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97


사주 보는걸 좋아하던 사람이었는데요,

사람의 성향은 타고날때부터 정해져있고, 그 성향대로 살기에, 미래도 어느정도 예측가능하다라는 생각으로 살았었어요.

즉, 타고난 팔자가 있다고 믿었었죠.

사주는 명리학이라는 학문이기에 거기서 말하는 통계가 어느정도 믿을만하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어요.

돌이켜 보면 과거의 저는 '불안감'이 많았던 사람이었던 것 같아요.

예측할 수 없는 미래에 대한 '불안감'을 견디기가 힘들어서, 사주를 보며, 좋은 말이든 나쁜 말이든, 그들이 해주는 얘기에 기대고 싶었던 것 같아요.

나쁜 말을 듣고난 후에, 조금이라도 안좋은 일이 생기면, '역시, 난 삼재라서 그런거야.'하며 스스로 위안을 삼았고요.

그때는 특히나 준비하던 시험이 있었어서 불안감이 극도로 높았던 것 같아요, (공부도 하기 싫었던것 같아요. 풉ㅋㅋ)


불과 올해 초까지만 해도 1년에 1~2번쯤은 사주를 꼭 보러갔었는데요,

상담을 꾸준히 받고 내가 생각하는 부정적인 자아상이 점점 더 긍정적으로 바뀌어 나가면서,

잘난 것도 하나 없어보였던 내가,

그 어려움 속에서도 이렇게나 잘 살아준 대견한 나로 스스로를 보는 시선이 바뀌면서,

이렇게나 대견하고 강한 내가 바꾸지 못할 건 또 무엇이겠나 싶더라고요.

'불안'감은 내가 다스리면 되는 것이고, '불안'하지 않은 사람은 누가 있을꺼며, 미래는 원래 알수없어 '불안'하지만 그래서 매력있는 거라고요,

몇만원에 복채에 내 미래를 저당잡혀서 슬퍼하거나 기뻐하며 살지말자라는 생각이 들면서, (실제로 사주보는 사람마다 말들도 다 달라여..)

이제는 공짜로 볼 수 있어도 사주 자체를 보지 않게 됐습니다.

사주도 보다보면 자꾸 보고싶고, 답답하면 가서 막 물어보고 싶고, 막 그런 중독성있는 것인데, 그걸 끊어버렸습니다 제가(!)

아직까지 금단증상은 없고 그르네요 ㅋㅋㅋㅋ


사주를 보는 대신 아침에 눈떠서, 밤에 잠들기 전에,

명상이나 확언 같은걸 듣고 자요,

주로 제가 듣는 건 '나는 매일 좋아지고 있다' '나는 나의 BEST버전으로 가는 길목에 있다' '나는 내 무한한 가능성을 믿는다' 뭐 이런 내용들이에요.


 

오늘 하루도 즐거우셨길~~~~~~~~~ :-)




Takethis

2019.08.27 01:53:03

사람이 불안하면 뭐든 의존하려고 하잖아요.
그게 사람일 수도 있고 물건이나 타인의 관심이나, 종교나 믿음이 될 수도 있고요.

애초에 독립적(이려고 하는) 성향이 강해서 뭔가에 빠진 적은 없지만, 전에 불교 이론을 공부한 적이 있어요. 이론과 수행은 또 다른 차원이지만요.

한치 앞도 보이지 않는 내 인생.
그래서 기대돼요.
불안은 이제 동반자.

글쓴이님도 지금은 건강한 방법을 찾으신 것 같네요.

몽이누나

2019.08.27 09:28:04

불안은 이제 동반자, :)

불안한 마음이 올라오면, 어 우리 또 만났네, 하고 크게 의미부여하지 않기.

노력하고 있습니당 ............ :)


십일월달력

2019.09.03 09:53:05

(블라블라 MODE ON)

 

타고난 팔자가 있다고 생각하면 문득 좀 서글퍼져요.

그래서 전 타고난 팔자는 없다고 믿는 쪽이 더 좋은 것 같아요. 흐흐...

 

고생 많이 하다 돌아가신 울 할머니도 그렇고.

저소득층으로 분류되어 있던 돌봄 아이들도 그렇고.

타고난 팔자가 처음부터 우왕! 좋은 사람들이 아니었던 사람들.

 

네이버에서 '팔자'의 사전적 의미를 검색해봤어요.

