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995

금년 초여름에 일 때문에 알게된 여자가 있습니다


나이도 저보다 많이 어려 제 눈에는 이뻤습니다 


서로 협력관계로 일하는 것이라 갑을 이런 느낌은 없었습니다


시간이 좀 지나 회사 사람들이랑 그분이랑 저녁 술자리가 있었습니다


제가 주선을 하고요


저는 회사에서 중간 관리자입니다 저기준 아래로 아마 반이상 참석을 한거 같습니다


참고로 저의 부서는 여자가 직원이 없습니다


1차 밥먹고 2차 노래방 가서 술 더 먹었습니다


그런대 그중 그여자 분이랑 담담자로 일하는 부하 직원이 술이 많이 취하더니 


마구마구 꼬장을 부려 2차에선 좀 덜 즐겁게 술자리가 끝나면서 해어 졌습니다


아마 그직원도 그분이 좋왔던지 이뻐보였던지 했나봅니다~~


2차에서 중간 쯤 직원의 꼬장이 한참 나올쯤 여자분이 뭐가 죄송한지 죄송하다 하며


나중에 따로 식사 하자고 하더군요? 기분 좋았습니다^^


시간이 1주일 가량 흘러 습니다 저는 회식 전에는 저여자분 전화 번호도 몰랐습니다


그리고 문자 했습니다 솔찍히 일 얘기 할거 없는데 일 핑계 대면서 잘있냐? 잘들어 갔냐? 등등


문자 끝나갈 쯤 식사 얘기 하니까 기억 못하까봐 걱정했는데 흔쾌히 보자고 하더라고요


기분 정말 좋았습니다~~^^


그리고 몇일뒤 약속한날 보았습니다 기분 좋게 비도 왔습니다


이런 저런 말하다가 제 얘기를 했습니다


비밀을 아니지만 저는 4년전 이혼을 했고 아들 둘있는데 제가 기른다고

*언제 부터인가 이혼 애예기는 여자만나면 선행으로 하고 시작을 하는거 같습니다


여자분 살짝 놀라더 라고요 경직되는 느낌이랄까 


제가 완전 동안은 아니지만 나이 보단 어려 보이는 거 같습니다


뭐든 그날 술 많이 마시고 집에 대려다 주고 끝났습니다


에프터는 몇번 문자 했는데 성사가 안되 보질 못하고 회사에서 만 몇번 보았습니다


가끔 문자하면 처음보다 늦게 오고 이모티도 줄어 들고 잠시 좋왔다 마는건가 싶기도 하고요


너무 아쉬워서 그러는데 돌직구 한번 해볼까 하는데 어떻게 생각 하시나요?


미친짓 일까요??











Chiclovely

2020.12.23 10:16:23

설마 여자분 미혼이신가요? ..

맞다면 신중히 생각해 보시길.

나이차이도 많이 나는 애 둘있는 돌싱이 미혼여자에게 대시한다는건 큰 용기가 필요한 일이라고 봅니다.

즐거운 인생

2020.12.23 14:30:00

그냥 가만이 있는게 답인가봐요 
바보 될수도 있겠다 생각이 들어요 뭔 일이 있었던거도 아니거니까~~
답글 감사합니다~~

badguy

2020.12.27 14:57:04

1. '나중에 따로 식사 하자' 는 '많이 죄송합니다.' 라는 뜻 이었을 뿐 정말로 밥을 따로만나 먹고싶다는 얘기는 아니었을 가능성이 많습니다. 따로 연락와서 밥 얘기를 하니, 본인이 한 말이 있기에 예의상 식사를 함께한 것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닐 가능성이 많습니다.


2. 상대는 썸남썸녀의 관계로 식사자리에 참석한 것이 아니라, 회식이라는 업무상 연장선상에서 있었던 죄송한 일에 대한 예의를 차리기위해 나온 식사자리에서 매우 개인사적인 내용의 고백에 대해 놀랐을 가능성이 많습니다만, 글쓴님께서는 호감을 조금씩 느껴서 미리 그 사실을 언급한 것이 시기상 조금 이른감은 있지만 잘못하신 일은 아닌듯하네요.


