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48

회사에서 친해진 옆팀 위촉직 연구원(계약직 연구원)이 있어요. 나이가 저보다 4살인가 어린데 이제 결혼적령기에 들어서 결혼을 굉장히 하고 싶어했어요. 남자친구도 있구요.


그 친구는 사람자체는 참 착한데, 말할 때 늘 느끼는게 본인 남매(3형제 중 둘째) 모두 석사 출신이다, 아빠가 박사다 (애기하는 거 보면 교수님이신듯..) 가족이 화목하다 (때마다 해외여행가고, 굉장히 친밀하다고 애기해요), 부모님 노후준비가 다 되어있고, 남동생 앞으로 집도 해놓았다.


이거를 굉장히 강조하던 사람인데 (정말 많이 들었어요..) 이번에 남자친구한테 프로포즈를 받았데요. 프로포즈 받기 전부터 남자쪽 집안이 자기네 집보다 많이 기운다는 말은 자주 했었어요.  남자친구는 학사에, 남자친구 부모님도 결혼할때 딱히 해줄 형편이 아니여서 자기 엄마가 탐탁치 않아하고, 일한지 몇년 되지 않아 모은 돈이 그리 많지 않데요.  친언니는 30대 중반인데 남자를 볼때 외모도 보고, 학벌은 무조건 석사 이상에 돈까지 많은 남자를 원한데요. 아직 남자친구는 없지만요.


위촉직 연구원은 출장이 잦아서 자주는 못만나지만, 만날때마다 저런 애기를 들으니..

제 기준에서 그리 잘나보이지 않는데... 처음에는 집이 잘 사나보다 싶다가도 자꾸 들으니,, 그냥 잘난척같이 들리더라구요.


지난번엔 제가,, 요즘엔 많이 나아졌다지만 결혼하면 여자가 참아야하는 상황이 정말 많이 온다, 근데 우리집이 더 잘살아, 남자집에서 아무것도 안해줬어 계속 이렇게 생각하다 보면 현명하게 대처할 수 있는 것도 그러지 못하게 되니깐, 자꾸 생각하지 말고 그게 계속 거슬린다면 결혼은 돈을 좀 더 모아 자리 잡은다음에 하는게 어떻겠냐고 애기했어요.

         


그렇게 이제 그 친구일은 신경안쓰면 되는건데,,

며칠동안 밤에 잠이 안와 이런저런 생각이 들때면 이 친구 생각이 듭니다.

왜인지 꼬인마음?이 들고,  그 친구 가족이 학벌과 재력이 있는데 왜 겸손이 없을까? 라는 생각과 왜 그런 가족에게 재력을 준 걸까. 라는 생각까지..ㅜ



조금 쿨한 사람이 되고싶고,

신경쓰지 않아도 되는 일은 정말 가볍게 넘길 수 있었으면 좋겠는데,

저는 너무 예민한 것 같고, 그 예민함 때문에 제가 너무 피곤합니다.






Peter

2019.05.15 14:41:17

본인이 못나서 표출되는 열등감입니다. 동네방네 자기 집안 이야기 하는 사람 중에 제대로 된 사람은 거의 못 봤군요.

새록새록

2019.05.15 16:29:47

뭐.. 그냥 그러려니 해야지 별 수 없지요.

집안환경이 그러니, 당연히 그게 디폴트인줄 알아서 그러는 것 같습니다.

채원

2019.05.16 09:50:11

 그냥 정말 세상 걱정 없이 자란 집안 딸이라 해맑은(?) 사람일 수도 있고, 인정욕구와 의외로 컴플렉스와 욕심이 많은 타입일 수 있을 것 같아요. 전자든 후자든 프로포즈까지 받은 자기 남자친구인데 남에게 그런 비교와 무시하는 말은 본인 얼굴에 침뱉는 것인데 철이 없어서 그냥 마음 속에 있는 생각을 다 말해버리는 타입이거나 본인이 잘난 것을 인정받기 위해서 뭐가 정말 중요한지 잊어버린거 같기도 하구요.


