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803

기생충

조회 206 추천 0 2019.06.28 09:17:43
 기생충은 숙주의 몸에 붙어 살아가는 벌레이다. 스스로의 노력없이 남에게 덧붙어 살아가는 벌레들. 영화 기생충은 벌레같은 사람들에 대한 이야기이다. 


 계단을 내려가면 기택의 가족이 살고 있는 집이다. 왕처럼 배설을 처리할수 있는 화장실이 있고, 누가 노상방뇨를 하는 모습도 보이는 집. 옷과 사람에 냄새가 배일 만큼의 지독한 습기로 가득찬 집에서 네 가족은 살아간다. 정상적인 경제활동을 하는 사람은 없다. 하지만 친구가 가져다 준 수석이 들어온 뒤로 기택의 가족은 반지하를 넘어 가고 싶은 욕망에 가득찬다. 자신의 노력 없이 그저 숙주의 피를 빨아 먹으며 말이다.


 기생충은 지상과 지하라는 공간의 분리를 통해 자본주의의 가장 큰 모순인 빈부격차를 절실히 드러낸다. 철통같은 보안을 자랑하며 계단을 올라 가야만 들어갈 수 있는 동익의 집과 복잡한 계단을 내려가고 또 거기서 더 내려가야만 방에 들어갈 수 있는 기택의 집. 어쩌면 칸느에서 상을 받은 이유가 전 세계적으로 부각되고 있는 빈부 격차에 대한 메세지가 아니였는지도 생각해 본다. 설국열차에서는 폭력이라는 행위로 앞으로 나아갈 수 있는 여지가 있지만 기생충에서는 전혀 그렇지 않다. 폭력행위는 범법자가 되며 더 깊은 지하로 내려간 기택의 말로를 보면 알 수 있듯이..


 냄새 또한 직접적으로 계급의 형태를 반영한다. 지하철을 탔을 때의 냄새를 아는 동익이 냄새에 대해 부인에게 말을 하자 부인 또한 냄새를 통해 계급을 분리한다. 어떤 사람에게서 나는 냄새에 따라 계급이 분리 된다는건 슬픈 일이다. 하지만 현실이다. 지하의 냄새는 기택에게서 지울 수 없으며, 다른 세제로 옷을 빨아도 지하에서 뭍어나오는 곰팡이와 습기에 찬 냄새는 지울 수 없다. 가난의 냄새에 대한 냉소가 극에 차자 기택은 동익을 살해한다. 동익의 냄새가 선을 넘는다 라는 말이 떠오른다. 


 기우는 아버지인 기택과 꿈같은 교신을 한다. 이루어질수 없는 꿈을 꾸며 아버지는 또 다른 기생충이 되었다. 존경하는 박사장님의 집에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작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1369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1796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3210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5824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9293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7180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2065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10021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1229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2918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8598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5119 10
55698 핑클 캠핑클럽 보면서 공감갔던 거 [1] Air 2019-07-24 592  
55697 커플링 하자는 남자친구 [1] 오렌지향립밤 2019-07-24 548  
55696 사내 짝꿍에게 관심이 생겨버렸어요. [4] 2013721901 2019-07-23 762  
55695 늦은나이에 한 첫키스 file [4] 라떼달달 2019-07-23 990  
55694 소개팅으로 만나 고백했는데 계속 잘 모르겠다는 그녀.. [21] vegass 2019-07-23 1036  
55693 연애에 있어서 [1] 20081006 2019-07-22 359  
55692 밑에글 맛집 탐구의 글이 정말 뻘글인 이유 (불매운동 실패) [2] 윈드러너 2019-07-22 192  
55691 우리 국민이 2년간 일본관광하며 쓴 돈으로 일본에서 F-35 100대 미... [7] 맛집탐구 2019-07-22 319  
55690 남친과 헤어졌어요 객관적으로봐주세요 [5] 힝우째 2019-07-19 848  
55689 나를 사랑하는건가, 사랑 받는걸 즐기는걸까..? [6] 연탄길 2019-07-19 718  
55688 직장생활다반사 [4] 십일월달력 2019-07-18 544  
55687 단톡방이 있습니다. 이곳과는 이미 많이 무관해졌지만.. [1] flippersdelight 2019-07-16 529 1
55686 나도 한번..? [10] freshgirl 2019-07-15 849  
55685 지금 내려야 마땅한 최저임금을 또 올려버렸네요. 윈드러너 2019-07-14 230  
55684 인수인계 하다.... 미친년 되다... [3] 뾰로롱- 2019-07-11 704  
55683 (힐링..)동물병원에 고양이 4마리 놓고간 초등학생.jpg file [2] 세노비스 2019-07-10 431  
55682 나를 믿지 못하는 것 [10] freshgirl 2019-07-10 778  
55681 일본 제품 불매운동은 실패할 것입니다. 윈드러너 2019-07-10 233  
55680 일은 쉬고 싶은데 일을 못 그만둘 때? [4] 고양이버스 2019-07-10 439  
55679 연애고자 평생 못나본 여자들 세달간 다 만나봤는데 맛집탐구 2019-07-08 645  
55678 심플한게 최고야 몽이누나 2019-07-08 239  
55677 잘 안풀리는 요즘 [9] 뾰로롱- 2019-07-05 555  
55676 북한의 '사죄' 부터 선행되어야 트럼프가 만나든 지금 대통령이 뭘... [1] 윈드러너 2019-07-04 182  
55675 강남역(신논현역) 격주 일요일 독서모임에서 신입회원을 찾습니다. [2] 타츠ya 2019-07-03 365  
55674 다른남자들과 많이다른 남자친구.. [7] 따뜻한마음 2019-07-02 1320  
55673 성 평등에 관심있으신 분들 에스밀로저스 2019-07-01 180  
55672 갤럭시 10 유저분들 질문있어요 [1] 티파니 2019-07-01 210  
55671 그러고 보니 오늘 2차 연평해전 17주기네요. 윈드러너 2019-06-29 120  
55670 어장치시는 분들 무슨 재미로 어장 관리하는지요? [5] 맛집탐구 2019-06-29 713  
» 기생충 예쁘리아 2019-06-28 206  
55668 4개월 뒤 결혼 예정.. 헤어졌습니다. [8] 오겡끼데스까 2019-06-26 1984  
55667 친구 L에게 십일월달력 2019-06-26 323  
55666 배우 겸 감독 추상미ᆢ [1] hades 2019-06-24 435  
55665 소심병에 의심병.. [3] 브로큰에그 2019-06-23 549  
55664 오늘의 멘붕... [2] 뾰로롱- 2019-06-22 3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