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995

소중한 말씀들을 감사히 들으며 제마음이 너무 작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같은 시간 같은 장소안에서 움츠리고 두려워 울고 있는 제모습이 안쓰러우면서

그곳에서 꺼내주고 싶은 마음이 들어요.

때로는 또 이런 마음이 들겠지만 그럴때 조금이라도 다른 시선과 행동으로 시간을 보내보고 싶어요.

마음에 감사함을 얻었습니다.

제 마음이 조금이라도 나아지길 바라요.


(본문)

제 마음이 병이 든것일까요.
주말을 즐겁고 보내고 들어와도 저녁에 혼자 방에 있으면 너무 외롭고 눈물이 나요.
늙어가시며 항상 고생하시는 부모님을 바라봐도 눈물이 나고 힘들게 고군분투하는 친구들을 생각해도 눈물이 나고 내 자신을 생각해도 마음이 외롭고 어딘가 서러워서 눈물이 나요. 그래서 사는게 고단해 보이고 이렇게 아등바등 살다가 몸도 마음도 약해질대로 약해진 노인이 되면 세상을 떠나는 삶 자체가 안타깝게 느껴집니다.
평일에는 운동도 하고 일도 하면 마음을 다잡는것 같은데 주말이 되면 이렇게 마음이 본질이 나오는건지 그저 눈물이 나고 모든게 서럽게 느껴져요.
이 마음을 가족에게도 친구에게도 남자친구에게도 털어놓을 용기도 생기지 않고 울며 잠이 드는날이 가끔 있습니다 오늘처럼요.
러패는 학생시절부터 들어오던 곳이라 털어놓게 되네요.
다들 어떻게 즐겁게 사는건지
모두들 어떻게 행복한 마음으로 살고 계시는지 이야기를 듣고 싶어요.
마음이 아파요.



코코호두마루

2020.11.09 01:02:45

인간이 나약하고 초라한 존재라고 하는데 남자친구도 있고 부모님도 있고 살다보면 좋은일도 많은게 인생이라 

근데 혼자 그렇게 느끼신다면 별수 없긴 한데 다소 우울증 비슷하게 있으신가 보네요. 

진지하게 클리닉 한번 가보셔서 상담 받으시길 추천합니다. 

enzomari2

2020.11.10 17:34:59

우울한 감정이 이따금씩 튀어나오는것 같아요..
클리닉은 어떻게 선택해야 될지 모르겠는데 계속 지속되면 좋은분 만나뵙고 싶은 마음이 드네요
말씀 감사드려요!

lily0206

2020.11.09 13:19:19

그럼 마음이 드는 기간이 있는것같아요. 

아무리 무언가를 공허한 마음에 채워 넣어도, 넣은만큼 빈 공간이 남아도는 기분.


긍정보다는 부정이, 

여유보다는 걱정이, 

삶의 빛 보다는 그림자가 생각날때 있는것 같아요. 


인생은 멀리서 보면 희극이고, 가까이서 보면 비극이라는 말처럼 이 부분을 속 시원히 들여다 보는 말은 없는것 같아요. 


모두 다 나만빼고 행복해보이지만, 집집마다 문제없는 집안이 있을까요?

문닫고 들어가면 다들 각자의 무게를 어깨에 얹고 살아가는것 같아요. 


주말에만 그런 마음이 든다면, 

기분전환 하실수있는걸 만들어보면 어떨까요?


비슷한 시간대에 같은 공간에 늘 그런 마음이 드신다면, 

비슷한 시간대에 같은 공간에서 다른 행동을 해보시는것도 추천드려요. 

웃긴 영화를 본다던지, 친구한테/남친한테 전화를 건다든지/웃긴 웹툰을 본다던지/컬러링 북을 한다던지/소소한 취미


삶이란건, 그 끝이 있기때문에 고귀한것 같습니다. 


저 역시 부모님에 대해서 그런 마음이 들고, 그럴수록 부모님한테 잘해드려야지 생각은 들지만 그렇게 못해드릴때도 많고요. 

나이가 하나씩 차면서, 커가는 나의 모습과 대비해, 작아져가는 부모님의 모습을 바라보는 마음은...늘..아리죠.


하지만, 시간이 다 되어서 부모님을 먼저 보내드려야하는 그날이 온다면, 

다시는 이 생에서 보지 못할 나의 부모님 때문에 억장이 무너져내리겠지만,

한편으론, 쉽지않고, 불안했던 이 생을 정리하고, 고통도 아픔도 없는 저 세상으로 보내 드리는 마음이 마냥

무겁지만은 않을꺼같아요. 


