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823

사랑은 한 개라고 배웠는데

살면서 스쳤던,

만났던,

내 곁에 있어주었던

남자친구들을 조용히 방안에 앉아서

생각해봤어요.

사랑은, 한 개 뿐이라고 생각했었는데

내 가슴에는 두 개의 사랑이 같이 존재하네요.

아리고
슬프고 아련하고

처연하고, 따뜻하고, 포근하고...

어떻게 사랑이 두 개일 수가 있죠.

잊어낸 내 자신이, 대견스러워요.

어떻게 사람을

사랑을 잊을 수가 있죠.

대단한것 같아요.

우리들 모두는요. 잊은 척 사는 걸까요

아니면 정말 바래지고, 바래져서

새로운 사람을 사랑할 수 있을만큼

더 큰, 더 진짜 사랑을 해버려서

이전의 그것들이 다 가짜였고

하찮았다는것을

그렇게 느껴버릴 만큼 더 큰게

더 진짜 사랑이,

우리내 인생에는 오고있는 걸까요.

아니면 이제 없나요.

사랑을 가슴에 숨겨놓고

참고, 구겨넣고서는

하고 있는것인가요, 혼자서, 그렇게

아니면 진짜로

잊은걸까요.


어쩌면 그 아이, 내 마음을 읽었던 것일 수도 있어요.


나도 못 느끼고 못 읽는


내 진짜 마음을.


그래서 내게 말했겠죠


사랑을, 혼자서 하면 무슨 소용이 있냐고.


그리고 나를 떠나간거겠죠.


그 아이의 사랑을 찾아서.


난 마음을, 많이 열었다고, 이제 그 아이를


바라보게 되었다고


사랑한다고, 흔들린다고 생각했었는데..


그 아이는 아니라고 생각했던 것 같아요.


그래요, 


어쩌면요.. 지금 내 마음보다, 그 아이가


내게 말해주지 않은 진실들이 더 나보다 정확할 수도 있죠.


무엇을, 봤길래


그렇게 돌아섰을까.




몽이누나

2019.11.06 13:26:44

돌이켜보면, 남자친구뿐만 아니라 모든 인간관계는

그때 당시 내가 갖고 있던 에너지에 부합하는 사람들을 만났던것 같아요. (끼리끼리는 싸이언스라고 하죠ㅋㅋ)

상처를 준적도 받은적도 있었지만, 누구 탓 할 필요는 없는게.. 내가 선택한 사람이었고, 그땐 그게 최선이었으니까요.


내 기억속의 과거는 끊임없이 왜곡될 뿐이에요.

과거는 이미 지나갔고 따라서 현재의 나에게 아무런 위력도 행사하지 못하니 이제 그만 놓아주시고

나 자신과 앞으로 다가올 사람을 향해 살아보시는건 어떨까요.


당장 내가 행복한 거 하시고요.

스스로 많이 예뻐해주시고요, 다가올 사람을 좋은 모습으로 맞을 준비를 하는거죠.

예쁜 가을날 사진 많이 남겨두시고 내 인생 가장 젋은 날을 그저 즐기세요!

여자

2019.11.06 23:03:39

고맙습니다 :) 아직 마음이 가을가을한 느낌이지만, 당분간 스스로 행복한 것들을 하면서 스스로를 예뻐해 줄께요. 감사해요~~

paradiso

2019.11.07 15:29:31

원하는 답은 저도 알려드릴 수는 없지만
글 보고 제 마음이 참 묘하게 생각에 잠기게 되었어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그리고 화이팅이에요!

badguy

2019.11.08 14:28:50

망각은 신의 축복이고 기억하는 것은 인간의 의지라는 말이 있지요.

과거에 붙잡혀 살기에 우리의 생은 너무나 짧지 않을까요.

과거보다 현재를 그리고 앞을 좀 더 바라보시면 좋을것 같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858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2590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3600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4979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9396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53603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91277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6156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14197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5345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7042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2301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9186 10
55787 make some :-) [3] 몽이누나 2019-11-29 487  
55786 강아지가 무지개다리를 건넌 친구에게 [5] 고요 2019-11-29 311  
55785 다가가려던 여성분께 좋지 못한 모습을 보이고 사실상 차였네요. [3] 페퍼민트차 2019-11-29 682  
55784 나의 불안함과 엄마의 처방전 [1] 뾰로롱- 2019-11-29 301  
55783 카톡을 몰래 봤다고 헤어지자는데 [1] 새촘이 2019-11-28 343  
55782 은수저 쓰레기 바로접니다... 도와주세요 [4] 제이코드 2019-11-28 618  
55781 남자친구 친구들을 보러가는데요~ [2] gongsongign 2019-11-28 307  
55780 33살. 제 친구인 여자들 나이 들어가는 걸 보고 느낀 것이에요. [4] 페퍼민트차 2019-11-27 1149  
55779 소개팅 애프터 신청 후 연락없는.. [1] Khj537473 2019-11-27 366  
55778 사내연애로 시작, 이혼으로 끝남 [14] roughee 2019-11-26 1036  
55777 사람 보는 눈에 대해서. [8] 몽이누나 2019-11-25 691  
55776 다정함도 비용청구가 되면 좋겠어요. [3] 양자리 2019-11-21 545  
55775 이런 상황에서 연락해도될까요? [3] 니모2231 2019-11-19 552  
55774 있겠지 [2] 빙규 2019-11-18 320  
55773 그냥 친구 사이일까요? [4] soo 2019-11-15 669  
55772 원룸이면 안 되고 투룸이면 상관 없다.. [6] 도널드덕 2019-11-14 704  
55771 이런 말을 하는 이유는 뭘까요? [18] honestcake 2019-11-11 1275  
55770 메모 [2] 십일월달력 2019-11-11 277  
55769 저를 좋아하던 사람에게 여자친구가 생겼다는 소식을 들었어요 [1] waterloo 2019-11-08 609  
55768 자유롭고 편안하게 [3] 만만새 2019-11-06 363  
» 사랑은, 하나라고 배웠는데요. [4] 여자 2019-11-06 584  
55766 나에게 맞지 않는 옷이었어 [1] 아하하하하하하 2019-11-05 424  
55765 어젯밤에 별 난리를 다 쳤네요 [12] honestcake 2019-11-04 1150  
55764 아리송하네요 ㅋ 아하하하하하하 2019-11-04 200  
55763 나의 지난 연애 이야기 20081006 2019-11-01 431  
55762 역시 가을에는 전어네요. 팔미온 2019-11-01 202  
55761 직장인인 남자친구 학생인 나 Marina 2019-11-01 273  
55760 사회과학 서적 독서 모임을 한다면 어떤 것들을 챙기면 좋을까요? 망고스틴 2019-10-29 261  
55759 난해한 심리 [4] 만만새 2019-10-28 498  
55758 미칠듯하게 심심했어요. [1] 몽이누나 2019-10-28 316  
55757 많이 좋아하고 치열하게 싸웠던 남자친구 [1] loveviolet 2019-10-25 564  
55756 너무 잘난 남친 [4] Yejjj 2019-10-25 862  
55755 요즘 난 ㅇㅇ하고 싶다! [1] 몽이누나 2019-10-24 389  
55754 일상의 소중함이란. 몽이누나 2019-10-24 2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