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921

1.주말부부

애 낳은 후로 각방쓴다는 부부들이 많은 거 보면 일리 있는 말인듯. 서로 볼일 봤음 서로의 공간은 지켜줘야 한다.

산 사나이나 산 여인네들 사연 보면 남편자식부인 다 있는데 걍 산에서 살잖아요. 그사람은 거기서 살아야 살수 있으니까.

이혼 왈가왈부 할것없이 서로 존중해주고 믿어주는거죠. 그런거 좋은듯.예전엔 60넘으신분들이 팔베개 해주고 잔다. 이런게 참 로망처럼 느껴졌는데 그건 좀 아닌듯한..뭐 그것역시 각자 다른거겠지만.ㅎㅎ

2.이혼남녀

한때 불같이 사랑해서 결혼했지만 정말 끝까지 갈수 있을것같아 결혼했지만 일과 마음이 뜻대로 풀리지 않아 헤어질수밖에 없는..전 그 불같은 사랑이 가치 있느냐 없느냐를 많이 따졌는데 말이예요.

3.쓰레기 더미집에서 혼자 애를 키우는

세상에 이런일이에 나왔던 사연인데요. 쓰레기 더미집에서 아들 하나를 키우고 있는 엄마 사연이 소개된적이 있어요. 남편도 없고 혼자 먹고 사는거죠. 예전에 친구가 남편은 가끔 집에 들르구 자기는 1남 1녀를 키우겠다..이런 소망을 말한적이 있는데..지금 제친구중 유일하게 시집 못갔어요.ㅋㅋ 단지 로망일 뿐일까요. 백만원으로 애키우기라고 검색을 해봤는데 아이패드 카시트 새제품으로 사서 훅 나갔다고. 보면 빈부의 차이를 인정해야 할때가 자기 애키울때인것같아요. 내가 가난해서 못입는건 빈티지야 인디야 이렇게 말할수 있지만 말이예요. 사실 중요한건 부모가 정신줄 놓지 않고 애를 사랑으로 똑바로 바라봐주는것일텐데..지하철 늘 같은 자리의 계단에서 거의 누워서 게임을 하고 있는 애를 볼때마다 아 정말 중요한건 부모가 정줄안놓는거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이것역시 저의 로망일까요.ㅋ

"네가 너무 좋아 미도리"

 

"얼마만큼 좋아?"

 

"봄날의 곰만큼"

 

"봄날의 곰?"하고 미도리가 얼굴을들었다.

 

"그게 무슨말이야? 봄날의 곰이라니?"

 

"봄날의 들판을 내가 혼자 거닐고 있으면 말이지, 
저쪽에서 벨벳같이 털이 부드럽고, 눈이 똘망똘망한 
새끼곰이 다가오는거야. 그리고 내게 이러는거야 ,

안녕하세요 아가씨? 
나와 함께 뒹굴기 안하겠써요? 하고

그래서 너와 새끼곰은 부둥켜 안고 
클로버가 무성한 언덕을 데굴데굴 구르면서 온종일 노는거야. 
그거참 멋지지?"

 

"정말 멋져"

 

"그만큼 네가 좋아."

 

엮인글 :
http://catwoman.pe.kr/xe/index.php?document_srl=4052864&act=trackback&key=05d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4547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6077 1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7791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7603 2
55326 일상 [3] resolc 2019-02-15 414  
55325 에릭의 솜씨 [1] 로즈마미 2019-02-14 447  
55324 반성문! 만만새 2019-02-14 296  
55323 알아서 하라는 남친(저는 수동적인데) [3] 쿠키67 2019-02-14 868  
55322 일상블로거, 블로그 마켓 도전기! 나미야잡화점의기적 2019-02-13 323  
55321 소개팅 두번째 만남 후 [3] midori00 2019-02-13 1389  
55320 썰전을 보았습니다... 싸드 이야길 하더군요 [2] 로즈마미 2019-02-13 302  
55319 나도 똑같은 인간일까.ㅎㅎ 만만새 2019-02-13 459  
55318 초중고생 '북한은 적' 1년 만에 41%→5%…절반 "협력대상" [9] Quentum 2019-02-12 350  
55317 빠른빠른 [4] 만만새 2019-02-12 418  
55316 직업의 귀천이 있다,없다? 생산직이 뭐 어때서!! [25] 30's 2019-02-12 1296  
55315 루리웹 유저가 알려주는 플스 중고 구매 꿀팁 [1] 로즈마미 2019-02-12 324  
55314 쫌생이 [12] Takethis 2019-02-12 740  
55313 제주에 왔어요! 제주! [11] 십일월달력 2019-02-11 831  
55312 폭포수 만만새 2019-02-11 305  
55311 자한당의 광주 사태언급을 보고서 Quentum 2019-02-11 300  
55310 과일 판매대 진열 방법 [2] 로즈마미 2019-02-11 486  
» 이해되기 시작하는 것들 만만새 2019-02-11 415  
55308 진부한 이야기 [3] 몽이누나 2019-02-11 415  
55307 나이차이 때문에...? [3] bee 2019-02-10 828  
55306 좀 섭섭한데 제가 속 좁은 걸까요? [4] honestcake 2019-02-10 794  
55305 그 향기와 음악과 따뜻함 [2] 만만새 2019-02-10 363  
55304 오지랖 친구와의 2번째 이야기 [9] 라영 2019-02-10 606  
55303 운명일까요? [1] Seiji 2019-02-10 470  
55302 무뜬금 콩깍지톡 [1] 와루 2019-02-10 419  
55301 마음이 지-옥. [1] 꾸꾸꾸 2019-02-09 474  
55300 눈들어 바라본 하늘 만만새 2019-02-09 290  
55299 내가 너를 사랑하는데 이유가 어딨겠어, [3] 여자 2019-02-09 815  
55298 헤어질지 말지 [4] 보성홍차 2019-02-08 788  
55297 역시 뭐든지 한 살이라도 어릴때 해야 되는 것 같습니다 [3] 새록새록 2019-02-08 999  
55296 소개팅할때 제가 먼저 계산하고픈데 (여자) [5] 슈슈 2019-02-08 1047  
55295 이모티콘 의미? [2] midori00 2019-02-08 772  
55294 퇴근하고 보통 뭐하시나요? [12] 파란잎 2019-02-08 1181  
55293 [고전 유머] `넘사벽`이란 이럴때,.. [2] 로즈마미 2019-02-08 464  
55292 휴일이 조금 더 길었으면, [1] 여자 2019-02-08 3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