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337
안녕하세요

힘들었던 취업준비 생활 끝에 흔히 철밥통이라고 불리는 직종에 취업성공 했습니다.

부푼 기대를 안고 타지에 온 지 몇달 되지 않아 직장상사의 성희롱때문에 제가 잘릴 걸 염두에 두고라고 진짜 고발해버리고 싶을 만큼 힘듭니다.

시골생활이 원래 이런 건지 묻고 싶어요. 생각보다 너무 심한 성적 발언들을 하루에 몇 번 듣는지 모르겠습니다. 근데 더 충격적인 건 다른 여자 분들은 그걸 아무렇지 않게 생각하신다는 거예요. 속으론 욕하고 있을지 몰라도 겉으론 아무 내색도 안 하시고 받아치시는 분도 계시고요..

어린 나이. 타지. 여성. 이 세 가지 조건만으로 저에게 많은 관심이 쏠리고 심지어 유부남까지 찝적이더니 이젠 대놓고 성희롱적 발언을 합니다.

지금 발령난 곳이 시골 중에서도 작은 면단위에 있는 곳이라 내 할일만 하면 된다는 분위기도 아니고, 저는 말단의 위치라 상사의 제안도 거절하기 힘든 상황입니다.

처음엔 거리를 두려고 오는 연락 다 씹고 식사제안도 다 거절했더니 저를 완전 싸가지없는..?애로 몰아갔더라구요. 업무적으로도 대놓고 차갑게 대하시고.
진짜 애도 아니고 이게 뭐하는 짓인지..

딱 사람들이랑 다같이 있는 자리에만 참석하려고 하는데 그 자리에서조차도 자꾸 치근덕 대는 게 느껴집니다.

제가 있는 지역이 특히나 학연, 지연이 심한 곳인데 전 이제 온 지 몇 달 되지도 않은 풋내기, 그 사람은
사회생활 20년이 넘은 이 지역 토박이입니다.
이런 조건 때문에 어디에 털어놓지도 못 하고 혼자 끙끙 앓고만 있어요.

얼마 남지 않은 내년 발령 때 제발 그 사람과 떨어지기만을 빌고 있고 요즘엔 매일 퇴근 후 다른 시험 공부를 하고 있습니다..

답답한 하소연 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스팍

2016.12.26 08:47:57

이론적으로는 혹시 만약을 위해 증거(녹취 등) 확보 해 두시고 당장 박차고 나오시라고 하고 싶지만 사실상 어려운 일이죠..
기다리시는 내년 발령때 희망 이동? 같은 제도 있다면 좋겠네요.
다른곳으로 가실 수 있도록.

간디우왕

2016.12.26 09:10:19

흠.. 메치고 싶네요..

성능 좋은 녹음기하나 구매하시고 더더더 싸가지 없이 누가 자꾸 성희롱해서 녹음기 달고다닌다

광고하면 어떨까요?


미친놈이 사회적 위치를 이용해서 나를 미친년 만들었을 때

단어에 합당한 행동을 해주면

피곤한 행동이 좀 누그러들기도 하니까요.


너무 오버스러운 대처일까요?ㅎㅎ;;


잘 해결되기를 빌어요 ㅠㅠ

lovelyJane

2016.12.26 09:28:29

증거를 확실하게 모으세요.
그리고 선을 확실하게 주지시키세요.
절대 만만한 인상으로 보이면 안돼요.
옷도 바지만 입고, 말투도 딱딱 끊어서 똑부러지게요.

미상미상

2016.12.26 10:03:36

다른 분들도 싫지만 어쩔 수 없어서 그러실꺼에요. 발령이 얼마 남지 않으셨다니 그 상사분이 어떤 압력을 가하셔도 유연하게 대처하세요. 개인적 만남 연락은 일체 지금처럼 받아주지 마시고 뭐라고 하시면 서로 일부러 피한다는거 다 알지만 겉으로는 허허실실 아 제가 잠이 많아서 저녁엔 가서 운동하고 자기 바쁘다 공부하느라 몰랐다 뭐 그런 식으로 웃으며 답하는거죠. 차갑게 하는 정도면 견딜 수 있을 것 같아요. 고의적으로 괴롭히거나 무시하지 않는 정도면 그러려니 하세요.

 

어차피 연락이 왔다면 기록이 남을테니 그것도 증거가 될테고 (일체 개인적인 문자답장이나 전화발신 이런거 하지 마시구요) 언어폭력은 녹음이 아니라도 기록을 하세요. 그것도 구체적인 증거가 될거에요. 몇월몇일 몇시에 어떤 상황에서 어떤 발언을 했다 라는걸 꼼꼼히 기록해두세요. 다같이 모인 자리에서도 자리는 꽤 멀게 떨어져 앉으시고 술은 절대 드시지 말구요. 여자분들 옆에 붙어 계시고 분위기 봐서 빠질 때 확실히 빠지시구요. 모임의 구성원도 잘 보고 참석하시구요. 살다보면 그런 사람 만나게 될때 있더라구요. 지나고 보면 또 언제 그랬나 하실꺼에요.