근데 중요한건 그 여자분의 태도나 언행이 (라영님과 아무런 상관없는 대상과 일에 대한 생각과 감정임에도 불구하고) 라영님의 머리 속에서 불편한 감정을 불러일으키는 것인데, 솔직히 이유는 정확히 모르겠지만, 그 분 라영님 인생에 하나도 안 중요한 사람이잖아요. 그 사람때문에 내 마음이 산란하고 내 성격이 예민한가 고민할 가치가 없는거 같아요.


그리고 뭔가 공통적으로 주변인들의 태도나 말 중에 본인을 불편하게 하는게 있고 그걸 해결하고 싶으면 시간이 좀 흐른 후에 냉정히 생각해보거나 상담 등으로 해결해봐도 좋을 것 같고, 라영님은 예비 신부이신데 당장 결론 안나고 가치도 없는 일로 마음쓰지 마시고 좋은거 보고 좋은 음식먹고 편안한 마음으로 하루하루 보내셨으면 좋겠어요.


저는 개인적으로 타인때문에 괴롭거나 내 마음같지 않다 생각해서 상처받았을 때 계속 생각하지 않고 내부의 관심사에 집중하고 그 일은 일단 내버려두는 편이에요. 시간이 흘러서 저절로 해결되거나 내 마음에서 예민함이 식을 때까지요^^.그리고 이런건가 저런건가 인정하기 싫어 고통스러운 것들은 그냥 저 좋은대로 일단 생각해버리고 넘겨버리면 아무 일도 아닌 것은 그냥 스쳐지나가더라구요.(저는 감정에 매우 예민한 타입이에요^^)

라영

2019.05.20 11:08:11

네 사실 상담을 받아보고 싶은데, 여기는 너무 시골이라 주변에 받을 만한 곳이 없고  마음먹고 받지 않는 이상 그게 참 힘든것 같아요.

또 시간이 지나면 신경안쓰게 되는데 그 며칠 아주 잠깐은 꽤 신경이 쓰여요. 그럴만한 가치가 없는 건데도 말이에요. 


채원

2019.05.20 11:24:17

그렇죠. 상담이란게 사실 필요하다고 생각하면서도 처음인 사람한테는(저한테도) 접근하기가 쉽지 않은 일 같아요.

저도 예전에 회사의 누군가에게, 분명히 처음엔 전혀 안 그랬는데 그 사람의 행동, 말 그런걸 계속 접하다보니 자연스럽게 크게 신경쓰고 내 자신때문에 답답해서 주변 사람들한테도 얘기했는데 고민취급도 안해줘서 결론이 안났던거 같아요.


근데 이 글을 쓰면서 문득 깨달았는데 공통적으로 세속적으로 괜찮은 조건이든 아니든 자신에게 당당하고 자신감에 차 있고 자신에게 과도하게 만족하는 그런 태도를 지녔달까. 그게 나쁜게 아닌데 그게 나랑 상관있는 것도 아닌데 그게 왜 내 마음을 불편하게 하는건지...제가 어떤 면에서 자존감이 부족한 타입이라 그런건지도 모르겠어요. 아니면 내 마음 속에 갈구하지만 그러면 안된다고 생각하는 부분을 극단적으로 보여주는 그 사람의 그런 면을 나도 모르게 누르고 싶은건지두요. 이런 부분은 전문가상담을 받고 싶고 해결하고 싶네요 저도^^

domoto

2019.06.01 12:57:17

좀 멀리하세요. 쓰잘때기 없는 하소연 듣다보면 기 빨려요ㅎㅎ 그 사람은 그냥 그 남친이 자기가 만날수 있는 최고 수준의 남자란걸 인정하기 싫은거예요. 그럴 수는 있죠 또 그 시기 지나가면 괜찮아지기도 하고. 하지만 라영님 시간을 쏟을 가치는 없어보여여

ლ( ╹ ◡ ╹ ლ)

2019.07.09 17:27:56

그 사람은 그 남자로도 만족이 안되는가봐요.

