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818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건 누가 무슨 짓을 하건 나에게 아주 직접적인 영향만 끼치지 않으면

그냥 무시하고 사는게 편할텐데...

 

뉴스에 온통 도배되다 시피하는 지금의 조국관련 뉴스들은 마음을 참 답답하게 만듭니다.

너무 답답한 마음에 하면 안되는 걸 하고 말았습니다.

회사동료와 해서는 안되는 얘기...정치 얘기 종교 얘기를 하고 말았고....

결국은 감정이 조금 상한채로 대화가 끝났습니다.

 

사십대 솔로 여자분인데 평소 관계는 사적인 얘기를 주고 받기도 하고,  상호 우호적인 편이었는데.

아마도 앞으로는 지극히 업무적인 딱 필요한 말만 하게 될거 같습니다.

앞으로도 봐야 할 사람인지라 최대한 억지웃음으로라도 마무리하기는 했지만...

 

그분이 이쪽인지 저쪽인지 그게 중요한건 아니었습니다.

다만,누군가와 대화를 할 때는... 나도 틀릴 수 있다. 당신이 맞을 수도 있다. ... 라는 기본적인  마인드가

있어야 하는데...이분은 마치 나는...나만...우리만 진실이다..라는 마인드였거든요.

 

무섭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평소 업무 처리 때의 모습과는 완전 다른.....마치 광신도 같았거든요.

완전한 진영논리에 빠져서 상식적인 판단을 하지 못하게 되어버린 그런 상태.

 

내가 지지하는 사람이더라도 잘못한 것은 잘못했다고 얘기하고

내가 지지하지 않는 사람이라 하더라도 잘한것은 잘했다고 얘기할수는 없는걸까....

그럼 회색주의자 기회주의자 라고 욕먹으려나....이쪽도 저쪽도 아닌 박쥐라고... 

 

빨리 내년 총선이 치뤄졌으면 좋겠습니다.

거리시위에는 나오지 않은 관망하고 있는 절대 다수가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지 알고 싶습니다.



윈드러너

2019.10.13 09:18:17

" 적폐청산 " 이 멋진 단어가 그들의 발목을 잡을 거라는 생각을 못한 것이겠죠  ㅋㅋㅋ 

그 정도 생각이 있으면 경제 상황도 이렇게 절망으로 내몰지는 ............... 

이게 오히려 이명박과 박근혜를 살려주는 거라고 생각이 안될가요? 

새록새록

2019.10.13 14:14:43

나이만 잡수시고

생각은 초딩처럼 우리편끼리만 놀거야 하시면 씁니까..ㅋㅋ








다양성을 존중해주시면서 사시는것도 본인이 마음편하게 살 수 있는 방법중 하나가 아닐까 싶습니다.

우리 사회엔 사회주의자도 있고 무정부주의자도 있고 자유주의자도 있고 조커도 있고 그쵸?



윈드러너

2019.10.13 15:47:14

사회주의자?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조국문제가 다양성???? 엥??  


나이처먹고 손가락은 저능아로 돌리면 씁니까?.. ㅋㅋ 

아 그래서 이렇게 말아처먹어도 아무 감흥이 없겠지 


아가리 정의 외치던 사람을 다양성으로 존중해줘야 되니 박근혜도 석방?  다양성이니깐 

역시 대깨문들의 종특은 자기 입으로 자기를 옥죄는데 있습니다. ^^ 

새록새록

2019.10.13 18:17:39

아저씨..

난 글쓰신분이 동료 여자분과 스트레스없이 지내는 방법의 일환으로 쓴거잖아요..


그와중에 보이는거 하나 보여서 발정나신거같은데 진정좀 하시고..

맨날 하는거보면 링크에 펌질에 비웃는거밖에 할줄모르면서 뭔 계몽이고 깨시민인지 ㅉㅉ


아저씨 내가 댓글에 힘줘서 달면 보지도 않고 빤스런하잖아요..

추해요..

