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880



저도 책이란 걸 몇 번 사봤었지만 

혹시 구입하신 책의 가로세로 길이가 어떻게 되는지?

가방에 쏙 들어가기 좋은 크기라든지.

선물 포장으로 알맞게 예쁜 크기겠다 하던.

그런 걸 생각해 본 경험 있으세요?

전 한 번도 없거든요.


그런데 하고 있어요.


128 x 189는 적당히 작지만, 

이보다는 조금 더 컸으면 좋겠다.

그래, 148 x 210 그 사이의 크기로 하자.


보통 내가 읽어왔던 

책의 목차는 어떻게 구성되어 있더라.


프롤로그_

1부. 땡땡땡..

2부. 땡땡땡....

3부. 땡땡땡....

에필로그_

이런 식이면 될까?


의도한 일은 한 번도 없었지만

그 친구 직업이 일러스트레이터여서,

평소에도 너무나도 내가 좋아하는 식의 그림을 그리는 친구였는데.

이번 기회를 통해 모처럼 사는 얘기 말고 일 얘기를 나눠볼까.

내 글은 미흡하고, 그 친구 그림은 훌륭하니

사실은 그림책이라고 소개하며 웃어넘길 수 있지 않을까. 


네, 저 책이란 걸 만드는 과정에 있어요.


아무것도

시작도, 생각도 쉬이 해보지 못한 일이라서

무엇부터 해야 할지.

보통 이런 건 가장 먼저 무얼 하는지.

그런 걸 하나도 몰라서

내가 할 수 있는 것부터 해보고 있습니다.


책의 크기를 정하고

표지 그림의 느낌을 생각하고

글의 목차와

거기서 세부적으로 더 들어가면 

미색모조 80g과 미색모조 100g 이 두 종이 질감의 차이는 클까?

돈과 직결되는 문제인데..

그러고 보니

사실은 속알맹이인 내 글이 중요한 건데

글에 자신이 없으니 겉을 더 신중하게 고민하나 봅니다.


10년이 넘는 시간 동안.

토익 게시판에서 그랬고- 

스타벅스 다이어리에 그랬고-

싸이월드 클럽에 그랬고-

카카오 스토리에 그랬던-

언젠가부터 지금은 종종 여기를 이용했었던-

내 일기를 긁어모아 

한 권의 책으로 추스르는 작업을 하고 있어요.


괜한 나무를 죽이는 일 같아서,

그래서 책 제목도 가제지만 미안스럽고 송구스러운 마음이 커서

<미안해요, 여기 일기 좀 쓸게요> 정도로 정했어요.


어제 주말에는 바람이 많이 부는 유리창 너머, 

강변이 바라 보이는 카페에 앉아 글들을 추려 보았고

내일엔 오후 반차를 쓰고

경남 마산 창동에 있는 독립서점 거리에 가서 

종이를 만져 보고, 잘 팔린다는 에세이 서적들을 손으로 잡아 보고

입고하려면 어떤 과정이 필요한지 서점 주인분에게 물어 보고

고민하고 계획할 예정입니다.

일로 다시 볼 수도 있을 사람들인데

예쁘고 반듯하게 잘 차려 입고 가야겠죠?

향수를 손목에 뿌리는 일처럼 이 과정들이 설렙니다.


지금은 순조롭지만 그 과정에 거대한 벽도 반드시 만나겠죠?

계속해서 노크를 하고 두드려 봐야죠.

그 벽의 열쇠구멍을 찾아볼 겁니다.

다산북스와 위즈덤하우스에 원고를 접수해보고,

안되면 이렇게 혼자서 시작해보는 겁니다.


일러하는 그 친구 프사에 이런 문구가 걸려 있더라고요.


'만약 마음속에서 "나는 그림에 재능이 없는걸"이라는 음성이 들려오면

반드시 그림을 그려보아야 한다.

그 소리는 당신이 그림을 그릴 때 잠잠해진다.


많은 힘이 되었어요.

커피가 맛이 좋아요, 

제 오늘의 일기를 고백했어요.





몽이누나

2020.03.16 14:03:27

오와 올해들어 들은 얘기중에 손에꼽히게 기뻐요 '-'

내가 좋아하는 일을 위해 시간을 들이는게 행복을 위한 방법 중 하나라고 들었어요!

