•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new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08
1.6살때 엄마의 나이트크림이 빠다크림같아서 찍어서 맛본 이후로 갑작스레 그 맛이 느껴질때가 있어요. 낯선곳이나 하얀바닥같은곳이 있는곳 그때 익숙하면서 아득하면서 낯선 느낌이예요.ㅋㄷ

2.2004년 5월에 파란하늘 졸린봄 노란공기같은 그런 봄에 그와 벤치에 앉아있을때 전 그 노래를 들었어요 김연우의 오 그대는 아름다운 여인 그냥 그사람은 집앞에 찾아온 제가 난감하고 당황한 눈빛이었을텐데 역시 전 자아도취가 심해요.ㅋㄷ

3.몇년간 꾸준히도 제게 따뜻함을 보여주시고 느끼게 해준 언니가 계세요. 전 동생만 둘이어서 언니의 존재가 그리운편인데 참고맙다는 생각이 드네요. 더불어 살면서 이마에 장녀라는 단어가 써있단 소리 두번 들어봤는데 그게 좀 싫었는데 요새는 도리어 좋아요.반전ㅎㅎ왜 싫었다가 좋아졌을까요.ㅋㄷ

"네가 너무 좋아 미도리"

 

"얼마만큼 좋아?"

 

"봄날의 곰만큼"

 

"봄날의 곰?"하고 미도리가 얼굴을들었다.

 

"그게 무슨말이야? 봄날의 곰이라니?"

 

"봄날의 들판을 내가 혼자 거닐고 있으면 말이지, 
저쪽에서 벨벳같이 털이 부드럽고, 눈이 똘망똘망한 
새끼곰이 다가오는거야. 그리고 내게 이러는거야 ,

안녕하세요 아가씨? 
나와 함께 뒹굴기 안하겠써요? 하고

그래서 너와 새끼곰은 부둥켜 안고 
클로버가 무성한 언덕을 데굴데굴 구르면서 온종일 노는거야. 
그거참 멋지지?"

 

"정말 멋져"

 

"그만큼 네가 좋아."

 

엮인글 :
http://catwoman.pe.kr/xe/index.php?document_srl=4052752&act=trackback&key=3bd


야야호

2019.02.11 00:20:24

문득 노르웨이의 숲 생각이 납니다만

만만새

2019.02.11 05:35:46

전 현실녀가 아닌가봐요.ㅋ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3] 캣우먼 2019-03-18 400  
공지 <캣우먼>네이버 오디오클립을 재개합니다. 캣우먼 2019-03-05 284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009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842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227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7577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523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366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439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653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405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091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593 10
55498 루리웹 유저가 알려주는 플스 중고 구매 꿀팁 [1] 로즈마미 2019-02-12 161  
55497 저도 쫌생이일까요? [7] 유미유미 2019-02-12 348  
55496 쫌생이 [12] Takethis 2019-02-12 409  
55495 제주에 왔어요! 제주! [11] 십일월달력 2019-02-11 490  
55494 폭포수 만만새 2019-02-11 102  
55493 자한당의 광주 사태언급을 보고서 Quentum 2019-02-11 126  
55492 과일 판매대 진열 방법 [2] 로즈마미 2019-02-11 320  
55491 이해되기 시작하는 것들 만만새 2019-02-11 234  
55490 진부한 이야기 [3] 몽이누나 2019-02-11 261  
55489 나이차이 때문에...? [3] bee 2019-02-10 545  
55488 좀 섭섭한데 제가 속 좁은 걸까요? [4] honestcake 2019-02-10 563  
» 그 향기와 음악과 따뜻함 [2] 만만새 2019-02-10 197  
55486 오지랖 친구와의 2번째 이야기 [9] 라영 2019-02-10 423  
55485 운명일까요? [1] Seiji 2019-02-10 331  
55484 무뜬금 콩깍지톡 [1] 와루 2019-02-10 260  
55483 마음이 지-옥. [1] 꾸꾸꾸 2019-02-09 302  
55482 눈들어 바라본 하늘 만만새 2019-02-09 143  
55481 내가 너를 사랑하는데 이유가 어딨겠어, [3] 여자 2019-02-09 565  
55480 헤어질지 말지 [4] 보성홍차 2019-02-08 576  
55479 역시 뭐든지 한 살이라도 어릴때 해야 되는 것 같습니다 [3] 새록새록 2019-02-08 705  
55478 소개팅할때 제가 먼저 계산하고픈데 (여자) [5] 슈슈 2019-02-08 648  
55477 이모티콘 의미? [2] midori00 2019-02-08 294  
55476 퇴근하고 보통 뭐하시나요? [12] 파란잎 2019-02-08 774  
55475 [고전 유머] `넘사벽`이란 이럴때,.. [2] 로즈마미 2019-02-08 167  
55474 휴일이 조금 더 길었으면, [1] 여자 2019-02-08 167  
55473 엄마에게 자주실망합니다..제가 생각하는것이 혹시 지나친가요?? [6] goiwa3 2019-02-08 481  
55472 소개팅 후 한달됐어요 [6] 나불나불 2019-02-08 759  
55471 난 왜 늘 혼자일까 혼자여야 할까 궁지에 몰려있을까. [20] 만만새 2019-02-07 824  
55470 11900원 고기부페 클라스 [1] 로즈마미 2019-02-07 279  
55469 설설 메리설 ('_')~ [5] 몽이누나 2019-02-07 200  
55468 인조이의 추억 [2] 만만새 2019-02-07 358  
55467 죽느냐 보느냐 그것이 문제로다 [1] 칼맞은고등어 2019-02-06 319  
55466 우리집 명절풍경과 나의 위치 [2] 만만새 2019-02-06 306  
55465 삽질의 여왕 만만새 2019-02-06 177  
55464 나이가 많다는 이유만으로 [14] 하림윤 2019-02-05 9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