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882

이별이 힘든 건 미련 때문인듯.. 


이별 통보 받은 사람은 받은 순간부터 못해준 점, 실수 한 점, 잘 해주지 못한 점, 사랑의 시간이 남아있다고 믿고 싶은 점에 대한 미련 때문에 고통 받고, 


통보한 사람은 최악의 경우가 아닌 이상, 내 결정에 대한 확신이 사라지는 점, 그래도 사랑했던 그 사람이 다시 그리운 점에 대한 미련 때문에 힘이 들기도 하고, 


시간이 지나면 다 사라질 아픔인걸 알지만, 당장 그 미련을 어찌할 줄 몰라서 혼자 힘들어하고, 슬퍼하고, 답답해 하는 것이다. 


나에게 최악의 이별은 전화로 이별통보 받은 후 연락두절이 된 사람이다. 붙잡고 싶어도 기회 조차 주지 않았다. 10년이 지났지만, 가끔 나는 그 사람이 그렇게까지 할 필요가 있었을까? 라는 생각이 든다. 20살이었던 나의 첫 사랑과의 이런 식의 이별은 어린 나에게는 감당하기 어려운 큰 아픔이었다. 


그 이후 나는 이별을 통보도 해봤고, 헤어짐을 통보 받기도 해봤다. 


이별을 통보 할 때에는 문자나 전화로 미리 언지를 준 후 마지막으로 만나서 현재 내 마음의 상태와 그동안의 우리의 문제점에 대해 거짓없이 솔직히 설명해주었다. 서로의 행복을 빌어주며 헤어졌을 때 ,보내주는 마음도 떠나가는 사람도 그 아픔과 슬픔의 회복이 조금이나마 빨랐던 것 같다. 


또한 헤어짐을 통보 받을때에도 꼭 마지막에는 직접 만나서 헤어졌다. 왜냐하면 아직 내가 그 사람에 대한 사랑이 있을 때에는 마지막으로 한번은 잡아봐야 하며, 내 솔직한 마음을 표현하고, 그 사람의 솔직한 감정을 들어본 후에 보내주는 것이 나를 위해 후회도 아픔도 조금이나마 줄일 수 있었고, 훗 날 그사람에 대한 기억도 좋게 남기 때문이다. 


실연의 고통을 잘 알기에 다른 사람이 아닌 나를 위해 그렇게 해왔고, 그 결과는 나쁘지 않았다. 


다시 재회한 경험도 있었으며, 이별후에도 서로 좋은 기억으로 만날수 있었다.


지금도 수많은 연인들이 이별 후에 힘들어하는 글들을 읽을 때마다 나는 위로해주고 싶다. 


정답은 당신만이 알고 있다. 세상에 똑같은 연애는 없으며, 그 사람을 잘 알고 있는 사람은 바로 당신이기 때문이다. 


백번 생각해본 후 본인을 위한 결정을 하고, 그 결과에 대해서는 미련없이 받아들이면 된다. 


당신은 그동안 충분히 잘 해왔으며, 사랑이 소중했던 만큼 좋은 추억으로 남을 것이다. 


  



테리

2020.02.07 17:29:45

미련 받고 사랑 더블입니다. 


미련도 미련이지만 준비가 되지 않은것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사랑도 시작부터 50:50의 사랑이란건 존재하지 않는다고 봅니다.


누가 먼저 좋아하는것보다는 사랑의 줄다리기가 존재하고 그 줄다리기는 생각보다 서로가 


눈치채지 못한상황으로 흘러갈때가 많습니다.


하나의 작은 균열이 큰 구멍이 되는것 처럼


작은 말한마디가 상처가 되는것 같습니다.


보통 헤어짐은 미련을 남기고 공적을 남기는것 같습니다.


내가 노력했는데 깨어지는것은 할수없어라는 생각 그것이 미련에 가까운 사람이 있고 노력이나 시간에 의미를


두는사람이 있는것 같습니다. 


