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904

그냥 마음이 그러면 마음이 멈출 때까지 기다려야 하는 것 같아요. 


그냥 멈추면 보이고 마음이 안정되는 것 같습니다. 


제 마음은 지금 흔들리고 있습니다. 


아 어지러워요라고 말하네요 마음이. 


마음아 멈춰라 나 힘들다.   하지만 마음은 멈출 생각을 안합니다. 


왜냐면 제가 멈추길 바라지 않아요.  


지금 너무 늦은 것 같아서 따라잡고 싶어서 멈추지 않길 바랍니다. 


그런데 멈추어야 할텐데. 그래야 그게 더 빠를 수도 있는데 


오랜만에 러브패러독스와서 끄적입니다.  


두부라는 분이였나요 그분이 생각나네요 3년전 4년전쯤 활동하셨는데 지금 계시려나 모르겠네요. 

바쁘면 다들 하던것도 못하고 집중하고 그러니까요. 


여기 오면 마음이 편해질 때가 많았어요. 


다양한 사람들 많은 사람들이니까  나의 말에 동감하거나 비슷한 일이 있는 경우가 많다고 생각해서

또 그런 것 같아서 위로 많이 받았네요. 


끄적이고 갑니다. 

예전에 3년 전쯤인가요. 

러브패러독스를 우연히 봤어요. 


저자 글을 읽은 적이 없지만. 

저는 이 사이트를 통해 글을 쓰고 댓글에 위로를 받고 . 

그 분이 생각 나서 들어오기도 하고.  


가끔 들어오면 모르겠지만. 여긴 내 마음을 털어 놓을 수 있는 유일한 곳인 듯합니다. 

사람에게 위로란 마음을 털어놓을 수 있는 누구,장소, 사물 무엇이든 털어놓을 수 있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데 여기가 그런 것이죠. 


작가님. 

그때 제 생각에 괜찮은 분이 계셨어요. 

선을 지키고, 객관적이고. 기분나쁜 말을 하지 않고 남을 존중하는 분. 

그런분이 계셨어요 활동적이였고. 


그때 빨리 등장하셨다면 좋았을텐데 하는 생각도 듭니다. 


오늘 생각한 내용를 적으러 들어왔는데 . 

이제 회원가입이 승인이 되어야 가입이 될 수 있게 바뀌었네요. 


서명을 적다보니 본래 적으려 했는 제 생각이 흐려져 적을 수가 없게됬어요. 


감사합니다. 이렇게 등장해주셔서 다행이라 생각합니다. 


러브패러독스가 접근하기 쉬어 마음의 위로가 되는 부분이였는데 . 

약간의 제재는 있어야한다고도 생각했거든요.  


이 글을 보신다면. 제가 기분 좋겠네요. 


+ 나는 내가 문제가 있는 줄 알았다. 

단지   그들처럼 어울리는 것과 동행하는 것에서. 


그래서 어릴 때 나는 항상 생각했다. 

어떻게하는 어울릴까. 같이 동행할까 친구가 될까. 


하지만 같은 순 없었다.    그들처럼 같을 순없었다. 


난 달랐고  난 같다는 것에 의심을 했고 난 다르다는 것을 짐작하고 있었다. 


지금 이제 30이 넘어서야 난 알았다. 

난 어릴때 내모습과 생각이 별처럼 다른 줄 알았는데. 


그저 다른 것일 뿐이였다. 

그저 다른 것  다른 것을 인정을 못한 20년과 이제 다른 것을 안 것  그저 감사할 뿐이다.


왜 그 허무한 것에 왜 그 말도 안되는 것에 규정속에 보편적이라고 규정된 것에 

스트레스와 생각을 이제 라도 알았으니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틀린 것이 아닌 다른 것을 이해하기까지에 난 내 마음에 평정심과 다른것에 집중해야하는 시간이 필요한 것이였다. 


흔들림이 멈추어가는 시기에 비로소 흔들리는 물체의 본모습이 보인다. 



엮인글 :
http://catwoman.pe.kr/xe/index.php?document_srl=4077051&act=trackback&key=9f4


lily0206

2020.05.22 01:22:43

말씀하시는 그런 날이 있는것 같아요.

마음이 힘들진 않지만, 그렇다고 밤에 잠을 청할때, 아무일 없듯이 포근히 잘수있는 날이 아닌 날. 

그렇게 힘든것도, 걸리는것도 없지만, 내 마음은 휘청휘청 거리는 날. 


