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921

지긋지긋한 이별...

조회 528 추천 0 2019.07.26 22:57:39


삼십 대 초반에 한국을 뒤로하고 먼나라로 와서 산지 벌써 4년 째..


아주 가끔씩 들어와서 공감하며 게시글들을 읽어 봤었는데, 제가 여기에 글을 쓰게 될 줄은 몰랐네요.

어제 또 다시 이별을 하고 도대체 뭐가 문제인지 싶어 끄적여 봅니다..


아주 가까운 사람들이 아니면 대부분의 사람들이 저를 일 욕심 있고, 똑부러지는 성격으로 알고있습니다. 사실이 그렇고요. 근데 한 번 제 사람이라고 생각이 들면 (여자든 남자든) 깊게 마음을 주는 편 입니다. 허당끼도 보여주고요..

제 스스로가 예민하고 상처를 잘 받는 타입이라, 다른 사람에게도 상처 주는 언행을 할까봐 조심하게 되는데 그런 일이 제 스스로에게 스트레스여서 인간관계를 넓게 유지하는 편은 아닙니다, 그래서 사교활동을 활발히 하지도 않고요, 소수의 친구들과 좋은 관계를 갖는 타입.. 그럼에도 불구하고 만남의 기회는 쏠쏠히 계속 생기고 연애는 줄 곧 하게 됩니다, 신기하게도. 


한국에 있을 때나 이 곳 남자들을 만나거나 헤어짐의 과정이 늘 비슷하고, 비슷한 이야기를 상대방으로부터 듣습니다. 

대학생때 CC 였던, 4년 만난 남자친구랑 헤어진 이후로는 늘 비슷한 패턴.. 게다가 그 이후로는 1년 이상 만남이 지속되질 않습니다. 보통 7-8개월 즈음 헤어지는 것 같네요.  


보통 패턴은 이렇습니다.

우연히 간 모임에서 근처에 앉은 사람과 이야기를 하게 되는데, 그러다보면 남자쪽에서 호감을 보입니다. 데이트도 하게 되고요, 그러다가보면 어느 순간 연인이 되어 있습니다. 네.. 정말 내 타입이 아니지 않는 이상 오는 남자를 막지는 않습니다. 연애 자체도 즐겁고, 연애가 주는 안정감으로 일도 더 잘하는 스타일이예요.. 


근데 그렇게 만나다보면 뭐 좋은일도 있고, 마음에 안드는 것도 있겠죠. 그러다가 한번 씩 화내고 싸우기도 하고요.

위에도 말씀드렸지만, 제 스스로 예민한 편인걸 알아서 어떤 일로 한 두번 화가났을 때는 말을 꺼내지 않습니다, 내가 그냥 예민충일 수 있다고 생각해서.. 

근데 그 일이 되풀이 된다고 생각될 때 상대방에게 말하게 되는데, 그럼 대부분은 상대방은 처음에 당황 해 하다가 무슨 말인지 알겠다는 반응을 보이고, 저도 기분이 풀린 상태로 상황은 종료됩니다. 크게 싸운 기억은 없습니다. 그리고 저는 생각하죠, 어차피 모든 사람은 다르기 때문에 이런 식으로 서로 이해하고 맞춰가는 거라고. 저한테는 이게 평범한 연애초기과정이라고 느껴져요, 서로 알아가는 과정.

기억을 더듬어보면, 4년, 3년 만났던 오래전 그 남친들과도 이런 과정이 분명히 있었구요..


근데 그러다보면 어느날 남자쪽에서 연락과 애정표현이 티나게 줄고, 그걸 느낀 제가 상황을 파악하려 할 땐 남자는 이미 이별을 결심한 상황입니다. 헤어짐의 이유는 성격차이. 

다들 제가 캐묻지 않아도, 제가 좋긴하고 제가 잘못한게 없다고 말해요.. 그런데 장기연애가 지속 될 수는 없을 것 같아서 그만 하는게 낫겠다네요. 그리고 여기서 만났던 남자들은 하나같이 연인관계는 끝나지만 좋은 사람으로 옆에 두고 싶다고 합니다. 한국에서는 그런 경우는 없었어요, 문화적 차이인건지.. 


어떻게 보면 그냥 평범한 연애 실패 사례 같지만, 거의 10년 간 계속 반복되니 이제 이건 뭔가....싶고, 도대체 내 짝은 있나 하는 생각이 드네요. 결혼을 꼭 해야겠다는 생각은 없지만, 나와 잘 맞는 사람을 만나서 오랜 기간 연애하고 싶은데 그게 안되네요.  


