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921

연애 고민이에요

조회 1012 추천 0 2019.10.14 00:01:56
안녕하세요 눈팅만 하다가 고민끝에 오랜만에 글을 쓰게 되었어요.
이렇게 커뮤니티에 글쓰게 하는 사람은 인연이 아니란 말 믿지만.. 스스로 이렇게 판단이 안서는 연애는 오랜만이라 도움을 청해봅니다.

35 여자와 39 남자에요.
지난달에 소개팅으로 만나 열흘만에 사귀게 되었어요.
가깝지 않은 거리임에도 데이트도 일주일에 4번정도 하고 카톡이랑 전화도 자주하고 데이트 코스도 잘 짜오는 분이에요.
11월 불꽃축제 볼 장소도 신년 해뜨는거 볼 숙소도 벌써 여약해 뒀다고 하는 사람이에요.
여기까지 보면 남들하는 무난한 연애같은데 전 왜 이분이 절 좋아하는지 느껴지지 않을까요?

그분은 감정기복이 없고 표정변화도 없는 편이에요. 그 점이 저랑 반대성향이라 좋아요. 그런데 예쁘다 좋다 보고싶다 그런 표현 역시 없고 꿀떨어지는 눈빛이나 스킨십 역시도 없어요. 안아주거나 가벼운 뽀뽀정도는 조금씩 해요.
남자가 여자를 좋아할때 보여주는 그런..애틋함을 느껴본 적이 없는것 같아요. 달달한 대화도 없는 편이에요. 주로 주변 사람들 이야기나 좋아하는 드라마, 영화 이야기가 주 대화내용이고 우리 관계에 대한 이야기에는 소극적이에요.

데이트나 연락만 보면 객관적으로 꽤 자상한 남자인데 허전해하는 제가 문제인걸까요? 주변에서는 일단 좀더 지내보라고 하는데, 초반에 이렇게 고민 많은 연애를 해본적이 별로 없어서 이게 맞는건가 계속 고민하고 있어요..

너그러운 마음으로 댓글 부탁드립니다.


젤리빈중독

2019.10.14 08:31:24

감정기복, 표정변화 없는게 글쓴분이랑 반대 성향이라 좋다면서요.
그런데 애틋함, 사랑표현, 달달, 꿀 떨어지는 눈빛이 없어서 허전하시다구요?
생판 모르는 제가 읽어도 헷갈리는데요(냉정하게 얘기해서 어느 장단에 맞추란건지...)

아직 연애 초반이니 좀 지켜 보시구요. 애정 표현 받는걸 원하시면 먼저 해보시는건 어떨까 싶네요

여름바람

2019.10.14 09:33:00

저도 그런 연애 2달 하다가 결국 제가 그만 만나자고 했네요.

사람이 성실하고 나한테도 잘하고 다 좋은데 달달한 무언가가 없는.

사람이 좋으니까 일단 만나보자 했는데 무언가 무미건조함 때문인지 3년 연애한 것 같은 기분이 들어라구요..


만만새

2019.10.14 09:36:07

좀더 지켜보심이..

율율히

2019.10.17 11:18:43

먼저 표현해보시면 어떨까요?나이가 많아서 어색한걸수도 있잖아요..

성향차이라 케바케라지만.. 연애초반이니 그런거 같은데.. 먼저 표현해보시고 그만큼 또 대화도 많이 해보시고요.

글을 보면 뭔가 같이 하는건 좋아하시는분 같은데요? 그리고 표현방법이 좀 다를수도 있고요

그걸 깨닫지않으면 서운함이 폭발할수밖에 없겠어요... 

계란빵

2019.10.17 12:53:48

댓글 달아주신 분들 모두 너무 감사드립니다 ^^

일단은 제가 느낀 점에 대해 대화를 나눠봤어요.. 다행히 신경질적으로 받아들이진 않은 것 같아요.

