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33

스몰톡.

조회 202 추천 0 2019.06.07 10:22:35

잘 지내고 계셨나요 여러분들! :) 


1. 비


모처럼 오는 비에 괜히 헤이즈 노래 들으면서 출근했다가 

아침부터 '비도 오고 그래서' 를 자리에서 흥얼 거리고 있어요.

뒷자리 새로오신 여직원분이 선배님 왜 같은 부분만 부르시냐고 

타박하네요. (거기밖에 잘 모르니까 ㅠㅠ) 


2. 과음


그저꼐 2019년? 중 가장 심하게 과음을 했어요.

제 의지로 술을 거부할 수 없는 자리여서 홀짝 홀짝 받아마시다가

회사 임원분 기사님께 전화드리고 조심히 들어가시라구 

차문 딱 열어드리고 필름이 나가서 정신 차려보니 집.

잃어버린것도 문제가 될만한 지출도 우리집 강아지도 옆에 잘 있는거 보고서

안심했지만 현충일 내내 숙취로 고생 했어요. 

제가 정말 다시 술을 이렇게 먹으면 정말 멍멍입니다 멍멍이.

(기왕이면 시베리안 허스키 이면 좋겠어요) 


3. 여행


위에 쓴대로 요즘 출장갈 일이 잦아서 반나절, 하루종일 아니면 이삼일 정도 

국내,해외로 갈일이 있는데 정말 바쁜일이 없는 경우에는 연차를 내서 

다음날 까지 푹 쉬다가 돌아와요. 덕분에 여행하는 곳이 늘어나서 좋습니다.

예전에 하던 엑셀업무보다 이런일이 확실히 적성에 맞는것 같기는 해요.


새 업무에도 적응해나가고 있고, 한두달을 지내고 보니 이제 슬슬

업무의 양도 조절할 수 있게 됐어요! 

글은 잘 몼스지만 그래도 럽패는 자주 와서 눈팅하고 있답니다.


비도 오고 그래서 럽패 생각이났어


비는 오지만 그래도 주말이니 즐겁게 보내시기를 :)




채원

2019.06.07 11:44:08

2.왜 시베리안 허스키인가요? 멍멍이긴 하지만 멋있어서요? ㅎㅎ 술 조심하세요 건강도 그렇지만 위험해요 술은.

저도 여행가서 3년 먹을 술을 다 먹고 왔네요. 그래봐야 소맥 반잔에 과일맥주 1잔 정도지만요 ㅋㅋ


3.아아 너무 부럽습니다. 저는 최근에 제주에 다녀왔는데 비행기타고 있으면서도 또 다른 곳 여행가고 싶어서 마음이 몽글몽글해지더라구요. 여행은 정말 사람을 행복하게 하는 것 같아요. 가을에는 부모님 모시고 제주도 다시 가려구요.

러패 자주 오신다니 예전처럼 글도 자주 자주 써주세요.


이제 오후시간만 버티면 주말이니까 또 행복하네요. 오늘 저녁엔 제가 좋아하는 쏘니 경기도 있고 (챔스때문에 너무 슬펐고 ㅠ.ㅠ 좀 쉬어야 할텐데 감독님이 참 그렇게 해주실지 ㅠ.ㅠ) 맛있는거 사가서 먹으면서 볼려구요

다들 편안한 주말 보내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작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199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4] 캣우먼 2019-03-18 797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126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535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8031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881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709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759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991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715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426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920 10
55733 냉정히 말해서 재앙의 연속에서 윤석열 검사장 임명은 신의 한수라고... new 윈드러너 2019-06-17 1  
55732 언제 한번 밥 먹어요~ new 당고갱 2019-06-17 33  
55731 그놈의 사랑 타령 new drummy 2019-06-17 55  
55730 서울에서 가까운 일박 정도로 갈만한 여행지 / 게이스하우스 추천해... 맛집탐구 2019-06-17 55  
55729 권태기 update [3] 구름9 2019-06-17 154  
55728 스몰톡3 만만새 2019-06-16 96  
55727 별로 없다. [1] 독서 2019-06-16 143  
55726 남자 향수 추천 부탁드립니당. update [3] 넬로 2019-06-16 119  
55725 문제의 sns 어디까지 오픈하시나요? update [1] 아기와나 2019-06-16 132  
55724 헤어지고 나서 어떻게 잊으세요? [14] 맛집탐구 2019-06-14 436  
55723 여행 다녀왔어요! [3] 몽이누나 2019-06-14 212  
55722 6년 연애 끝나자마자 틴더 시작한 전남친 update [13] 초록하늘 2019-06-14 503  
55721 여름휴가 20081006 2019-06-13 118  
55720 스킨십 시도하는 동네 카페 사장님 [3] 유은 2019-06-12 393  
55719 제가 좋아하는 여자 [2] 독서 2019-06-12 321  
55718 제 친구가 토끼 유튜브를 시작했어요 [1] 미래2 2019-06-12 169  
55717 정치는 내 생활과 관련이 없다 drummy 2019-06-12 63  
55716 ㅇ 미안하지만 이젠 더 널 사랑하지 않는다. 에로고양이 2019-06-12 165  
55715 이런 남친 [2] 20081006 2019-06-12 261  
55714 지식의 칼이라는 유툽 재미있네요. 윈드러너 2019-06-12 98  
55713 경복궁 6번 출구 십일월달력 2019-06-11 182  
55712 잡썰.. (밸런스 잡힌 행운 편) [1] 새록새록 2019-06-10 193  
55711 감성이 이성을 지배하는 사회 [1] drummy 2019-06-09 130  
55710 다리 꼬지마 [1] Takethis 2019-06-08 210  
55709 드라마 보지 마 [1] drummy 2019-06-08 173  
55708 5.18 기념식장에서 전두환씨가 그래도 경제 발전에 공이 있으니 그점... 윈드러너 2019-06-07 76  
55707 김제동이 욕먹는 이유 drummy 2019-06-07 184 1
55706 스벅 프리퀀시 교환하실분~~ㅋ 새롭게시작. 2019-06-07 100  
» 스몰톡. [1] St.Felix 2019-06-07 202  
55704 소개팅 연하남 사귀기 첫날에 모텔가자고.. [8] 러브어페어 2019-06-07 692  
55703 드라마 보지 마 [1] drummy 2019-06-06 154  
55702 요약) 결혼준비중입니다 원래 이런건가요?ㅠㅠ [10] 요이땅 2019-06-06 617  
55701 결혼준비중입니다 원래 이런건가요?ㅠㅠ [4] 요이땅 2019-06-06 304  
55700 끝이 보이는데 감정에 이끌려 사귀시나요? [4] Young올드맨 2019-06-06 359  
55699 어떤 사람일까 [7] enzomari 2019-06-03 5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