신월

2016.12.26 19:20:44

내년에 이동 꼭 하셨음 좋겠어요.
위에 좋은 댓글들 많아서 반복 안 하구요.
철밥통이면 공무원이신가요?
가까이에 국민신문고에 글 올라가서 정년앞두고 간신히 연금보장받은 경우를 들었거든요.
같은 사무실에서 누가 평소 언행이랑 녹취자료로 고발해줬으면.

이진학

2016.12.26 21:02:07

다른 분 들도 적어 놓으셨지만,


1. 꼼꼼하게 증거를 확보 하세요.

    언어 폭력은 녹취가 가장 확실한 방법 입니다.

2. 소신 껏 행동하세요.

3. 님이 쫓겨 나지 말고 상대방을 쫓아 내세요.

4. 폐쇄된 집단 일 수 록 그런 갑질이 많습니다.

   안정된 직장 이라는게 뒤집어 보면 썩어도 도려내지 못한다는 뜻 입니다.

   장점을 선용하는 인간들은 거의 없습니다. 대부분 악용 합니다.

   조직 내 왕따를 하는 건 어른들 세계에도 있더군요.

   어른들이 더 악질적이고 교묘한 방법으로 왕따 시켜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17941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55469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60543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78559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99592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192013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29272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54163 10
54022 나의 다이어트 역사 (스몰톡) [11] 레비 2017-05-09 671  
54021 지쳐가는 연애의 마지막장에 들어서며 [11] 뻥튀기 2017-05-09 1043  
54020 아름다운 세상 킴살앙 2017-05-09 249  
54019 심적으로 힘들 때 시작하는 연애는 .. [6] 뀨우 2017-05-09 803  
54018 얘들아 ~ 투표가자~ [5] 파루토치 2017-05-09 278 1
54017 한시간 남았네요 [6] 파루토치 2017-05-08 383 3
54016 관계유지를 위해 만나는 친구.. [4] liszt 2017-05-08 665  
54015 제가 생각하는 각 후보 장단점. [11] corona 2017-05-08 592  
54014 사람을 만나면 무슨 이야기 하시나요? [6] 구름9 2017-05-08 675  
54013 어버이날을 즈음하여... [1] 나리꽃 2017-05-08 242  
54012 이런경우 도와주세요 ㅠ [3] 요시 ㅇㅇ 2017-05-08 396  
54011 우짜노ㅠㅠ 소바기 2017-05-08 240  
54010 썸남... [16] 여르미다 2017-05-08 950  
54009 <독서모임초대> 히치하이킹 5월 모임에 초대합니다~ (책:82년생 김지영... [1] 무라까미하루세끼 2017-05-08 316  
54008 결혼준비중 .. [10] 1/3 2017-05-08 1024  
54007 운다 소바기 2017-05-08 219  
54006 정말 새사람이 생기면 잊혀지나요 [7] 이제는굳바이 2017-05-08 743  
54005 20대 후반 여자에게 필요한 충고나 조언 [6] 송송송 2017-05-08 887  
54004 연애없는 30대초반..애인없는 휴일날.. [5] 무산소운동 2017-05-07 1173  
54003 4년간 짝사랑이자 첫사랑 끝냅니다!! [10] caseyfuse 2017-05-07 781  
54002 이성문제 관련 연애상담 부탁드려요 [3] 호두마루 2017-05-06 771  
54001 남편이 없는 사이 [2] 파루토치 2017-05-06 842  
54000 기본예의와 가면의 그어디쯤 소바기 2017-05-06 315  
53999 비교를 통해 안위를 얻는다. [2] 소바기 2017-05-06 539  
53998 아닌거 알면서 어장관리 당하는 중 입니다... [5] 도란도란 2017-05-06 854  
53997 오랫만에 결혼,출산하고 찾아왔습니다 [3] 불량식품 2017-05-06 707  
53996 열 번째, 보이스톡 [1] _yui 2017-05-05 231  
53995 헤어지고나서 다시만날지 말지 고민부터 든다면 시작 안하는게 맞죠? [4] 124124151 2017-05-05 667  
53994 팩트시츄에이션 소바기 2017-05-05 242  
53993 혼자가 편해요~feat.비밀스런 그녀 [7] 소바기 2017-05-05 803  
53992 저 그만 해야 하는거죠? [11] 개살구 2017-05-05 1278  
53991 삶의 낙이없어요 ㅠ [7] 우주고아 2017-05-05 1028  
53990 헛것이 보이는지 [8] 소바기 2017-05-04 689  
53989 킴살앙 2017-05-04 291  
53988 ㅇ 그 날들의 일부 : In the mood for love file [1] 에로고양이 2017-05-04 4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