새록새록

2019.10.13 18:29:37

세상은 밖에 있어요

맨날 여기랑 유투브만 들락거리지말고 밖에서 건강하게 좋은거들도 보고.. 행복하세요


아마 맨날 이러실거같은데

그러기에 우리 인생은 너무나 짧아요


그림1.jpg

첨부

윈드러너

2019.10.13 20:56:30

ㅋㅋㅋㅋ 대깨문을 넘어 독해도 안되는 수준
주절주절 대깨문의 발악 잘보고 갑니다.

자위질은 정도껏 ^^ 무능적폐, 본인인생이 개좆밥이니 뭐밖에 안보이겠쥬? 초면에 드러운 그 수준 잘 보고 갑니다 ㅎㅎ

나이롱킹

2019.10.13 20:48:37

님이 정상이에요.

키키코

2019.10.14 08:48:55

글쎄요....


그 여자분은 아마도


대깨문이 아니고


 박사모 일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1] 캣우먼 2019-11-01 262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2062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2873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4238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7373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50971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8790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3639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11640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2811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4528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9850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6740 10
55783 여기서 대깨문의 실체를 보게 될줄은 [3] 윈드러너 2019-10-13 351  
» 내가 왜 답답해 하는지 모르겠네요. [8] 풀프 2019-10-12 614  
55781 골목길 그 치킨집 [1] 십일월달력 2019-10-10 363  
55780 올해 겨울 빨리온대요 만만새 2019-10-09 289  
55779 지나간 연인 [1] 20081006 2019-10-08 632  
55778 임산부배려.. [4] 얄로 2019-10-06 554  
55777 호박씨 까는 년들 다 죽어버렸으면 좋겠어. 키키코 2019-10-05 397  
55776 광화문 광장에서 봤던 '조국수호' 윈드러너 2019-10-05 227  
55775 요새 일과 느낌 만만새 2019-10-05 192  
55774 동호회에서 험담하는 사람에 대한 대응 [2] coincidences 2019-10-04 519  
55773 내일! 슬로우 라이프 슬로우 라이브 2019 토요일 같이 가실 분? 락페매니아 2019-10-04 329  
55772 사랑2. 만만새 2019-10-01 291  
55771 두번째 외도 [11] 가짜인생 2019-10-01 1169  
55770 괜찮을거라고. 잘할거라고. [2] 유미유미 2019-10-01 361  
55769 삶의 균형찾기 20081006 2019-10-01 213  
55768 내려놓는게 이렇게 힘든건가요 !!!! (깊은빡침!!) [3] 몽이누나 2019-09-30 545  
55767 머리가 시키는 대로 했어요, [7] 여자 2019-09-30 749  
55766 ㅋㅋㅋㅋ 서리풀 축제 참가자가 어디로 간거죠? 윈드러너 2019-09-29 231  
55765 좋아하는거다 vs 마음에 없는거다 [3] 연탄길 2019-09-27 557  
55764 여자친구가 제가 오해를 많이 사는 편이라고 합니다. [7] HeyDa 2019-09-27 571  
55763 배려심이 부족한 남자친구.. [9] 김rla 2019-09-24 872  
55762 연애경험이 많은게 독이 되는것 같네요 [4] 호가든 2019-09-24 924  
55761 절대로...무조건... [2] drummy 2019-09-23 496  
55760 연애하고싶지 않은데 상대가 적극적인 경우 있었나요? [1] 20081006 2019-09-23 465  
55759 어딘가가 아프다, [1] 여자 2019-09-23 238  
55758 결혼식, 인맥 없어서 하기 싫어요.. [5] 그루트 2019-09-23 880  
55757 딱 반 만만새 2019-09-20 220  
55756 제 마음이 왜 이럴까요. 조언부탁드립니다. [16] 롤-OR 2019-09-20 994  
55755 권태롭지 않은 삶 [1] 20081006 2019-09-20 324  
55754 조만간 이 난리 법석도 이제 곧 끝날듯 하네요. [1] 나이롱킹 2019-09-18 361  
55753 내눈에는 이뻐 [4] 20081006 2019-09-17 598  
55752 미장원에서 [7] 십일월달력 2019-09-17 517  
55751 30대 중반 직장인 여자 [3] 20081006 2019-09-16 1203  
55750 나이브한 나? [2] 푸른달빛 2019-09-16 421  
55749 평정심을 찾는 나만의 비결이 있으신가요? [3] 20081006 2019-09-16 5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