친한 친구나 여동생은 절보고 금사빠 혹은 연애고자라고 합니다. 남자가 좋다고 하면 족족 다 믿는다며.. 

말은 사랑한다 하지만 작은 감정으로 저울질 하다가 아닌거 같으면 헤어지는거니, 너무 좋아하지 말라고 저한테 말하는데, 정말 혼란스럽습니다.

내가 금사빠라서? 아님 너무 예민해서 남자가 질려서? 그럼 화날 때 한 두번 참지말고 다섯번은 참아야 되나? ㅋㅋㅋㅋ 

(쓰다보니까 정신병자 같네요...ㅋㅋㅋ ㅜ.ㅜ )


도대체 뭐가 문젠지, 한국에서 마시던 소주와 대창이 그리워지는 날입니다.

소주 한 잔 마시고 다 잊고 자고 싶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4336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5877 1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7539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7307 2
55641 꿈에서도 리액션 만만새 2019-08-03 279  
55640 남자친구가 대화를 하기 싫다는데..어떻게 해야 할까요? [6] 소중 2019-08-01 1074  
55639 눈치없었던 일인가요.. [15] 단사과 2019-08-01 1694  
55638 여름 휴가. [6] 고양이버스 2019-07-30 631  
55637 2019 자라섬 재즈 페스티벌 [2] 아하하하하하하 2019-07-30 683  
55636 헤어졌어요 [2] 몽봉구 2019-07-29 791  
55635 30대 중반 남자 지갑 추천요 ㅎ [4] 토끼마우스 2019-07-29 849  
55634 개인사업자 되다 Orer 2019-07-27 437  
» 지긋지긋한 이별... fiore 2019-07-26 528  
55632 생길 것 같죠? [2] 무산소운동 2019-07-26 631  
55631 비와 당신들 만만새 2019-07-26 303  
55630 이직 적응 하느냐 vs 빨리 발 빼느냐 [4] 미샤와곰 2019-07-25 719  
55629 서울 (비) [1] 십일월달력 2019-07-25 383  
55628 관리자님 게시판 정리좀 해 주십시요~ [1] 새록새록 2019-07-24 753  
55627 피로 [4] Hardboiled 2019-07-24 602  
55626 헛된 평화의 결말 윈드러너 2019-07-24 283  
55625 핑클 캠핑클럽 보면서 공감갔던 거 [1] Air 2019-07-24 777  
55624 커플링 하자는 남자친구 [1] 오렌지향립밤 2019-07-24 832  
55623 사내 짝꿍에게 관심이 생겨버렸어요. [4] 2013721901 2019-07-23 1037  
55622 늦은나이에 한 첫키스 file [4] 라떼달달 2019-07-23 1471  
55621 소개팅으로 만나 고백했는데 계속 잘 모르겠다는 그녀.. [21] vegass 2019-07-23 2053  
55620 연애에 있어서 [1] 20081006 2019-07-22 507  
55619 밑에글 맛집 탐구의 글이 정말 뻘글인 이유 (불매운동 실패) [2] 윈드러너 2019-07-22 347  
55618 우리 국민이 2년간 일본관광하며 쓴 돈으로 일본에서 F-35 100대 미... [7] 맛집탐구 2019-07-22 437  
55617 남친과 헤어졌어요 객관적으로봐주세요 [5] 힝우째 2019-07-19 1154  
55616 나를 사랑하는건가, 사랑 받는걸 즐기는걸까..? [6] 연탄길 2019-07-19 1000  
55615 직장생활다반사 [4] 십일월달력 2019-07-18 727  
55614 단톡방이 있습니다. 이곳과는 이미 많이 무관해졌지만.. [1] flippersdelight 2019-07-16 706 1
55613 나도 한번..? [10] freshgirl 2019-07-15 1050  
55612 지금 내려야 마땅한 최저임금을 또 올려버렸네요. 윈드러너 2019-07-14 353  
55611 인수인계 하다.... 미친년 되다... [3] 뾰로롱- 2019-07-11 981  
55610 (힐링..)동물병원에 고양이 4마리 놓고간 초등학생.jpg file [3] 세노비스 2019-07-10 623  
55609 나를 믿지 못하는 것 [10] freshgirl 2019-07-10 1034  
55608 일본 제품 불매운동은 실패할 것입니다. 윈드러너 2019-07-10 371  
55607 일은 쉬고 싶은데 일을 못 그만둘 때? [4] 고양이버스 2019-07-10 6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