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989
나는 누구에게나 상당히 친절한 편이다.
상대의 지위고하와 나이&성별을 불문하고.

문제는 그 습관적인 친절이 가끔 오해를 불러일으키기도 한다는 건데.
어머님들에겐 사윗감으론 혹시?
어쩌다 알게 된 사람들에게도 가까이 두고 지낼 만한 사람?
어떤 여성들에겐 썸남c정도의 위치?

이 정도의 오해를 불러일으키기도 하는데.
주말을 앞둔 저녁.

어느 성인 남성의 뜬금없는 고해성사형 고민상담을 듣고 난 뒤
함께 떠오르는 기억들 몇 가지가 있어 찌끄려 본다.

우리 사회 어디서나 볼 수 있던 근면하고 성실한 등장인물c 정도인 줄로만 알았던 그.
하지만 그 바닥엔 타인에게 비난받는걸 두려워 하는 엄청난 트라우마가 자리잡고 있었다.

내게 필요했던건 적당히 말없고 성실한 노동력c.
하지만 그 노동력c 는 오래 전 입은 마음의 상처를 아직도 극복하지 못하고 사람들에게 보여지는 자신의 모습과 내면의 자아 사이에서 끊임없는 고민을 반복해 오고 있었던 것이다.

그냥 단순한 등장인물 a 정도의 역할을 기대하는 내게 그 이상의 뭔갈 자꾸 보여주고 기대하는 사람들을 만나게 될 경우 습관처럼 꺼내들던 거리두기.

자연스럽게 튀어나온 나의 습관적인 행동패턴에 크게 실망한 그의 눈빛이 잊혀지지 않는 이유는 뭘까.

아직까지도 타인의 심정을 이해하고 공감하기엔 너무 좁고 얕은 내 그릇이 문제인건지
그동안 심리ㅡ사회적 안전거리를 폭넓게 잡고 사는데 너무 익숙해 져버린게 문제인건지

예전엔 그냥 뭐 이런 사람들이 다 있지 하며 피식 웃어넘기던 일이
약간 충격적인 여운을 남기는 경험을 해 보고 난 뒤 남기는 감상.

결론.
고(해성사)민상담은 그걸 들어줄 준비가 되어 있고 충분한 자격이 있는 상대이게만 하는게
하는게 좋은 듯.


만만새

2020.08.08 12:37:26

그녀라면 고백할수도 있으니 조심하세요~

뾰로롱-

2020.08.12 17:36:55

굉장히 공감되는 글이네요. 

어릴적엔 자신의 약한부분을 보여주며, 혹은 넌 참좋은사람 같아 (우리는 참 잘맞는것 같아) 가까운 거리로 다가오는 사람들을 보며,  내가 그만큼 좋은사람인가보다 우쭐했던 적도 있었어요. 

그런데, 지금은 알게됐어요. 내가 그걸 다 품어줄수도 없고, 내가 아니여도 된다는 걸.


지금은 그렇게 다가오는 사람을 보면 일단 한발 물러서게 되요. 

시간의 흐름에 기대 관계가 어떤방향으로 정리되어 가는 과정을 지켜보는 쪽으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장편소설 <가만히 부르는 이름>이 출간되었습니다 캣우먼 2020-09-28 7039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23208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22337 1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92756 2
55919 맛집장어 후기 [2] 십일월달력 2020-08-10 862  
» 뜬금없는 고(해성사)민상담을 듣고난 후 드는 생각 [2] 칼맞은고등어 2020-08-08 1004  
55917 안녕하세요 르피입니다 [2] 르피 2020-08-06 943  
55916 30대 중반 진로 고민.. [4] S* 2020-08-03 1529  
55915 짧은 후기와 비오는 월요일 [2] miiiiii 2020-08-03 875  
55914 비가 츄륵츄르륵 오네요 [2] 몽이누나 2020-08-03 836  
55913 이직하게 되었네요... [4] 만만새 2020-07-31 1014  
55912 평일 낮 독서 모임? 캘리포니아 2020-07-28 915  
55911 30대의 소개팅... (내용 펑) [13] miiiiii 2020-07-27 1811  
55910 의지할 데가 없다는 사실에 너무 우울해져요 [9] JY.K 2020-07-26 2356  
55909 합의된 하룻밤 만남...그리고 그 후 감정... [13] 하늘이13 2020-07-20 2197  
55908 제가 선생님을 사랑하는 걸까요 동경하는 걸까요? [10] JY.K 2020-07-16 1474  
55907 성별바꾸기 앱* 만만새 2020-07-13 1094  
55906 사장과 직원의 차이 칼맞은고등어 2020-07-11 1216  
55905 결혼 준비하고 있습니다 [1] 덤인 2020-07-08 1531  
55904 서울 아디오스! [5] 십일월달력 2020-07-07 1173  
55903 나의 무식함에 대하여 1편 :) [2] 또다른나 2020-07-06 1296  
55902 누군가 그랬다.사랑? [2] 만만새 2020-07-03 1169  
55901 제가 쪼잔할걸까요(내용 펑) [7] Nylon 2020-07-03 1243  
55900 우와.... 백만년 만에 들어와봐요. [2] HoneyRose 2020-06-30 1200  
55899 연애고민 조언 부탁드려요! [3] 프로고민러 2020-06-30 1267  
55898 만나본적 없는분과의 마이너스로 시작된 관계.. [5] 콩이언니 2020-06-25 1507  
55897 서울러 분들 도와주세요..^,^ [8] 십일월달력 2020-06-24 1432  
55896 이별하고 새 연인을 만들기까지 [1] 오렌지향립밤 2020-06-19 1504  
55895 호감 있는 짝녀에게 [2] 타마 2020-06-18 1415  
55894 발신자정보 알 수 없음 [2] 툴립 2020-06-16 1200  
55893 뮤직 오디오북을 만들었어요, 구경해주세요. :) etoiles 2020-06-15 1020  
55892 취미 추천 좀 해주세요~ [3] 헐헐 2020-06-13 1174  
55891 직장동료와의 경향 차이 [1] Diceplay 2020-06-13 1289  
55890 남자친구와 정말 끝일까요? [2] 민들레너어 2020-06-10 1573  
55889 궁금한게 없는 이야기 만만새 2020-06-07 1105  
55888 30대 후반남자는 넘 어렵네요ㅜㅜ [4] heesu 2020-06-06 2462  
55887 소개팅 후 [3] lovexoxo 2020-06-06 1345  
55886 왈왈 [2] 십일월달력 2020-06-04 999  
55885 연애상담.. 연애란 왜 이렇게 어려울까요.. [6] 오렌지향립밤 2020-06-03 14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