게다가 책이라는 결과물로 만들 생각을 하시다니... 진짜 멋진일이 아닐수가 없어요 !!!

이게 뭐라고 저까지 흥분되고 설레이는데 이 마음이 전해질지 모르겠어요 !!!

달력님글의 휀으로써 책 미리 예약해둘께요!!


P.S 가제이지만 책제목이 너모 배려깊고 귀여워요ㅋㅋ

망고망고해

2020.03.16 15:45:13

십일월달력님 글은 같은 내용이라도 표현이 따뜻하고 예쁜글이라고 해야되나..아껴읽고 싶은 글들이에요!!

책 내신다니 너무 기쁘네요!! 출판 과정도 종종 공유해주세요.

저도 팬으로써 미리 예약할께요ㅎㅎ

디어선샤인

2020.03.17 08:36:10

너무 설레요. 급조가 아니라서 더 귀해요. 독립서점에 나오든 대형서점에 나오든 꼭 구해서 볼거야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1495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3189 1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4559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3303 2
55880 연인 사이에 [1] 20081006 2020-03-31 149  
55879 결혼이란게 뭘까요 [5] 아하하하하하하 2020-03-26 501  
55878 그냥 털어놓을 데가 앖어서 써봅니다 주저리 주저리 사자호랑이 2020-03-25 181  
55877 N번방 사건을 보는 조금은 다른 시각 [4] 1973 2020-03-24 391  
55876 코로나...장거리 연애 [6] songU 2020-03-24 337  
55875 마음을 접는게 나을까요? [5] 감자고로케 2020-03-24 316  
55874 서울에 방 구하는 분 계실까요?(여자) 윤사월 2020-03-22 239  
55873 소개팅을 했습니다. [2] 공학수학 2020-03-20 396  
55872 요즘 나의 일상 [3] 닝겐 2020-03-19 253  
55871 오늘이 지나가면 디어선샤인 2020-03-18 112  
55870 가성비 여자친구라는 말 [8] enzomari2 2020-03-18 512  
55869 남자가 진짜로 좋아하면, [7] 여자 2020-03-17 576  
» 에티오피아 예가체프 [3] 십일월달력 2020-03-16 251  
55867 단톡방 재개설 [1] flippersdelight 2020-03-16 211  
55866 예쁜거임 평범한거임 못생긴거임? [2] 여자 2020-03-14 386  
55865 미국에서 일하는 남자, 내조. [3] 달빛수정 2020-03-14 259  
55864 Good morning :) 뾰로롱- 2020-03-13 95  
55863 남자는 무슨 마음일까요 [3] 20081006 2020-03-12 439  
55862 싫은 사람 대처법 [7] 몽이누나 2020-03-11 407  
55861 여러분은 언제 이별을 생각하시나요? [4] 오렌지향립밤 2020-03-11 350  
55860 나 요즘 행복 [10] 닝겐 2020-03-10 421  
55859 1년반 백수 잘살고 있는 걸까요? [8] 낭낭낭낭 2020-03-09 445  
55858 지은아 여기좀 봐바~ 디어선샤인 2020-03-09 176  
55857 이러지 말자고 [11] 십일월달력 2020-03-09 361  
55856 따스한 봄날 저녁에 셀프소개팅 올려봅니다 mochalatte 2020-03-08 276  
55855 남친 고민글 펑했습니다 마요마요 2020-03-08 146  
55854 틴더의 여인들 [2] 빙규 2020-02-29 473  
55853 어린시절 낯가림이 심하고 적응이 힘드셨던 분들 계실까요 [7] 서송이 2020-02-29 420  
55852 한달 운동 그리고 그후 + [4] 뾰로롱- 2020-02-28 549 1
55851 기적의 논리 나리꽃 2020-02-27 151  
55850 오랜만이에요 [1] kinoeye 2020-02-27 162  
55849 상식 drummy 2020-02-26 146  
55848 1~2년전과 너무 많이 바뀌었네요. [2] 김천사 2020-02-26 468  
55847 헤어진 후 우연한 만남에 대하여. [4] 닝겐 2020-02-25 479  
55846 눈살이 찌푸려지지만 그래두 [1] Takethis 2020-02-24 286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