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48

점심의 생각

조회 424 추천 1 2019.05.15 12:57:04

 

세상 재빠르게 밥을 먹고 세상 가장 편한 자세로 한숨 자는 게 낙입니다. 사무실의 일상적인 풍경입니다. 둘러보면 대부분 잠들어 있거나 휴대폰.. 그 와중에 이 과장님은 항상 책을 읽으십니다. 그게 좀 인상적이었는데 한 날엔 다자이 오사무를 읽으시기에 얼른 핑계 삼아 말 좀 붙여봤습니다. "어 그 책, 읽기에 어떠세요?" 그렇게 몇 마디 더 주고받다가 저도 책 좋아하는 척 좀 했어요. 추천해줄 만한 책이 있냐 물으시길래 5월이고 하니 한강 작가의  <소년이 온다> 안 읽어보셨으면 읽어보시라 권하고.

 

돌아와 집을 뒤적거리니 한강의 책이 있길래 엊그제 빌려 드렸습니다. 어! 이렇게까지? 하는 눈빛이 얼른 스치시더니 고마워하시더라고요. "전 읽는데 좀 많이 힘들었어요."말하고 한숨 잤습니다.

 

오늘 같이 점심 먹는 와중에 물으시더라고요. 어떻게 책 읽게 되었냐고. 책을 읽는다는 것도 어떤 계기가 있어야 읽기가 시작된다는 게 비슷한 생각이었습니다. 질문에는 대충 답을 했지요. 그냥 뭐 하릴도 없고 읽다 보니 그렇게 되었어요.라고.. 곧이어 과장님께는 다 대답하지 않은 대답이 혼자 생각났습니다. 흰 밥알을 젓가락으로 통통- 거리면서 생각의 줄기를 슬금슬금 따라가봤지요. 웃음이 났습니다.

 

여름이었나? 교보문고에 잠깐 들렀는데 어떤 예쁜 여자분이 눈에 띄었어요. 원피스에 긴 생머리를 하고, 나는 여자사람이라면 대부분 예쁘다 하고 보는 편인데, 뭔가 특별한 구석이 느껴졌던 거겠죠. 첫눈에 콩깍지인가.. 대뜸 메모지에다가 '전화번호 좀 알려주세요'라고 써 내밀었습니다. 말도 없이요. 좀 구식인 거죠. 이리저리 생각할 겨를도 없이 그러고 있더라고요. 여자분은 노트북에다가 뭔가를 필사 중이었는데 물끄러미 저를 올려다 보셨습니다. 그 짧은 순간에 별생각이 다 들었습니다. 아씨. 바지 안쪽으로 넣는 셔츠 입고 올껄. 그게 좀 더 예쁜데. 찰나에 여자분이 제가 드린 메모에다가 뭔가를 끄적이더니 다시 돌려주었습니다. 카카오톡 아이디였어요. 참나, 더 이뻐 보이데요. 알파벳에 이건 무슨 뜻이 있는 건가? 생각했는데 뜻도 모르겠고 그 알파벳조차 이쁘더라고요. 참나. 스스로 푼수 같아서 웃음이 났어요.

 

그렇게 둘 다 말 한마디 없이 나중에 카톡이 시작되고 며칠 뒤 만나게 되었어요. 통화 중에 노보텔 앞에서 만납시다. 했는데 러브호텔로 잘못 듣고는 집에 가려고 했었다.라는 인사를 시작으로 말도 되게 잘 통하더라고요. 첫 만남에 책 선물하길 잘했지요. 김연수 작가의 <세계의 끝 여자친구>라는 소설을 선물했는데, 앞 표지에다가는 읽지도 않고 제목이 예뻐서 선물한다. 이제 곧 내 여자친구에게.라는 손발이 다 오그라드는 글귀도 썼더래요. 촤하하하하하하.

 

그렇게 제법 오래 만나다 헤어졌습니다. 그 사람에게서 좋은 영향을 무던히도 참 많이 받은 것 같아요. 알고 보니 국문과 졸업에다가 독서지도 관련 일을 하는 친구였는데 제 수준에 맞게 여러 책들을 추천해주면서 제 안의 무엇인가를 많이 이끌어 내줬거든요.(저는 공대생) 이별하고서도 저를 좋아해 준 그 수고로움에 참 오래 감사했습니다.

 

과장님의 "너는 어떻게 책을 읽게 되었니?"라는 물음이 없었다면 이 시간에 발 뻗고 편히 잤을 텐데. 그 물음이 있어서 지난 일을 꺼내봤습니다. 그 사람 많이 행복했으면 싶고.

 

 

 

 

 



라영

2019.05.15 14:04:26

어멋 읽다가 순간 설레였는데, 헤어지셨다니 제가 다 아쉽네요!


