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828

생의 불꽃

조회 566 추천 0 2019.08.27 12:43:07

 

군대 선임이었던 그는 알고 보니 나와 고향이 같았다.

그는 겨우 불편할 정도로만 다리를 다쳐 내무실에서 오래 혼자 지냈다.

내가 전역을 겨우 몇 달 앞둔 말년이었을 때, 우린 깊게 친해졌다.

 

그러다 그가 먼저 전역했고, 뒤이어 나 역시 전역했다.

연락이 닿아,

카페에서 오랜만에 만나게 된 그가 말했다.

"내 여자 사업을 하나 할까 한대이"

"여자 사업? 그기 뭔데?"

"그냥 오피같은 거 있다이가."

"오피? 그기 뭔데?"

"니 진짜 모르나?"

"모르니까 물어보지"

"여자들 오피스텔에서 성매매 알선 하고 난 중간에서 뽀찌 챙기는 거"​

"마, 그기 가능한거가?"

​말로만 대충 들었던 걸. 한 술 더 떠 돈 벌 생각하는 그에게 좀 놀랬다.

"가능하지. 와꾸 좀 잡고 텃세만 어째 비벼지면 가능하다"​

같은 군복을 입고 있을 땐 그저 나처럼 물렁한 놈이겠거니. 했는데

세 번인가, 두 번인가 유예를 주고도 적발 되면

철창신세를 질 수도 있다는데.

무서워 하지 않는 그를 보고 한 편으론 대단하단 생각도 들었다.​

​며칠 지나 그가 일하는 곳으로 놀러 갔다.

전화로 몹시 분주하던 그가 잠시 자리를 비웠고,

어느 젊은 여자와 나는 같은 공간에 있게 되었다.​

나는 허공을 한번 바라보았다가 앞을 다시 바라본다.

그러다 다시 허공에다 대고 묻는다.

고향이 어디세요?

딱히 궁금했던 것은 아니었다.

거제도요.

허공에서 대답이 떨어진다.

 

"멀다면 멀고 가깝다면 좀 가까운 곳이네요"

", 그쵸"

"왜 부산까지 오셨어요"

"거긴 다 알아요"

"?"

"고삐리 때 담배만 펴도 어느 집 딸내미가 어디서 담배를 피더라. 소문이 다 나는 곳이에요. 그만큼 좁은 곳"

나는 멍청한가.

왜 부산까지 왔느냐는 물음 대신, 왜 더 멀리가지 않았느냐고 물었어야 했나.

다시금 무얼 좋아하시냐, 물었다.

"햄버거요, 햄버거"

허공이 햄버거라고 대답을 했다.

"어! 내 친구 중에 해장을 꼭 햄버거로 하는 친구가 있는데.."

내가 말했지만 대화가 더 이어지진 않았다.

​딱히 누군가 미워지는 건 없었는데 마음이 무거워졌다.

 

"다음에 놀러 올 때는 햄버거라도 내가 하나 사올게요"

"정말요?"

". 그 뭐시라고요. 육천원삐 안하는데"

햄버거 하나에 어지간히 반가워하기에 육천 원이란 말을 덧 붙였다.

육천 원쯤이면 어느 누구에게 어렵게 쓰지 못할 돈은 아니랴. 뭐 그런 의미였다.

 

전화를 받고 자리를 비웠던 그가 돌아왔다

그런 그.. 여자에게 일정을 알려 준다.

나는 아무것도 보지 않고 시선을 허공으로 둔다.

아마 나는 햄버거를 사들고 다시 오지 않을 것이다.

그녀도 그럴 것이 햄버거를 기다리지 않을 것이다.

그날,

선임이었던 그와 술을 아주 많이 마셨다.

나의 감정에 미세한 스크래치가 계속해서 느껴졌다. 그 여자는 햄버거 그게 뭐라고 그렇게 반가워하나. 라는..

잘 좀, 똑바로 좀 하란 말을 그에게 남기고 집 방향으로 가는 택시를 잡아 세웠다.



젤리빈중독

2019.08.27 14:19:12

아무리 익명게시판이지만 성매매 알선을 직업으로 하고 있는 지인이 있다는 걸 이렇게 대놓고 쓸 수 있는 일인가요?
마지막 문장은 또 뭐죠
뭘 잘 좀 똑바로 하라는건지..
그 여자한테 햄버거라도 사주면서 성매매 알선을 잘, 똑바로 하란건가요?

십일월달력

2019.08.28 09:47:28

같은 사물과 비슷한 현상을 보고도, 모두 다르게 생각할 수 있는 게 사람이라 생각합니다.
이런 일이 있었다 심심하게 적은 글에 그래도 기분이 상하셨다면 심심한 사과 먼저 드릴게요.

잘 좀, 똑바로 좀 하란 말의 속내는 “똑바로 좀 살았으면 좋겠다. 내(기준에)가 생각하는 좋은 일 하면서.”
라는 마음이었는데, 그 속마음을 입 밖으로 꺼내진 못했어요.
저는 제 에너지를 쏟고 직접적으로 개입하려 하지 않는 일들은 상대방의 생각이 있다고 봐요.
그 책임의 결과는 그의 것이고요.