나름 많은 연애를하고 많은 사랑을 했다고 생각했는데 


생각보다 연애는 알것같은데 모르겠고


포기하면 되는데 포기가 않되는것 같습니다.

만만새

2020.02.07 18:51:08

사람은 경험하고 느낀만큼 말도 나오는것 입니다.

저는 그저 대단하세요..이말밖에 안나오는것이 슬프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1570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3211 1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4593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3349 2
55847 상식 drummy 2020-02-26 150  
55846 1~2년전과 너무 많이 바뀌었네요. [2] 김천사 2020-02-26 504  
55845 헤어진 후 우연한 만남에 대하여. [4] 닝겐 2020-02-25 506  
55844 눈살이 찌푸려지지만 그래두 [1] Takethis 2020-02-24 295 1
55843 신천지가 문천지 했다. [3] drummy 2020-02-24 348  
55842 남편이 눈을 피해요 (2) [2] 20081006 2020-02-24 471  
55841 혹시 보드게임에 관심있는분 계세요? 누누 2020-02-23 125  
55840 나는 문빠다 [1] 프리토크147 2020-02-22 250  
55839 남자가 결혼 확신이 없으면 [1] 라우터다루기 2020-02-21 506  
55838 이분결혼하셨나? 후기좀 올려주세요~ 풀프 2020-02-21 351  
55837 사이비 인정 [3] drummy 2020-02-21 252  
55836 남편이 눈을 피해요 [4] 20081006 2020-02-21 396  
55835 제발 한 번만 도와주세요.. 좋아 죽을 것 같은 짝녀한테 다가가려고... [4] 한톨 2020-02-20 347  
55834 저의 20대 중후반을 함께 했던 러패 [1] 3호선 2020-02-20 330  
55833 이쁘다고 하지 않는 남자친구 [14] 오렌지향립밤 2020-02-20 727  
55832 참 멍청한 사람들 [1] drummy 2020-02-19 236  
55831 신논현 이모씨 [2] 십일월달력 2020-02-19 309  
55830 화를 내면 끝까지 말을 하는 사람 만나도 될까요? [3] frienemy 2020-02-17 310  
55829 주민센터 근무하면서 제일 화날 때 [6] 다솜 2020-02-17 455  
55828 애프터에서 진도도 나가고 분위기도 좋았는데 연락이 뜸하네요 [11] 욘디 2020-02-16 691  
55827 셀프소개팅 올려봅니다! [1] 링딩동 2020-02-15 431  
55826 뜨뜨미지근한 그녀.. 정답이 있을까요? [3] 덜컥 2020-02-12 539  
55825 회사를 퇴사하고 싶지만 인수자가 없을거같아 걱정됩니다.ㅠㅠ [7] 다크초코딥 2020-02-12 419  
55824 정처없는 내영혼 이라니.. 만만새 2020-02-11 117  
55823 집에 갑시다 [1] 몽이누나 2020-02-11 183  
55822 서른 둘인데 명품백 하나 지르지 못하는 간. [13] 다솜 2020-02-11 735  
55821 정서적으로 잘 맞는다 [1] 아하하하하하하 2020-02-10 326  
55820 가을의 전설 Takethis 2020-02-08 134  
55819 '우아한 성정' 이란? [6] 달빛수정 2020-02-08 342  
55818 삶이 어떻게 나아져야 할지 잘 모르겠는 시기 만만새 2020-02-07 174  
» 이별에 대한 상처를 줄이려면.. [2] 지원지원 2020-02-07 362  
55816 전남친을 못잊어 헤어진 여자..돌아올수 있을까요? [3] herrys1 2020-02-06 359  
55815 운동 등록했어요!! [10] 뾰로롱- 2020-02-04 485  
55814 너에게서 내가 배운것들 [1] 여자 2020-02-03 296  
55813 소개팅 후기 [2] 아름다운날들3 2020-01-29 6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