부디 그날까지, 많이 아프시지 않으시고, 편한 마음으로 남은 여생을 보내시길 바라면서요. 


부모님의 인생을 생각하시는 마음이 예쁘셔서, 그런 생각이 드는걸꺼에요.

그래도 너무 많이 서러워 하지않기! 그런 마음이 들때마다, 부모님한테 한번 더 연락 드리기! 


마음에 병이 든것이 아니라, 불편한 감정에서 오는 스트레스일꺼에요. 


오는 주말에는 조금은 더 편한 마음으로 보내셨으면 좋겠어요 :)




enzomari2

2020.11.10 17:38:50

비슷한 시간대에 같은 공간에서 다른 행동을 해보는 것도 추천드린다는 말씀을 보며 너무 감사했어요.
왜 그런 생각은 못했을까요. 변화을 주고 싶은 마음이 드네요^^
아무래도 요근래 계속 재택근무를 하면서 부모님 옆에서 너무 가깝게 지내면서 더 감정이입이 많이 되는것 같아요..부모님에 대한 말씀 하나하나가 쉽지 않은 말이기에 더욱 어른이 되며 묵묵히 받아들일 수 있는 제가 되었으면 해요.
이번주말에는 다른것을 하며 제마음을 지켜볼게요.
너무 감사드립니다:)

십일월달력

2020.11.09 13:46:01

전 지역아동센터에서 봉사활동을 제법 오랜기간 했어요.

거창한 건 없고, 편부모 가정의 아이들에게 사회나 국사 과목 가르치면서 고민 들어주고..

작성자분 이야기를 읽으면서 나에겐 왜 마음의 병이 쉬이 생기지 않을까 생각해봤는데.

이유가 그 덕분인 것 같아요. 


누군가를 돕는.. 좋은 일을 하라는 말씀이 아니라,

가치가 있겠다고 생각되는 작은 일들을 실천해 보세요.

아픈 마음이 조금씩 말랑말랑 괜찮아 질지도..

enzomari2

2020.11.10 17:41:46

가치있는 일이라는 것 자체를 요근래 의식하지 못한채 살아왔던것 같아요. 덕분에 가치있는 삶에 대해 생각해보게 되어요.
참 멋진일을 하시며 멋지고 살고 계시는 모습 본받고 싶네요^^
저도 가치있는 일을 지금부터 작게나마 찾아보고 싶어집니다.
너무나 감사드려요:)

일상의아름다움

2020.11.09 14:55:37

인간의 근원적인 외로움과 슬픔이 아닐까요. 

산다는 건 죽음에 가까워진다는 것이기도 하니까요. 


그래서 어떤 사람은 평생을 함께할 반려자를 만나기도 하고 

그래서 어떤 사람은 헌신적인 일에 자신의 일생을 다 바치기도 하고

그래서 어떤 사람은 자신의 사업에 모든 것을 다 쏟기도 하고 

그렇지만 보통의 사람들은 서글픈 고민을 하다가 생을 마감하기도 하는 것 같아요. 


주말에 부지런히 뭔가 하다보면 그런 기분이 잠시 잊혀지는 것 같아요. 


언젠가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의 그 순간이 온다면

언젠가 나의 차례가 온다면

그 순서 또한 태어나는 것처럼 자연스러운 것이 아닐까요. 


부모님이 서로 만나게 된 그 우연한 기회에 의해서 이 세계에 왔다는 것 자체가 

어쩌면 정말 소중한 기회일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어서 


하루하루 제가 이 세상이 좀 더 나아지도록 뭐를 할 수 있을까 고민을 해요.

그리고 실천하려고 노력하는 것 같아요. 

봉사활동을 했을 때 가장 행복했던 것도 (지금은 일이 바빠서 못하지만) 

그런 이유때문인 것 같기도 하고요. 


시선을 조금만 돌리면 생각보다 나의 도움을 필요로하는 사람들이 많은 것 같아요. 

