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034


맛밤

2017.01.12 00:07:52

맞선은 집안어른들이 주선하기 때문에 

상대 집안사정을 알고있다- 가 전제되어있긴 합니다. 

그래도 예민한 부분을 대놓고 말하는건 드물긴 하지만요. 주선하신분이 좀..별로네요.


글쓴분은 성향상 맞선이나 결정사보단 모임같은데서 자연스럽게 인연 만드시는게 좋아보입니다.



창아

2017.01.12 09:46:06

제가 선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고 나갔단 생각이 들어요
선 볼 때 조건을 꼬치꼬치 따지는 사람들이 속물로 보였는데... 소개팅과 선은 다른거였어요

이로울

2017.01.12 00:08:24

이래도 싫고 저래도 싫으면 노처녀 되는거죠

적당히 타협하시길 나중에 울지 말고

쌩강

2017.01.12 00:35:42

얘 뭐니?

베이직

2017.01.12 00:52:51

추천
2

이로울님 꼰대 짓 그만 좀 하셨으면 해요

알로

2017.01.12 00:55:49

추천
5
노처녀되는 게 뭐가 어때서요? 너나 잘하세요

쌩강

2017.01.12 00:57:26

내말이!


Apocrypha

2017.01.12 00:13:21

잘 하셨습니다.

순수의시대

2017.01.12 08:48:15

잘한 결정이예요. 암요. 신중해야죠. 본인이 원하는 그런 결혼상이 있을텐데, 적당히 타협하려고는 하지 마세요.

어느나라 속담인지는 까먹었지만, 결혼을 하면, 신랑 신부 둘만 침대에 눕는게 아니라, 양쪽 가족도 함께 다 눕는다고 하죠.

집안 분위기가 본인이 감내할 수 있는 환경인지도 봐야하는게 결혼입니다.

StFelix

2017.01.12 10:20:07

너무 잘했어요. 다른 여러가지 상황들도 있었지만 초반부에 생활패턴과 자라온 환경이 쓰신 것 보고 어 이건 힘드실건데 했는데. 잘하셨어요 아주 칭찬합니다! :) 상처받거나 그러진 마셔요! 속상해할 필요도 없는 문제니까요!

창아

2017.01.12 10:30:11

추천
1

댓글들 감사해요
잘했다는 말 듣고 싶었나봐요
결혼으로 직업도 사는 방법도 모두 바뀔 수 있다는 것을 처음 느끼네요

그리고 이로울님

님이 데이트 비용 칼같이 계산하는 것만큼
남들은 결혼 조건 계산할 수 있거든요 


슬피 울지 않고 담담히 받아들이며
다른 남자를 또 만나볼 생각이예요

알로님 말대로 너나 잘하세요

또또모카

2017.01.12 11:05:39

너무 별로에요. 요즘 어떤세상인데 시부모님에서 살면.. 이런 이야기가 나오는지.

설령 의견제시라던가 떠보는것 자체로도 고리타분하고 구려요.

슈팅스타

2017.01.12 11:19:15

아들 내외를 데리고 살고 싶다니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우리엄마는 그럼 ?

어이없는데 난. 맞선 원래 이런거예요?

두번 만나고 저런얘기가 나오다니.

햇살세금

2017.01.12 15:38:48

추천
1

공짜로 파출부 하나 들이고 싶은 집인가보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9954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1547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9675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4342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2603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3742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5644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1452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7708 10
55034 남자친구 업소녀 new [1] 생각의결 2018-06-24 64  
55033 남자친구 거짓말관련 고민입니다. new [2] 조리퐁 2018-06-24 169  
55032 오늘 밤 [2] 5년 2018-06-23 220  
55031 내만 안되는 연애 update [4] 예쁘리아 2018-06-23 260 1
55030 소개팅남에게 연락해볼까요? [4] 앙아 2018-06-23 239  
55029 알바_소회 update [2] 뜬뜬우왕 2018-06-23 138  
55028 연애중입니다 update [5] 몽이누나 2018-06-23 290  
55027 고민이 있어요 Moxi 2018-06-23 104  
55026 권고사직당했네요 [6] 디디에 2018-06-23 293  
55025 과도한 칭찬을 하는 후배 [5] Air 2018-06-23 218  
55024 여자와 알아가는 단계에서 제가 문제인건가요? [13] 레몬차 2018-06-22 401  
55023 (질문)사랑을 갈구하는 사람은 매력이 없다는데 [7] 샴푸린스 2018-06-22 394  
55022 선톡 해놓고 답장을 안읽씹 하는 경우 [5] 쵸코캣 2018-06-22 343  
55021 남자친구한테 위로해주고 싶어도 [5] 유은 2018-06-22 254  
55020 하트시그널 제작진 편집 논란 보고 떠오른 제 사소한 일화 [3] Marina 2018-06-22 319  
55019 눈을 낮춘다는 의미는 구체적으로 뭘까요? [8] deb 2018-06-21 356  
55018 외국인 친구 생일 [2] 행복행복해 2018-06-21 102  
55017 남자경제력 때문에 안만나고싶다고 대놓고말하면 어떤가요? [25] 프리스틴 2018-06-21 530  
55016 여자도 나이먹어도 결혼할사람은다하죠.문제는... [3] 요지경 2018-06-21 447  
55015 교제의 반대. [8] 고니고니 2018-06-21 347  
55014 알지도 못하는 남자를 짝사랑할 수 있을까요 [9] 덤보 2018-06-21 359  
55013 조금 슬프네요 [8] 아하하하하하하 2018-06-20 622  
55012 남자친구에 아리송한 말들을 듣고 제가 어떻게 행동해야 할까요? [21] 지롱롱 2018-06-20 656  
55011 직장 선배 대처 [8] 낭낭낭낭 2018-06-20 395  
55010 매복사랑니 후기 [2] ㉬ㅏ프리카 2018-06-20 142  
55009 결혼도 안했는데 벌써부터 자식낳는 게 고민이에요 [4] pass2017 2018-06-20 387  
55008 사랑이었을까요? [2] qq 2018-06-19 270  
55007 모두 안녕하세요! 두근두근하네요 [6] 아스카 랑그레이 2018-06-19 292  
55006 바뀌고 싶어요 [8] 폼폼이 2018-06-19 420  
55005 30년을 살면서 진짜 좋아하는 이성을 못 만났는데 [9] Rooibos12 2018-06-19 637  
55004 이 대화에서 남자 여자 생각 [13] 스미스 2018-06-19 537  
55003 태극마크 떼라 새퀴들아 [2] 키키코 2018-06-18 217  
55002 비겁한 사람 [8] attitude 2018-06-18 465  
55001 30대 중반 넘어서 결혼생각하면 만나는 남자 질이 정말 급하락할까요 [9] clover12 2018-06-18 840  
55000 사랑이 식어서,첨보다 더 좋지 않아서 헤어지는 경우가 많이 있나요... [8] 꽉찬하트 2018-06-18 4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