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335

연애하면서 두려운게 딱 하나 있어요.

 

죽을까봐 두려워요.

 

양쪽 부모님 모두 서로에게 애인이 있다는걸 모르세요. 모르셔야 자유롭기에..ㅋ

 

서로의 친구들을 알긴하지만 그들의 연락처는 몰라요.

나보다 알고 지낸지 오래된 친구들, 통하는 것도 많으니 만나면 얼마나 재밌겠어. 나도 그런데~

친구랑 있을땐 방해 노노~

무엇보다 친구들의 연락처 따위 궁금하지 않기에.

 

같은 분야에 종사했었기에 아는 사람이 많이 겹치지만 그들에겐 우리의 연애 사실을 알리지 않았어요.

 

근데 만약 내가 죽으면 아무것도 모른채 연락 안된다고 초조해하기만 할테니..

어딜가도 몸조심!

 

ㅋㅋ 이런 생각하는게 웃기기도 하면서 간절합니다. ㅋㅋ



saki

2011.08.19 15:14:51

어, 저랑 같은 생각하시는 분 또 있으셨군여. 나만 이상한 줄 알았긔.

방랑자

2011.08.19 15:19:15

저도요-ㅎㅎㅎ재밌네요-

리춘

2011.08.19 17:40:35

가끔 허술? 허무? 뭐지 이건? 하는 기분이에요.

애틋해지기도 하고요. ㅋ

 

누군가 교통사고로 죽었다는 얘기를 듣고나서,

고인에 대한 안타까움과 동시에

나에게 그런 일이 닥쳤을때 어떻게 할 것인가 생각했는데요,

뾰족한 수가 없더라구요.

냥이

2011.08.19 15:35:46

추천
1

조금 다른 얘기지만 저는 제가 죽으면 제가 사춘기때부터 남긴 일기장, 수첩에 남긴 메모들을 가족들이 다 보게 될까봐 두렵습니다. 어디서 다 태워버릴까 싶다가도 가끔 보면 재밌기두 해서 그냥 두고 있는데...혹여 모를 사고로 제가 죽게 되어 이 낯부끄러운  흔적들을 가족들이 보게 된다면...저는 관속에서 손발이 오글오글 한 채 있을 거 같습니다.ㅠ0ㅠ

산길

2011.08.19 15:42:24

관 속에서 손발이 오글오글 ^^:; 일기를 오래 써왔는데... 사실 어느 날 그게 짐처럼 느껴지기도 하더라고요. 전 보셨어요. 네. 그 순간은 다시 기억하고 싶지 않은 암흑... 물론 제가 간수를 잘 안해서 그런 거죠. 허술한 나란 인간. 그 땐 크게 싸웠고 정말 지구상에서 사라지고 싶었답니다. 대신, 오히려 저에 대해 적나라하게 아시게 되어 숨길 것도 별로 없어지더군요.. 그리고 일기는 이제 수첩에 안 써요. 혹시 볼까봐, 라는 이유도 있지만 그것보다 일기가 매번 반복되는내용들이라 마음에 자꾸 짐으로 느껴지더라고요. 자기연민의 흔적이고...전  그랬어요.... ㅠ,ㅠ

헤르다

2011.08.19 17:05:42

저는 사실 그 남자 번호도 외우고 있지 않은데요.

이거 전화기 잃어버리거나 홀랑 바꿔버리면 너랑 나랑은 끝장이구나.

뭐지 이 허무하고 깊은 관계는. 이라고 아주 잠시 생각해본적이 있었어요.

리춘

2011.08.19 17:37:14

이거 전화기 잃어버리거나 홀랑 바꿔버리면 너랑 나랑은 끝장이구나. 2222

 

완전 동감합니다.

근데 이메일 주소는 기억해요.

전화기 잃어버리면 메일 보내야지요 뭐.

럽 is

2011.08.19 17:46:58

이상윤 닮았대서 잠시 부러웠음 ㅋ

헤르다

2011.08.19 17:50:20

오해이십니다. 이상윤 닮은 분은 제가 아니예요. ㅋㅋㅋㅋ

랑빠님의 그이를 저에게 붙여주시면 안돼요 ㅋㅋㅋㅋㅋ 제 쪽은 음. 재미교포 닮았어요ㅋㅋㅋㅋ

럽 is

2011.08.19 17:53:03

앗 이런 실례가  ㅋㅋㅋㅋ흐흐흐흐

(랑빠님 부럽다~)

 

재미교포면 혀에 기름기 좀 흐르시구요? ㅋ

냥이

2011.08.19 17:48:53

메신저에 등록해 놓으면 나중에 전화번호 찾을 수 있는데.. 전에 가방채 잃어버린 적 있어서 하루 종일 연락 못하다가 네이트온의 도움(?)으로 연락했었었엇었죠;

럽 is

2011.08.19 17:39:39

오 .... 색다른 두려움이네요

 

Honeysuckle

2011.08.19 18:26:01

그래서 전 씨씨가 좋아요(?)

