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926


저는 매우 직관적인 사람이라서요

누군가를 만나면 그 사람의 인상, 행동, 말등을 통해서

'아 이사람은 딱 이런스타일이네.' 라고 단시간내에 규정짓곤 했어요.

정말 무의식중에 챡챡 그렇게 진행됐던것 같아요.


그리고 한때 저의 그런 느낌적인 느낌을 굉장히 신뢰하고

이게 바로 사람보는 눈이며 안목이라고 자부했었는데요.


근데 시간이 가고 나이를 먹을수록 오히려 더 잘 모르겠어요...;;

제 느낌적인 느낌은 너무나 주관적일때가 많았고,

수많은 반전과 뒷통수(?)를 통해서, '아 내가 본게 전부는 아니구나' 싶었거든요.

사람은 생각보다 다양한 면면을 많이 갖고 있단 생각을 했어요.


제가 조금 더 사람을 많이 만나고 겪는 일들을 한다면,

안목와 센스를 더 키워갈 수 있긴 할것 같은데...

아쉽게도 귀차니스트인 저는 그 길을 택하진 않을것 같긴 해요..







그래서 결론은 사람보는 눈이 없는것 같아서 좀 걱정돼요 .. -ㅅ-

여러분은 어떤기준으로 타인을 보고 계신가요? 궁금해요. 




만만새

2019.11.25 15:47:27

첫인상에서 느껴지는게 대체로 맞고요, 첫인상이 맘에 들면 좀 힘들어도 참게되는것 같아요. 성악설을 믿고,그래서 노력하고 반성하는 사람에게 점수를 줍니다.:)

만만새

2019.11.25 19:26:29

2014년에 제가 회사에서 뒷통수맞고 러패에 뒷통수 때리고 간거에 비하면 양호하신듯,ㅎㅎ

양자리

2019.11.26 09:15:57

근데 사실 사람 한번본걸로 판단하는게 대체로 맞아요.
몇번 더 만나보고 그 사람의 진가를 알아보는.. 건 없어요.
그냥 거기에 적응하고 맞춰지는거지.

저는 첫인상이 좋지 않아서 소개팅은 물론 이고 고백을 해도 늘 차여서
나에게 좀 더 기회를 주고 그러면 좋겠단 생각을 하지만
요즘은 혼자 지내는게 점점 더 편해지기도하고

언제는 저에게 참 야박하게 기회 안주셨던 분이
누가봐도 모자람없이 인상 좋은 남자분이랑 결혼하셨다길래
그래 인상이 중요하긴 하구나.. 그랬는데 그 남자가 그렇게 때려서.. 얼마전 이혼하셨단 얘길 듣고.. 음..
근데 그렇다고 그분이 그런걸 겪었으니 다시 저에게 기회를 줄까? 싶으면
그건 또 아닐껄? 하는 생각도 들고요.

각자의 몫이죠. 겪어보고. 해석하기 나름이고.

몽이누나

2019.12.05 12:59:00

첫인상에 자신이 없으시면, 소개팅처럼 단번에 상대를 판단하는 자리보다는,

동호회나 취미활동 등을 통해서 내면의 아름다움(?)을 드러낼수 있는 자리에서 인연을 만날 확률이 높으실것 같아요!!


Quarter

2019.11.27 06:51:35

첫 인상으로 판단하는게 정확하다기 보단 후속 인상도 첫 인상 토대위에 써내려가는 것이 보통이기 때문에  첫 인상의 평가를 크게 뒤집어버릴만한 사건이 발생하지 않는 이상 첫 인상에 대해 내린 평가의 연속선상에서 벗어나기가 어려운 것이죠...

저도 나름 사람 볼 줄 안다고 자부하는 축이지만, '얘가 이런 애였어?'하고 까무러칠 뻔한 적이 있는 거보면 제대로 사람 판단하는 능력은 촉보다는 경륜이 중요하지 않나 생각합니다.

몽이누나

2019.12.05 12:59:36

촉보다는 "경륜"!

지혜로운 말씀이네요 :)

badguy

2019.12.01 14:12:32

말과 행동 그리고 외모에서 드러나는 첫인상에서 읽혀지는 좋지않은 점들은 대부분 어긋남이 크게 없는듯합니다. 

