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920


맛밤

2017.01.12 00:07:52

맞선은 집안어른들이 주선하기 때문에 

상대 집안사정을 알고있다- 가 전제되어있긴 합니다. 

그래도 예민한 부분을 대놓고 말하는건 드물긴 하지만요. 주선하신분이 좀..별로네요.


글쓴분은 성향상 맞선이나 결정사보단 모임같은데서 자연스럽게 인연 만드시는게 좋아보입니다.



창아

2017.01.12 09:46:06

제가 선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고 나갔단 생각이 들어요
선 볼 때 조건을 꼬치꼬치 따지는 사람들이 속물로 보였는데... 소개팅과 선은 다른거였어요

이로울

2017.01.12 00:08:24

이래도 싫고 저래도 싫으면 노처녀 되는거죠

적당히 타협하시길 나중에 울지 말고

쌩강

2017.01.12 00:35:42

얘 뭐니?

베이직

2017.01.12 00:52:51

추천
2

이로울님 꼰대 짓 그만 좀 하셨으면 해요

알로

2017.01.12 00:55:49

추천
5
노처녀되는 게 뭐가 어때서요? 너나 잘하세요

쌩강

2017.01.12 00:57:26

내말이!


Apocrypha

2017.01.12 00:13:21

잘 하셨습니다.

순수의시대

2017.01.12 08:48:15

잘한 결정이예요. 암요. 신중해야죠. 본인이 원하는 그런 결혼상이 있을텐데, 적당히 타협하려고는 하지 마세요.

어느나라 속담인지는 까먹었지만, 결혼을 하면, 신랑 신부 둘만 침대에 눕는게 아니라, 양쪽 가족도 함께 다 눕는다고 하죠.

집안 분위기가 본인이 감내할 수 있는 환경인지도 봐야하는게 결혼입니다.

StFelix

2017.01.12 10:20:07

너무 잘했어요. 다른 여러가지 상황들도 있었지만 초반부에 생활패턴과 자라온 환경이 쓰신 것 보고 어 이건 힘드실건데 했는데. 잘하셨어요 아주 칭찬합니다! :) 상처받거나 그러진 마셔요! 속상해할 필요도 없는 문제니까요!

창아

2017.01.12 10:30:11

추천
1

댓글들 감사해요
잘했다는 말 듣고 싶었나봐요
결혼으로 직업도 사는 방법도 모두 바뀔 수 있다는 것을 처음 느끼네요

그리고 이로울님

님이 데이트 비용 칼같이 계산하는 것만큼
남들은 결혼 조건 계산할 수 있거든요 


슬피 울지 않고 담담히 받아들이며
다른 남자를 또 만나볼 생각이예요

알로님 말대로 너나 잘하세요

또또모카

2017.01.12 11:05:39

너무 별로에요. 요즘 어떤세상인데 시부모님에서 살면.. 이런 이야기가 나오는지.

설령 의견제시라던가 떠보는것 자체로도 고리타분하고 구려요.

슈팅스타

2017.01.12 11:19:15

아들 내외를 데리고 살고 싶다니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우리엄마는 그럼 ?

어이없는데 난. 맞선 원래 이런거예요?

두번 만나고 저런얘기가 나오다니.

햇살세금

2017.01.12 15:38:48

추천
1

공짜로 파출부 하나 들이고 싶은 집인가보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9459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1045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9240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3882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2155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3299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5243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1056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7311 10
54920 좋아하는 사람에게 어떻게 말을 걸면 좋을까요? new sweetian 2018-04-20 57  
54919 좋은사람 new [1] alliswell 2018-04-20 147  
54918 전연인과의 사진, 포토북 어떻게 하시나요? new [3] 챠밍 2018-04-20 153  
54917 댓글 부대와 드루킹 Quentum 2018-04-19 80  
54916 30대의 연애, 잠자리 까지의 시간? [5] got it 2018-04-19 577  
54915 사랑의 3요소 너때문에 2018-04-19 176  
54914 인상은 좋은데 성깔있게 생겼다?(초스몰톡) [3] 뜬뜬우왕 2018-04-19 186  
54913 단 한 사람으로부터라도 충분한 사랑을 받고 자라면 잘 자랄 수 있... [4] Rooibos12 2018-04-19 335 4
54912 그냥 스몰톡 [4] 이건 2018-04-19 168  
54911 이건 아웃인거죠 [6] fink 2018-04-19 351  
54910 돌싱이 되었고 연애를 합니다. [3] 시몬스터 2018-04-19 416  
54909 4월 19일 목요일의 보이스톡 [1] _yui 2018-04-19 138  
54908 인생 선배님들의 고견을 여쭙니다! [10] HAPPY2018 2018-04-18 404  
54907 사랑한다, 사랑하지 않는다를 보며 file 예쁘리아 2018-04-18 168  
54906 재미없는 썸이요. [4] 창조자 2018-04-18 429  
54905 잘 받기 [10] 헐헐 2018-04-18 467  
54904 장거리 연애..그리고 일상 [1] 두부한모 2018-04-18 189  
54903 ㅇ 언젠가는 이라는 말만 하는 [3] 에로고양이 2018-04-17 289  
54902 1825(paper crane) file [6] 예쁘리아 2018-04-17 298  
54901 전남친의 카톡 [4] 미미르 2018-04-17 377  
54900 남자친구가 한 말이 계속 생각나요. [8] 하항 2018-04-17 570  
54899 말로 표현 못할 사랑 아하하하하하하 2018-04-16 270  
54898 서른살의 넋두리 [6] 예쁘리아 2018-04-16 709  
54897 하던 일을 멈추고 잠시 묵념의 시간을 가져보는건 어떨까요? Waterfull 2018-04-16 190 4
54896 어제 꾼 꿈이야기 (약간 무서움) [7] 또다른나 2018-04-16 254  
54895 직장 내 괜찮은 사람 [1] bee 2018-04-15 418  
54894 누가 제 상황 정리좀 해주세요~ [3] 로멩가리 2018-04-15 420  
54893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루... [4] 뜬뜬우왕 2018-04-15 330  
54892 사귀는 건 가요? [4] fink 2018-04-15 366  
54891 너무 늦게 알았습니다. 지병은 재앙이란걸요. [3] grams 2018-04-15 578  
54890 러패에 오랫만에 왔네요 [2] Blanca 2018-04-15 168  
54889 나를 찔러보는 남자들 [4] 여자 2018-04-14 669  
54888 오늘 남자친구가 저희집에 인사와요 [1] 미미르 2018-04-14 324  
54887 아무나 만나보는것 어떠신가요? [7] Solarsolar 2018-04-13 714  
54886 저 짝사랑중인가봐요.. [8] 아하하하하하하 2018-04-13 6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