십일월달력

2019.05.15 22:06:33

흐흐. 오늘 밤 달이 밝네요. 어둠이 있어야 밝게 보이는 달! 하루 마무리 잘하셨길

resolc

2019.05.15 18:14:59

재밌게 읽었습니다ㅎㅎ 이번 글은 수필인가요? 

십일월달력

2019.05.15 22:04:30

형식을 딱히 생각하진 않았지만 수필이라 생각해 주시면 근사할 것 같네요! ㅎㅎㅎ

몽이누나

2019.05.15 18:23:42

아름다워요 S2

십일월달력

2019.05.15 22:07:11

팔꿈치를 모으고. 두 손끝을 모으고 S2

토끼마우스

2019.05.20 22:55:47

십일월달력님 글 읽으면 마음이 참 편하고 따뜻해져요..오늘 하루 스트레스 너무 받았는데 글읽고 마음이 좀 누그러졌어요 ㅋ

십일월달력

2019.05.21 13:51:30

와! 그냥 읽고 휙 지나칠 글에 이런 칭찬을 주시네요. 감사합니다. ㅜ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작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459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4] 캣우먼 2019-03-18 981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299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730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8241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6091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938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967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0180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905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635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4109 10
55643 생각 [2] resolc 2019-05-23 223  
55642 민주당은 5년의 권력 이후 큰 시련에 빠질것입니다. [4] 윈드러너 2019-05-22 284  
55641 이 관계 계속해도 될까요? [3] 강냉이 2019-05-22 630  
55640 그사람의 반짝거림에 대하여.. [4] 뾰로롱- 2019-05-22 480  
55639 몸만 원하는 것 같은 남자와 사귀기로 했어요 [10] 속삭임 2019-05-22 1246  
55638 엄마에 대한. [4] 라영 2019-05-22 297  
55637 곰돌이 푸, 행복한 일은 매일 있어 file [1] 세노비스 2019-05-21 224  
55636 100명을 사겨봤다는게 말이 되나요? [6] midori00 2019-05-19 577  
55635 퇴사 잘한선택이겠죠..! [7] 브루밍 2019-05-17 541 1
55634 [마감]서재페(서울재즈페스티벌) 같이 공연 보실분? [3] 락페매니아 2019-05-17 383  
55633 스몰토크 pass2017 2019-05-17 159  
55632 망빙 [4] 몽이누나 2019-05-16 321  
55631 내가 예민하다는 사실을 받아들여야 할 때. [7] 라영 2019-05-15 705  
» 점심의 생각 [8] 십일월달력 2019-05-15 424 1
55629 남친이랑 헤어지고 싶을때 어떻게 해야 하나요? [8] 맛집탐구 2019-05-14 847  
55628 신혼인데.. 벌써부터 결혼생활 정말 쉽지 않네요; 조언 좀 부탁드립... [18] 마미마미 2019-05-13 1423  
55627 워후 예쁜 여자들이 너무 많아 [1] 패러독스러브00 2019-05-13 379  
55626 이런 남자는 아닌거겠죠? [11] midori00 2019-05-12 1098  
55625 재활용수거차 세노비스 2019-05-10 123  
55624 내가 별로인 것 같은 오늘 [1] 수퍼소닉 2019-05-09 338  
55623 물먹는 하마와 방광염 그리고 19 [3] 또다른나 2019-05-09 581  
55622 랜선 연애 [4] 구름9 2019-05-08 565  
55621 주변을 맴도는 남사친은... 사귀기 힘든 걸까요 [3] 킵씨 2019-05-08 459  
55620 직접 번역/출판하는 책 소식 (여성 코미디언 에세이) mintry 2019-05-07 148  
55619 당연한 걸 묻고 있는 거 같지만, [6] freshgirl 2019-05-06 701  
55618 좋은 사람 만난 거 같은데..(막줄이 핵심) [1] 투레주르 2019-05-06 541  
55617 오랜만에 주절주절 ;) [1] 미아 2019-05-06 269  
55616 괜찮은 이성이 있으면 눈돌아가는 건 어쩔 수 없나요? [1] 플립 2019-05-04 464  
55615 인디 아티스트, 공연 관련 설문입니다 도움요청! 로로마 2019-05-02 164  
55614 이번에 싫어요 투표를 보고 느낀점 윈드러너 2019-05-02 168  
55613 아무리 멋있어도 내것이 아니면 보내주는 용기. [1] 여자 2019-05-01 417  
55612 예민함의 절정 사랑은러려워 2019-05-01 289  
55611 제게 관심있었던 여직원이 있었어요 [6] 김천사 2019-05-01 865  
55610 남자친구 다른여자와 연락 [4] eoooe 2019-04-30 718  
55609 안녕 홍콩 [3] St.Felix 2019-04-29 3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