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89
"경복궁 6번 출구요! 돌담길 산책하면 좋을 것 같아요."
 
운수 좋은 날이었는지,
친구 K의 평일 낮 시간을 뺏을 수 있었다.
 
경복궁 돌담길을 산책하면 좋을 것 같다는 K의 말이 나를 안심시켰다. 막상 얼굴 보자 먼저 내가 말했지만, 무얼 하면 좋을는지는 모르겠는 부산 사람인 나니까..
 
K는 미리 도착해서 커피 두 잔을 손에 들고 있었다. 나와 연락이 되지 않자, 잘 몰라 그냥 샀다며 라떼를 들고 있던 K. 배고픈 참에 나 안 그래도 라떼 생각을 해두고 있었는데!
 
K는 손에 든 라떼를 내게 건네주고, 남은 손으로 우리는 3년 만에 반갑게 악수했다.
 
"여기가요. 지금 정권 전만해도 통제되거나 심문이 있던 길이었어요."
 
놀란 눈으로 돌담길을 이리 보고 저리 보며 휙휙 거리는데, K는 가을에 여기 이길이 또 그렇게 예쁘다고 말했다. 대림미술관, 여인숙을 리모델링한 카페, 일인시위 피켓을 들고선 남자, 몇몇의 순경. 쉬이 조화롭지 않은 그 풍경들이 좋았다.
 
몇 개의 안부를 서로 나누었다. 홍대에 자그마한 작업실을 마련해 부산 떨고 있다는 그녀의 말풍선을 물끄러미 쳐다보니 어쩐지 왜 내가 그 사실을 기특해하고 있는 걸까..
 
"3년 전에 우리는 무슨 대화를 나누었던가요?"
 
나는 K에게 질문하지 않았다. 그때가 아마, 청와대 사랑채를 끼고 효자동을 지나, 북촌의 가장자리를 삼십분 남짓 걷고 있는 길이었다.
 
일일이 기억해 두기에도 K와의 대화는 너무나도 일상의 소식들이어서, 엊그제 만난 사람 같았다. 그럼에도 그 대화의 기억이 이번 서울에서 가장 좋아 이렇게 기록하여 남겨 둔다.
 
광화문 지하철역에서 다시 한 번 악수하고 우리는 다음에 또 보자 했다. K가 가방을 뒤적 거리다, 자신의 그림책이라며 선물한다. <나의 친구 J에게> 친구라 적어 놓은 말이 어쩜 이리 간결하고 곱게 느껴지는지.  
 
업무에 지쳐, 성과와 실적 이야기만 잔뜩 예민한 최근 이었는데.. 착한 사람 만나고 나니까 착하게만 살고 싶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작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880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1298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642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5182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8704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6558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1434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9406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0651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2342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8121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4549 10
55684 기생충 예쁘리아 2019-06-28 192  
55683 4개월 뒤 결혼 예정.. 헤어졌습니다. [8] 오겡끼데스까 2019-06-26 1821  
55682 친구 L에게 십일월달력 2019-06-26 312  
55681 배우 겸 감독 추상미ᆢ [1] hades 2019-06-24 399  
55680 이별 후 마음이 잡히질 않아요. [2] 아이셔레모나 2019-06-23 582  
55679 소심병에 의심병.. [3] 브로큰에그 2019-06-23 516  
55678 오늘의 멘붕... [2] 뾰로롱- 2019-06-22 316  
55677 기생충 고양이버스 2019-06-21 229  
55676 안살수 없었던 고양이 컵... 소확행! file [8] 뾰로롱- 2019-06-21 543  
55675 남친을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만났어요 [2] 20081006 2019-06-20 886  
55674 인사 안하는 직원 [3] 생크림커피 2019-06-20 587  
55673 마음에 드는 사람 [5] border 2019-06-20 686  
55672 제가 너무 과민반응 하는걸까요 [5] 문릿 2019-06-19 596  
55671 저는 새록새록 과 결혼하고 싶습니다. [3] 만만새 2019-06-19 855  
55670 상황은 언제나 다르다. attitude 2019-06-19 213  
55669 근황썰 만만새 2019-06-19 233  
55668 소개팅남의 마음이 궁금해요 [12] 엄마손파이 2019-06-18 1275  
55667 냉정히 말해서 재앙의 연속에서 윤석열 검사장 임명은 신의 한수라고... 윈드러너 2019-06-17 207  
55666 언제 한번 밥 먹어요~ [2] 당고갱 2019-06-17 582  
55665 서울에서 가까운 일박 정도로 갈만한 여행지 / 게이스하우스 추천해... 맛집탐구 2019-06-17 194  
55664 권태기 [4] 구름9 2019-06-17 576  
55663 스몰톡3 만만새 2019-06-16 194  
55662 별로 없다. [1] 독서 2019-06-16 274  
55661 남자 향수 추천 부탁드립니당. [3] 넬로 2019-06-16 347  
55660 문제의 sns 어디까지 오픈하시나요? [1] 아기와나 2019-06-16 383  
55659 헤어지고 나서 어떻게 잊으세요? [15] 맛집탐구 2019-06-14 1036  
55658 여행 다녀왔어요! [3] 몽이누나 2019-06-14 358  
55657 연애 끝나자마자 틴더 시작한 전남친 [13] 초록하늘 2019-06-14 1267  
55656 여름휴가 20081006 2019-06-13 190  
55655 스킨십 시도하는 동네 카페 사장님 [3] 유은 2019-06-12 797  
55654 제가 좋아하는 여자 [3] 독서 2019-06-12 617  
55653 ㅇ 미안하지만 이젠 더 널 사랑하지 않는다. 에로고양이 2019-06-12 340  
55652 이런 남친 [2] 20081006 2019-06-12 493  
55651 지식의 칼이라는 유툽 재미있네요. 윈드러너 2019-06-12 204  
» 경복궁 6번 출구 십일월달력 2019-06-11 2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