행복한 길을 찾기를 바래요!

enzomari2

2020.11.10 17:44:16

읽다가 눈물이 맺혔지만 말씀대로 이 소중한 인연을 마냥 슬퍼만 할수도 없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더욱더 소중하게 기쁘게 해드리고 싶은 마음이 드네요ㅠㅠ
이 세상에 저도 도움을 주고 기쁨을 주고 싶네요..
행복한 길은 어떻게 하면 갈수 있는지 생각의 시간을 가져볼게요.
너무 감사합니다:)

enzomari2

2020.11.10 17:45:17

이 한문장이 저에게 참 따뜻하게 다가왔어요.
편하게 편하게 제가 되어볼게요.
고마워요

나이롱킹

2020.11.12 21:44:17

그냥 결혼하세요.

비도오고그래서

2020.12.03 00:01:03

비슷한 감정을 저도 느낀적이 있어요..그래서 그냥 토닥토닥 하고 위로해 드리고 싶어요 근데 님 글 덕분에 오히려 제가 위로받는 기분이 들어서 참 고맙습니다. 님의 마음에도 위안이 되시길 그리고 조금이라도 나아지길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장편소설 <가만히 부르는 이름>이 출간되었습니다 캣우먼 2020-09-28 7395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23527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22616 1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93696 2
55995 나는 잘 지내고 있는가? new [1] 뾰로롱- 2021-01-27 18  
55994 어떤 마음이 더 큰 걸까요 update [3] jojo0512 2021-01-26 72  
55993 30대 남자인데 인생이 너무 외롭네요 update [11] 딥디크 2021-01-25 95  
55992 결혼 생각하고 있는 여친이 있는데 성격이 너무 다릅니다 덤인 2021-01-25 55  
55991 연애일기-1 update [5] 변덕쟁이 2021-01-22 146  
55990 엄마는 고기를 썰테니 너는 글을 쓰거라 칼맞은고등어 2021-01-21 81  
55989 3년만에 왔지만 여긴 여전하군요 치열하게 2021-01-21 114  
55988 이렇게 그냥 헤어지는 게 맞을까요 update [7] 양파링 2021-01-21 124  
55987 연애 참어려워요 [3] 구준서 2021-01-11 299  
55986 게임을 해보려구요 ㅎㅎ [2] 뾰로롱- 2021-01-05 197 1
55985 2010년 2011년 그때의 러패 우리들. 다들 고마와요 [5] stillcrazy 2021-01-04 257  
55984 다쳐서 직장선택 조언부탁드립니다. [5] 영수 2021-01-01 446  
55983 착한사람 컴플렉스 극복하기 [4] 몽이누나 2020-12-28 399  
55982 19금) 갑작스런 궁금증 [1] 그저웃지요 2020-12-28 593  
55981 연애감정이 다죽어서~~ [3] 즐거운 인생 2020-12-23 481  
55980 서로의 시간을 갖자는 말 [1] 크룽크룽 2020-12-21 349  
55979 드디어 먹구름이 걷히다 [2] 닝겐 2020-12-17 347  
55978 헤어지자던 놈 연락왔어요 [2] 두부한모 2020-12-13 616  
55977 다시.. [1] 닝겐 2020-12-05 476  
55976 오랜만이네요. [2] `Valar morghulis` 2020-12-04 498  
55975 이야기 [1] Takethis 2020-12-03 307  
55974 연애 경험 차이일까요? 상대방에 대한 마음 크기 일까요? [4] 20081006 2020-12-03 640  
55973 과거가 여기 있네요. 오월초록 2020-12-03 224  
55972 욕심은 많고 의욕은 없고 [3] 간장게장 2020-11-26 647  
55971 남자들은 처음으로 사귄 여자 못잊을까요 [3] 20081006 2020-11-25 691  
55970 우울증 약 먹기 시작했어요. [5] 뾰로롱- 2020-11-18 655 1
55969 이별 후 잘 지내는 방법 [7] 가을바람 2020-11-16 653  
55968 잘 지내고 있어요. 아마도 ㅎㅎ [1] 닝겐 2020-11-12 318  
55967 스모르토크 [2] 몽이누나 2020-11-10 390  
» 마음에 감사함을 얻었습니다. [12] enzomari2 2020-11-08 694 1
55965 몇년만에 와보네요 반가운 공간이에요 [1] UnisCome 2020-11-08 348  
55964 배우자 직업에 대한 편견 [7] 엔딩 2020-11-06 1020  
55963 여자친구가 여행을 간다고 하네요 [3] 화성아이 2020-11-02 631  
55962 엄마, 가깝고도 먼 당신. [12] 30's 2020-10-30 658  
55961 헤어지자고 통보받았어요! [6] 두부한모 2020-10-23 9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