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931
"경복궁 6번 출구요! 돌담길 산책하면 좋을 것 같아요."
 
운수 좋은 날이었는지,
친구 K의 평일 낮 시간을 뺏을 수 있었다.
 
경복궁 돌담길을 산책하면 좋을 것 같다는 K의 말이 나를 안심시켰다. 막상 얼굴 보자 먼저 내가 말했지만, 무얼 하면 좋을는지는 모르겠는 부산 사람인 나니까..
 
K는 미리 도착해서 커피 두 잔을 손에 들고 있었다. 나와 연락이 되지 않자, 잘 몰라 그냥 샀다며 라떼를 들고 있던 K. 배고픈 참에 나 안 그래도 라떼 생각을 해두고 있었는데!
 
K는 손에 든 라떼를 내게 건네주고, 남은 손으로 우리는 3년 만에 반갑게 악수했다.
 
"여기가요. 지금 정권 전만해도 통제되거나 심문이 있던 길이었어요."
 
놀란 눈으로 돌담길을 이리 보고 저리 보며 휙휙 거리는데, K는 가을에 여기 이길이 또 그렇게 예쁘다고 말했다. 대림미술관, 여인숙을 리모델링한 카페, 일인시위 피켓을 들고선 남자, 몇몇의 순경. 쉬이 조화롭지 않은 그 풍경들이 좋았다.
 
몇 개의 안부를 서로 나누었다. 홍대에 자그마한 작업실을 마련해 부산 떨고 있다는 그녀의 말풍선을 물끄러미 쳐다보니 어쩐지 왜 내가 그 사실을 기특해하고 있는 걸까..
 
"3년 전에 우리는 무슨 대화를 나누었던가요?"
 
나는 K에게 질문하지 않았다. 그때가 아마, 청와대 사랑채를 끼고 효자동을 지나, 북촌의 가장자리를 삼십분 남짓 걷고 있는 길이었다.
 
일일이 기억해 두기에도 K와의 대화는 너무나도 일상의 소식들이어서, 엊그제 만난 사람 같았다. 그럼에도 그 대화의 기억이 이번 서울에서 가장 좋아 이렇게 기록하여 남겨 둔다.
 
광화문 지하철역에서 다시 한 번 악수하고 우리는 다음에 또 보자 했다. K가 가방을 뒤적 거리다, 자신의 그림책이라며 선물한다. <나의 친구 J에게> 친구라 적어 놓은 말이 어쩜 이리 간결하고 곱게 느껴지는지.  
 
업무에 지쳐, 성과와 실적 이야기만 잔뜩 예민한 최근 이었는데.. 착한 사람 만나고 나니까 착하게만 살고 싶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7005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8298 1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10169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70725 2
55581 제가 너무 과민반응 하는걸까요 [5] 문릿 2019-06-19 921  
55580 저는 새록새록 과 결혼하고 싶습니다. [3] 만만새 2019-06-19 1286  
55579 상황은 언제나 다르다. attitude 2019-06-19 492  
55578 근황썰 만만새 2019-06-19 536  
55577 소개팅남의 마음이 궁금해요 [12] 엄마손파이 2019-06-18 2051  
55576 냉정히 말해서 재앙의 연속에서 윤석열 검사장 임명은 신의 한수라고... 윈드러너 2019-06-17 506  
55575 언제 한번 밥 먹어요~ [2] 당고갱 2019-06-17 912  
55574 서울에서 가까운 일박 정도로 갈만한 여행지 / 게이스하우스 추천해... 맛집탐구 2019-06-17 544  
55573 권태기 [4] 구름9 2019-06-17 897  
55572 스몰톡3 만만새 2019-06-16 439  
55571 별로 없다. [1] 독서 2019-06-16 554  
55570 남자 향수 추천 부탁드립니당. [3] 넬로 2019-06-16 676  
55569 문제의 sns 어디까지 오픈하시나요? [1] 아기와나 2019-06-16 660  
55568 헤어지고 나서 어떻게 잊으세요? [15] 맛집탐구 2019-06-14 1492  
55567 여행 다녀왔어요! [3] 몽이누나 2019-06-14 586  
55566 연애 끝나자마자 틴더 시작한 전남친 [13] 초록하늘 2019-06-14 2010  
55565 여름휴가 20081006 2019-06-13 417  
55564 제가 좋아하는 여자 [3] 독서 2019-06-12 1000  
55563 ㅇ 미안하지만 이젠 더 널 사랑하지 않는다. 에로고양이 2019-06-12 589  
55562 이런 남친 [2] 20081006 2019-06-12 751  
55561 지식의 칼이라는 유툽 재미있네요. 윈드러너 2019-06-12 451  
» 경복궁 6번 출구 십일월달력 2019-06-11 521  
55559 잡썰.. (밸런스 잡힌 행운 편) [1] 새록새록 2019-06-10 512  
55558 다리 꼬지마 [1] Takethis 2019-06-08 529  
55557 5.18 기념식장에서 전두환씨가 그래도 경제 발전에 공이 있으니 그점... 윈드러너 2019-06-07 395  
55556 스벅 프리퀀시 교환하실분~~ㅋ 새롭게시작. 2019-06-07 369  
55555 스몰톡. [1] St.Felix 2019-06-07 544  
55554 소개팅 연하남 사귀기 첫날에 모텔가자고.. [8] 러브어페어 2019-06-07 2525  
55553 끝이 보이는데 감정에 이끌려 사귀시나요? [4] Young올드맨 2019-06-06 929  
55552 어떤 사람일까 [7] enzomari 2019-06-03 976  
55551 장기간 연애 경험이 있는 사람들.. [8] tlfgdj 2019-06-03 1248  
55550 제가 보낸 주말은요. [3] 십일월달력 2019-06-03 571  
55549 남친 말 해석 부탁드려요 [4] 폼폼이 2019-06-03 840  
55548 서울광장에서 퀴어 축제 하는데 보니까 이석기를 석방하자고 포스터 ... 윈드러너 2019-06-02 373  
55547 이런 쓰레기 찾기도 힘들죠? [5] maya1609 2019-06-02 9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