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848

 

눈보라

/

 

 

수업이 심심하게 느껴지는 겨울날 오후에는 옆자리 애랑 같이 내기하며 놀았다. 그것은 이런 식으로 하는 내기다. 창문 밖에서 풀풀 나는 눈송이 속에서 각자가 하나씩 눈송이를 뽑는다. 건너편 교실 저 창문 언저리에서 운명적으로 뽑힌 그 눈송이 하나만을 눈으로 줄곧 따라가다 먼저 눈송이가 땅에 착지해버린 쪽이 지는 것이다. '정했어' 내가 작은 소리로 말하자 '나도'하고 그 애도 말한다. 그 애가 뽑은 눈송이가 어느 것인지 나는 도대체 모르지만 하여튼 제 것을 따라간다.

잠시 후 어느 쪽인가 말한다. '떨어졌어.' '내가 이겼네.' 또 하나가 말한다. 거짓말해도 절대 들킬 수 없는데 서로 속일 생각 하나 없이 선생님께 야단맞을 때까지 열중했었다. 놓치지 않도록. 딴 눈송이들과 헷갈리지 않도록 온 신경을 다 집중시키고 따라가야 한다. 다른 모든 눈송이와 아주 비슷하게 생긴 단 하나의 눈송이.

나는 한 때 그런 식으로 사람을 만났다. 아직도 눈보라 속 여전히 그 눈송이는 지상에 안 닿아 있다.

 

 

 



만만새

2019.09.03 10:17:26

< (널 지지해 널 응원해! 우주의 기를 모아 응원할게!)

> 지금 나뭇잎 뚫어져라 보면서 무슨 생각해?

< 응? 나뭇잎이 이제 단풍이 들려나..?

> (널 지지해 널 응원해! 우주의 기를 모아 응원할게!)

< 밥먹으러 갈까?

> 응 배고프당..

resolc

2019.09.04 17:05:38

어우 너무 좋네요. 

너의이름은

2019.09.12 10:18:58

우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1092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2838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3975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5348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9765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54146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91774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6574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14682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5815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7439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2720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9633 10
55708 평정심을 찾는 나만의 비결이 있으신가요? [3] 20081006 2019-09-16 616  
55707 조국게이트 완전 소설 같네요 [1] 조은하루 2019-09-14 609  
55706 오래 아픈 가족 있는 분 계세요? [6] 새라 2019-09-11 698  
55705 일 년 만에 스몰톡 [1] 슈코 2019-09-10 315  
55704 네이버 실검 순위 보고 빵터져버림요. 윈드러너 2019-09-10 372  
55703 추석 명절 인사 미리 드려요 [2] 팔미온 2019-09-09 273  
55702 번호따기 상습범ㅋㅋㅋㅋㅋㅋㅋㅋ [5] 티파니 2019-09-08 865  
55701 친구가 거짓말을 했어요.. [3] 단사과 2019-09-06 720  
55700 윤석열 보면 볼수록 마음에 듬 이번 재앙의 선택중 최고의 선택이라... 윈드러너 2019-09-05 531  
55699 아픈 남자친구와의 연애 [4] 오렌지향립밤 2019-09-05 917  
55698 우리나라 자칭 진보 세력이 역겨운 이유 [3] 윈드러너 2019-09-04 418  
55697 우리나라 진보 세력이 홍콩시위에 침묵하는 이유 [13] 윈드러너 2019-09-03 571  
» 가장 좋아하는 시 한편 놓고 갑니다. [3] 십일월달력 2019-09-03 483  
55695 2년 반 만에 들렀습니다^^ [2] 하카다 2019-09-02 413  
55694 취업관련 조언부탁드려요. (사회복지) [3] 농구여신 2019-09-01 458  
55693 연애 참 어렵네요. [10] 휴딜 2019-09-01 1272  
55692 외국인 남자친구 사귄 경험 있으신분들께 여쭤봅니다 [11] Hollyjolly 2019-09-01 967  
55691 연애도 일도 전쟁같다, 여자 2019-08-31 375  
55690 도너츠 가게 알아분들이 지겹도록 듣는 말이래요 ㅎㅎ(유머) [1] 세노비스 2019-08-30 652  
55689 사랑스러운 여자, 사랑스러운 사람 [2] 20081006 2019-08-29 1065  
55688 어플에서만난사람 [1] 킴시 2019-08-28 630  
55687 생의 불꽃 [6] 십일월달력 2019-08-27 623  
55686 소개팅 후 [1] 유윰 2019-08-26 678  
55685 타고난 팔자가 있다고 믿으시나요? [3] 몽이누나 2019-08-26 922  
55684 전남친과의 재회 가능할까요? [2] 핑크오조 2019-08-26 648  
55683 가을앞으로 만만새 2019-08-26 214  
55682 서울대 총학에서 나서서 이제 촛불시위 주도하겠다네요. 윈드러너 2019-08-25 208  
55681 그린라이트인가요? [3] herbday 2019-08-22 765  
55680 우리나라 진보도 기득권 수꼴이었음 윈드러너 2019-08-21 194  
55679 이런 남자들은 어떤 스타일의 여잘 좋아할까요 [1] 20081006 2019-08-20 989  
55678 연애를 시작하고 눈물이 많아졌다 [3] 라떼달달 2019-08-20 627  
55677 저 만난거 후회할까요? [1] 20081006 2019-08-19 576  
55676 잘해보고 싶은 사람이 생겼는데 [5] 진찐 2019-08-17 1015  
55675 헛된 평화의 결말 2 윈드러너 2019-08-17 182  
55674 내가 연습해야 할 것 [1] 여자 2019-08-15 4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