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989

오랜만입니다. 

어쩐지 이 게시판은 제가 꾸준히 책을 내는 한, 계속 어떤 형태로든 이어질 것 같은 느낌입니다. 

아무튼 또(!) 책을 냈습니다. 장편소설입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리겠습니다! 


(모두가 잊어가는) 주인장


----

<가만히 부르는 이름>

한겨레출판, 2020

 

완벽한 모양을 했던 사랑의 날들과 더할 나위 없던 그 순간의 진심들

 

<가만히 부르는 이름>어른들의 사랑 소설이다. 그렇다면 어른의 사랑이란 뭘까. 보다를 연민하는 마음. ‘보다가 마음이 아프거나 상처 입을 것을 먼저 걱정하는 마음. ‘의 마음에 보답해주지 못한다 해도 기꺼이 먼저를 내어주는 마음. ‘의 가혹함을 덜어내고의 취약함과 불완전함을 끌어안는 마음. 아마도 이러한 마음들이 다름 아닌 사랑의 감정일 것이. 그것들우리 안에 존재하는 선하고 아름다운 부분을 이끌어낸다. 그러니까어른의 사랑이란 어쩌면아이의 사랑과 다름없다. 겁도 없이 다가가고, 용기 있게 사랑하고, 상처를 온몸으로 떠안는 그런 사랑이다. 많은 것들이 불안하고 그 어느 것도 믿기 힘든 지금 이 시대에, 마음을 다해 누군가를 사랑하는 어떤 진심을 이야기하고 싶었다. 한편, 20, 30, 그리고 40대의 세 남녀- 한솔, 수진, 혁범-가 보여주는 어른의 사랑 이야기는 사랑이라는 주제를 넘어 세 사람 인생을 대하는 저마다의 명징한 태도도 함께 보여준다. 특히 등장인물들의 직업인 건축조경이라는 직업 세계와 윤리의식에 대한 세심한 조사로 쓰인 문장들을 통해 우리는 온 마음을 다해 일하는 어른들의 모습을 성찰하게 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 장편소설 <가만히 부르는 이름>이 출간되었습니다 캣우먼 2020-09-28 6959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23098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22252 1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92531 2
55989 저 밑에 거의 2만 픽이 걸리는 글이 보니까 영록김 2021-01-11 91  
55988 연애 참어려워요 [1] 구준서 2021-01-11 135  
55987 친구에서 연인이 되었어요.. [1] jojo0512 2021-01-09 142  
55986 게임을 해보려구요 ㅎㅎ [2] 뾰로롱- 2021-01-05 141 1
55985 2010년 2011년 그때의 러패 우리들. 다들 고마와요 [3] stillcrazy 2021-01-04 169  
55984 무릎다쳐서 직장선택 조언부탁드립니다. [3] 철수 2021-01-01 186  
55983 착한사람 컴플렉스 극복하기 [4] 몽이누나 2020-12-28 348  
55982 19금) 갑작스런 궁금증 [1] 그저웃지요 2020-12-28 444  
55981 연애감정이 다죽어서~~ [3] 즐거운 인생 2020-12-23 421  
55980 서로의 시간을 갖자는 말 [1] 크룽크룽 2020-12-21 304  
55979 드디어 먹구름이 걷히다 [2] 닝겐 2020-12-17 302  
55978 헤어지자던 놈 연락왔어요 [2] 두부한모 2020-12-13 529  
55977 다시.. [1] 닝겐 2020-12-05 417  
55976 오랜만이네요. [2] `Valar morghulis` 2020-12-04 441  
55975 이야기 [1] Takethis 2020-12-03 281  
55974 연애 경험 차이일까요? 상대방에 대한 마음 크기 일까요? [4] 20081006 2020-12-03 572  
55973 과거가 여기 있네요. 오월초록 2020-12-03 201  
55972 욕심은 많고 의욕은 없고 [3] 간장게장 2020-11-26 605  
55971 남자들은 처음으로 사귄 여자 못잊을까요 [2] 20081006 2020-11-25 618  
55970 우울증 약 먹기 시작했어요. [5] 뾰로롱- 2020-11-18 601 1
55969 이별 후 잘 지내는 방법 [7] 가을바람 2020-11-16 601  
55968 잘 지내고 있어요. 아마도 ㅎㅎ [1] 닝겐 2020-11-12 294  
55967 스모르토크 [2] 몽이누나 2020-11-10 363  
55966 마음에 감사함을 얻었습니다. [12] enzomari2 2020-11-08 651 1
55965 몇년만에 와보네요 반가운 공간이에요 [1] UnisCome 2020-11-08 319  
55964 배우자 직업에 대한 편견 [7] 엔딩 2020-11-06 943  
55963 여자친구가 여행을 간다고 하네요 [3] 화성아이 2020-11-02 589  
55962 엄마, 가깝고도 먼 당신. [12] 30's 2020-10-30 613  
55961 헤어지자고 통보받았어요! [6] 두부한모 2020-10-23 862  
55960 그럼에도 불구하고 [2] 십일월달력 2020-10-23 336  
55959 가만히 coral 2020-10-22 255  
55958 생리 전 증후군이 너무 심해 고민이에요 [7] 절미 2020-10-20 560  
55957 혐오라는 단어를 먹고 무럭무럭 자란다. [13] 나리꽃 2020-10-15 19870  
55956 몇년 만의 복수 하나. [8] Ekon 2020-10-14 675 1
55955 럽패 알게된 계기(?) [3] miiiiii 2020-10-13 5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