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89
전 여친 Y는 내가 이슬아 를 좋아하는 걸 못마땅해 했다. 내가 오래전부터 이슬아의 인스타 피드를 들여다보고 있었던 것. 일간이슬아 의 첫 달 구독을 신청했던 것도. 그녀가 지워버리라 했던 에세이 메일들을 몰래 따로 보관하고 있었던 걸 들켰을 때도, 그녀는 크게 화를 냈다. 억울했다. 아니, 대체 내가 뭘 어쨌길래? 헐벗은 여자 아이돌들의 몸사위에 헤벌쭉 하는 것 보단, 이쪽이 훨씬 건전한 것 아닙니까? (물론 그렇지도 않단 걸 안다)
⠀⠀⠀
Y는 이슬아가 자신과 대척에 있는 인물임을 알았다. 그건 자연계에서 천적 간에 느끼는 본능적인 적의에 가까웠다. 실은 그들은 한 신문사가 주최한 작은 글쓰기 문학상 시상식에서 만난 적이 있었다. 난 이슬아가 그 문학상에 어떤 글을 냈는지 모른다. 다만 Y의 글을 읽고서, 대척에 있을 이슬아의 글을 상상해 볼 뿐이다. 그건 아마 아주 따뜻하거나, 때로 찌질하게 귀엽거나, 설레다가 화났다가 절망했다가 결국 희망과 사랑에 부푸는. 뭐 그런 아주 인간적인 이야기 아니었을까.
⠀⠀⠀
내가 없는 Y의 삶을 상상한다. 난 지속적으로 스스로를 불행에 빠뜨리려는 그녀를 행복하게 해 주고 싶었다. Y를 행복하게 해 주는 건 곧 연인으로서의 내 효용을 증명해내는 일이었고, 동시에 내 오랜 트라우마를 치유하는 일이기도 했다. 하지만 그 시도는 끝내 무산되었다. 이제 와선 그 모든 노력의 과정이 그저 대증요법에 지나지 않았음을 인정한다. 누군가에게 삶의 행복을 주입하고 채워줄 수 있다고 믿는 건 지나친 오만이었다. 평범한 삶의 행복을 평가절하하는 Y의 태도를 도무지 견딜 수 없어 그녀를 떠났다. 나는 그녀만큼이나 나약했다.
⠀⠀⠀
좋은 순간이 없지는 않았다. Y와 나. 한 겨울 볕드는 창가에 앉은 듯, 서늘하고 또 따뜻했다. 무슨 이유로 다퉜는지조차 이제 기억나지 않지만 그땐 그게 정말 어쩔 수 없어서 서로의 목을 조르듯 했던 거라고. 그렇게 믿고 잊어버리고 싶다. Y를 다 끌어안기 겁이 났었다. 내 나약함이 끝내 그녀를 게워낼까 봐. 그런 같잖은 이유로 다 주지 못했다. 미덥지 못한 사랑을 했다. 그건 온전한 나의 탓이다.
⠀⠀⠀
다른 곳에서 다른 시간에 만났다면 우리 좀 더 잘해나갈 수 있었을까. 상처 없이 만나서 함박 웃는 우리들. 그걸 상상하는 것만으로 울컥해서.
⠀⠀⠀
미안하지만 이젠 더 널 사랑하지 않는다. 바라건대 너도 그랬으면 좋겠다. 우리의 이별이 누구 하나 비참하게 만들지 않게. 끝까지 욕심만 부린다고 넌 말할 것이다. 그래, 그것이 나란 사람이다 그러니. 넌 미련을 이만 거두어도 좋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작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880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1298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646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5182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8704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6559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1434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9406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0651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2344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8121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4550 10
55684 기생충 예쁘리아 2019-06-28 192  
55683 4개월 뒤 결혼 예정.. 헤어졌습니다. [8] 오겡끼데스까 2019-06-26 1821  
55682 친구 L에게 십일월달력 2019-06-26 312  
55681 배우 겸 감독 추상미ᆢ [1] hades 2019-06-24 399  
55680 이별 후 마음이 잡히질 않아요. [2] 아이셔레모나 2019-06-23 582  
55679 소심병에 의심병.. [3] 브로큰에그 2019-06-23 516  
55678 오늘의 멘붕... [2] 뾰로롱- 2019-06-22 316  
55677 기생충 고양이버스 2019-06-21 229  
55676 안살수 없었던 고양이 컵... 소확행! file [8] 뾰로롱- 2019-06-21 543  
55675 남친을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만났어요 [2] 20081006 2019-06-20 886  
55674 인사 안하는 직원 [3] 생크림커피 2019-06-20 588  
55673 마음에 드는 사람 [5] border 2019-06-20 686  
55672 제가 너무 과민반응 하는걸까요 [5] 문릿 2019-06-19 596  
55671 저는 새록새록 과 결혼하고 싶습니다. [3] 만만새 2019-06-19 855  
55670 상황은 언제나 다르다. attitude 2019-06-19 213  
55669 근황썰 만만새 2019-06-19 233  
55668 소개팅남의 마음이 궁금해요 [12] 엄마손파이 2019-06-18 1275  
55667 냉정히 말해서 재앙의 연속에서 윤석열 검사장 임명은 신의 한수라고... 윈드러너 2019-06-17 207  
55666 언제 한번 밥 먹어요~ [2] 당고갱 2019-06-17 582  
55665 서울에서 가까운 일박 정도로 갈만한 여행지 / 게이스하우스 추천해... 맛집탐구 2019-06-17 194  
55664 권태기 [4] 구름9 2019-06-17 576  
55663 스몰톡3 만만새 2019-06-16 194  
55662 별로 없다. [1] 독서 2019-06-16 274  
55661 남자 향수 추천 부탁드립니당. [3] 넬로 2019-06-16 347  
55660 문제의 sns 어디까지 오픈하시나요? [1] 아기와나 2019-06-16 383  
55659 헤어지고 나서 어떻게 잊으세요? [15] 맛집탐구 2019-06-14 1036  
55658 여행 다녀왔어요! [3] 몽이누나 2019-06-14 358  
55657 연애 끝나자마자 틴더 시작한 전남친 [13] 초록하늘 2019-06-14 1267  
55656 여름휴가 20081006 2019-06-13 190  
55655 스킨십 시도하는 동네 카페 사장님 [3] 유은 2019-06-12 797  
55654 제가 좋아하는 여자 [3] 독서 2019-06-12 617  
» ㅇ 미안하지만 이젠 더 널 사랑하지 않는다. 에로고양이 2019-06-12 340  
55652 이런 남친 [2] 20081006 2019-06-12 493  
55651 지식의 칼이라는 유툽 재미있네요. 윈드러너 2019-06-12 204  
55650 경복궁 6번 출구 십일월달력 2019-06-11 2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