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55


인생의 모든 눈부신 것”


임경선의 신작 『다정한 구원』이 ㈜미디어창비에서 출간되었다. 『교토에 다녀왔습니다』 이후 2년여 만에 펴내는 산문집에서 작가는 열 살 무렵,  아버지를 따라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보낸 행복했던 유년의 시공간을 호출한다. 30여 년의 세월이 지나 돌아간 리스본행은 세상을 떠난 아버지에 대한 애도의 여정일 뿐 아니라 모든 것이 아름답기만 했던 어린 날로의 귀향이기도 하다. 그는 아버지의 청춘이 서린 도시 리스본에 도착해서야 비로소 지난날에 진정한 작별을 고할 수 있게 된다. 그곳의 눈부신 햇살 속에 녹아 있는조건 없이 사랑받은 기억’이야말로 아버지가 남긴 사라지지 않는 유산(legacy)이라는 사실 또한 깨닫는다.


『다정한 구원』에는 자기 몫의 슬픔을 받아들인 채 묵묵히 인생의 다음 단계로 나아가는 한 인간의 성장을 지켜보는 순정한 감격이 있다. 아버지를 애도하면서도 고통에 침잠하기보다는 찬란했던 그의 존재를 소환함으로써 그의 부재를 극복한다. 때로는 슬픔이 없으면 위로 역시 허락될 수 없다는 사실이 슬픔을 견딜 만한 것으로 만들어주는지 모른다. 슬픔을 외면하지 않고, 기꺼이 끌어안기에 이 위로는 견고하다. 작가는 상실의 아픔을 충분히 돌본 후에야 생()에 대한 감사를 인정할 수 있게 된다. 끝에서 다시 시작되는 자연의 섭리처럼 아버지를 향한 그리움은 딸에 대한 사랑으로 이어진다. 대륙의 끝이자 바다의 시작인 리스본은 작품을 관통하는 이러한 정서의 무대로 더없이 어울린다. 삶이 그러하듯, 자신 역시인생의 모든 눈부신 것”을 아무런 대가 없이 다음 세대에게 물려주겠노라는 마지막 다짐은 각별한 여운을 남긴다.


작가가 전작들에서 펼쳤던 사랑한다는 말 없이 사랑을 고백해야 한다는 연애론처럼, 『다정한 구원』은 죽음을 드러내지 않고도 충분히 애도를 그린다. 그런가 하면 다시 찾은 리스본에서 우연히 만난 이들의 수줍은 선의에 살아갈 힘을 얻기도 한다. 낯선 곳에서 마주치는 뜻밖의 온기는 여행이 우리에게 베푸는 선물이다. 이 책은 삶이 긴 여행과 여수(旅愁)에 비유되는 까닭을 임경선만의 고유한 어법으로 살핀다.

2005년부터 쉬지 않고 성실하게 써온 작가에게 여전히 자기 갱신의 가능성이 남아 있다는 것은 축복이다. 자신의 기원으로 돌아가 오히려 새로운 전환을 맞이했다는 점에서 앞으로의 행보 또한 기대를 품게 한다. 이 책은 삶 속에 숨겨진 각자의다정한 구원’을 발견할 수 있도록 싱그러운 그해, 그 바다로 독자를 초대한다. 작가의 사유를 가만히 따라가다 보면 그 끝엔 저마다 자신의 가장 빛났던 시절과 조우하는 작은 기적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다.


"그런 책이 있다. 이건 누가 뭐래도 나 자신을 스스로 살려내기 위해 쓴 이야기구나, 싶은 책이. 이 글을 쓰지 않고서는 도저히 인생의 다음 단계로 나아갈 수 없겠다는 절박함이 드는 책이. 말하자면 『다정한 구원』이 그런 책이다. 그렇다 보니 나 외에 다른 사람이 읽어주는 것 하나하나가 그 자체로 여분의 기쁨처럼 느껴진다. 참 행복하다." _임경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 신작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622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1094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392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863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8383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6261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1097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9106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0305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2042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808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4234 10
55755 회심의 일격 new drummy 2019-08-18 22  
55754 잘해보고 싶은 사람이 생겼는데 update [3] 진찐 2019-08-17 171  
55753 헛된 평화의 결말 2 윈드러너 2019-08-17 58  
55752 내가 연습해야 할 것 [1] 여자 2019-08-15 179  
55751 늦도록 모쏠이면 [5] 핫앤쿨 2019-08-15 327  
55750 이제 정치 얘기는 안할란다. [3] drummy 2019-08-13 191  
55749 설명이 필요해요 [1] 만만새 2019-08-13 219  
55748 남자친구의 전여친 생각 [3] Marina 2019-08-13 423  
55747 금요일 오후 5시 50분 몽이누나 2019-08-09 184  
55746 [서울 홍대/합정] 독서모임 '히치하이킹' 8월 모임에 초대합니다. Perdon 2019-08-07 138  
55745 잃어버린 우산 만만새 2019-08-07 139  
55744 스몰톡. [1] St.Felix 2019-08-07 242  
55743 솔직히 저는 지금도 박근혜 대통령이 무능했었다고 생각합니다. 윈드러너 2019-08-05 139  
55742 성철스님 주례사 [5] 몽이누나 2019-08-05 344  
55741 짝사랑? 잊고 싶어요. [3] 왜살까 2019-08-04 342  
55740 여자친구의 질투..이해해줘야하는건가요... [3] Ktx2134 2019-08-04 382  
55739 꿈에서도 리액션 만만새 2019-08-03 113  
55738 남자친구가 대화를 하기 싫다는데..어떻게 해야 할까요? [6] 소중 2019-08-01 534  
55737 눈치없었던 일인가요.. [16] 단사과 2019-08-01 866  
55736 여름 휴가. [6] 고양이버스 2019-07-30 434  
55735 2019 자라섬 재즈 페스티벌 [2] 아하하하하하하 2019-07-30 349  
55734 남친에게 자격지심 [1] eoooe 2019-07-29 398  
55733 헤어졌어요 [2] 몽봉구 2019-07-29 398  
55732 30대 중반 남자 지갑 추천요 ㅎ [3] 토끼마우스 2019-07-29 323  
55731 개인사업자 되다 Orer 2019-07-27 221  
55730 지긋지긋한 이별... fiore 2019-07-26 287  
55729 생길 것 같죠? [2] 무산소운동 2019-07-26 358  
55728 비와 당신들 만만새 2019-07-26 120  
55727 잔소리 심한 나, 비정상인가요? [4] lily0206 2019-07-25 374  
55726 이직 적응 하느냐 vs 빨리 발 빼느냐 [4] 미샤와곰 2019-07-25 330  
55725 서울 (비) [1] 십일월달력 2019-07-25 165  
55724 관리자님 게시판 정리좀 해 주십시요~ [1] 새록새록 2019-07-24 414  
55723 피로 [4] Hardboiled 2019-07-24 370  
55722 헛된 평화의 결말 윈드러너 2019-07-24 118  
55721 핑클 캠핑클럽 보면서 공감갔던 거 [1] Air 2019-07-24 4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