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56

1.주말부부

애 낳은 후로 각방쓴다는 부부들이 많은 거 보면 일리 있는 말인듯. 서로 볼일 봤음 서로의 공간은 지켜줘야 한다.

산 사나이나 산 여인네들 사연 보면 남편자식부인 다 있는데 걍 산에서 살잖아요. 그사람은 거기서 살아야 살수 있으니까.

이혼 왈가왈부 할것없이 서로 존중해주고 믿어주는거죠. 그런거 좋은듯.예전엔 60넘으신분들이 팔베개 해주고 잔다. 이런게 참 로망처럼 느껴졌는데 그건 좀 아닌듯한..뭐 그것역시 각자 다른거겠지만.ㅎㅎ

2.이혼남녀

한때 불같이 사랑해서 결혼했지만 정말 끝까지 갈수 있을것같아 결혼했지만 일과 마음이 뜻대로 풀리지 않아 헤어질수밖에 없는..전 그 불같은 사랑이 가치 있느냐 없느냐를 많이 따졌는데 말이예요.

3.쓰레기 더미집에서 혼자 애를 키우는

세상에 이런일이에 나왔던 사연인데요. 쓰레기 더미집에서 아들 하나를 키우고 있는 엄마 사연이 소개된적이 있어요. 남편도 없고 혼자 먹고 사는거죠. 예전에 친구가 남편은 가끔 집에 들르구 자기는 1남 1녀를 키우겠다..이런 소망을 말한적이 있는데..지금 제친구중 유일하게 시집 못갔어요.ㅋㅋ 단지 로망일 뿐일까요. 백만원으로 애키우기라고 검색을 해봤는데 아이패드 카시트 새제품으로 사서 훅 나갔다고. 보면 빈부의 차이를 인정해야 할때가 자기 애키울때인것같아요. 내가 가난해서 못입는건 빈티지야 인디야 이렇게 말할수 있지만 말이예요. 사실 중요한건 부모가 정신줄 놓지 않고 애를 사랑으로 똑바로 바라봐주는것일텐데..지하철 늘 같은 자리의 계단에서 거의 누워서 게임을 하고 있는 애를 볼때마다 아 정말 중요한건 부모가 정줄안놓는거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이것역시 저의 로망일까요.ㅋ

"네가 너무 좋아 미도리"

 

"얼마만큼 좋아?"

 

"봄날의 곰만큼"

 

"봄날의 곰?"하고 미도리가 얼굴을들었다.

 

"그게 무슨말이야? 봄날의 곰이라니?"

 

"봄날의 들판을 내가 혼자 거닐고 있으면 말이지, 
저쪽에서 벨벳같이 털이 부드럽고, 눈이 똘망똘망한 
새끼곰이 다가오는거야. 그리고 내게 이러는거야 ,

안녕하세요 아가씨? 
나와 함께 뒹굴기 안하겠써요? 하고

그래서 너와 새끼곰은 부둥켜 안고 
클로버가 무성한 언덕을 데굴데굴 구르면서 온종일 노는거야. 
그거참 멋지지?"

 

"정말 멋져"

 

"그만큼 네가 좋아."

 

엮인글 :
http://catwoman.pe.kr/xe/index.php?document_srl=4052864&act=trackback&key=c1d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작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630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1098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398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867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8386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626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1104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9110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0313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2048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813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4241 10
55406 알아서 하라는 남친(저는 수동적인데) [3] 쿠키67 2019-02-14 682  
55405 일상블로거, 블로그 마켓 도전기! 나미야잡화점의기적 2019-02-13 213  
55404 소개팅 두번째 만남 후 [3] midori00 2019-02-13 1015  
55403 본인 뜻대로 안해주면 뒤집어지는거 [18] 만만새 2019-02-13 819  
55402 썰전을 보았습니다... 싸드 이야길 하더군요 [2] 로즈마미 2019-02-13 184  
55401 나도 똑같은 인간일까.ㅎㅎ [2] 만만새 2019-02-13 287  
55400 초중고생 '북한은 적' 1년 만에 41%→5%…절반 "협력대상" [9] Quentum 2019-02-12 217  
55399 빠른빠른 [4] 만만새 2019-02-12 296  
55398 직업의 귀천이 있다,없다? 생산직이 뭐 어때서!! [24] 30's 2019-02-12 990  
55397 루리웹 유저가 알려주는 플스 중고 구매 꿀팁 [1] 로즈마미 2019-02-12 194  
55396 저도 쫌생이일까요? [7] 유미유미 2019-02-12 409  
55395 쫌생이 [12] Takethis 2019-02-12 551  
55394 제주에 왔어요! 제주! [11] 십일월달력 2019-02-11 583  
55393 폭포수 만만새 2019-02-11 136  
55392 자한당의 광주 사태언급을 보고서 Quentum 2019-02-11 159  
55391 과일 판매대 진열 방법 [2] 로즈마미 2019-02-11 378  
» 이해되기 시작하는 것들 만만새 2019-02-11 278  
55389 진부한 이야기 [3] 몽이누나 2019-02-11 299  
55388 나이차이 때문에...? [3] bee 2019-02-10 638  
55387 좀 섭섭한데 제가 속 좁은 걸까요? [4] honestcake 2019-02-10 637  
55386 그 향기와 음악과 따뜻함 [2] 만만새 2019-02-10 239  
55385 오지랖 친구와의 2번째 이야기 [9] 라영 2019-02-10 488  
55384 운명일까요? [1] Seiji 2019-02-10 367  
55383 무뜬금 콩깍지톡 [1] 와루 2019-02-10 305  
55382 마음이 지-옥. [1] 꾸꾸꾸 2019-02-09 341  
55381 눈들어 바라본 하늘 만만새 2019-02-09 174  
55380 내가 너를 사랑하는데 이유가 어딨겠어, [3] 여자 2019-02-09 642  
55379 헤어질지 말지 [4] 보성홍차 2019-02-08 647  
55378 역시 뭐든지 한 살이라도 어릴때 해야 되는 것 같습니다 [3] 새록새록 2019-02-08 811  
55377 소개팅할때 제가 먼저 계산하고픈데 (여자) [5] 슈슈 2019-02-08 803  
55376 이모티콘 의미? [2] midori00 2019-02-08 479  
55375 퇴근하고 보통 뭐하시나요? [12] 파란잎 2019-02-08 902  
55374 [고전 유머] `넘사벽`이란 이럴때,.. [2] 로즈마미 2019-02-08 209  
55373 휴일이 조금 더 길었으면, [1] 여자 2019-02-08 202  
55372 소개팅 후 한달됐어요 [6] 나불나불 2019-02-08 1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