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920
저는 이것저것 사소한 거 기억해 뒀다가 사주거나 챙겨주면서 잘하는 스타일이고, 남친은 그렇게 섬세하진 못하지만 표현을 잘 해주고 시간을 보내주는 스타일인데

만난지 일년이 되어가네요

어느날 문득 가볍게 술을 마시다가 이런 얘기를 하더라구요

네가 이것저것 나를 챙겨주는게 고마운데, 나는 그만큼 보답해 줄 수 있는 사람이 아니라서 부담스러운 점이 있고 그것때문에 나한테 실망하게 될까 불안한 점이 있다. 그리고 나는 자기 자신한테 더 신경 쓰는 사람이랑 더 잘 맞는거 같다.

위의 말을 돌려서 하더라구요_저는 너무 황당하고 섭섭했고, 그러면 나랑 헤어지고 그런 스타일의 사람이랑 만나고 싶단 얘기냐, 나는 하나도 섭섭하거나 실망한 적이 없다...라고 얘기했는데, 제가 그 말을 들은 게 너무 서운해서 울먹이면서 얘기했거든요

그랬더니 남친이 더 당황해서 우는거 보고 싶지 않다고 오늘 말했던거 다 오해가 섞인 말이고 자기는 항상 너무너무 고맙게만 생각하고 있었고 앞으로 더 그 마음에 보답할 수 있게 노력하겠다....라고 하고 일단락이 됐는데

처음에 남친이 말을 꺼낸건 어떤 의도일까요?
잘 안 맞는다는 말을 저리 쉽게 할 수가 있나요?
헤어지자는 말을 돌려서 한건지 뭔지 정말 서운하고 섭섭하네요 ㅜㅜ


뾰로롱-

2019.06.03 09:37:13

추천
1

남자친구분께서 말한 의도와 속내 이전에 그 말 그대로의 것에 대해 좀더 집중하는게 나을것 같아요.

이렇게 쉽게 상처받으시고, 속상해 하시면, 남자친구분이 솔직할수 있는 기회를 뺏는거예요. 


서로 다른 두사람이 서로 주고받는 마음의 양이 적절히 동등해서- 

어느누구 서운하지않고, 부담스럽지 않으면 좋겠지만, 

남자친구분은 자신이 줄수있는것 보다 많이 받음에 감사하고 또 부담스러운 마음을 보여주신것 같아요. 

새록새록

2019.06.03 10:02:19

"비밀글 입니다."

:

채원

2019.06.03 12:01:21

흠. 굉장히 당황스럽고 뭐라고 받아들여야할지 몰랐을 것 같아요. 자기가 잘 챙겨주지 못해서 미안하고 부담스러운건 이해하는데 자기자신한테 더 신경쓰는 사람이 잘 맞을 것 같다니 그건 좀 오해할 수 있을 법한 말인거 같아요.

남자친구분의 진심이나 그간 있었던 일들을 전혀 알 수 없는 제3자가 보기에는 어쨌든 여자친구가 자기에게 더 집중하고 사소한걸 다 챙겨주고 기억하고 사주고 이런게 부담스럽다는건 확실한거 같아요. 자꾸 받기만 하면 사소한거라도 좀 부담스럽거든요. 그리고 보통의 남자들은 받는거 보다는 자기가 주는 것, 줄 수 있다는 것에 만족감을 느끼니까요. 사실은 연애에 있어서 누군가에게 준다는 것이 꼭 그 사람을 위한다기보다 내 마음이 기뻐서 내 마음이 원해서 하는 것일 수도 있구요.


상대를 사랑한다는 것은 상대가 원하는대로 편하게 해주려고 노력하는 부분이 필요한거라서 정말로 원하는 것을 주고 내가 주고 싶을 때라도 상대가 진정으로 원하는가를 살피는 것도 중요한거 같아요. 연애할 때 대개 연애 감정 그 자체나 나를 어떻게 생각하는지 내가 표현하는 사랑 이런 것에 촛점을 맞추기 쉬운데 상대가 진짜 원하는게 뭔지 돌아보는 것도 필요할 것 같아요. 어쨌거나 상대가 그걸 표현했으니까 더더욱이요.

