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66
맴돈다... 는 표현이 맞는지는 모르겠지만..

우선은 남사친이에요.
십오년 넘게 친구인데, 저는 이 친구가 편해서 같이 밥도 잘 먹고 영화보러 다니는게 좋았고,
이 친구는 ‘예전에 널 좋아했었다’는 얘기를 한 적이 있구요.

그런데 저는 몇년 전부터 점점 더 이 친구가 맘에 들기 시작해서 좀 발전되는 관계가 되면 좋겠는데...
좋은 친구를 잃는 건 아닌가 싶어서 겁이 나구요..

‘심심한데 오늘 볼래?’ 이런 말로도 바로 튀어나와서 놀아주고... 제 얘기라면 신나게 듣고 리액션도 엄청나요. 먹는 거 보는 거 사는 거 죄다 저랑 있을 때는 제 취향에 맞춰주려고 엄청 노력하구요.

그런데 뭔가 그 이상의 들이댐?이 없고 항상 그 자리인데... 여자친구가 생겼다고 하더라구요.

아 나한테만 잘한 건 아니었구나 싶고 가슴도 아프고 그래서 ‘아 그럼 여자친구도 기분 나빠할 수 있으니 연락하지 말자’ 라고 제가 얘기했고, 친구는 ‘여자친구랑 너랑 연락하는 거랑 무슨 상관이냐’고 했지만... 역시 그건 그 여자친구에게도 미안한 것 같아서 한동안 연락을 안했어요.

약간의 방황을 지나 저도 남자친구를 사귀었고, 연락중이 아니니 그 친구한테는 따로 이야기를 안했구요.

그렇게 일년 정도 지났는데, 남자친구랑 헤어지게 되었고... (전 결혼도 생각할 정도로 좋아했는데..암튼..)

너무 충격적인 헤어짐이라 누구라도 만나서 하소연을 하고 싶은데 머릿속에 그 친구가 떠오르더라구요. 자존심이고 뭐고 일년만에, 뭐하냐고 술마시고 싶다고 했더니 바로 와주었어요.
일년만에 보는데도 마치 어제 본 거처럼 일상 얘기하고, 저도 그 친구 얼굴 보니까 헤어진 나쁜 남친 얘기 꺼내고 싶지도 않아서 그냥 같이 일상 얘기하고..
맥주 한병에 안주 깨작거리면서 떠들다 헤어졌어요.

다시 봐도 이 친구 너무 좋은데, 전 이미 오래전부터 이 친구가 남자로 보이는데, 친구는 저한테 여전히 어떤 이성적 감정은 없는 것 같아요.

제 주변 여사친들은 ‘남자는 관심이 없으면 그렇게 당장 오지 않는다’고 ‘고백해봐라’고 하고..
‘소개팅시켜달라고 얘기해보면서 떠봐라’고도 하는데 다 여자들의 의견일 뿐이라 좀 그렇다고 해야하나...

암튼 길게 썼는데... 남자분들... 그냥 이런 여사친도 있을 수 있는 건가요? 전혀 연애 감정이 안생기는...
그래도 계속 부르면 달려가주는....

그냥 기대를 안하는게 좋은 걸까요?


십일월달력

2019.05.08 08:40:23

1. <예전에 널 좋아했었다.> 라는 과거의 감정 바로 뒤에 중요한 것이, 최소한 <지금도 널 좋아하는 것 같다.> 가 안 느껴지면 거기까지인 것 같아요. (글로는 그게 안느껴지네요.)

 

2. 어제 유튜브 보다가 자는데, 김창옥 교수 영상에 그런 말을 하더라고요. "저녁에 의자를 사지마라." 무슨 말인가 했는데;; 말 그대로 가장 힘든 저녁에는 어떤 의자고 편해 보여서 고민 없이 구매하게 된다는 말이었어요. 그걸 연애사에 빗대어 보라고. 지금 혹시 저녁 시간은 아니신지? 저는 물론 저녁에 의자를 몇 번 구입했지만 쉽게 다 부셔지는 의자였어요. ㅎㅎㅎㅎㅎㅎ

 

3. 케바케지만, 제 경우에는 연애감정이 전혀 안느껴지는 여자친구가 몇몇 있어요. (부르면 달려가고 달려오는) 계속되는 기대를 거두기 어려우시다면 조심스럽지만 이야기 해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아요. 하지만 저라면 경험상 기대를 거두겠어요.

