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76

 

 

 

그래서 

녹차밭 가보신 분 계세요?

 

거기 택시가 잡힐만한 곳이 전혀 아니더라고요.

그런 걸 그땐 모르고 이 나이 되니 좀 알게 된 것 같아요.

좀 무모한 나이잖아요.

오지 않을 것 같지만 막연히 기다려 본다거나 하는.

 

소설 <고도를 기다리며> 읽어 보셨어요?

<waiting for godot.> 거기서도 막연히 주인공은 그저 고도를 기다리잖아요?

정체가 뭔지, 사람인지 뭔지 결국 알려주지도 않아요.

godot. 결국 그건 신일꺼다. 누가 그러더라고요.

스트링 치즈 그 여자가요.

 

한참을 국도 대로변 갓길에서 택시 잡는 시늉을 했어요.

이십여 분 지났나.

트럭 한 대가 저희 앞에 섰어요.

어디 가냐 물으시길래, 2녹차밭 간다 했더니 거긴 이미 없어졌데요.

여기선 차도 잘 안 잡힐텐데 역전 가는 길이라면 태워줄 수 있다. 하시길래

여자와 함께 얻어 탔어요.

 

이것도 좀 무모했던 것 같아요.

지금 나이 되니, 생각이 많아져서 좀 위험하지 않나.

납치범인가. 여러 생각들을 해볼 텐데

그땐 그냥 고마운 마음에 내키는 행동이 먼저더라고요.

그건 어렸기 때문이라고 표현해도 되나? 아무튼요.

 

짧은 단발머리에 흰 티셔츠.

자기 몸통보다도 더 큰 가방을 둘러메고.

옆에 딱 붙어 앉게 된 그 여자에게서 좋은 냄새가 났어요.

녹차 냄새 같기도 하고.

 

음, 그냥 녹색에도 냄새가 있다면 그런 냄새일까요.

 

잠시 졸았더니, 역전에 도착했어요.

저희 만난 이야기를 아저씨께 해드렸더니 이런 것도 기념(?)이라고.

보성역 그 작은 역 앞에 저희 둘을 세워두고 사진까지 찍어 주셨어요.

 

그때 아마 제 기억에는

무궁화 열차가 경유하는 여수역이 없었던 것 같아요.

그래서 아마 순천역으로 갔었나.

거기서 버스를 또 타고 여수에 도착했던 것 같아요.

 

어둑어둑한 밤이 되었거든요.

하루에 몇 번 없는, 이른 새벽에 향일함으로 가는 버스가 있데요.

그럼 오늘 어디선가 잠을 자야 하는데.

 

네? 배고프지 않냐고요? 그럼 우리 끼니부터 챙겨요.

저기 허름한 포장마차가 보이네요. 푸-욱 퍼진 어묵이 먹고 싶어요

 

 

 



몽이누나

2019.03.14 11:29:50

10여년전쯤 순천에서 기차타고 버스타고 그렇게 가본 기억이 있어요.
모래 먼지가 풀풀 나던 버스정류장 앞에서 팔던 옥수수가 너무 먹고싶었는데 총무였던 제 친구가 안사줘서 두고두고 아쉬웠던 기억. 그날밤 자러간 보성에 한 찜질방에서 먹었던 얼음 띄어진 매실음료가 너무 달콤했던 기억.
버스 기다리랴 기차 기다리랴 불편한 찜질방에서 자면서 얼른 아침이 오길 기다리랴 기다림이 더 많았던 시간이었지만 그래서인지 더 애틋하네요-

 

만만새

2019.03.14 11:30:20

녹차향 바디로션을 선물받았는데, 핸드크림으로 쓰고 있어요~그분도 그런걸 바르셨을지두??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4] 캣우먼 2019-03-18 670  
공지 <캣우먼>네이버 오디오클립을 재개합니다. 캣우먼 2019-03-05 383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101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997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377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7789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715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545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595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819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544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255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761 10
55601 스몰톡(안경의 쓸모) 만만새 2019-03-14 165  
55600 오빠들이 친구한테 여자 2019-03-14 245  
55599 오래 해외에 살다온 사람을 소개 받았어요 [9] 쉘브르 2019-03-14 720  
» 거울속의 거울 (2) [2] 십일월달력 2019-03-14 183  
55597 이런거 여쭤봐도 되는건지 모르겠지만 ㅜ [2] 코수모수 2019-03-14 359  
55596 갓 T전화.. [1] 로즈마미 2019-03-13 265  
55595 인생 혼자가 편하다싶어요 가면 갈수록 느낌.. [10] 스치는 2019-03-13 831  
55594 스물톡 - 반토막 나는 공감능력 [4] 벨로스터 2019-03-13 303  
55593 여친 있는 남자가 엄청 찍접거릴 때. [6] 여자 2019-03-12 748  
55592 이야기 [3] yoko 2019-03-12 279  
55591 각 잡는 요령! [1] 로즈마미 2019-03-12 162  
55590 고작 이런걸로 두근거리다닝, [3] 만만새 2019-03-12 383  
55589 전남친카톡 [4] 윤셩 2019-03-12 576  
55588 낯을 많이 가린다는 여성에게 다가가는 방법 [10] Durian 2019-03-11 671  
55587 슈퍼스타 in 비밀의 화원 [2] 만만새 2019-03-11 168  
55586 부산 1건물 2편의점 반전 [2] 로즈마미 2019-03-11 241  
55585 근거없는 일희일비(feat.꿈이야기) [2] 만만새 2019-03-11 147  
55584 댕댕이 [1] 팔미온 2019-03-11 142  
55583 소방공무원 남편 어떻게생각하세요? [6] ㉬ㅏ프리카 2019-03-11 644  
55582 아픈 첫사랑의 추억 [1] 만만새 2019-03-10 219  
55581 꿈을 매일 꾸는것은? 그리고 게시판에 대하여. [9] 30's 2019-03-10 458  
55580 좀머씨 이야기나 모모같은 책 또 있을까요? [2] 만만새 2019-03-09 205  
55579 꿈에 꽃다발이랑 편지 받았어요... [2] 만만새 2019-03-09 203  
55578 ● 폐지 [3] 로즈마미 2019-03-08 418  
55577 다 부질없나보다. 만만새 2019-03-08 205  
55576 한 백분은 꾸준히 오시는 것 같은데 [1] 만만새 2019-03-08 507  
55575 원나잇 [4] 넬로 2019-03-07 661  
55574 굳이 광고하고 싶으면 한두개만 올리지 도배를 하면 Quentum 2019-03-07 166  
55573 이 게시판도 끝물이군요 [3] 야야호 2019-03-07 703  
55572 스몰톡 [1] 만만새 2019-03-07 152  
55571 남편을 불편해하는 남동생 [8] 미샤와곰 2019-03-07 521  
55570 새삼 예뻐보이는 가사 [4] 몽이누나 2019-03-06 414  
55569 극단적 18가지 여자 심리론 [4] 계절앞으로 2019-03-05 726  
55568 잠 안 올 때 듣는 노래 있으신가요 [2] Rooibos0 2019-03-05 209  
55567 우리나라 환경단체, 진보 연예계 종사자분들 현 시국에 조용하네요. [2] Quentum 2019-03-05 1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