폼폼이

2019.06.03 18:43:33

위에 댓글들 다 감사드려요~ 각각 조금씩 관점이 달랐는데 도움이 됐네요

오늘 남친 만났을때 남친이가 자기도 왜 그런말을 했는지 모를정도로 후회가 된다고 없던 일로 하자고 해서

일단은 일단락 되었는데.. 위에 댓글 주신 분들 말씀들이 다 일리가 있어서 진짜 이상적인 관계가 무엇일지 고민하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4437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5977 1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7667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7479 2
55569 연애 끝나자마자 틴더 시작한 전남친 [13] 초록하늘 2019-06-14 1922  
55568 여름휴가 20081006 2019-06-13 358  
55567 제가 좋아하는 여자 [3] 독서 2019-06-12 939  
55566 ㅇ 미안하지만 이젠 더 널 사랑하지 않는다. 에로고양이 2019-06-12 556  
55565 이런 남친 [2] 20081006 2019-06-12 704  
55564 지식의 칼이라는 유툽 재미있네요. 윈드러너 2019-06-12 380  
55563 경복궁 6번 출구 십일월달력 2019-06-11 481  
55562 잡썰.. (밸런스 잡힌 행운 편) [1] 새록새록 2019-06-10 474  
55561 다리 꼬지마 [1] Takethis 2019-06-08 491  
55560 5.18 기념식장에서 전두환씨가 그래도 경제 발전에 공이 있으니 그점... 윈드러너 2019-06-07 290  
55559 스벅 프리퀀시 교환하실분~~ㅋ 새롭게시작. 2019-06-07 304  
55558 스몰톡. [1] St.Felix 2019-06-07 505  
55557 소개팅 연하남 사귀기 첫날에 모텔가자고.. [8] 러브어페어 2019-06-07 2404  
55556 끝이 보이는데 감정에 이끌려 사귀시나요? [4] Young올드맨 2019-06-06 884  
55555 어떤 사람일까 [7] enzomari 2019-06-03 940  
55554 장기간 연애 경험이 있는 사람들.. [8] tlfgdj 2019-06-03 1210  
55553 제가 보낸 주말은요. [3] 십일월달력 2019-06-03 538  
» 남친 말 해석 부탁드려요 [4] 폼폼이 2019-06-03 792  
55551 서울광장에서 퀴어 축제 하는데 보니까 이석기를 석방하자고 포스터 ... 윈드러너 2019-06-02 289  
55550 이런 쓰레기 찾기도 힘들죠? [5] maya1609 2019-06-02 960  
55549 이건 어떤 느낌일까요? 와아. [1] 아하하하하하하 2019-05-31 603  
55548 사랑의 완성은 [2] 아하하하하하하 2019-05-31 580  
55547 첫발을 내딛다 뾰로롱- 2019-05-30 295  
55546 우리나라의 뷔폐식 여성인권 [1] 윈드러너 2019-05-29 393  
55545 잠수남친 어쩔까요ㅠ [6] 뮤아 2019-05-29 1139  
55544 세흔사! 세흔사 2019-05-28 323  
55543 세흔사? 세흔사 2019-05-28 291  
55542 어쩌다가 여기까지 흘러옴 세흔사 2019-05-28 328  
55541 ㅇ 날 구속하고 독점하려 했던 여자들에게 고함 [1] 에로고양이 2019-05-28 644  
55540 스피드데이팅 (커피데이트) 라떼달달 2019-05-25 442  
55539 해줄 수 없는 일 [4] 십일월달력 2019-05-24 754  
55538 미용실 추천해주세요!!!! [3] 넬로 2019-05-24 562  
55537 생각 [2] resolc 2019-05-23 368  
55536 민주당은 5년의 권력 이후 큰 시련에 빠질것입니다. [4] 윈드러너 2019-05-22 4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