3. 애프터는 몇번 문자했는데 성사되지 않았고, 가끔 문자하면 처음보다 늦게오고 이미티콘도 줄었다는건 분명한 거절의사라고 생각합니다. 그럼에도 답변을 하는것은 회사에서 마주치는 사이이니 얼굴 붉히는 관계로 만들고 싶지 않은 최소한의 예의를 보이고자 함인 것 같습니다.


4. 거절의사를 표현한 사람에게 돌직구는 어리석은 행동이 아닐까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장편소설 <가만히 부르는 이름>이 출간되었습니다 캣우먼 2020-09-28 7394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23526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22612 1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93690 2
55995 나는 잘 지내고 있는가? new [1] 뾰로롱- 2021-01-27 13  
55994 어떤 마음이 더 큰 걸까요 update [3] jojo0512 2021-01-26 66  
55993 30대 남자인데 인생이 너무 외롭네요 update [11] 딥디크 2021-01-25 89  
55992 결혼 생각하고 있는 여친이 있는데 성격이 너무 다릅니다 덤인 2021-01-25 53  
55991 연애일기-1 update [5] 변덕쟁이 2021-01-22 143  
55990 엄마는 고기를 썰테니 너는 글을 쓰거라 칼맞은고등어 2021-01-21 81  
55989 3년만에 왔지만 여긴 여전하군요 치열하게 2021-01-21 113  
55988 이렇게 그냥 헤어지는 게 맞을까요 update [7] 양파링 2021-01-21 121  
55987 연애 참어려워요 [3] 구준서 2021-01-11 298  
55986 게임을 해보려구요 ㅎㅎ [2] 뾰로롱- 2021-01-05 195 1
55985 2010년 2011년 그때의 러패 우리들. 다들 고마와요 [5] stillcrazy 2021-01-04 256  
55984 다쳐서 직장선택 조언부탁드립니다. [5] 영수 2021-01-01 445  
55983 착한사람 컴플렉스 극복하기 [4] 몽이누나 2020-12-28 398  
55982 19금) 갑작스런 궁금증 [1] 그저웃지요 2020-12-28 592  
» 연애감정이 다죽어서~~ [3] 즐거운 인생 2020-12-23 479  
55980 서로의 시간을 갖자는 말 [1] 크룽크룽 2020-12-21 348  
55979 드디어 먹구름이 걷히다 [2] 닝겐 2020-12-17 346  
55978 헤어지자던 놈 연락왔어요 [2] 두부한모 2020-12-13 615  
55977 다시.. [1] 닝겐 2020-12-05 475  
55976 오랜만이네요. [2] `Valar morghulis` 2020-12-04 498  
55975 이야기 [1] Takethis 2020-12-03 306  
55974 연애 경험 차이일까요? 상대방에 대한 마음 크기 일까요? [4] 20081006 2020-12-03 640  
55973 과거가 여기 있네요. 오월초록 2020-12-03 224  
55972 욕심은 많고 의욕은 없고 [3] 간장게장 2020-11-26 646  
55971 남자들은 처음으로 사귄 여자 못잊을까요 [3] 20081006 2020-11-25 690  
55970 우울증 약 먹기 시작했어요. [5] 뾰로롱- 2020-11-18 653 1
55969 이별 후 잘 지내는 방법 [7] 가을바람 2020-11-16 651  
55968 잘 지내고 있어요. 아마도 ㅎㅎ [1] 닝겐 2020-11-12 316  
55967 스모르토크 [2] 몽이누나 2020-11-10 390  
55966 마음에 감사함을 얻었습니다. [12] enzomari2 2020-11-08 693 1
55965 몇년만에 와보네요 반가운 공간이에요 [1] UnisCome 2020-11-08 348  
55964 배우자 직업에 대한 편견 [7] 엔딩 2020-11-06 1019  
55963 여자친구가 여행을 간다고 하네요 [3] 화성아이 2020-11-02 630  
55962 엄마, 가깝고도 먼 당신. [12] 30's 2020-10-30 657  
55961 헤어지자고 통보받았어요! [6] 두부한모 2020-10-23 9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