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948

다행히 그 사람이 마음 고생을 시켜서가 아니다. 오히려 정반대다 (항상 내가 우선이고 나를 위해준다).


그를 만나면서 사랑은 애틋한 것이라고 혼자만의 정의를 내리게 되었다. 

그 사람을 생각하면 항상 애틋하다. 항상 뭔가를 더 해주고 싶고 챙겨주고 싶다. 

특히 어머니를 일찍 여의고 분명히 힘들었을 그 사람의 학창시절을 생각하면 타임머신을 타고 돌아가서라도 꼭 안아주고 싶다


그를 만나면서 어딘가 허전했던 마음이 꽉 차게 되었다. 

노래가사처럼 비가 와 젖은 지붕밑에도 혼자 내팽개쳐져 있지 않고

어디선가 항상 나를 생각해주는 가족 이외의 존재가 있다는 점에 마음이 든든하고 따뜻해진다. 

힘들때마다 떠올리면 저절로 안식처가 되어주는 그런 존재. 


그를 만나면서 감정의 폭이 넓어졌고 이해가 안가던 사랑노래와 사랑영화가 이해가 되기 시작했다. 

특히, 만약 사랑하던 내 반쪽과도 같던 사람이 어느 순간 사라져버린다거나 나를 기억 못한다는 상상만 해도 눈물이 나고 미칠 것만 같다. 

나는 혼자서도 너무 괜찮고 잘사는 존재였는데 어쩌다가 이렇게 의존적으로 되어버린걸까.


왜 사람들이 연애, 연애 노래를 부르는지 이해가 되고
나를 거의 부모처럼 위하고 사랑해주는 존재가 가능하다고 믿지 않았는데 이젠 어쩌면 가능할 수도 있겠다 생각이 든다. 


사랑은 쓸데없는 감정소모라고 생각하던 어린 시절이 있었다. 지금도 그 생각이 완전히 틀렸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전엔 겪어보지 못한 감정을 겪으면서 일이 손에 잡히지 않던 시간도 있었으니까 (사실 지금도 좀 그렇다).

하지만 그 모든 과정을 직접 겪어보고 내린 결론은, 사랑은 감정소모지만 해볼만한 거다. 지옥을 헤매는 경우도 있지만 보통은 천국으로 가게 해주니까. 

어느새 내 일상 내 삶 깊숙히 들어와버린 너라는 존재가 이제는 무섭기도 하다. 

만에 하나 너가 사라진다면 나는 애써 아무렇지 않은 척 다른 사람을 만나며 잊어보려 하겠지만 분명히 엄청나게 힘들테니까.


유난히도 남들 다하는 연애가 힘들었던 나의 지난 20대

연애 말고 다른 면에서는 비교적 순탄하고 복받은 삶이었기에, 신께서 공평하시려고 내게 이런 건 허락을 안하셨다보다고 애써 위로하고 신경쓰지 않으며 살고 있었는데

너를 만나게 되어 정말 다행이다. 

아무것도 아닌 나를 항상 따뜻한 눈빛으로 바라봐주는 당신덕분에

세상을 살 이유가 생겼고 행복하다는 생각을 참 자주 하게 되었다. 

당신이 내게 퍼부어주는 사랑을 내가 언제 다 갚을 수 있을지 모르겠다. 



언젠가 꼭 말하고 싶다. 너를 만난 건 내게 일어난 가장 좋은 일들 중 하나라고. 



유미유미

2019.08.20 13:53:58

"비밀글 입니다."

:

십일월달력

2019.08.20 16:18:44

닉값 하시네요. 달달 ^^^

오래 행복하시면 좋겠어요.

단핕빵

2019.09.29 05:31:11

아름다워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13047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13566 1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15883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77722 2
55668 가장 좋아하는 시 한편 놓고 갑니다. [3] 십일월달력 2019-09-03 665  
55667 2년 반 만에 들렀습니다^^ [2] 하카다 2019-09-02 575  
55666 연애 참 어렵네요. [10] 휴딜 2019-09-01 1594  
55665 외국인 남자친구 사귄 경험 있으신분들께 여쭤봅니다 [11] Hollyjolly 2019-09-01 1209  
55664 연애도 일도 전쟁같다, 여자 2019-08-31 555  
55663 도너츠 가게 알아분들이 지겹도록 듣는 말이래요 ㅎㅎ(유머) [1] 세노비스 2019-08-30 846  
55662 사랑스러운 여자, 사랑스러운 사람 [2] 20081006 2019-08-29 1410  
55661 어플에서만난사람 [1] 킴시 2019-08-28 863  
55660 생의 불꽃 [6] 십일월달력 2019-08-27 802  
55659 소개팅 후 [1] 유윰 2019-08-26 880  
55658 타고난 팔자가 있다고 믿으시나요? [3] 몽이누나 2019-08-26 1198  
55657 전남친과의 재회 가능할까요? [2] 핑크오조 2019-08-26 886  
55656 가을앞으로 만만새 2019-08-26 624  
55655 서울대 총학에서 나서서 이제 촛불시위 주도하겠다네요. 윈드러너 2019-08-25 615  
55654 우리나라 진보도 기득권 수꼴이었음 윈드러너 2019-08-21 632  
55653 이런 남자들은 어떤 스타일의 여잘 좋아할까요 [1] 20081006 2019-08-20 1238  
» 연애를 시작하고 눈물이 많아졌다 [3] 라떼달달 2019-08-20 824  
55651 저 만난거 후회할까요? [1] 20081006 2019-08-19 772  
55650 잘해보고 싶은 사람이 생겼는데 [5] 진찐 2019-08-17 1256  
55649 헛된 평화의 결말 2 윈드러너 2019-08-17 614  
55648 내가 연습해야 할 것 [1] 여자 2019-08-15 576  
55647 늦도록 모쏠이면 [6] 핫앤쿨 2019-08-15 1651  
55646 설명이 필요해요 [2] 만만새 2019-08-13 570  
55645 남자친구의 전여친 생각 [3] Marina 2019-08-13 1460  
55644 금요일 오후 5시 50분 몽이누나 2019-08-09 522  
55643 [서울 홍대/합정] 독서모임 '히치하이킹' 8월 모임에 초대합니다. Perdon 2019-08-07 629  
55642 잃어버린 우산 만만새 2019-08-07 539  
55641 스몰톡. [1] St.Felix 2019-08-07 651  
55640 솔직히 저는 지금도 박근혜 대통령이 무능했었다고 생각합니다. 윈드러너 2019-08-05 578  
55639 성철스님 주례사 [5] 몽이누나 2019-08-05 909  
55638 짝사랑? 잊고 싶어요. [3] 왜살까 2019-08-04 822  
55637 여자친구의 질투..이해해줘야하는건가요... [3] Ktx2134 2019-08-04 948  
55636 꿈에서도 리액션 만만새 2019-08-03 605  
55635 남자친구가 대화를 하기 싫다는데..어떻게 해야 할까요? [6] 소중 2019-08-01 1169  
55634 눈치없었던 일인가요.. [15] 단사과 2019-08-01 17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