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38
제곧내입니다.

결혼하신분들. 결혼하실분들은
어떤 이유로 결혼을 하시는건가요?

아이러니하게도 저도 결혼을 앞두고있지만
도대체 의문은 사라지지않습니다.

'왜' 결혼을 하는것인가.

결혼을 앞두고 이런생각이 들면 문제일까요. 휴


티파니

2019.04.11 00:56:56

1. 안정감을 얻고싶은 마음이 큰 것 같아요. 사회적으로, 혹은 개인적으로도 소속감을 갖고싶은 마음이 드는 거 같아요 2. 이 사람과 함께라면 행복할 거 같아요 / 전 결혼을 앞두진 않았지만 남자친구를 만나면서 든 생각입니다. 글쓴님은 무엇때문에 그러한 고민을 하고계시나요?

euns

2019.04.11 08:19:51

소유욕+안정감+소속감 인(일)것 같아요.뭉뚱그려 때되면 짝을 찾게되는 본능적인 것 같은거. 문젠 소속이 1:1이 아니라 1:다수 가 된다는거시 문제. 가족과 가족이 연합되는거라 그 소속감과 안정감을 방해(?)한다는 것이죠.게다가 임신과 출산과 육아를 부부가 함께 경험하면서 엄청난 희로애락을 체험하게 된다더군요. 그런 과정을 어떻게든 즐기지(?)못하면 고통의 시간들의 연속일듯.즐기는 사람들은 힘들어도 매일매일 행복해~라고 외치더군요.

채원

2019.04.11 09:50:05

남자분들은 모르겠지만 저같은 경우는 결혼에 정말 관심이 별로 없고 연애나 이성에도 다른 사람에 비해 크게 관심이 없는 타입인데 대부분은 좋아하는 사람이 생겨서 그냥 자연스런 수순으로 결혼해서 그 사람의 아이를 낳고 가족을 이루고 싶어지기도 하고 그리고 그냥 보편적인 미래상에 적합한 사람을 고르고 맞춰서 살아가는 사람도 있을꺼구요.


저는 독신주의자는 아닌데 결혼하고 싶은 사람이 없었고 별로 뜻이 없고 인연도 없어서 아직 못가고 있지만 나이가 한살한살 드니까 왠지 아주 나이가 많이 들면 경제적인 부분은 어떻게 준비된다고 해도 건강이나 정신도 흐려질 때가 있을텐데 그리고 내 안전을 내가 지킬만큼 강인하지 않을 수 있을텐데 아무도 없이 나 혼자면 (물론 형제자매는 있지만요) 내 자식이나 남편이 없으면 누가 나를 지켜줄까 그런 생각을 했더니 좀 무섭더라구요^^;;;

벨로스터

2019.04.11 10:35:40

음.. 저야 말로 이제 결혼 앞두고 있어서요. 그냥 간단했어요. 좋아하고 같이 있고 싶고.. 그래 같이 살고 싶다. 근데 둘다 나이가 결혼때야. 그러면 한번 해볼까? 이렇게 시작했어요.


동거를 해도 괜찮지만 암만 세상이 달라졌어도 결코 변하고 싶지 않은게 기성세대이고 또 제 성격상.. 그렇게 굳이 굳이 듣기 싫어하는 소리 해가면서 각자 집안 어른들 얼르고 달래고 설득시키고 논파해가며 이기고 싶지도 않아요. 그냥 좋게 좋게 잘 지내면 좋잖아요. 뭐 세상이 변했는데 왜 이런것도 이해 못해주고, 외국에서는 다들 하고.. 됐구 그냥 우리 결혼하겠습니다. 나이도 그렇고 그러네요. 그래서 결혼해요.ㅎㅎ


한 때는 거창한 이유가 있었던거 같기도 해요. 그런데 그런 이유나 기대가 있으면.. 그에 미흡하게 될 경우 드는 실망감은 또 어떻게 못하잖아요.. 내가 이사람하고 결혼하면 이런게 좋겠지? 싶었는데 상대방은 '난 원래 그런 사람 아니다' 그러면 그거 뭐 무를수도없고.. 그냥 담백하게.ㅎㅎ 

jejusamdasoo

2019.04.11 14:08:51

평생 같은 이불쓸 사이니
잘맞으면 더할나위 없는 반려자를 얻는거고
반대면 힘들겠죠.


아이는 그 누구와도 맛보지 못한 유대감이 생깁니다.
부모랑도 와이프랑도 느껴보지 못한
절대적이며 유일하며 강력한 유대감

결혼은 다른 형태로 대체가 되서 비슷한 만족을 느낄거 같은데
아이는 결혼밖에 없는듯 하네요

오일러

2019.04.11 14:13:35

결혼은 저나 글쓴님이 세상에 나타나 있는 이유죠

Allende

2019.04.11 14:27:11

가장 불가해한 것이, 결혼을 했다고해서 배우자가 결혼 이후 내 남은 인생을 책임져 줄 것이라는 맹목적인 믿음입니다. 내가 불완전하고 나약한 인간이듯 배우자도 마찬가지일 텐데요. 그렇지만 그럼에도 그럴 것이라 믿는 그 믿음이 세상을 살아가는 한줄기 구원처럼 작용할 수도 있겠지만 저는 그런 의존증이나 맹신이라면 숨이 막히는 사람이라서요. 한편으론 그렇게 믿고 살아가는 자신감이 대단하다 생각도 들지만, 왜 결혼하면 종말의 순간에 배우자와 가족들이 함께할 것이라 믿는지, 반드시 그렇지 않은 경우도 많이 봤고 결국 자기 인생의 모든 것은 오롯이 본인 몫일 뿐인데요.  

