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537
저와남친 모두 20대 초반이고, 남친이 한살 연상입니다. 미필이고 내년초에 군대갑니다
cc였다가 종강하고 장거리되서 오늘 오랜만에 서울에서 만났는데,
놀다가, 주변에 할게 너무 없는거에요.
그래서 까페가서 이런저런 이야기하다가 뭐할지 이야기하는데, 갑자기 dvd방 가서 영화보면 어때? 이러는 거에요
뭔가 안해본 새로운거 하고싶다고.
근데 전 dvd방 여러모로 안좋다는 이야기를 얼핏 들은것같아서
영화볼거면 cgv가서 보자고 말하고 넘기긴 했거든요.
근데 그말 들었던 당시에 들었던 기분이 좀 그래서 집에와서 찾아보니까 제가 얼핏 들은 안좋은 일들이 많더라구요~
그러니까 갑자기 좀 확 기분이 나빠지더라고요.
날 뭘로 생각하는건지.
제가 그냥 크게 생각하는걸까요? 그냥 물어보고, 기분나쁜거 이야기할걸 그랬나 하는 생각도들고..
뭔가 남친을 전처럼 보기 좀 그렇고ㅠ
날 순수하게 좋아하는건 맞는지.. 이런생각도 드네요..
그냥 제가 이렇게 대처를 하는게 맞을까요?
조언부탁드립니다~


감귤

2016.12.26 02:57:58

그냥 물어보세요. 상대방은 별생각 없었는데 혼자 기분상하면 에너지 낭비잖아요. 참고로 저는 21살때 남친하고 dvd방 가서 그냥 얌전히 영화만 보고 나왔는데 편하게 볼 수 있어서 좋았던 기억이 있네요ㅎ

간디우왕

2016.12.26 09:18:10

ㅎㅎㅎㅎㅎㅎ 남친분이 글쓴이님 엄청 좋아하나봐요.

근데 싫은점은 분명히 말하시고

허용할 수 있는 꽁냥거림은 즐기세요!!!


다시한번 말하지만 싫은점 혹은 아리까리한데 남친이 밀어붙여서 얼렁뚱땅,

이거 확실히 거절만 하시면 되요!!

미상미상

2016.12.26 09:52:06

많은 남자친구들이 그런 제의(?)를 하니 너무 색안경(?)을 끼고 보실 것은 없고 남자친구가 그런 것만을 추구하거나 억지로 원하지도 않는데 강요하는 사람이 아니면 내 의사를 밝히고 조율해나가면 될 것 같아요. 순수하게 가 어떤건지 모르겠는데 플라토닉 러브만 가능한 사람은 별로 없는거 같아요. 그런 관계를 원한다고 해서 다 그런 목적으로 접근하는 이상한 사람도 아니구요.

 

다만 언니로서 노파심은 아직 군대도 가기 전이고 글쓰신 분 반응을 보니 아직 그런 쪽으로 생각도 안해보신거 같은데 분위기에 휩쓸리거나 해서 엉겹결에 원치도 않은 스킨쉽을 하신다거나 하지도 마시고 스킨쉽을 원한다고 완전 늑대에 이상한 남자로 몰지도 마시고 현명하게 판단하셨으면 좋겠어요.

이로울

2016.12.26 10:14:36

DVD방이란 모텔을 가기 위한 전초전이죠

밑밥을 깐다고나 할까요

처음부터 큰 자극을 가하면 누구나 놀랍니다

하지만 낮은 강도부터 서서히 올리기 시작하면 나도 모르게 적응하기 마련이죠

끓는물에 개구리를 집어 넣으면 곧장 튀어 나오지만

찬물에 넣은 개구리를 가열하면 서서히 익어 죽어간다는...

jejusamdasoo

2016.12.26 15:21:32

추천
2

아주 보편적인 일반 남성입니다.



이중잣대

2016.12.27 01:14:57

정답이신듯

KissTheSky

2016.12.26 23:33:19

다음부턴 남친에게 11시이후에 용산 롯데시네마 맨뒷자섯 예약하라고 해주세요. 좋아할겁니다.......ㅎㅎ

이진학

2016.12.27 00:23:29

'남자는 여자 하기 나름 입니다.' 라는 말이 맞습니다. 맞고요.

