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880


인생의 모든 눈부신 것”


임경선의 신작 『다정한 구원』이 ㈜미디어창비에서 출간되었다. 『교토에 다녀왔습니다』 이후 2년여 만에 펴내는 산문집에서 작가는 열 살 무렵,  아버지를 따라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보낸 행복했던 유년의 시공간을 호출한다. 30여 년의 세월이 지나 돌아간 리스본행은 세상을 떠난 아버지에 대한 애도의 여정일 뿐 아니라 모든 것이 아름답기만 했던 어린 날로의 귀향이기도 하다. 그는 아버지의 청춘이 서린 도시 리스본에 도착해서야 비로소 지난날에 진정한 작별을 고할 수 있게 된다. 그곳의 눈부신 햇살 속에 녹아 있는조건 없이 사랑받은 기억’이야말로 아버지가 남긴 사라지지 않는 유산(legacy)이라는 사실 또한 깨닫는다.


『다정한 구원』에는 자기 몫의 슬픔을 받아들인 채 묵묵히 인생의 다음 단계로 나아가는 한 인간의 성장을 지켜보는 순정한 감격이 있다. 아버지를 애도하면서도 고통에 침잠하기보다는 찬란했던 그의 존재를 소환함으로써 그의 부재를 극복한다. 때로는 슬픔이 없으면 위로 역시 허락될 수 없다는 사실이 슬픔을 견딜 만한 것으로 만들어주는지 모른다. 슬픔을 외면하지 않고, 기꺼이 끌어안기에 이 위로는 견고하다. 작가는 상실의 아픔을 충분히 돌본 후에야 생()에 대한 감사를 인정할 수 있게 된다. 끝에서 다시 시작되는 자연의 섭리처럼 아버지를 향한 그리움은 딸에 대한 사랑으로 이어진다. 대륙의 끝이자 바다의 시작인 리스본은 작품을 관통하는 이러한 정서의 무대로 더없이 어울린다. 삶이 그러하듯, 자신 역시인생의 모든 눈부신 것”을 아무런 대가 없이 다음 세대에게 물려주겠노라는 마지막 다짐은 각별한 여운을 남긴다.


작가가 전작들에서 펼쳤던 사랑한다는 말 없이 사랑을 고백해야 한다는 연애론처럼, 『다정한 구원』은 죽음을 드러내지 않고도 충분히 애도를 그린다. 그런가 하면 다시 찾은 리스본에서 우연히 만난 이들의 수줍은 선의에 살아갈 힘을 얻기도 한다. 낯선 곳에서 마주치는 뜻밖의 온기는 여행이 우리에게 베푸는 선물이다. 이 책은 삶이 긴 여행과 여수(旅愁)에 비유되는 까닭을 임경선만의 고유한 어법으로 살핀다.

2005년부터 쉬지 않고 성실하게 써온 작가에게 여전히 자기 갱신의 가능성이 남아 있다는 것은 축복이다. 자신의 기원으로 돌아가 오히려 새로운 전환을 맞이했다는 점에서 앞으로의 행보 또한 기대를 품게 한다. 이 책은 삶 속에 숨겨진 각자의다정한 구원’을 발견할 수 있도록 싱그러운 그해, 그 바다로 독자를 초대한다. 작가의 사유를 가만히 따라가다 보면 그 끝엔 저마다 자신의 가장 빛났던 시절과 조우하는 작은 기적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다.


"그런 책이 있다. 이건 누가 뭐래도 나 자신을 스스로 살려내기 위해 쓴 이야기구나, 싶은 책이. 이 글을 쓰지 않고서는 도저히 인생의 다음 단계로 나아갈 수 없겠다는 절박함이 드는 책이. 말하자면 『다정한 구원』이 그런 책이다. 그렇다 보니 나 외에 다른 사람이 읽어주는 것 하나하나가 그 자체로 여분의 기쁨처럼 느껴진다. 참 행복하다." _임경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1567  
»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3205 1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4587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3340 2
55880 결혼은 현실이란 말이 실감나네요 update [7] 비도오고그래서 2020-04-05 130  
55879 민주당을 찍기로 했습니다. drummy 2020-04-05 55  
55878 저를 이성으로 보는 걸까요? [11] 다솜 2020-04-03 231  
55877 연인 사이에 [1] 20081006 2020-03-31 280  
55876 결혼이란게 뭘까요 [5] 아하하하하하하 2020-03-26 650  
55875 그냥 털어놓을 데가 앖어서 써봅니다 주저리 주저리 사자호랑이 2020-03-25 209  
55874 N번방 사건을 보는 조금은 다른 시각 [5] 1973 2020-03-24 474  
55873 코로나...장거리 연애 [6] songU 2020-03-24 387  
55872 마음을 접는게 나을까요? [5] 감자고로케 2020-03-24 362  
55871 서울에 방 구하는 분 계실까요?(여자) 윤사월 2020-03-22 265  
55870 소개팅을 했습니다. [2] 공학수학 2020-03-20 448  
55869 요즘 나의 일상 [3] 닝겐 2020-03-19 269  
55868 오늘이 지나가면 디어선샤인 2020-03-18 116  
55867 가성비 여자친구라는 말 [8] enzomari2 2020-03-18 563  
55866 남자가 진짜로 좋아하면, [7] 여자 2020-03-17 647  
55865 에티오피아 예가체프 [3] 십일월달력 2020-03-16 271  
55864 단톡방 재개설 [1] flippersdelight 2020-03-16 219  
55863 예쁜거임 평범한거임 못생긴거임? [2] 여자 2020-03-14 411  
55862 미국에서 일하는 남자, 내조. [3] 달빛수정 2020-03-14 282  
55861 Good morning :) 뾰로롱- 2020-03-13 98  
55860 남자는 무슨 마음일까요 [3] 20081006 2020-03-12 463  
55859 싫은 사람 대처법 [7] 몽이누나 2020-03-11 426  
55858 여러분은 언제 이별을 생각하시나요? [4] 오렌지향립밤 2020-03-11 380  
55857 나 요즘 행복 [10] 닝겐 2020-03-10 446  
55856 1년반 백수 잘살고 있는 걸까요? [8] 낭낭낭낭 2020-03-09 471  
55855 지은아 여기좀 봐바~ 디어선샤인 2020-03-09 186  
55854 이러지 말자고 [11] 십일월달력 2020-03-09 377  
55853 남친 고민글 펑했습니다 마요마요 2020-03-08 155  
55852 틴더의 여인들 [2] 빙규 2020-02-29 490  
55851 어린시절 낯가림이 심하고 적응이 힘드셨던 분들 계실까요 [7] 서송이 2020-02-29 435  
55850 한달 운동 그리고 그후 + [4] 뾰로롱- 2020-02-28 576 1
55849 기적의 논리 나리꽃 2020-02-27 155  
55848 오랜만이에요 [1] kinoeye 2020-02-27 165  
55847 상식 drummy 2020-02-26 150  
55846 1~2년전과 너무 많이 바뀌었네요. [2] 김천사 2020-02-26 4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