다만, 어려운점은 겉으로 드러나는 첫인상이 괜찮은 사람중에서, 이상한 면모를 지녔거나 그런부분을 숨기고 있는 사람들을 가려내는 것이겠죠.  열길 물속은 알아도 한길 사람속은 모른다는 말이 있는 것처럼 그부분은 그냥 나의 운이 얼마나 따르느냐, 그리고 내가 얼마나 좋은 사람을 다가오게할 만큼의 기운을 가졌느냐 정도로 밖에 얘기가 안되는 것 같네요. 본인의 사람읽는 눈이 정확하지 못해서라고 자책할 이유가 없는 것이죠. 자신에게 잘맞는 좋은 사람을 만나는 사람들이 모두 사람보는 눈이 뛰어나서는 아니라고 봅니다. 누구나 새로운 사람을 만날때 더 괜찮은 척을 하기마련이니까요. 다만, 좋은 인연은 걸러내고 찾아내기보다는, 스스로가  더 괜찮은 사람이 되었을때 더 높은 확률로 다가오는 것이 아닐까 싶네요. 

몽이누나

2019.12.05 13:03:19

크흐 우문현답이네요 :)

결국은 내가 더 괜찮은 사람이 되도록 노력해야겠어요,

운은 따라주길 바랄뿐이고...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6744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8027 1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9874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70335 2
55750 강아지가 무지개다리를 건넌 친구에게 [5] 고요 2019-11-29 616  
55749 다가가려던 여성분께 좋지 못한 모습을 보이고 사실상 차였네요. [3] 페퍼민트차 2019-11-29 1033  
55748 나의 불안함과 엄마의 처방전 [1] 뾰로롱- 2019-11-29 500  
55747 카톡을 몰래 봤다고 헤어지자는데 [1] 새촘이 2019-11-28 655  
55746 은수저 쓰레기 바로접니다... 도와주세요 [4] 제이코드 2019-11-28 992  
55745 남자친구 친구들을 보러가는데요~ [2] gongsongign 2019-11-28 557  
55744 33살. 제 친구인 여자들 나이 들어가는 걸 보고 느낀 것이에요. [5] 페퍼민트차 2019-11-27 2225  
55743 소개팅 애프터 신청 후 연락없는.. [1] Khj537473 2019-11-27 848  
55742 사내연애로 시작, 이혼으로 끝남 [15] roughee 2019-11-26 1741  
» 사람 보는 눈에 대해서. [8] 몽이누나 2019-11-25 1026  
55740 다정함도 비용청구가 되면 좋겠어요. [3] 양자리 2019-11-21 842  
55739 이런 상황에서 연락해도될까요? [3] 니모2231 2019-11-19 819  
55738 있겠지 [2] 빙규 2019-11-18 498  
55737 그냥 친구 사이일까요? [4] soo 2019-11-15 927  
55736 원룸이면 안 되고 투룸이면 상관 없다.. [6] 도널드덕 2019-11-14 1097  
55735 이런 말을 하는 이유는 뭘까요? [18] honestcake 2019-11-11 1788  
55734 메모 [2] 십일월달력 2019-11-11 457  
55733 저를 좋아하던 사람에게 여자친구가 생겼다는 소식을 들었어요 [1] waterloo 2019-11-08 892  
55732 자유롭고 편안하게 [3] 만만새 2019-11-06 513  
55731 사랑은, 하나라고 배웠는데요. [4] 여자 2019-11-06 821  
55730 나에게 맞지 않는 옷이었어 [1] 아하하하하하하 2019-11-05 606  
55729 어젯밤에 별 난리를 다 쳤네요 [12] honestcake 2019-11-04 1624  
55728 아리송하네요 ㅋ 아하하하하하하 2019-11-04 386  
55727 나의 지난 연애 이야기 20081006 2019-11-01 604  
55726 역시 가을에는 전어네요. 팔미온 2019-11-01 382  
55725 직장인인 남자친구 학생인 나 Marina 2019-11-01 494  
55724 사회과학 서적 독서 모임을 한다면 어떤 것들을 챙기면 좋을까요? 망고스틴 2019-10-29 404  
55723 난해한 심리 [4] 만만새 2019-10-28 697  
55722 미칠듯하게 심심했어요. 몽이누나 2019-10-28 495  
55721 많이 좋아하고 치열하게 싸웠던 남자친구 [1] loveviolet 2019-10-25 792  
55720 너무 잘난 남친 [4] Yejjj 2019-10-25 1187  
55719 요즘 난 ㅇㅇ하고 싶다! [1] 몽이누나 2019-10-24 611  
55718 일상의 소중함이란. 몽이누나 2019-10-24 389  
55717 SBR 독서모임 모집합니다 [2] shin-e 2019-10-23 7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