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934
안녕하세요

힘들었던 취업준비 생활 끝에 흔히 철밥통이라고 불리는 직종에 취업성공 했습니다.

부푼 기대를 안고 타지에 온 지 몇달 되지 않아 직장상사의 성희롱때문에 제가 잘릴 걸 염두에 두고라고 진짜 고발해버리고 싶을 만큼 힘듭니다.

시골생활이 원래 이런 건지 묻고 싶어요. 생각보다 너무 심한 성적 발언들을 하루에 몇 번 듣는지 모르겠습니다. 근데 더 충격적인 건 다른 여자 분들은 그걸 아무렇지 않게 생각하신다는 거예요. 속으론 욕하고 있을지 몰라도 겉으론 아무 내색도 안 하시고 받아치시는 분도 계시고요..

어린 나이. 타지. 여성. 이 세 가지 조건만으로 저에게 많은 관심이 쏠리고 심지어 유부남까지 찝적이더니 이젠 대놓고 성희롱적 발언을 합니다.

지금 발령난 곳이 시골 중에서도 작은 면단위에 있는 곳이라 내 할일만 하면 된다는 분위기도 아니고, 저는 말단의 위치라 상사의 제안도 거절하기 힘든 상황입니다.

처음엔 거리를 두려고 오는 연락 다 씹고 식사제안도 다 거절했더니 저를 완전 싸가지없는..?애로 몰아갔더라구요. 업무적으로도 대놓고 차갑게 대하시고.
진짜 애도 아니고 이게 뭐하는 짓인지..

딱 사람들이랑 다같이 있는 자리에만 참석하려고 하는데 그 자리에서조차도 자꾸 치근덕 대는 게 느껴집니다.

제가 있는 지역이 특히나 학연, 지연이 심한 곳인데 전 이제 온 지 몇 달 되지도 않은 풋내기, 그 사람은
사회생활 20년이 넘은 이 지역 토박이입니다.
이런 조건 때문에 어디에 털어놓지도 못 하고 혼자 끙끙 앓고만 있어요.

얼마 남지 않은 내년 발령 때 제발 그 사람과 떨어지기만을 빌고 있고 요즘엔 매일 퇴근 후 다른 시험 공부를 하고 있습니다..

답답한 하소연 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스팍

2016.12.26 08:47:57

이론적으로는 혹시 만약을 위해 증거(녹취 등) 확보 해 두시고 당장 박차고 나오시라고 하고 싶지만 사실상 어려운 일이죠..
기다리시는 내년 발령때 희망 이동? 같은 제도 있다면 좋겠네요.
다른곳으로 가실 수 있도록.

간디우왕

2016.12.26 09:10:19

흠.. 메치고 싶네요..

성능 좋은 녹음기하나 구매하시고 더더더 싸가지 없이 누가 자꾸 성희롱해서 녹음기 달고다닌다

광고하면 어떨까요?


미친놈이 사회적 위치를 이용해서 나를 미친년 만들었을 때

단어에 합당한 행동을 해주면

피곤한 행동이 좀 누그러들기도 하니까요.


너무 오버스러운 대처일까요?ㅎㅎ;;


잘 해결되기를 빌어요 ㅠㅠ

lovelyJane

2016.12.26 09:28:29

증거를 확실하게 모으세요.
그리고 선을 확실하게 주지시키세요.
절대 만만한 인상으로 보이면 안돼요.
옷도 바지만 입고, 말투도 딱딱 끊어서 똑부러지게요.

미상미상

2016.12.26 10:03:36

다른 분들도 싫지만 어쩔 수 없어서 그러실꺼에요. 발령이 얼마 남지 않으셨다니 그 상사분이 어떤 압력을 가하셔도 유연하게 대처하세요. 개인적 만남 연락은 일체 지금처럼 받아주지 마시고 뭐라고 하시면 서로 일부러 피한다는거 다 알지만 겉으로는 허허실실 아 제가 잠이 많아서 저녁엔 가서 운동하고 자기 바쁘다 공부하느라 몰랐다 뭐 그런 식으로 웃으며 답하는거죠. 차갑게 하는 정도면 견딜 수 있을 것 같아요. 고의적으로 괴롭히거나 무시하지 않는 정도면 그러려니 하세요.

 

어차피 연락이 왔다면 기록이 남을테니 그것도 증거가 될테고 (일체 개인적인 문자답장이나 전화발신 이런거 하지 마시구요) 언어폭력은 녹음이 아니라도 기록을 하세요. 그것도 구체적인 증거가 될거에요. 몇월몇일 몇시에 어떤 상황에서 어떤 발언을 했다 라는걸 꼼꼼히 기록해두세요. 다같이 모인 자리에서도 자리는 꽤 멀게 떨어져 앉으시고 술은 절대 드시지 말구요. 여자분들 옆에 붙어 계시고 분위기 봐서 빠질 때 확실히 빠지시구요. 모임의 구성원도 잘 보고 참석하시구요. 살다보면 그런 사람 만나게 될때 있더라구요. 지나고 보면 또 언제 그랬나 하실꺼에요.