1. 사람의 한평생의 운수. (일생의 운명이 정해져 있다고 본다.) 라네요? ㅎㅎ

운수는 분명 오르락 내리락 할텐데. 나의 운수는 어디쯤 왔나 가늠해 보기도 하고

 

저는 가끔 그 오르락 내리락을 수치화 해보거든요?

지금의 저는,

1(불행)-----10(행복)그 사이 늘상 4-6 근처를 배회하고 있는 것 같아요.

팔자가 좋은 것 같기도 하네요. 1과 10에는 가본 일이 없어요.

 

아!

딱 한 번 돈 주고 팔자를 본 일이 있는데 기억 나는 말씀이 대충 이랬어요.

"너는 글 쓰는 직업 하면 안된다.

지금 하고 있는 일 해라.

여자는 찬 성질이 어울린다.

너는 길에서 객사하겠네. 등등등"

 

지금은 어떨까 좀 궁금하기도 하네요 ㅋ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작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944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1341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705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5269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8783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662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1514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9490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0725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2413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8192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4615 10
55762 도너츠 가게 알아분들이 지겹도록 듣는 말이래요 ㅎㅎ(유머) [1] 세노비스 2019-08-30 391  
55761 남자친구의 어머니 [4] Yejjj 2019-08-29 512  
55760 사랑스러운 여자, 사랑스러운 사람 [2] 20081006 2019-08-29 546  
55759 어플에서만난사람 [1] 킴시 2019-08-28 390  
55758 예쁜 여자 drummy 2019-08-27 329  
55757 생의 불꽃 [6] 십일월달력 2019-08-27 488  
55756 소개팅 후 [1] 유윰 2019-08-26 453  
» 타고난 팔자가 있다고 믿으시나요? [3] 몽이누나 2019-08-26 580  
55754 전남친과의 재회 가능할까요? [2] 핑크오조 2019-08-26 422  
55753 가을앞으로 만만새 2019-08-26 126  
55752 서울대 총학에서 나서서 이제 촛불시위 주도하겠다네요. 윈드러너 2019-08-25 122  
55751 그린라이트인가요? [2] herbday 2019-08-22 571  
55750 우리나라 진보도 기득권 수꼴이었음 윈드러너 2019-08-21 130  
55749 상담센터가 도움이 될까요? [4] 유미유미 2019-08-20 428  
55748 이런 남자들은 어떤 스타일의 여잘 좋아할까요 [1] 20081006 2019-08-20 686  
55747 연애를 시작하고 눈물이 많아졌다 [2] 라떼달달 2019-08-20 415  
55746 저 만난거 후회할까요? [1] 20081006 2019-08-19 450  
55745 회심의 일격 drummy 2019-08-18 158  
55744 잘해보고 싶은 사람이 생겼는데 [4] 진찐 2019-08-17 734  
55743 헛된 평화의 결말 2 윈드러너 2019-08-17 113  
55742 내가 연습해야 할 것 [1] 여자 2019-08-15 335  
55741 늦도록 모쏠이면 [5] 핫앤쿨 2019-08-15 816  
55740 이제 정치 얘기는 안할란다. [3] drummy 2019-08-13 353  
55739 설명이 필요해요 [2] 만만새 2019-08-13 333  
55738 남자친구의 전여친 생각 [3] Marina 2019-08-13 758  
55737 금요일 오후 5시 50분 몽이누나 2019-08-09 250  
55736 [서울 홍대/합정] 독서모임 '히치하이킹' 8월 모임에 초대합니다. Perdon 2019-08-07 283  
55735 잃어버린 우산 만만새 2019-08-07 195  
55734 스몰톡. [1] St.Felix 2019-08-07 380  
55733 솔직히 저는 지금도 박근혜 대통령이 무능했었다고 생각합니다. 윈드러너 2019-08-05 248  
55732 성철스님 주례사 [5] 몽이누나 2019-08-05 532  
55731 짝사랑? 잊고 싶어요. [3] 왜살까 2019-08-04 490  
55730 여자친구의 질투..이해해줘야하는건가요... [3] Ktx2134 2019-08-04 582  
55729 꿈에서도 리액션 만만새 2019-08-03 152  
55728 남자친구가 대화를 하기 싫다는데..어떻게 해야 할까요? [6] 소중 2019-08-01 7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