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949

제 아이를 키우면서 저의 어릴 적 생각을 하면 눈물이 나요

엄마와 아빠는 사랑을 표현할 줄 모르는 분이었고 바쁘고 어린 우리에게 화를 자주 내는 분이었어요

지금도 동생 생각하면 마음이 너무 아파요

제가 어른이 되고 나이가 많이 들었는데도 그 때 생각하면 마음이 너무 아파요

엄마는 손주를 너무 예뻐해요. 그런데 엄마가 오시는게 생각보다 기쁘지가 않아요

우리 엄마인데 내가 왜 이러지..  자꾸 죄책감이 들어요

게다가 엄마가 몇 년 전부터 인지가 조금 떨어지세요. 치매까진 아니고 아주 살짝. 가족만 느끼는. 그래서 병원에 다니시는데 

그래서 어려운 얘기는 이해를 조금 못하시고, 두 번 말해줘야 기억은 하세요

엄마 나름의 사는 방식이었고 엄마도 미안하다고 한 적이 있는데 난  어린 시절이 생각나고 눈물이 나요


엄마에 대한 반갑지 않음, 엄마를 생각하는 것보다 내 가족을 생각하는 게 훨씬훨씬 많음에 대한 죄책감

이런걸 어떻게 해결해야 하죠

엄마가 아프면 어떻게 하지, 지금도 아프고 있는데 왜 난 엄마를 생각하는것 보다 내 아이를 더 많이 생각하지

엄마가 오실 때마다 복잡해져요



만만새

2020.09.08 07:49:07

자연스러운거 아닐까요..자연의 섭리랄까.이건 어떻게 머리로 따져보고 마음으로 이해하려 해도 어떻게 안되는 부분일듯. 왜냐면 부모님한테 받은 사랑이 많아도 크게 다르지 않을것이 일단 자식을 낳으면 내가 케어해야하는 대상의 범주에 부모님까지 포함시키기 자연스럽게 어려워지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에요. 너무 생각많이 하지 마시구 할수있는만큼 최선 다함 되지 않을까..해요.

Allende

2020.09.08 11:05:59

한핏줄인 부모자식 형제자매도 절대적인 관계는 없는 건데, 그동안 우리는 가족에 관한 한 너무 많은 세뇌와 강압된 교육 속에서 살아온 것 같아요. 가족 구성원이 그렇게 다들 완전한 존재들도 아니고 때로는 남보다 못한 가족도 있는 법인데(물론 님의 어머님이 그렇다는 건 아니에요) 왜 우리는 운명공동체로 무조건 묶어놓고 거기서 조금만 벗어나도 윤리에 치명적인 것처럼 단죄를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원래 내가 직접 낳은 내 자식이 더 땡기는 법이라고, 출산과 육아를 경험한 친구들이 말하더라구요. 내 아이(들), 내 남편이 첫번째 가족, 어쩔 수 없이 다들 이렇게 우선시 되는 것 같습니다. 부모는... 글쓴님을 성실한 사회인이자 평범한 엄마로 키워주셨으니 역할을 다 하신 것이고, 다만 남은 기간 마음에 후회되지 않도록만 보살펴 드리고 함께해 주시면 되지 않을까요. 물론 어떤 경우라도 회한은 남겠지만요.  


너무 죄책감 가지지 말아요. 이미 충분히 죄송해 하고 있는 것으로 효도하는 것 같은데요.

badguy

2020.09.10 13:10:29

이분의 말씀이 도움이 되지않을까 생각합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p20wQiSlm6s


칼맞은고등어

2020.09.13 10:20:08

경도인지 장애. 혹은 ××성 치매 초기
치매로 넘어갔을 경우 향후 삶의 질을 결정짓는 시점입니다.

제가 직간접적으로 목격한 상당수의 자녀들이 이 시길 놓쳐버린 뒤
부모를 위한다며 요양시설로 고려장을 보내버리곤 하더라능.

구구절절한 사연들은 많지만 십중팔구 부모의 처참한 최후를 방관하게 되어버리는 자녀들이 대부분이란 점은 시사하는 바가 굉장하다 생각합니다.

어머니에게 닥친 문제가 기억력.의 문제가 아니라는 점을 조금 간과하고 계신것이 아닌가 해서 노파심에 드리는 말씀.

