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880

그린라이트인가요?

조회 794 추천 0 2019.08.22 23:12:46

안녕하세요.

친한 오빠에게 사귀자고 말하려고 하는데 그 전에 현 상황이 과연 그린라이트인지 궁금합니다.


일단 동호회에서 알게 되어 친해진 분이 있는데요. 둘이 최근에 많이 친해진 상태입니다.

썸인거 같기도 하고 아닌거 같기도 한 분위기인데.. 제가 먼저 고백해도 될까요?


썸인것 같은 느낌:

1. 종일 안끊기고 연락을 주고 받는다. 내가 먼저 자버리면 오빠가 자는거야? 잘자~ 이렇게

꼭 끝인사까지 해준다.

2. 선물을 자주 주고, 세세하게 잘 챙겨준다. (한번은 도시락도 직접 싸서 배달)

3. 일줄에 세번은 만나서 밥먹든 술마시든 운동하든..

4. 장난끼가 많긴 하지만 저를 조금 조심해서 대해주고 여자로 대해주는 느낌


썸 아닌것 같은 느낌

1. 원래 누구에게나 너무 친절하고 선물 누구에게나 잘한다.

2. 만나면 둘만의 달달한 느낌 없고, 오빠는 그저 예전 여친이야기 학창시절 이야기등

주구장창 떠듬

3. 그렇게 자주 둘이 만나고 섬세하게 잘 챙겨주는데도 고백안함


이런 관계가 몇 주 되다보니.. 우리가 무슨 사이인가 싶고, 저는 오빠에게 관심이 있기 때문에

우리 사귈까?라고 말을 하려다가도... 저를 그냥 동생으루 생각하는건지 아니면 마음을 정하지 못한건가

싶어서 조금 더 이분의 페이스를 기다려줘야하는 건지 헷갈리네요.


성급한 고백이 일을 그르칠까 싶습니다. 어떻게 해야 할까요? 조언 부탁 드려요.



젤리빈중독

2019.08.23 07:03:42

음..좀 많이 애매한데요
썸 on 1,3는 off 2와 제로섬
on 2는 off 1과 제로섬
on 3은 off 3과 제로섬
on 4는 글쓴분의 느낌일 뿐인거 같아요

고백보단 "우린 무슨 사이야?" 몸 쪽 직구 던져보시고, 상대의 반응에 따라 관계를 계속 이어갈지 말지 생각하시는게 나을거 같아요
그리고 잘된다고 하더라도 만인에게 친절한 상대는 그런 성향을 오롯이 껴안지 않으시면 힘들어질거란 예상도 됩니다

Waterfull

2019.08.25 13:23:01

 그냥 그 순간을 좀 즐겨보세오

단핕빵

2019.09.29 05:30:13

남자분이 도시락까지 싸주신 건 썸 아닐까용? 이 설렘을 즐기면서 좀더 만나보세요^^ 달달해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sort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1569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3209 1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4587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3342 2
55880 What a coincidence - 인연과 우연. [18] 롤링스톤즈 2012-10-08 10489 26
55879 연애 중 괴로우신 분들을 위한 베리베리 스몰팁. [15] 3호선 2012-05-21 10531 24
55878 은근히 눈이 높은 사람들 [25] 앙드레몽 2012-04-02 11038 22
55877 앞 페이지의 영어 공부 어떻게 하냐는 글을 읽고... [17] DonnDonn 2012-03-19 10366 20
55876 20대 후반~30대 초반의 싱글 여성분께 드린 쪽지 [60] plastic 2014-05-20 11185 19
55875 결혼 - '그럼에도 불구하고' [32] 갈매나무 2012-12-13 10191 17
55874 연애 잘 하는 남자(엄청 깁니다 : 스압주의) [92] saki 2012-04-02 13463 17
55873 안타깝고,무섭네요. 해밀 2014-05-13 4445 14
55872 잠수부와 나비 (부제: 연락없는 남친의 속마음 및 대처법) [2] 기버 2012-06-04 13289 14
55871 화장품과 피부관리에 대한 썰. 수정완료. [44] askdeer 2012-01-03 12540 14
55870 학교 도서관 정문 앞에 대자보를 붙이고 오니 [62] 원더걸 2013-12-17 7506 13
55869 삶이 만만치 않다고 느껴질 때 읽어봄직한 글... [6] 바둑이 2012-06-14 8667 12
55868 <캣우먼>글 임의로 삭제했습니다. [21] 캣우먼 2012-06-12 8677 12
55867 공창제가 대안이 될 수 없는 이유 [13] 눈사람 2012-01-17 20033 12
55866 과외 학생에게 고백받은 후기입니다. [120] 부대찌개 2014-04-30 13086 11
55865 봉봉2님께 [16] 애플소스 2014-03-04 5769 11
55864 용기냈어요. [11] 누누 2013-10-23 6361 11
55863 여러가지 생각을 하게 만드는 글(펌) [4] 제비꽃 2012-12-21 7541 11
55862 지금 와서 하는 생각이지만 [10] 담요 2012-08-22 7246 11
55861 '혼자'를 누리는 일 [14] 러브어페어 2014-04-29 9656 10
55860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90187 10
55859 아직 인연이 안 나타나서 그래요 [18] 앙드레몽 2012-10-08 11828 10
55858 [펌] 나이 들어 늦게 깨닫게 되는 우리 삶의 진실 [6] plastic 2012-06-15 6989 10
55857 (수정) 가르치려고 들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50] sunflower 2012-05-27 6475 10
55856 loveable한, 말랑말랑 가벼운 상태 만들기 (퍼온글) [12] 녹차쉬폰 2011-05-05 32598 10
55855 마이바흐 [23] 모험도감 2017-03-02 1353 10
55854 "20년 지나도 뜨거운 사랑 있다." [38] Adelaide 2015-02-05 6312 9
55853 '생각으로' 라는 닉네임이 되게 익숙했는데 역시나는 역시나네요 [37] 다아시 2017-03-02 1491 9
55852 콘돔 이야기가 하고 싶어서요. [12] 헤르다 2014-05-19 6477 9
55851 어이가 없네요. [29] 석류알 2013-12-18 6643 9
55850 알고 있으면 유용한 사이트~ [14] 너는 완성이었어 2012-10-25 7932 9
55849 이런 연애 [27] 갈매나무 2012-06-15 7694 9
55848 <캣우먼>편지 고맙습니다. [17] 캣우먼 2012-05-15 5899 9
55847 허쥴선생 노동력 절감형 부엌 [12] 쥴. 2012-05-16 5184 9
55846 젊은 보수 [116] 너는 완성이었어 2012-12-20 7218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