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3,535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덧글 들 고마워요... 차근차근 읽어 보도록 할께요.


어흥22

2016.12.25 21:05:02

얼마나 힘들었을까 어떤 말을 해야할지 모르겠습니다. 한가지 분명한 건 님은 정말 대단한 사람이라는 겁니다

님의 앞길에 늘 행운과 좋은 일만 있기를 기원합니다 


행복하세요

스팍

2016.12.25 22:00:00

글쓴님께서 행복해지는 한해가 되길 기도하겠습니다.

하카다

2016.12.25 22:26:45

"비밀글 입니다."

:

쌩강

2016.12.25 22:40:30

저는 님 마음을 알 것 같아요.

나에게도 선생님이 딸에게 대하듯이 나를 대해주는

따듯한 엄마로 선생님을 바라보는 마음이 있다는 것인데

그건 너무나 당연한 일 아닐까 싶어요.

누구든 건강하고 나를 보호해주는 엄마를 원할거예요.

질투가 나는 것도 당연하고

시기심으로 인해 그 딸을 사라지게 하고 내가 그 자리를 꿰차고

싶은 마음도 당연히 생길 것 같아요.

요즘 읽은 글 중에 학대받거나 성폭생을 어린시절에 당한 사람들의 마음이

마치 쉽게 부서지고 사용당하고 버려질 것 같은 느낌으로

살아간다. 는 데 저는 너무나 공감을 많이해서

과연 어린 시절 부모에게 완전히 의존할 때부터 문제가 생겨버린 사람이

성인이 되어 그 과정을 다시 다 처음부터 제대로 바로잡는데

얼마나 많은 시간과 고통과 노력이 따를지..

제가 그것을 겪고 있기 때문에 님 마음을 공감하고 이해가 되고

나라도 슬플 것 같아요.


저라면 상담 선생님에게 그 감정을 있는 그대로 말해보겠어요.

그런 감정을 일으켰다는 것은

내 삶에서 그 부분의 문제를 지금 바로잡을 기회란 것을

드러내는 것이기 때문에 그 부분에 대해서 상담 선생님과

작업을 심도 깊게 해 보시면 님 뿐만 아니라 상담 선생님도

그리고 두 분의 관계도 한 차원을 뛰어넘는 성장을 하게 될 것이라고

생각돼요.


부디 끝까지 잘 노력하셔서

가정도 꾸리고 행복이 무엇인지

느끼게 되는

그런 기회가 있길

제가 "온 우주의 기운을 모아" 기도해줄꼐요.

(웃기라고 쓴 것이지만 기도 부분은 진지합니다.)

힘내요.

freshgirl

2016.12.25 23:11:03

나무들의 밤 님께서 행복해지시길 진심으로 기도할게요.

아픈 기억은 다 잊어 버리시고 앞으론 좋은 일들만 가득하시길 바라겠습니다.

새해엔 좋은 일들만 다가올 거예요, 정말로요.

부디 항상 행복하세요.

lovelyJane

2016.12.25 23:17:52

본인은 약자가 아니라 강한사람이예요.
지금까지 살아온것 만으로도 웬만한 사람보다는 멘탈이 강해요.
본인을 마구마구 칭찬해주세요.
그리고 지금까지 잘 해왔으니, 앞으로도 잘 할거예요.^^
응원합니다.
저는 이 글 읽고 기분이 우울하기보다는 오히려 응원해드리고 싶은 마음이 큽니다.

KissTheSky

2016.12.25 23:40:54

도박, 남자(여자)친구, 명품, 외제차가 아닌 아파트나 학자금 때문에 대출받은거면 나쁘지 않죠. 미래에 대한 투자나 마찬가지니 힘내세요. 서른초반에 빚있을수 있죠.

4년 가까이 상담받을 정도면 의지가 강하신 분이네여. 잘 이겨내시고 연애도 번창(?)하시길. All is well~~~

mai

2016.12.26 18:52:31

본글이 지워지기 전에 읽었고, 그래서 꼭 댓글을 남기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서 평소 안하던 로그인을 했습니다. 담담하게 쓰신 글이였던 것 같지만 그 이면으로 얼마나 많이 힘들고 불안하고 무서웠을까 싶어 마음이 움찔움찔했습니다.


어떤 말로도 위로할 수도 위안이 될 수도 없을 것 같아서 무어라 말을 써야 할지 저도 잘 모르겠지만요, 


과거는 과거일뿐이며 미래도 현재도 그 과거에 사로잡힐 필요는 없다고 쓰고 싶습니다. 

그 상처나 기억에 사로잡히지 않으셨으면 좋겠어요. 나는 남들과 달라, 나는 남들처럼 될 수 없어, 나는 남들처럼 행복할 수 없을거야 라는 자신의 '생각'에 지지 말아주세요. 그 생각을 믿지 말아주세요 


자신의 눈 앞의 현실, 현재만 바라보고 믿어주세요 

그 속에 님이 있고, 앞으로의 미래는 지금의 현재가 바탕이 됩니다.

과거의 상처나 기억에 사로잡혀 지금과 내일을 놓친다면 그것만큼이나 안타까운 일도 없어요 


영원한 지금이란 없어요 변하기 나름이며 변할 수 있는 주체도 나 스스로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여행정보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36744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40833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59337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80197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172168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09726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34249 10
53355 사실 마지막이었어. [2] 키왕굳 2017-01-07 534  
53354 지하철에서의 좋지않은 시선 [2] ㉬ㅏ프리카 2017-01-06 640  
53353 미래가 두려운 동성애자... [31] 000700 2017-01-06 858  
53352 스타벅스 프리퀀시 남으시는분 [2] 이루리라 2017-01-06 200  
53351 내 연애는 왜 이렇게 어렵나요 [5] 스페셜케이 2017-01-06 927  
53350 여친 대학교친구 군인 [2] 에피톤 2017-01-06 265  
53349 매일을 어떻게 채우시나요? [4] 간디우왕 2017-01-06 622  
53348 본의 아니게 사람에게 상처를 준거같아요.. [6] 유우키 2017-01-06 639  
53347 이 연애 완전 끝난걸까요? [3] 겨울눈 2017-01-06 736  
53346 강박증?다혈질 상사ㅠㅠ [4] 피자빵 2017-01-06 304  
53345 전여친 카톡 훔쳐보는 습관 [4] 라일락1 2017-01-05 795  
53344 부모님만 생각하면 우울하고 슬퍼지는 제 인생. [13] 환한 마음 2017-01-05 749  
53343 고양이나 강아지좋아하는분께 여쭤보고싶은거요 [11] 너의 시선 2017-01-05 463  
53342 헤어지자는 말이 습관적인 남자친구 [10] brandy 2017-01-05 609  
53341 회사 회식 좋아하는 분 계신가요? [8] sunrise 2017-01-05 539  
53340 지름신이 도질려고 한다. file [12] 쌩강 2017-01-05 646  
53339 다음주부터 실직자입니다. [9] Stop and Go 2017-01-05 720  
53338 싸울 때의 막말...어떻게 생각하세요.. [18] gkgk 2017-01-05 772  
53337 자충수로 빠지는 박대통령 .......... [2] 마이바흐 2017-01-05 300  
53336 힙스터란 말은 사실 [3] flippersdelight 2017-01-05 4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