저도 좀더 노력하고 현명한 연애하도록 해볼게요. 다들 복받으실 거에요!

songU

2019.11.06 11:43:46

저랑 같은 고민 하시네요ㅜ

양자리

2019.11.11 11:31:38

남자 39살이면 그럴만하지 않을까요.

할수있는 선에서 최선은 다하지만

혹시 또 헤어질수도 있으니 어느정도 정서적인 거리를 두는거죠

여자분 심정에선 그래도 연애니 설레고 두근 대는걸 기다릴수도 있으시지만

음.. 제가 그 나이쯤 된다 싶음 저도 그럴거 같아요.

한편으론 이만큼 했는데도 더 열심히 순정을 보여주지 않아서 헤어진다고 하면 헤어질 여지도 두는거고요.

싫어서- 그만큼 좋아하질 않아서- 라기 보단-

자기 스스로를 지키는거에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4336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5877 1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7539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7307 2
55745 사람 보는 눈에 대해서. [8] 몽이누나 2019-11-25 986  
55744 다정함도 비용청구가 되면 좋겠어요. [3] 양자리 2019-11-21 801  
55743 이런 상황에서 연락해도될까요? [3] 니모2231 2019-11-19 779  
55742 있겠지 [2] 빙규 2019-11-18 459  
55741 그냥 친구 사이일까요? [4] soo 2019-11-15 886  
55740 원룸이면 안 되고 투룸이면 상관 없다.. [6] 도널드덕 2019-11-14 1053  
55739 이런 말을 하는 이유는 뭘까요? [18] honestcake 2019-11-11 1723  
55738 메모 [2] 십일월달력 2019-11-11 423  
55737 저를 좋아하던 사람에게 여자친구가 생겼다는 소식을 들었어요 [1] waterloo 2019-11-08 858  
55736 자유롭고 편안하게 [3] 만만새 2019-11-06 488  
55735 사랑은, 하나라고 배웠는데요. [4] 여자 2019-11-06 785  
55734 나에게 맞지 않는 옷이었어 [1] 아하하하하하하 2019-11-05 573  
55733 어젯밤에 별 난리를 다 쳤네요 [12] honestcake 2019-11-04 1562  
55732 아리송하네요 ㅋ 아하하하하하하 2019-11-04 326  
55731 나의 지난 연애 이야기 20081006 2019-11-01 578  
55730 역시 가을에는 전어네요. 팔미온 2019-11-01 341  
55729 직장인인 남자친구 학생인 나 Marina 2019-11-01 441  
55728 사회과학 서적 독서 모임을 한다면 어떤 것들을 챙기면 좋을까요? 망고스틴 2019-10-29 369  
55727 난해한 심리 [4] 만만새 2019-10-28 665  
55726 미칠듯하게 심심했어요. 몽이누나 2019-10-28 463  
55725 많이 좋아하고 치열하게 싸웠던 남자친구 [1] loveviolet 2019-10-25 760  
55724 너무 잘난 남친 [4] Yejjj 2019-10-25 1161  
55723 요즘 난 ㅇㅇ하고 싶다! [1] 몽이누나 2019-10-24 566  
55722 일상의 소중함이란. 몽이누나 2019-10-24 338  
55721 SBR 독서모임 모집합니다 [2] shin-e 2019-10-23 674  
55720 두가지 경우 차이점이 뭘까요? [1] 20081006 2019-10-21 605  
55719 까르보나라 일주일치 만만새 2019-10-21 428  
55718 남자친구와의 다툼(취직문제) [4] 지니오유 2019-10-19 715  
55717 고민거리 야너두 2019-10-15 491  
55716 사귀자는 말을 안하네요.... [12] 20081006 2019-10-14 1839  
» 연애 고민이에요 [7] 계란빵 2019-10-14 1012  
55714 골목길 그 치킨집 [1] 십일월달력 2019-10-10 544  
55713 올해 겨울 빨리온대요 만만새 2019-10-09 455  
55712 지나간 연인 [1] 20081006 2019-10-08 8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