노년기 부모의 변화에 그때그때 임기응변식으로 적응하려 애쓰다간 모든걸 잃을 수 있습니다.
전문의의 도움. 전문기관의 다양한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이 좋은 세상.
지금 조금만 더 신경써도 함께한 추억을 늘일 수 있습니다.
십중팔구의 자세를 유지하다간 괴로운 트라우마만 늘여갈 뿐.

칼맞은고등어

2020.09.13 10:23:38

ㅎ 몇몇 덧글들을 보니 왠지 모르게 소름이 돋아버려 가시 돋힌 몇 마디 남겨 봅니다.

부디 제 오해와 착각이기만 바랄 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13157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13657 1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15985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77829 2
55949 코로나로 얻게 된 것 : 빈둥거리며 사색(?)하는 시간 JY.K 2020-09-21 22  
55948 응필이의 하루 만만새 2020-09-19 56  
55947 나를 사랑하지 않는 남자친구 [4] herbday 2020-09-18 186  
55946 소개팅 그로부터 약 한달 후 [12] miiiiii 2020-09-17 197  
55945 현재 재생곡 ▶ Henri Salvador - Dans mon ile [1] 십일월달력 2020-09-10 112  
» 아이를 키우면서 엄마에 대한 생각 [5] 생크림커피 2020-09-08 378  
55943 19년 7월 22일로 장거리 연애 끝 [1] 두부한모 2020-09-05 360  
55942 매력은 1+1 이 될수 없다 [1] 만만새 2020-09-04 265  
55941 아직 내 퍼즐은 저기 저기 저기에 있을꺼다. [3] 난비밀이좋아 2020-09-04 191  
55940 그냥 느낌이, [5] 여자 2020-09-03 383  
55939 세상 진지충 [3] 만만새 2020-09-02 253  
55938 선생님 짝사랑한다고 글 올렸던 고3 학생입니다 ㅋㅋㅋ 근황 토킹 [3] JY.K 2020-09-01 347  
55937 소심한데 배려깊지 못할때 생기는일 [2] 몽이누나 2020-08-24 484  
55936 신경 끄고 살자 마음이 편해진다. [2] 난비밀이좋아 2020-08-18 603  
55935 간절히 소망하면 이루어지는데 걸리는 시간이.. 만만새 2020-08-18 356  
55934 고깃집에 간 어느날 [5] 몽이누나 2020-08-18 548  
55933 5년이 지났습니다....저는 아직 제자리네요 [4] 둥기둥닥 2020-08-17 809  
55932 청주에 사시는 분? [2] 난비밀이좋아 2020-08-16 473  
55931 내 여자라면 좋을 텐데 [2] 빙규 2020-08-12 839  
55930 화를 내고 난뒤의 찝찝함. [2] 뾰로롱- 2020-08-12 524  
55929 말로 잘 표현하지 못하는 남자(내용 펑) [12] 닝겐 2020-08-12 941  
55928 오랜만이에요. [1] 와이키키 2020-08-11 457  
55927 맛집장어 후기 [2] 십일월달력 2020-08-10 569  
55926 뜬금없는 고(해성사)민상담을 듣고난 후 드는 생각 [2] 칼맞은고등어 2020-08-08 653  
55925 안녕하세요 르피입니다 [2] 르피 2020-08-06 638  
55924 30대 중반 진로 고민.. [4] S* 2020-08-03 1072  
55923 짧은 후기와 비오는 월요일 [2] miiiiii 2020-08-03 565  
55922 비가 츄륵츄르륵 오네요 [2] 몽이누나 2020-08-03 537  
55921 이직하게 되었네요... [4] 만만새 2020-07-31 662  
55920 평일 낮 독서 모임? 캘리포니아 2020-07-28 605  
55919 30대의 소개팅... (내용 펑) [13] miiiiii 2020-07-27 1296  
55918 의지할 데가 없다는 사실에 너무 우울해져요 [9] JY.K 2020-07-26 1327  
55917 합의된 하룻밤 만남...그리고 그 후 감정... [13] 하늘이13 2020-07-20 1575  
55916 제가 선생님을 사랑하는 걸까요 동경하는 걸까요? [10] JY.K 2020-07-16 1102  
55915 성별바꾸기 앱* 만만새 2020-07-13 7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