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989

주말내내 겨울잠자는 곰처럼

내리는 빗소리를 자장가 삼아 자고 또자고

일어나서 먹고 또 자고를 반복하다가 출근한 직장인입니도 ... (*_*)


뉴스를 보니 비피해가 심각한 지역이 많던데

다들 무사하실런지요.


저희집 바로앞에는 몇일전에도 사람이 죽었던.. 땡땡천이 흐르는데

일정 수위가 넘어가면 아주 요란하게 안내사이렌이 울려요.

천주변을 산책하는 사람들에게 대피하라는 안내문구와 함께요.


어젯밤에도 밤새 빗소리와 함께 요란한 사이렌을 들으며

이상한 꿈들을 양껏 꾸다가 일어났어요...

사이렌 소리 때문인지 내내 도망다니고 숨고 막 첩보영화 한편 찍은것 같은데..

월요일을 앞둔 복잡한 심경을 반영한 것이었을까요...


이번 한주를 무사히 보내고 나면 전 다음주에 휴가를 갑니다 '-'

다음주엔 부디 비가 그쳐 배도 실컷타고 멋진 풍경도 잔뜩 보고

무엇보다 맛있는걸 많이 마니 먹고 싶네요 !


아 오늘은 팀장님이 휴가셔서 저도 반쯤은 휴가모드에요 ㅋㅋㅋㅋㅋ



주절주절 수다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십일월달력

2020.08.05 23:12:48

남쪽 끝 여기와는 다르게 위쪽은 이번 장마에 많은 일들이 있더라고요 ㅜㅜ 일상이 여전하시길.. *U*

몽이누나

2020.08.07 10:24:25

요즘 날씨를 보고있자면 지구가 대노한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전쟁의 반대는 일상이랬나요.. 일상속에서 늘 행복하시길 *U*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sort
공지 장편소설 <가만히 부르는 이름>이 출간되었습니다 캣우먼 2020-09-28 7036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23204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22335 1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92756 2
55989 What a coincidence - 인연과 우연. [18] 롤링스톤즈 2012-10-08 11507 26
55988 연애 중 괴로우신 분들을 위한 베리베리 스몰팁. [15] 3호선 2012-05-21 11553 24
55987 은근히 눈이 높은 사람들 [25] 앙드레몽 2012-04-02 12062 22
55986 앞 페이지의 영어 공부 어떻게 하냐는 글을 읽고... [17] DonnDonn 2012-03-19 11303 20
55985 20대 후반~30대 초반의 싱글 여성분께 드린 쪽지 [60] plastic 2014-05-20 12397 19
55984 결혼 - '그럼에도 불구하고' [32] 갈매나무 2012-12-13 11004 17
55983 연애 잘 하는 남자(엄청 깁니다 : 스압주의) [92] saki 2012-04-02 14788 17
55982 안타깝고,무섭네요. 해밀 2014-05-13 5404 14
55981 잠수부와 나비 (부제: 연락없는 남친의 속마음 및 대처법) [2] 기버 2012-06-04 14619 14
55980 화장품과 피부관리에 대한 썰. 수정완료. [44] askdeer 2012-01-03 13629 14
55979 학교 도서관 정문 앞에 대자보를 붙이고 오니 [62] 원더걸 2013-12-17 8550 13
55978 삶이 만만치 않다고 느껴질 때 읽어봄직한 글... [6] 바둑이 2012-06-14 9682 12
55977 <캣우먼>글 임의로 삭제했습니다. [21] 캣우먼 2012-06-12 9484 12
55976 공창제가 대안이 될 수 없는 이유 [13] 눈사람 2012-01-17 21529 12
55975 과외 학생에게 고백받은 후기입니다. [120] 부대찌개 2014-04-30 14572 11
55974 봉봉2님께 [16] 애플소스 2014-03-04 6569 11
55973 용기냈어요. [11] 누누 2013-10-23 7196 11
55972 여러가지 생각을 하게 만드는 글(펌) [4] 제비꽃 2012-12-21 8443 11
55971 지금 와서 하는 생각이지만 [10] 담요 2012-08-22 8197 11
55970 '혼자'를 누리는 일 [14] 러브어페어 2014-04-29 10846 10
55969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401189 10
55968 아직 인연이 안 나타나서 그래요 [18] 앙드레몽 2012-10-08 13065 10
55967 [펌] 나이 들어 늦게 깨닫게 되는 우리 삶의 진실 [6] plastic 2012-06-15 8005 10
55966 (수정) 가르치려고 들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50] sunflower 2012-05-27 7265 10
55965 loveable한, 말랑말랑 가벼운 상태 만들기 (퍼온글) [12] 녹차쉬폰 2011-05-05 33731 10
55964 마이바흐 [23] 모험도감 2017-03-02 2035 10
55963 "20년 지나도 뜨거운 사랑 있다." [38] Adelaide 2015-02-05 7003 9
55962 '생각으로' 라는 닉네임이 되게 익숙했는데 역시나는 역시나네요 [37] 다아시 2017-03-02 2291 9
55961 콘돔 이야기가 하고 싶어서요. [12] 헤르다 2014-05-19 7290 9
55960 어이가 없네요. [29] 석류알 2013-12-18 7400 9
55959 알고 있으면 유용한 사이트~ [14] 너는 완성이었어 2012-10-25 8714 9
55958 이런 연애 [27] 갈매나무 2012-06-15 8429 9
55957 <캣우먼>편지 고맙습니다. [17] 캣우먼 2012-05-15 6802 9
55956 허쥴선생 노동력 절감형 부엌 [12] 쥴. 2012-05-16 6050 9
55955 젊은 보수 [116] 너는 완성이었어 2012-12-20 8435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