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new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342

 

부모님을 뵙고 오면 기분이 항상 복잡..해요..


늙고 초라해보이는 부모님을 보면,
연민, 답답함, 묵직한 의무감, 그런 나를 보며 죄책감....
늘 편치 않은 마음이에요.

 

특히나

성장기 사랑이 필요했던 시절, 딸에게 무심했던 아빠에게 서운한 마음이 울컥 울컥 올라와요.
그래서 가시돋힌 말을 툭툭 내뱉죠.

 

나는 아빠랑 추억이 하나도 없다,
필요할땐 안그러더니 왜 이제와서 적응안되게 잘해주려고 하냐,
아빠같이 이기적인 사람은 요즘같은 때에는 이혼 당하기 쉽상이다,


허허 쓰게 웃으며 돌아서는 아빠의 작고 굽은 등을 보며 늘- 후회해요.
나는 왜 이것밖에 안되는 딸년인가- 하고..


어려워요
나이가 먹어도 애같은 나를 챙기며 사는게 지겨워요 ㅠㅠ
저는 세살 먹은 애처럼 뭐가 그렇게 원망스러운 걸까요.


녹록치 않은 삶을 두 어깨에 지고 사셨을 두분에 대한 동질감과 연민,
가족으로서 기대했던 것을 받지 못한 것에 대한 안타까움과 섭섭함,
극단의 감정이 회오리치며, 차가웠다 뜨거웠다, 미웠다 불쌍했다, 늘 두분을 보면 그래요.

 

하지 못하는 술이 한잔 생각나네요. ㅠ

월요일부터 우울해서 죄송합니다...

 


 



Stop and Go

2016.12.26 13:22:02

저도 가끔은 그렇더라구요.

예전에는 그렇게도 무심하셨던 아버지였는데..  

지금은 좀 달라보이는 모습들을 보이십니다.

세월이 흘러서 그런걸까요? ㅎㅎ

근데 다들 그러잖아요. 어떤 부모님이든 나중에 돌아가시면 후회된다고...

나중에 조금이라도 덜 후회하기위해 되도록 잘 해보려는 중입니다.

힘내세요!

mai

2016.12.26 18:56:03

저는 그냥 부모님도 나와 같은 '인간'이였구나 라고 생각합니다...

내가 부모였어도 내 자식한테 그렇게 잘해주고 챙겨주고 키워줄 수 있었을까 

부모가 되지 못하여 그 마음 잘 모르겠지만. 

나이 조금 먹어 바라보니 정말 대단하신 분들이구나 싶어요 

나라면 어떻게 이 험한 세상 살아남아 아이를 키우고 돌보고 지금까지도 맡아주고 있을까 싶으니 

옛날에 가졌던 미움 혹은 상처라 여겼던 것들도 소소하게 보이더라구요

각자의 상황이나 이유가 있기에 뭐라고 단정지기 어렵지만, 제 경험에 비추어 댓글 답니다  

 

신월

2016.12.26 19:15:44

저도 부모님에 대한 원망이 남아있어서 힘드네요.
친한 사이가 아니라서 만날 때마다 어렵구요.
저는 그런 말도 안하는 사이라서 그렇게 말하는 몽이누나님이 부럽네요.

이로울

2016.12.26 22:50:22

몽이누나 스스로의 힘으로 혼자 벌어 

입고 먹고 자고 싸고 학교 다니고 용돈 썼다면 인정합니다

아니면 노인정

먹여주고 입혀주고 재워준 것에 대한 고마움은 커녕 후레자식급

첨부

미상미상

2016.12.27 13:19:57

추천
1

저도 안 그래야지 하는데 감정이 갑자기 그렇게 되어서 표현하고 나서 후회할 때 많은거 같아요. 오늘부터라도 조금 너그럽게 과거의 섭섭한 일들 지금 이해 안가는 말씀들 행동들 하셔도 나의 부모님이니까 내가 참고 너그럽게 좋은 방식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노력하려고 해요. 부모님은 낳아주시고 길러주신 것만으로도 감사한 존재이지만 그렇다고 그 과정에서 상처받을 법한 일들이 없었을리 없고 EBS 달라졌어요 한편만 보더라도 정말 속상하겠다 너무하셨다 싶은 분들 계시니까요. 왠지 댓글 다는 분들 일부는 닉네임은 달라지지만 같은 분이 아닐까 싶게 비슷한 논조를 유지하는 분들 계세요.

