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77

중학생때부터 20대를 해외에서 보낸 사람을 소개받았어요.
막연한 질문이지만.. 가치관이 많이 차이 날까요?



뾰로롱-

2019.03.14 11:55:40

정말 사바사?? 

주변에 그런분들 많은데- 

진짜 케이스바이케이스 사람따라 달라요-

쉘브르

2019.03.14 17:31:08

그렇죠? 전 주변에 잘 없어서 다를거라 생각하고 시작하니 좀 어렵네용

honne

2019.03.14 12:06:35

글쓴님이 어떤 가치관을 가지고 계신지 모르겠지만, 아마 '해외생활' 을 오래 했으니 한국에서 쭉 살아온 사람과 마인드 차이가 나는가, 감당이 어려울 정도의 개방적 사고를 가지고 있는가 가 궁금하실듯 한데 중학교때 갔으면 그렇게 다르지 않습니다. 오히려 더 보수적인 사람도 있구요. 윗분도 케바케라고 말씀하셨지만, 사바사 케바케에요. 저도 10년 가까이 학창시절 해외에서 보냈고 주변인들도 대부분 그런 사람들인데, 뭐.. 시야가 넓어지고 구사 가능한 언어가 늘어나니 사고가 더 유연한 사람도 있는가 하면 전혀 그렇지 못한 사람도 있구요. 우선 한번 만나보세요~

쉘브르

2019.03.14 17:43:02

전 20대 초반에 짧은 유학 다녀왔구 국제학교학생들 수업하며 학부모들은 자주 접하지만... 남녀로 만난 사이에서 이런 사람은 처음이라 어렵게 느껴졌어요; 청소년기를 그쪽에서 보냈으니 너무 다를거라 생각했어요 그리구 제가 영어가 안되니까 ; 부담감도
있었구여.. 첨부터 넘 어렵게 생각하진 않아야겠어요 ㅎ

와루

2019.03.14 15:17:46

제가 7학년부터 30대인 지금까지 계속 미국에서 살고있는데요.

한국에서 온지 얼마 안된 분들하곤 친구로는 지낼수 있어도 연인관계로 발전하기까지는 힘들더라고요. 제 주윗 사람들도 같은 의견이였구요. 근데 신기한건, 미국에 오래산 남자와 한국에 있던 여자 커플들은 이뤄지는 경우 많이 봤습니다.

Hardboiled

2019.03.14 21:01:00

흥미롭군요. 이유는 알 것 같아요.

쉘브르

2019.03.14 21:26:08

오 이유가 뭐죵 ?

Hardboiled

2019.03.14 23:15:13

추천
1

억 운동다녀오느라 답변 늦었네요.

길어질 듯 하여 랩탑으로 써봅니다..


미국땅에 오래 살며 사회에 충분히 적응을했고 그 속에서 제 몫을 해내는 남녀와

상대적으로 미국사회에 적응이 덜 된 한국에서 건너온 남녀의 매칭을 '와루'님의 주변사례로 본다면..


1. 미국사회에 대한 선망이 전제가 되는 것 같구요

2. 이성에 대한 남녀의 본능

    (그래도 더 중요한 기제는 솔직히 여성의 본능이라고 생각하는바입니다..when it comes to this case..ㅋㅋ영어왕)


철저하게 케바케고 성격과 외모 문제일수도 있지만..


미국화된 여자와 상대적으로 덜 미국화된 남자의 미스매치는

여자입장에서 '손해' 라고 받아들이는 것 같아요 의식적이든 무의식적이든..

미국사회를 한국사회보다 상위개념으로 가치판단 하기 때문인데

여성은 본능적으로 자기보다 강하고 더 나은 사회적 조건에 있는 남성을 선호하기 때문 아닐까요(그냥 뭐 통상적으로다가..) 의식적이든 무의식적이든..


그러나

미국화된 남자와 상대적으로 덜 미국화된 여자의 매칭이 상대적으로 잘 되는건

남녀 둘다 Okay 라는거죠..ㅋㅋㅋ 문제없다! 이거죠..ㅋㅋ

뭔 개소리야? 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비슷한 예로

한국남성과 베트남 여성의 매칭은 이미 우리나라에선 흔하죠.

그런데 한국여성과 베트남 남성의 매칭사례는 상대적으로 드물죠.

비하 하거나 다른 뜻은 절대 없습니다.

남녀성비와 인구통계학적인 문제로만 해석하기엔..솔직히 무리아닐까요



적어도 한국인들 사이에선 특정국가 혹은 그 사회와 문화에 대한 순위가 매겨져 있는데 남녀 매칭에도 영향을 주는 것 같군요..뻔한 얘기지만 다시금 와닿네요.