난비밀이좋아님이 원하는 시간에 비로소 멈추길 바랄께요 :)

행복하세요! 


난비밀이좋아

2020.05.28 22:35:02

감사합니다 ㅎ

일상의아름다움

2020.05.25 12:06:17

그쵸. 여기는 마음의 고향 같아요. 글을 따뜻하게 잘 쓰시는 분들이 많아서 ㅎㅎㅎ 

털어놓고. 그리고 또 누군가의 답글을 읽다보면 나도 모르게 마음이 위로가 되는 것 같아요. 


갈피를 못 잡는 때가 있죠. 그럴 때는 마음가는 대로 하는 것도 방법인 것 같아요. 내 마음이 내 마음이 아닌 것 같은 그 때. 그런 시기가 지나고 나면 나를 더 이해하게 되는 것 같아요. 언젠가 마음이 알아서 멈출 때, 나를 더 이해하는 시기가 오지 않을까요.

난비밀이좋아

2020.05.28 22:35:47

맞아요 따뜻하게 글 쓰는 분들이 많은 것 같아요 일상의 아름다움님도 따뜻하실 것 같은데요? ^^

일상의아름다움

2020.05.29 13:38:30

감사해요! 난비밀이좋아 님도 마음이 따뜻하실 것 같아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2453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4121 1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5699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4901 2
55904 왈왈 new [2] 십일월달력 2020-06-04 26  
55903 쓰레기같은 남자한테 끌려다니는 직장동료랑 손절해야될까요? update [4] JY1915 2020-06-03 66  
55902 연애상담.. 연애란 왜 이렇게 어려울까요.. update [5] 오렌지향립밤 2020-06-03 77  
55901 전남친과 만남 [2] lovexoxo 2020-05-31 232  
55900 울지마 단지 연습인거야 [3] 만만새 2020-05-30 141  
55899 더 나은 나로 나아가기 위하여 [2] 달콤한고구마 2020-05-30 130  
55898 모순 만만새 2020-05-29 55  
55897 어머 아버님 [1] 뾰로롱- 2020-05-29 96  
55896 20대 중반 모태솔로 [2] lily1234 2020-05-29 211  
55895 다이아몬드는 영원히 칼맞은고등어 2020-05-27 105  
55894 손냄새 [2] 십일월달력 2020-05-26 179  
55893 거기 누구 없소? (feat. 코로나 in USA) [4] 일상의아름다움 2020-05-25 209  
55892 무기력 시기 다시 찾아오다 [3] 뾰로롱- 2020-05-24 202  
» 마음이 힘들진 않은데 복잡하고 어지러울 때 [5] 난비밀이좋아 2020-05-21 267  
55890 서로 다른 종교로 인하여 절교 [1] 총각남 2020-05-17 299  
55889 주민센터(동사무소)에서 [1] 총각남 2020-05-17 278  
55888 하고 싶은 일... 만만새 2020-05-17 139  
55887 반짝거림에 대하여.. 만만새 2020-05-16 137  
55886 ( ' - ' ) 인생은 니냐뇨 ~~ ♩ [8] 몽이누나 2020-05-12 355  
55885 다시 연락할까요? [4] 조각배 2020-05-10 560  
55884 사람은 누구나 힘이 있으면 그것을 남용 할까요? 하이에크 2020-05-09 175  
55883 여기가 어디지? 수누기 2020-05-09 191  
55882 딸 둘 막내 아들 [5] 다솜 2020-05-07 410  
55881 남자들의 사생활 [5] 오렌지향립밤 2020-05-07 730  
55880 선넘는 친구. [8] 12하니 2020-05-05 547  
55879 잘 모르겠다라는말 거절 맞죠? [4] tb0948 2020-05-04 409  
55878 생각할 시간이 필요하다는 말,, ㅠ.ㅠ [5] 닝겐 2020-05-04 379  
55877 무관심과 혐오의 바다를 건너서... 나리꽃 2020-04-27 266  
55876 계속 친구로 지냈으면 좋겠다는 남사친, [5] 여자 2020-04-26 614  
55875 소개팅 후기 [2] 아름다운날들3 2020-04-24 616  
55874 (펑) [14] 함께하는우리둘 2020-04-24 892  
55873 청혼 [1] 몽이누나 2020-04-23 415  
55872 남편의 여사친 [8] 소피 2020-04-23 677  
55871 GO 십일월달력 2020-04-22 184  
55870 나를 좋아하지 않는 남자친구- 펑 [3] herbday 2020-04-21 5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