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48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글을 올려봅니다. 


<SNL>의 첫 여성 수석 작가이자 자신의 이름을 걸고 여러 영화와 드라마를 제작하고 있는 티나 페이의 베스트셀러 <보시팬츠>를 출간하게 되었어요. 넷플릭스를 보신다면 <언브레이커블 키미 슈미트>나 <그레이트 뉴스> 등을 통해 티나 페이를 보셨을 수도 있겠습니다. 저는 1인출판을 하고 있는데 첫 시작은 영드 <미란다>의 주인공 미란다 하트의 책을 직접 번역하고 싶어서였고요. 어쩌다 보니 여성 코미디언의 에세이를 출판하고 있습니다. 엄청나게 느리게요. ㅎㅎ



<보시팬츠>와 함께 인도계 미국인인 민디 캘링의 책도 함께 출판하게 되어서 동시에 텀블벅에서 펀딩 중입니다. 큰 자본 없이 생짜로 독립출판을 하다 보니 제작비를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먼저 모금을 받고 책을 만들고 있는데, 펀딩 소식을 알리고 싶어서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민디 캘링은 얼마 전 여성 캐릭터로 물갈이 한 <오션스 8>에 인도계 보석세공사 캐릭터로 출연하기도 했는데요, 원래는 미드 <오피스> 작가 출신이고 자기 이름을 내건 <민디 프로젝트>라는 드라마를 만들기도 했어요. 


oceans-8-6.jpg


제가 출판하는 여성 코미디언들이 대부분 직접 대본도 쓰고 연기도 하고 제작에도 참여하는 짱짱걸들입니다. 헐리우드도 여전히 백인 남성 위주로 돌아가는 판이다 보니 여러 부침과 악플(?)을 견디면서 활동해온 멘탈 단단한 분들이죠. 정신 없는 세계에 살면서도 자신을 갉아먹기보단 유머로 돌파하는 모습이 굉장히 멋있더라구요. 


넷플릭스에 데이비드 레터맨 쇼 <오늘의 게스트> 티나 페이 편을 봤는데 진행자인 레터맨이 심야 토크쇼에 여성 작가가 없다는 것에 대해서 이런 말을 하거든요.


"사람들이 늘 제게 물었어요. 어딘가에서 어떤 주제로 인터뷰를 하더라도 그들이 제게 물었죠. '왜 당신은 여성 작가를 고용하지 않죠?' 제가 생각할 수 있는 최선의 대답은 '몰라요'였죠. 왜 여성 작가가 없는지 저도 몰랐어요. 모르겠어요, 여성 작가를 배제하는 정책 같은 건 없거든요. 전 늘 생각했죠. '내가 여성이었다면 이런 하찮고 시시한 구경거리에 참여하고 싶을까, 모르겠네. 우리 쇼는 12시 30분에 시작하니까.'"

여기서 티나 페이가 레터맨의 이 문장이 끝나자 마자 "Yeah, We Do wanna write on that.(물론, 우리는 그런 쇼를 쓰고 싶어요.)"라고 조용히, 하지만 단호한 목소리로 답하는데, 글로 써놓고 보면 뻔하지만 그 자리에서 그렇게 다른 부연설명 없이 자신의 의견을 내뱉는 모습이 참 많은 영감을 주더라구요. 데이비드 레터맨이 연륜이 대단한 진행자거든요. 우리나라로 치면 이순재나 송해급이라고 할까요. 예를 들어, '여자가 그런 걸 왜 안 좋아할 거라고 생각하세요?'라고 받아친다든지, '그런 걸 안 좋아하는 여자도 있지만 저는 하고 싶어요'라든지 에둘러 표현하는 게 아니라 딱 잘라 "당연히 여자들도 하고 싶지."라고 말하는 그 태도가 좋았어요.

Dct1-LODVAAAVTr9.jpg

제가 방구석 쭈구리라 그런지 여유롭게 유머로 받아치는 스킬이 너무 부럽기도 하고, 이런 저런 생각을 하며 책을 만들고 있습니다. 혼자 번역, 편집, 디자인을 다 하다 보니 책을 알리는 홍보 일까지 신경을 많이 못쓰게 되서요. 그래도 텀블벅이 성공해야 제작비 마련도 하고 책도 만들 수 있어서 없는 글재주로 소개를 해봅니다. 최대한 홍보글보다는 재밌게 읽으실 수 있게 써봤어요.