새록새록

2019.04.11 21:16:03

'너가 그 이유를 찾을 수 있는 열쇠야' 정도지 않을까요.


수많은 열쇠중에서 그 열쇠를 고른 이유도 마찬가지일테구요.

어디서 봤는지 기억은 안나는 출처불명의 드립 결혼은 수단이지 목적이 아니라는 말이 문득 스쳐갑니다.

allysun

2019.04.12 08:45:03

최근에 읽었던 책중에 이런 구절이 있었는데 이 구절도 결혼에도 빗대서 생각할 수있을 것 같아 남겨요.

아이를 낳는 것이 좋습니까 아니 낳는 것이 좋습니까. 모른다. 겪어보지 않은 사람은 모를 것이고, 겪은 사람은 자기 행동을 정당화하려 들 것이다. 다시 태어나서 아이를 낳지 않아보기전까지는 비교할 수가 없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작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288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4] 캣우먼 2019-03-18 868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187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609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8126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965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813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853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0069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799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516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999 10
» 결혼은 '왜' 하는거에요? [9] 숨비 2019-04-11 1092  
55597 드디어 이직 이력서 돌립니다. [4] 또다른나 2019-04-10 320  
55596 다시는 혼자하는 사랑 하고 싶지 않았는데 [3] 사랑주고파 2019-04-10 493  
55595 스몰톡 [6] St.Felix 2019-04-10 341  
55594 북 토크(독서 모임) 초대~ ^^ smirnoff ICE 2019-04-09 186  
55593 남자친구를 믿어야 하는데 잘 안 되네요 [2] 플립 2019-04-07 685  
55592 3년만의 방문... [7] 굴소년 2019-04-05 580  
55591 바다의 노래 / 정연복 세노비스 2019-04-05 143 1
55590 밀린숙제 [3] enzomari2 2019-04-03 468  
55589 퇴사했습니다. [13] freshgirl 2019-04-02 992  
55588 그게 무슨 커피라 하셨죠? [11] 십일월달력 2019-04-02 808  
55587 러패를 잊고 살았네요. Alexlee 2019-03-30 325  
55586 재회가능할까요.. [2] 욜로다 2019-03-30 676  
55585 남친하구 싸워서 일주일째 연락두절.. [6] 스치는 2019-03-29 1038  
55584 회사원(서울 → 여수, 울산 등) 이직하면, 여자분들의 생각은? [4] 김뿅삥 2019-03-29 487  
55583 이직했어요 [2] dudu12 2019-03-28 308  
55582 남친 부모님 처음 만났는데 싸웠어요 [16] 둥글게둥글게 2019-03-28 1310  
55581 내가 사랑한 공간 [4] 십일월달력 2019-03-27 466  
55580 치즈루팡 빵집 [1] 만만새 2019-03-27 288  
55579 선을 봤는데 ,,남자분 이해가 안갑니다 [13] hades 2019-03-27 1185  
55578 신혼생활 첫 시작.. 시어머니에게 외적으로 무시 당하다 싸웠습니다;... [13] 마미마미 2019-03-26 1070  
55577 서울재즈페스티벌2019 바로지기 2019-03-26 321  
55576 Apocrypha , 훈장 , 남지 같은 인간 군상 Quentum 2019-03-26 154  
55575 화이트데이 에피소드 -1- [1] 오일러 2019-03-26 253  
55574 신기방기 [1] 여자 2019-03-26 198  
55573 결혼은 이런사람과 이렇게 사는게 맞는건가요? [19] 청초한열매 2019-03-26 1570  
55572 어른들 비행기 필수템 [4] 와루 2019-03-26 446  
55571 무리에 어울리지 않는 나, [2] 여자 2019-03-25 411  
55570 스몰톡 feat. 제주 [9] St.Felix 2019-03-25 406  
55569 밀당고수를 향하여.. [5] 또다른나 2019-03-25 418  
55568 내가 만난 세명의 친사회적 싸이코패스 [20] 뾰로롱- 2019-03-25 979  
55567 주말 [2] resolc 2019-03-25 225  
55566 남을 깍아 내리는 말투 대응하기 [4] 토끼마우스 2019-03-24 580  
55565 도움을 준 이전 직장 상사나 교수님과의 관계 [2] Takethis 2019-03-24 296  
55564 틴더하는 남자 [5] Nylon 2019-03-24 7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