슈팅스타

2016.12.27 18:59:14

많이 공감하고 가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18956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5647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61559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79600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00625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193100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30300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55171 10
54027 철수가 철수해야 하는 이유 file [3] 파루토치 2017-05-10 408  
54026 개인적으로 러패 차단 기능을 만들어서 쓰고 있습니다. [20] 샤덴프로이데 2017-05-10 699  
54025 심리적 외상 [4] 여린멋 2017-05-10 482  
54024 문재인이 됐습니다 [5] corona 2017-05-10 633 3
54023 성숙한 사랑 [8] 로멩가리 2017-05-09 736  
54022 38세 동수저 남자 눈 낮춰야 할까요? [6] 야야호 2017-05-09 1310  
54021 목숨 걸어야한다구. 소바기 2017-05-09 284  
54020 나의 다이어트 역사 (스몰톡) [11] 레비 2017-05-09 676  
54019 지쳐가는 연애의 마지막장에 들어서며 [11] 뻥튀기 2017-05-09 1051  
54018 아름다운 세상 킴살앙 2017-05-09 263  
54017 심적으로 힘들 때 시작하는 연애는 .. [6] 뀨우 2017-05-09 814  
54016 얘들아 ~ 투표가자~ [5] 파루토치 2017-05-09 285 1
54015 한시간 남았네요 [6] 파루토치 2017-05-08 388 3
54014 관계유지를 위해 만나는 친구.. [4] liszt 2017-05-08 673  
54013 제가 생각하는 각 후보 장단점. [11] corona 2017-05-08 599  
54012 사람을 만나면 무슨 이야기 하시나요? [6] 구름9 2017-05-08 683  
54011 어버이날을 즈음하여... [1] 나리꽃 2017-05-08 253  
54010 이런경우 도와주세요 ㅠ [3] 요시 ㅇㅇ 2017-05-08 404  
54009 우짜노ㅠㅠ 소바기 2017-05-08 249  
54008 썸남... [16] 여르미다 2017-05-08 959  
54007 <독서모임초대> 히치하이킹 5월 모임에 초대합니다~ (책:82년생 김지영... [1] 무라까미하루세끼 2017-05-08 324  
54006 결혼준비중 .. [10] 1/3 2017-05-08 1040  
54005 운다 소바기 2017-05-08 230  
54004 정말 새사람이 생기면 잊혀지나요 [7] 이제는굳바이 2017-05-08 753  
54003 20대 후반 여자에게 필요한 충고나 조언 [6] 송송송 2017-05-08 899  
54002 연애없는 30대초반..애인없는 휴일날.. [5] 무산소운동 2017-05-07 1184  
54001 4년간 짝사랑이자 첫사랑 끝냅니다!! [10] caseyfuse 2017-05-07 793  
54000 이성문제 관련 연애상담 부탁드려요 [3] 호두마루 2017-05-06 776  
53999 남편이 없는 사이 [2] 파루토치 2017-05-06 856  
53998 기본예의와 가면의 그어디쯤 소바기 2017-05-06 321  
53997 비교를 통해 안위를 얻는다. [2] 소바기 2017-05-06 545  
53996 아닌거 알면서 어장관리 당하는 중 입니다... [5] 도란도란 2017-05-06 863  
53995 오랫만에 결혼,출산하고 찾아왔습니다 [3] 불량식품 2017-05-06 714  
53994 열 번째, 보이스톡 [1] _yui 2017-05-05 240  
53993 헤어지고나서 다시만날지 말지 고민부터 든다면 시작 안하는게 맞죠? [4] 124124151 2017-05-05 6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