꼭 후원을 하지 않으시더라도 <그레이트 뉴스>나 <민디 프로젝트> 시트콤 갱장히 재밌거든요. 추천 드립니다. ㅎㅎ

34.png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문제 있을 시 빛삭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작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459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4] 캣우먼 2019-03-18 982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299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730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8241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6091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938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967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0180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905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636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4109 10
55643 생각 [2] resolc 2019-05-23 223  
55642 민주당은 5년의 권력 이후 큰 시련에 빠질것입니다. [4] 윈드러너 2019-05-22 284  
55641 이 관계 계속해도 될까요? [3] 강냉이 2019-05-22 630  
55640 그사람의 반짝거림에 대하여.. [4] 뾰로롱- 2019-05-22 480  
55639 몸만 원하는 것 같은 남자와 사귀기로 했어요 [10] 속삭임 2019-05-22 1247  
55638 엄마에 대한. [4] 라영 2019-05-22 297  
55637 곰돌이 푸, 행복한 일은 매일 있어 file [1] 세노비스 2019-05-21 224  
55636 100명을 사겨봤다는게 말이 되나요? [6] midori00 2019-05-19 577  
55635 퇴사 잘한선택이겠죠..! [7] 브루밍 2019-05-17 541 1
55634 [마감]서재페(서울재즈페스티벌) 같이 공연 보실분? [3] 락페매니아 2019-05-17 383  
55633 스몰토크 pass2017 2019-05-17 159  
55632 망빙 [4] 몽이누나 2019-05-16 322  
55631 내가 예민하다는 사실을 받아들여야 할 때. [7] 라영 2019-05-15 706  
55630 점심의 생각 [8] 십일월달력 2019-05-15 425 1
55629 남친이랑 헤어지고 싶을때 어떻게 해야 하나요? [8] 맛집탐구 2019-05-14 848  
55628 신혼인데.. 벌써부터 결혼생활 정말 쉽지 않네요; 조언 좀 부탁드립... [18] 마미마미 2019-05-13 1425  
55627 워후 예쁜 여자들이 너무 많아 [1] 패러독스러브00 2019-05-13 380  
55626 이런 남자는 아닌거겠죠? [11] midori00 2019-05-12 1098  
55625 재활용수거차 세노비스 2019-05-10 124  
55624 내가 별로인 것 같은 오늘 [1] 수퍼소닉 2019-05-09 339  
55623 물먹는 하마와 방광염 그리고 19 [3] 또다른나 2019-05-09 583  
55622 랜선 연애 [4] 구름9 2019-05-08 565  
55621 주변을 맴도는 남사친은... 사귀기 힘든 걸까요 [3] 킵씨 2019-05-08 460  
» 직접 번역/출판하는 책 소식 (여성 코미디언 에세이) mintry 2019-05-07 148  
55619 당연한 걸 묻고 있는 거 같지만, [6] freshgirl 2019-05-06 702  
55618 좋은 사람 만난 거 같은데..(막줄이 핵심) [1] 투레주르 2019-05-06 542  
55617 오랜만에 주절주절 ;) [1] 미아 2019-05-06 270  
55616 괜찮은 이성이 있으면 눈돌아가는 건 어쩔 수 없나요? [1] 플립 2019-05-04 464  
55615 인디 아티스트, 공연 관련 설문입니다 도움요청! 로로마 2019-05-02 164  
55614 이번에 싫어요 투표를 보고 느낀점 윈드러너 2019-05-02 168  
55613 아무리 멋있어도 내것이 아니면 보내주는 용기. [1] 여자 2019-05-01 417  
55612 예민함의 절정 사랑은러려워 2019-05-01 289  
55611 제게 관심있었던 여직원이 있었어요 [6] 김천사 2019-05-01 866  
55610 남자친구 다른여자와 연락 [4] eoooe 2019-04-30 718  
55609 안녕 홍콩 [3] St.Felix 2019-04-29 3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