옥수수양

2011.08.19 21:13:24

전 이 걱정을 너무 심하게 해요. ㅠㅠ 내가 죽는 것도 그렇지만 내 연인이 사고나면 어쩔려나 걱정.

맨날 남자친구한테 무단횡단 절대 금지, 집에 내려갈 땐 버스 전복 사고 조심-_-; 아저씨가 막 달리면 꼭 천천히 가라고 말해야 한다, 술먹고 돌아다니다가 성인 남자도 납치당한단다, 야근적당히,, 등등등 .

 

근데 전 가족에 대해서도 이게 좀 심해서

한참 예민할 땐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혹시 집에 불 났음 어쩌지? 사고라도 났음 어쩌지? 하면서 엉엉 울면서 집으로 뛰어들어옵니다. ..... 진짜 온 세상 걱정을 다 안고 사는 멍청이 같애요.......ㅠㅠㅠㅠㅠㅋㅋ

 

리춘

2011.08.19 22:42:14

옥수수양님. 갑자기 엄습하는 불안감, 동감합니다.
직접 겪어 본 일은 아니지만 생각만해도 아찔하고 못견디겠는 일들이 있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470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289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3417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1403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6189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4430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5599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378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3160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9539 10
27090 그의 입장에서. [29] 별이반짝반짝 2011-08-18 3207  
27089 호...혹시 8월이 가기전에 강남에서 모임하신다고 하지 않으셨나요?.... [16] 롤코 2011-08-18 1968  
27088 나도 오늘 아침 생생한 꿈이야기. [6] Hoon 2011-08-18 2091  
27087 오늘은 꿈 이야기 하는 날인가요~ㅎㅎㅎ [10] 방랑자 2011-08-18 1672  
27086 [내용 거의 없음]안그래도 쓸까 말까 고민했던 주제에 대해서 bea... [3] 바닐라 2011-08-18 1951  
27085 함께 스시를 먹어준 남자 친구에게 바치는 동화 [9] 해변의미도리 2011-08-18 2273  
27084 저녁 7시에 약속이 있다면..? [16] sometimes 2011-08-18 2478  
27083 저는 불행할거예요 [26] 김승냥 2011-08-18 2658  
27082 매력도 하락 불안증에 대한 고찰 [7] 보리쌀 2011-08-18 2448  
27081 이상형 말해보귀! 세손가락!으로 [113] Hoon 2011-08-18 3123  
27080 오늘 여의도 수영장 가길 잘했음. :) [6] PSB 2011-08-18 2398  
27079 아지트 [15] 와락 2011-08-19 2240  
27078 갑자기 가을. [10] 아침엔사과 2011-08-19 1986  
27077 제 3자들 때문에 난감한 상황.. [10] Cocoa 2011-08-19 1984  
27076 서른이 되기전에... [5] 일상탈출 2011-08-19 2535 1
27075 업계 선택의 중요성(어제 말했던 그 글) [47] 바닐라 2011-08-19 3462 2
27074 이 두 노래가 머리에 맴맴 빙글빙글. [5] Hoon 2011-08-19 2093  
27073 사내연애 어떤가요? [1] 빙글빙글 2011-08-19 2238  
27072 밴댕이 쏘갈딱지 [15] jennie22 2011-08-19 2223  
27071 이남자..마음이 뭘까여?? [1] 두잇츄~ 2011-08-19 2165  
27070 이태원 라운지 [7] funfearless 2011-08-19 2706  
27069 19금 file [15] hellen 2011-08-19 18692 1
27068 노래방 혼자 가봤어요! [30] HoneyRose 2011-08-19 2116  
27067 오.. 스팸방지기능 [14] 라임오렌지 2011-08-19 26040  
27066 오르세전 file [18] 암타롱이 2011-08-19 4023 2
» 이 연애에서 두려운 것 하나. [15] 리춘 2011-08-19 41251  
27064 자존감과 관련하여.. [3] lovely* 2011-08-19 16293  
27063 가방의 상징성? [28] 냥이 2011-08-19 3787  
27062 고대 의대생 성추행 가해자의 글 [17] 이유 2011-08-19 24073  
27061 성추행 그 후. [16] 내마음은.. 2011-08-19 2777  
27060 시작하자마자 삐걱거리는 연애. [4] sunshine11 2011-08-19 2561  
27059 급한 면세점 쇼핑이 남긴 것들.... [2] 태권팬더 2011-08-19 2627  
27058 지난 밤에 꾼 꿈 [1] 미도 2011-08-19 2085  
27057 지니가 나타나 세 가지 소원을 들어준다면? [29] saki 2011-08-19 2491  
27056 제 고민 좀 들어주세요.(남친, 경제력) [19] 앙칼귀요미 2011-08-20 40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