여자가 하기 싫다는데 하는 놈은 여자를 사랑하지 않는 겁니다.

그 점 만 분명히 아신다면 지구 어디를 가도 사랑하는 남자는 내가 원하지 않는 일을 안합니다.

술먹언?

2016.12.27 20:57:37

좋아하면 둘이 있고 싶고 안고 싶은게 당연한거지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4790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35370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3234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78059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96097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17296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09477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45525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1561 10
54222 여자랑 관계할때 애무 관련해서 남성분들께 질문. [8] summer24 2017-08-20 2029  
54221 모든 누적되지 않는 것들이 무슨 의미가 있을까. [2] LikeaVirgin 2017-08-20 566  
54220 미지의 내편찾기 소바기 2017-08-20 422  
54219 애매하게 구는 남자 궁금해요. [4] 바니바니바니 2017-08-19 1260  
54218 가끔 여성들이 결혼에 대해 이야길 할때 '안정감' 을 이야기 하던... [15] Go,Stop 2017-08-18 1527  
54217 신세한탄 [6] 다데렐라 2017-08-18 824  
54216 소개팅남의 의도 [9] 치즈계란말이 2017-08-18 1302  
54215 안좋게 헤어진 연애.. 이별 고한 남자의 후폭풍? [26] alecbaldwin 2017-08-18 1486  
54214 소개팅 두번 본 후 갑자기 연락이 끊기는건.. [15] kjlee1986 2017-08-18 1164  
54213 인터넷으로 본 사람의 연락을 기다리게 돼요. [2] 김밥 2017-08-17 593  
54212 한그루 치과 , 연세공감치과 중 잘하는 곳>? [1] corn99 2017-08-17 449  
54211 국민연금, 믿을만한가! [8] 이수달 2017-08-17 582  
54210 토끼가 부른다. 소바기 2017-08-17 345  
54209 헤어짐 후 재회 [10] 캐리석 2017-08-17 982  
54208 서울에 화보 찍을 만한 곳 있나요? [3] 먼나라이웃나라 2017-08-17 589  
54207 얼짱 사진에 집착하는 사람들 [5] isill 2017-08-16 783  
54206 책 추천좀 해주세요. [7] 건강한회사원 2017-08-16 642  
54205 공무원에서 공사로 이직하고 싶은데요, [2] 다솜 2017-08-16 800  
54204 친구의 무식- [19] lovesick 2017-08-16 1253  
54203 내 인생의 황금기는 지나간 것 같다는 기분.. [2] 백야 2017-08-15 870  
54202 이사를 가야하는데, 맘에 드는곳이 옛 남친이 일하는 직장이 보이는... [2] 다시는없다 2017-08-15 574  
54201 끝맺음의 예의 [12] 섬섬옥수 2017-08-15 1459  
54200 소개팅 후기 [4] lovelyJane 2017-08-14 1144  
54199 자연 예찬론 [1] attitude 2017-08-14 482  
54198 안녕하세요. [6] 섭씨 2017-08-14 588  
54197 예비신부 시댁문제 조언 구해요 [3] 나도날몰라 2017-08-14 952  
54196 용기내어 적어봐요! (경북) 오렌지향립밤 2017-08-14 569  
54195 질문) OO집안이란 표현은 어디까지 적용 될까요? [7] 순수의시대 2017-08-14 671  
54194 가을이 왔나봐요... [1] 소바기 2017-08-14 530  
54193 인생의 다음단계로 킴살앙 2017-08-13 636 1
54192 결국은 좋아하느냐 좋아하지 않느냐의 차이.. 말, 행동이 아니라. [5] 페퍼민트차 2017-08-13 1268  
54191 뻘소리 [3] CS마인드부족 2017-08-13 587  
54190 25년만의 작은 복수. [3] 모과차 2017-08-13 955  
54189 질투 심한 한국인들 [7] 사육신공원 2017-08-12 1059  
54188 친구라는것도 영원하지않은거죠 [5] 우리월월 2017-08-12 9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