신월

2016.12.26 19:20:44

내년에 이동 꼭 하셨음 좋겠어요.
위에 좋은 댓글들 많아서 반복 안 하구요.
철밥통이면 공무원이신가요?
가까이에 국민신문고에 글 올라가서 정년앞두고 간신히 연금보장받은 경우를 들었거든요.
같은 사무실에서 누가 평소 언행이랑 녹취자료로 고발해줬으면.

이진학

2016.12.26 21:02:07

다른 분 들도 적어 놓으셨지만,


1. 꼼꼼하게 증거를 확보 하세요.

    언어 폭력은 녹취가 가장 확실한 방법 입니다.

2. 소신 껏 행동하세요.

3. 님이 쫓겨 나지 말고 상대방을 쫓아 내세요.

4. 폐쇄된 집단 일 수 록 그런 갑질이 많습니다.

   안정된 직장 이라는게 뒤집어 보면 썩어도 도려내지 못한다는 뜻 입니다.

   장점을 선용하는 인간들은 거의 없습니다. 대부분 악용 합니다.

   조직 내 왕따를 하는 건 어른들 세계에도 있더군요.

   어른들이 더 악질적이고 교묘한 방법으로 왕따 시켜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9522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1106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9327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3957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2231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3371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5316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1127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7380 10
54619 천원 [4] 4000m걷기 2018-01-22 359  
54618 20살의 늦봄. [3] 단비 2018-01-22 346  
54617 상어가족에 대한 소고 [2] 단비 2018-01-22 413  
54616 안녕하세요 비단입니다. [3] 단비 2018-01-22 334  
54615 남자친구와의 결혼이 고민되네요 [5] 달님과별님 2018-01-22 1163  
54614 심층 결혼시장 설문조사 [23] `Valar morghulis` 2018-01-21 1037  
54613 남자친구(시댁)집에 자주 방문하나요..... [6] 으리 2018-01-21 678  
54612 심리 상담..추천부탁드려요 [8] 비비안리 2018-01-20 617  
54611 이별하는 거 정말 힘드네요. [1] 너나나나도찐개찐 2018-01-20 607  
54610 저 내일 시험봅니다. [4] 고구마는깡 2018-01-19 457  
54609 (러패지식인) 소득세 잘 아시는분 계신가요?? [5] HAPPY2018 2018-01-19 474  
54608 직장에서의 사생활 이야기 (좀 길어요!) [18] 365봄 2018-01-18 1283  
54607 유희열 너무 싫다 [7] 안목 2018-01-18 1498  
54606 네이트 조차 이렇게 뒤집힐 줄은,,,, 이건 새로운 독재다 라는데 어... [42] Quentum 2018-01-18 1178  
54605 또라이 보존의 법칙 [6] 헐헐 2018-01-17 737  
54604 처음만난 남자에게서 들은 말 [9] bestrongnow 2018-01-17 1515  
54603 깽판인생(제곁엔 아무도 없어요) [27] 뜬뜬우왕 2018-01-16 1265  
54602 19) 나를 너무 막대하는 남자친구 [13] Jan 2018-01-15 2367  
54601 너를 정리하는 글 [4] 너때문에 2018-01-14 691  
54600 국내 온천 후기 (1) 충남 아산 도고온천 file [3] bluemint 2018-01-13 880  
54599 여자 운동화ᆢᆢ [2] hades 2018-01-13 560  
54598 오늘 평창올림픽 북한 선수단 참가 뉴스를 보다가 [2] Quentum 2018-01-13 286  
54597 감기인지 뭔지 힘드네요 [3] 고구마는깡 2018-01-13 391  
54596 소소하고 소박한 토론회를 만들어 봤어요! 소소토 2018-01-12 320  
54595 결혼 후 친구 관계 [14] 수리수리 2018-01-11 1778  
54594 세종시로 이동.. [4] 이지데이 2018-01-11 709  
54593 토마토 달걀볶음 [7] 너때문에 2018-01-11 799  
54592 제가 문제일까요.. 스스로 괴롭게 하는 거 같아요. [6] 장미그루 2018-01-10 933  
54591 저에게 관심있는것 같은데.. [3] jann 2018-01-10 902  
54590 속물적인 저로 인해 그를 놓아주지도 잡지도 못하고 있어요.. [7] Yuna.J 2018-01-10 915  
54589 직장생활 VS 공무원 [27] 한 가지씩 2018-01-09 1445  
54588 관계없는 30대의 연애 가능한가요?(내용 펑) [29] 꽃길 2018-01-09 2146  
54587 고시생 여자친구의 마음가짐 [3] sunshine87 2018-01-09 701  
54586 어떤 사람 [2] 십일월달력 2018-01-09 373  
54585 어느 감흥의 순간 세가지 [1] 뜬뜬우왕 2018-01-09 4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