킵씨

2019.05.08 10:50:29

2번 3번 너무나 와닿네요.... 남자시점에서의 의견 정말 감사합니다 ㅠ 기대를 거두고 좋은 친구로 남아야겠어요

십일월달력

2019.05.08 13:22:56

어느쪽으로든 킵씨님에게 좋은 경험이 되었길 바라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4] 캣우먼 2019-03-18 609  
공지 <캣우먼>네이버 오디오클립을 재개합니다. 캣우먼 2019-03-05 359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073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957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337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7735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667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498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542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765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501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209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716 10
55731 정신없는 판매자 데구르르 2019-05-08 117  
55730 랜선 연애 [4] 구름9 2019-05-08 416  
55729 잠수탄 남친 엿먹이고파요ㅋ [3] 뮤아 2019-05-08 383  
» 주변을 맴도는 남사친은... 사귀기 힘든 걸까요 [3] 킵씨 2019-05-08 294  
55727 간호사.. 남자 화장실에서..ㅎㅎ 데구르르 2019-05-07 224  
55726 직접 번역/출판하는 책 소식 (여성 코미디언 에세이) mintry 2019-05-07 100  
55725 당연한 걸 묻고 있는 거 같지만, [6] freshgirl 2019-05-06 548  
55724 좋은 사람 만난 거 같은데..(막줄이 핵심) [1] 투레주르 2019-05-06 399  
55723 오랜만에 주절주절 ;) [1] 미아 2019-05-06 235  
55722 괜찮은 이성이 있으면 눈돌아가는 건 어쩔 수 없나요? 플립 2019-05-04 306  
55721 영수증을 알아보자 데구르르 2019-05-03 179  
55720 탈코 [4] drummy 2019-05-02 498  
55719 할아버지가 좋은 소년 [감동] 데구르르 2019-05-02 112  
55718 인디 아티스트, 공연 관련 설문입니다 도움요청! 로로마 2019-05-02 133  
55717 이번에 싫어요 투표를 보고 느낀점 윈드러너 2019-05-02 144  
55716 아무리 멋있어도 내것이 아니면 보내주는 용기. 여자 2019-05-01 315  
55715 예민함의 절정 사랑은러려워 2019-05-01 249  
55714 제게 관심있었던 여직원이 있었어요 [5] 김천사 2019-05-01 632  
55713 남자친구 다른여자와 연락 [4] eoooe 2019-04-30 540  
55712 뉴 비틀 안 부러운 마티즈 오픈카 데구르르 2019-04-30 139  
55711 안녕 홍콩 [2] St.Felix 2019-04-29 321  
55710 오랜만이에요 :D [1] 몽이누나 2019-04-29 179  
55709 집착이 심한 것 같아요. [4] 쉘브르 2019-04-29 453  
55708 해외 유학과 연애 [2] Young올드맨 2019-04-28 341  
55707 싸우지 말고 사랑하라 [2] 윈드러너 2019-04-27 320  
55706 별거 아닌걸로 싸웠네요 [14] 무라사키 2019-04-27 582  
55705 남자친구와 헤어지지않으려면 어떻게해야할까요.. [1] Maximum 2019-04-27 389  
55704 미스트롯 트웰브 프리토크147 2019-04-26 150  
55703 카톡 프사로 못생긴애 찾기 데구르르 2019-04-25 314  
55702 결혼을 해요. [14] 라영 2019-04-25 958  
55701 상대방 마음을 잘 모르겠어요.. [4] 으으, 2019-04-24 611  
55700 타인의 취향 [1] 굴소년 2019-04-24 354  
55699 결국 돌아가신 장자연씨만 더 불쌍히 보이네요. 윈드러너 2019-04-24 222  
55698 스몰톡 [1] St.Felix 2019-04-22 340  
55697 성남 독서모임 모집해용 와사비 2019-04-22 1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