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3,902

예를 들면 

도시가스 요금을 내야 해.

근데 전기요금도 '한꺼번에' 같이 내고 싶다는 생각이 '불현듯' 들어.(망)

전기요금 고지서가 어딨더라.........

도시가스 밀렸어.(짜잔)

자동이체를 하려고 해.

전에 밀린 요금부터 내고 신청하라고 해.

요금내고 나니까 콜센터 영업 끝났어.

다음에 자동이체 신청하려고 했더니 또 밀렸어. 재시도.(여기서 실제로 시간이 걸린다.) in? out?

게임하다 뒷목 잡겠지.


하지만 무엇보다도 

관공서 방문 퀘스트가 가장 난관일 것이다.

관공서와 귀차니스트의 만남은 재난.

(지자체 vs 등기소 vs 세무서 vs 나의 대결 중에 망상......)






이로울

2017.01.12 18:37:46

대단하시네요

전 이불 속에서 기어 나오는 것 부터가 귀찮은데 :)

모험도감

2017.01.12 19:33:40

그건 디폴트기 땜에 로딩 시에 제공됩니다. 귀차니스트에게라면 게임 로딩 자체가 성가시죠. 

와르르

2017.01.12 18:50:39

제가 몹쓸 자취를 한건지,주인이 써서 종이를 줬어요.

모험도감

2017.01.12 19:34:44

고지서 한 장에 여러 세대가 아닌데도요? 몹쓸 귀차니스트 인증인가... 화이팅요

쌩강

2017.01.12 22:54:34

음 모든 계좌 이체를 은행 가서

ATM 기계 사용 안 하고

종이로 이체 하던

전 집주인 할아버님이 생각 나네요.

이사 나오는데 보증금 이체 열라 늦게 하셔서

문자 보냈더니 짜증내면서

"은행으로 걸어 가고 있어!!!"이러셨어요.

연세 80넘으신 양반이라서 그냥 "조심해서 가세요" 라고 하고 끝이었지만...

그분에게 저런 귀차니스트 게임은 그냥 도박게임일듯요.

모험도감

2017.01.12 23:25:00

역시 건물주 할아버지라 문자 소통은 가능하셨네요. 시골 어르신들껜 꿈도 못 꿀. 꼭 전화드려야 하는요.

저도 모든 이체를 은행과 텔레뱅킹하다가 스마트뱅킹으로 갈아탄지 얼마 안 되어요.

컴 보안이 엉망이라 깔기 싫었고. 아이폰 보안은 괜찮은가 모르겠네요. 


맑은 겨울 하늘에 보름달이 떴습니다.

제 음력 생일이에요.

까먹고 있다가 달 보고 집에 지금 전화했더니 아버지 짜증내며 전화 받아서 둘이 열심히 딴 소리 하다가

끊다가 말고 화들짝

"태어나게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와 "생일 축하한다"를 동시에 크로스했네요.

곰이야

2017.01.13 00:03:25

쪼매 비슷한 겜이 이미 있습니다. 전세계적으로 유명한 게임.. 해비티카.

저도 이거할때 한 두달은 열씸히 살았었는데... 가족이나 친구랑 같이하면 그럭저럭 굿 ㅋㅋ

https://habitica.com/static/front

이런게 안먹히는 성격도 있고 되는 성격도 있으니 한번 해보세요.

모험도감

2017.01.13 00:32:32

깔다가 폰 다운되어서 매우 궁금. 전 앞으로 한 달만 열씸히 살면 되거든요. 덕 좀 보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3] 캣우먼 2017-01-23 2031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38501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4254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61216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82094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174037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11519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36141 10
53902 쌩강님께서 여러명에게 공격당하시는 문제의 본질은... new [1] 뚜껑이열리면 2017-03-02 115  
53901 적당한 수면 시간과 식사메뉴 결정하기! new [1] 신월 2017-03-02 75  
53900 아래글 리플 도배 때문에 뭐 집중이 안되는데 new [8] 일산앤디 2017-03-01 114  
53899 쌩깡 꼬봉 개인님 진정님 보세요. ^^ new [106] 마이바흐 2017-03-01 196  
53898 확실히 사람이 보고싶은거만 보고 듣고 싶은거만 듣는구나....... new 전주비빔밥 2017-03-01 120  
53897 야 진정아 너 댓글에 이렇게 써놓은거 봤다. new [4] 마이바흐 2017-03-01 143  
53896 야근 없고 칼퇴하는 .... new [3] Trawooma 2017-03-01 117  
53895 스몰톡 new [4] 펭귄의하루 2017-03-01 164  
53894 짝사랑 ㅜㅜ.. new [1] heesu 2017-03-01 119  
53893 개인적으로 이쁜여자랑 애인하는남자보다 섹파나 원나잇하는 남자가 더... new [9] ethihad 2017-03-01 351  
53892 연애에서는 피해자 가해자가 없는거죠? new [2] 바나나맛쵸코 2017-03-01 178  
53891 시간이 필요하다는 남친 기다리는중인데.. 어째야 할까요 new [4] 솔찍하게 2017-03-01 188  
53890 퇴사고민 지랄같은상사 new [2] 뀨우 2017-03-01 161  
53889 당신의인생템은무엇인가요?? update [3] 결이 고운 사람 2017-03-01 286  
53888 "마음에 드는 것 하나 없대." 라는 여친가족의 말을 들었을 때. update [6] 김떡순 2017-03-01 348  
53887 1일 2글 죄송한데요 update [3] 와사비 2017-03-01 190  
53886 새로운 운명으로의 입학식 킴살앙 2017-03-01 173  
53885 예민한 사람들만 가질 수 있는 능력 update [15] 와사비 2017-03-01 603 1
53884 남성분들. 모르는 여자가 번호묻거나 쪽지주면 어떨거 같으세요? update [22] apppple 2017-03-01 501  
53883 다시 한번 러패도 파도가 철석거린다. [23] 진정 2017-03-01 5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