그 사람으로도 부족하다 생각하는듯...


그냥 한귀로 흘려버려요..

누굴 만나든 라영님하곤 1도 상관없는 이야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작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459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4] 캣우먼 2019-03-18 982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299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730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8241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6091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938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967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0180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905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636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4109 10
55643 생각 [2] resolc 2019-05-23 223  
55642 민주당은 5년의 권력 이후 큰 시련에 빠질것입니다. [4] 윈드러너 2019-05-22 284  
55641 이 관계 계속해도 될까요? [3] 강냉이 2019-05-22 630  
55640 그사람의 반짝거림에 대하여.. [4] 뾰로롱- 2019-05-22 480  
55639 몸만 원하는 것 같은 남자와 사귀기로 했어요 [10] 속삭임 2019-05-22 1247  
55638 엄마에 대한. [4] 라영 2019-05-22 297  
55637 곰돌이 푸, 행복한 일은 매일 있어 file [1] 세노비스 2019-05-21 224  
55636 100명을 사겨봤다는게 말이 되나요? [6] midori00 2019-05-19 577  
55635 퇴사 잘한선택이겠죠..! [7] 브루밍 2019-05-17 541 1
55634 [마감]서재페(서울재즈페스티벌) 같이 공연 보실분? [3] 락페매니아 2019-05-17 383  
55633 스몰토크 pass2017 2019-05-17 159  
55632 망빙 [4] 몽이누나 2019-05-16 321  
» 내가 예민하다는 사실을 받아들여야 할 때. [7] 라영 2019-05-15 705  
55630 점심의 생각 [8] 십일월달력 2019-05-15 425 1
55629 남친이랑 헤어지고 싶을때 어떻게 해야 하나요? [8] 맛집탐구 2019-05-14 847  
55628 신혼인데.. 벌써부터 결혼생활 정말 쉽지 않네요; 조언 좀 부탁드립... [18] 마미마미 2019-05-13 1424  
55627 워후 예쁜 여자들이 너무 많아 [1] 패러독스러브00 2019-05-13 380  
55626 이런 남자는 아닌거겠죠? [11] midori00 2019-05-12 1098  
55625 재활용수거차 세노비스 2019-05-10 124  
55624 내가 별로인 것 같은 오늘 [1] 수퍼소닉 2019-05-09 339  
55623 물먹는 하마와 방광염 그리고 19 [3] 또다른나 2019-05-09 582  
55622 랜선 연애 [4] 구름9 2019-05-08 565  
55621 주변을 맴도는 남사친은... 사귀기 힘든 걸까요 [3] 킵씨 2019-05-08 459  
55620 직접 번역/출판하는 책 소식 (여성 코미디언 에세이) mintry 2019-05-07 148  
55619 당연한 걸 묻고 있는 거 같지만, [6] freshgirl 2019-05-06 702  
55618 좋은 사람 만난 거 같은데..(막줄이 핵심) [1] 투레주르 2019-05-06 542  
55617 오랜만에 주절주절 ;) [1] 미아 2019-05-06 270  
55616 괜찮은 이성이 있으면 눈돌아가는 건 어쩔 수 없나요? [1] 플립 2019-05-04 464  
55615 인디 아티스트, 공연 관련 설문입니다 도움요청! 로로마 2019-05-02 164  
55614 이번에 싫어요 투표를 보고 느낀점 윈드러너 2019-05-02 168  
55613 아무리 멋있어도 내것이 아니면 보내주는 용기. [1] 여자 2019-05-01 417  
55612 예민함의 절정 사랑은러려워 2019-05-01 289  
55611 제게 관심있었던 여직원이 있었어요 [6] 김천사 2019-05-01 865  
55610 남자친구 다른여자와 연락 [4] eoooe 2019-04-30 718  
55609 안녕 홍콩 [3] St.Felix 2019-04-29 3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