미국>한국>베트남  이런식으로요

좋아보이지 않고 극복해야할 부분이라고 생각하지만 저 또한 이 부분에서 자유롭고 떳떳하진 못하네요.


각설하고
부디 좋은 인연되시길..그리고 적어도 영어 때문에 부담감 갖지마시길..
덕분에 재미있게 글 썼습니당.

쉘브르

2019.03.24 14:37:20

감사해요. 서로 첫만남에 서로가 좋아하는 영화,음악 취향이 너무 비슷해서...서로 플레이리스트 공유하고 그러며 8시간 내리 커피마시고 또 자리옮겨 맥주마시며 이야기 나눴어요. 그후로 급속도로 가까워졌어요. 근데 좀 불안한 느낌이에요. 가족과 떨어져서 산 세월이 긴 사람이라서 일상적인 일에도 멘탈이 흔들리는 느낌도 많고.... 계획성 없이 한국에 급하게 들어온 느낌도 있어요. 직업도 일정치않고 야망도 너무 크고 ㅠㅠ... 그치만 정말 정말 재미는 있어요 .ㅎㅎㅎㅎ 계속 만나보려구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4] 캣우먼 2019-03-18 670  
공지 <캣우먼>네이버 오디오클립을 재개합니다. 캣우먼 2019-03-05 383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101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998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378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7790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715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545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595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821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545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255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761 10
55602 추억어린 간식 로즈마미 2019-03-14 132  
55601 스몰톡(안경의 쓸모) 만만새 2019-03-14 165  
55600 오빠들이 친구한테 여자 2019-03-14 245  
» 오래 해외에 살다온 사람을 소개 받았어요 [9] 쉘브르 2019-03-14 720  
55598 거울속의 거울 (2) [2] 십일월달력 2019-03-14 184  
55597 이런거 여쭤봐도 되는건지 모르겠지만 ㅜ [2] 코수모수 2019-03-14 359  
55596 갓 T전화.. [1] 로즈마미 2019-03-13 265  
55595 인생 혼자가 편하다싶어요 가면 갈수록 느낌.. [10] 스치는 2019-03-13 831  
55594 스물톡 - 반토막 나는 공감능력 [4] 벨로스터 2019-03-13 303  
55593 여친 있는 남자가 엄청 찍접거릴 때. [6] 여자 2019-03-12 748  
55592 이야기 [3] yoko 2019-03-12 279  
55591 각 잡는 요령! [1] 로즈마미 2019-03-12 162  
55590 고작 이런걸로 두근거리다닝, [3] 만만새 2019-03-12 383  
55589 전남친카톡 [4] 윤셩 2019-03-12 576  
55588 낯을 많이 가린다는 여성에게 다가가는 방법 [10] Durian 2019-03-11 671  
55587 슈퍼스타 in 비밀의 화원 [2] 만만새 2019-03-11 168  
55586 부산 1건물 2편의점 반전 [2] 로즈마미 2019-03-11 241  
55585 근거없는 일희일비(feat.꿈이야기) [2] 만만새 2019-03-11 147  
55584 댕댕이 [1] 팔미온 2019-03-11 142  
55583 소방공무원 남편 어떻게생각하세요? [6] ㉬ㅏ프리카 2019-03-11 644  
55582 아픈 첫사랑의 추억 [1] 만만새 2019-03-10 219  
55581 꿈을 매일 꾸는것은? 그리고 게시판에 대하여. [9] 30's 2019-03-10 458  
55580 좀머씨 이야기나 모모같은 책 또 있을까요? [2] 만만새 2019-03-09 206  
55579 꿈에 꽃다발이랑 편지 받았어요... [2] 만만새 2019-03-09 203  
55578 ● 폐지 [3] 로즈마미 2019-03-08 418  
55577 다 부질없나보다. 만만새 2019-03-08 205  
55576 한 백분은 꾸준히 오시는 것 같은데 [1] 만만새 2019-03-08 507  
55575 원나잇 [4] 넬로 2019-03-07 661  
55574 굳이 광고하고 싶으면 한두개만 올리지 도배를 하면 Quentum 2019-03-07 166  
55573 이 게시판도 끝물이군요 [3] 야야호 2019-03-07 704  
55572 스몰톡 [1] 만만새 2019-03-07 152  
55571 남편을 불편해하는 남동생 [8] 미샤와곰 2019-03-07 521  
55570 새삼 예뻐보이는 가사 [4] 몽이누나 2019-03-06 414  
55569 극단적 18가지 여자 심리론 [4] 계절앞으로 2019-03-05 726  
55568 잠 안 올 때 듣는 노래 있으신가요 [2] Rooibos0 2019-03-05 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