성매매를 하지도. 젤리빈님이 생각하시는 똑바로 잘했으면 하는 마음도 가져본 일 없어요.
대화와 상황의 결을 제대로 표현하지 못한 제 미숙함이라고 봐요. ㅎㅎ
여담이지만 친구는 돌연 연락이 안됩니다.
아무래도 잡혀간 것 같은데.. (진지)

몽이누나

2019.08.27 14:30:58

이렇게 섬세하신 분이 어찌하여 지인이 일하는 곳일지라도 그런 곳에 직접 가보셨을까요. 그리고 오래된 기억일텐데 이렇게 세세하게 글로 담아내신걸 보면 예전 일기장을 뒤적여 적으시는 글인가요? 글이 참 좋아요!

십일월달력

2019.08.28 09:59:19

(TMI, 듣고 싶지 않은 이야기일지도 모르겠는데.)
저도 그날 들었던 신기한 이야기는, 음침한 분위기의 그것과는 다르게 오피스텔은 사람들 왕래가 아주 잦은 시청 근처에 있거든요? 점심 때가 되거나 퇴근 시간이 되면 근처 직장인들이 잠깐 짬내서 들르기 좋은 최적의 장소라나 뭐라나.

저는 결혼식 갔다가 오피스텔 수 개의 방 중 하나인 친구방에 들렀어요. 어제 마침 비도 내리고, 그 근처에 볼일이 있었는데 저 날의 기억이 나더라고요. 그 여자분이 많이 행복했으면 싶고 ㅎㅎ

만만새

2019.08.28 11:22:35

생의 불꽃이란 제목은 왜인지요!
세상존재들에 대해 무한애정과 호기심을 지닌 분이신듯!

십일월달력

2019.08.28 17:48:02

언젠가 읽던 책의 목차같아요 ㅎㅎ

단어가 예뻐서 메모장에 저장해두었네요.

생의 불꽃.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563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2339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3279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4615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8378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52390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90117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4988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12979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4173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5870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1206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8053 10
55723 취업관련 조언부탁드려요. (사회복지) [3] 농구여신 2019-09-01 415  
55722 연애 참 어렵네요. [10] 휴딜 2019-09-01 1118  
55721 외국인 남자친구 사귄 경험 있으신분들께 여쭤봅니다 [10] Hollyjolly 2019-09-01 841  
55720 연애도 일도 전쟁같다, 여자 2019-08-31 342  
55719 도너츠 가게 알아분들이 지겹도록 듣는 말이래요 ㅎㅎ(유머) [1] 세노비스 2019-08-30 582  
55718 사랑스러운 여자, 사랑스러운 사람 [2] 20081006 2019-08-29 896  
55717 어플에서만난사람 [1] 킴시 2019-08-28 553  
» 생의 불꽃 [6] 십일월달력 2019-08-27 566  
55715 소개팅 후 [1] 유윰 2019-08-26 613  
55714 타고난 팔자가 있다고 믿으시나요? [3] 몽이누나 2019-08-26 796  
55713 전남친과의 재회 가능할까요? [2] 핑크오조 2019-08-26 575  
55712 가을앞으로 만만새 2019-08-26 186  
55711 서울대 총학에서 나서서 이제 촛불시위 주도하겠다네요. 윈드러너 2019-08-25 183  
55710 그린라이트인가요? [3] herbday 2019-08-22 703  
55709 우리나라 진보도 기득권 수꼴이었음 윈드러너 2019-08-21 167  
55708 이런 남자들은 어떤 스타일의 여잘 좋아할까요 [1] 20081006 2019-08-20 892  
55707 연애를 시작하고 눈물이 많아졌다 [3] 라떼달달 2019-08-20 561  
55706 저 만난거 후회할까요? [1] 20081006 2019-08-19 537  
55705 잘해보고 싶은 사람이 생겼는데 [5] 진찐 2019-08-17 943  
55704 헛된 평화의 결말 2 윈드러너 2019-08-17 162  
55703 내가 연습해야 할 것 [1] 여자 2019-08-15 393  
55702 늦도록 모쏠이면 [6] 핫앤쿨 2019-08-15 1091  
55701 설명이 필요해요 [2] 만만새 2019-08-13 385  
55700 남자친구의 전여친 생각 [3] Marina 2019-08-13 987  
55699 금요일 오후 5시 50분 몽이누나 2019-08-09 278  
55698 [서울 홍대/합정] 독서모임 '히치하이킹' 8월 모임에 초대합니다. Perdon 2019-08-07 342  
55697 잃어버린 우산 만만새 2019-08-07 235  
55696 스몰톡. [1] St.Felix 2019-08-07 435  
55695 솔직히 저는 지금도 박근혜 대통령이 무능했었다고 생각합니다. 윈드러너 2019-08-05 283  
55694 성철스님 주례사 [5] 몽이누나 2019-08-05 645  
55693 짝사랑? 잊고 싶어요. [3] 왜살까 2019-08-04 578  
55692 여자친구의 질투..이해해줘야하는건가요... [3] Ktx2134 2019-08-04 684  
55691 꿈에서도 리액션 만만새 2019-08-03 173  
55690 남자친구가 대화를 하기 싫다는데..어떻게 해야 할까요? [6] 소중 2019-08-01 853  
55689 눈치없었던 일인가요.. [15] 단사과 2019-08-01 14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