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970

 

부모님을 뵙고 오면 기분이 항상 복잡..해요..


늙고 초라해보이는 부모님을 보면,
연민, 답답함, 묵직한 의무감, 그런 나를 보며 죄책감....
늘 편치 않은 마음이에요.

 

특히나

성장기 사랑이 필요했던 시절, 딸에게 무심했던 아빠에게 서운한 마음이 울컥 울컥 올라와요.
그래서 가시돋힌 말을 툭툭 내뱉죠.

 

나는 아빠랑 추억이 하나도 없다,
필요할땐 안그러더니 왜 이제와서 적응안되게 잘해주려고 하냐,
아빠같이 이기적인 사람은 요즘같은 때에는 이혼 당하기 쉽상이다,


허허 쓰게 웃으며 돌아서는 아빠의 작고 굽은 등을 보며 늘- 후회해요.
나는 왜 이것밖에 안되는 딸년인가- 하고..


어려워요
나이가 먹어도 애같은 나를 챙기며 사는게 지겨워요 ㅠㅠ
저는 세살 먹은 애처럼 뭐가 그렇게 원망스러운 걸까요.


녹록치 않은 삶을 두 어깨에 지고 사셨을 두분에 대한 동질감과 연민,
가족으로서 기대했던 것을 받지 못한 것에 대한 안타까움과 섭섭함,
극단의 감정이 회오리치며, 차가웠다 뜨거웠다, 미웠다 불쌍했다, 늘 두분을 보면 그래요.

 

하지 못하는 술이 한잔 생각나네요. ㅠ

월요일부터 우울해서 죄송합니다...

 


 



Stop and Go

2016.12.26 13:22:02

저도 가끔은 그렇더라구요.

예전에는 그렇게도 무심하셨던 아버지였는데..  

지금은 좀 달라보이는 모습들을 보이십니다.

세월이 흘러서 그런걸까요? ㅎㅎ

근데 다들 그러잖아요. 어떤 부모님이든 나중에 돌아가시면 후회된다고...

나중에 조금이라도 덜 후회하기위해 되도록 잘 해보려는 중입니다.

힘내세요!

mai

2016.12.26 18:56:03

저는 그냥 부모님도 나와 같은 '인간'이였구나 라고 생각합니다...

내가 부모였어도 내 자식한테 그렇게 잘해주고 챙겨주고 키워줄 수 있었을까 

부모가 되지 못하여 그 마음 잘 모르겠지만. 

나이 조금 먹어 바라보니 정말 대단하신 분들이구나 싶어요 

나라면 어떻게 이 험한 세상 살아남아 아이를 키우고 돌보고 지금까지도 맡아주고 있을까 싶으니 

옛날에 가졌던 미움 혹은 상처라 여겼던 것들도 소소하게 보이더라구요

각자의 상황이나 이유가 있기에 뭐라고 단정지기 어렵지만, 제 경험에 비추어 댓글 답니다  

 

신월

2016.12.26 19:15:44

저도 부모님에 대한 원망이 남아있어서 힘드네요.
친한 사이가 아니라서 만날 때마다 어렵구요.
저는 그런 말도 안하는 사이라서 그렇게 말하는 몽이누나님이 부럽네요.

이로울

2016.12.26 22:50:22

몽이누나 스스로의 힘으로 혼자 벌어 

입고 먹고 자고 싸고 학교 다니고 용돈 썼다면 인정합니다

아니면 노인정

먹여주고 입혀주고 재워준 것에 대한 고마움은 커녕 후레자식급

첨부

미상미상

2016.12.27 13:19:57

추천
1

저도 안 그래야지 하는데 감정이 갑자기 그렇게 되어서 표현하고 나서 후회할 때 많은거 같아요. 오늘부터라도 조금 너그럽게 과거의 섭섭한 일들 지금 이해 안가는 말씀들 행동들 하셔도 나의 부모님이니까 내가 참고 너그럽게 좋은 방식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노력하려고 해요. 부모님은 낳아주시고 길러주신 것만으로도 감사한 존재이지만 그렇다고 그 과정에서 상처받을 법한 일들이 없었을리 없고 EBS 달라졌어요 한편만 보더라도 정말 속상하겠다 너무하셨다 싶은 분들 계시니까요. 왠지 댓글 다는 분들 일부는 닉네임은 달라지지만 같은 분이 아닐까 싶게 비슷한 논조를 유지하는 분들 계세요.

슈팅스타

2016.12.27 18:59:14

많이 공감하고 가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9722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1295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9485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4132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2405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3532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5460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1287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7528 10
54655 연애하고 싶어요. [6] 아틀란티스 2018-02-10 966  
54654 금수저가 좋긴좋네 = [4] 또다른나 2018-02-09 1168  
54653 화려하게 생겼다는 말 [5] 폼폼이 2018-02-08 990  
54652 누군가 [6] 뜬뜬우왕 2018-02-08 531  
54651 지금 컵라면 사서 먹고 들어올겁니다. [4] 고구마는깡 2018-02-08 515  
54650 혼자 끝낸 짝사랑, 그에게 자꾸만 연락하고 싶어요 [2] 쪽진머리 2018-02-07 740  
54649 자신감이 정말 밑바닦이네요. [3] 두상미녀 2018-02-07 810  
54648 연차 있으세요? [6] 바야흐로 2018-02-07 672  
54647 20대 후반 발렌타인데이 선물 고민 [1] HAPPY2018 2018-02-07 448  
54646 연애 트라우마 [1] 미미르 2018-02-07 541  
54645 또 위로받고 갑니다. [4] 건복네 2018-02-07 406  
54644 16살 노견을 마취 시켜야 할까요 ? [8] 푸푸린 2018-02-06 698  
54643 Happy birthday to me _ Epik High (feat. 하동균) [4] 뾰로롱- 2018-02-06 231  
54642 우리나라는 지금 완전히 바뀌어 있어요. [15] Quentum 2018-02-05 1049  
54641 중얼거리는 사람 [3] 십일월달력 2018-02-05 620  
54640 일하는 동료에게 반드시 해야할 말. [3] 모과차 2018-02-05 940  
54639 이거 제 맘대로 해석해도 될까요 아함 2018-02-05 294  
54638 소개 받기가 이렇게 어려운 일인가요, [2] freshgirl 2018-02-04 1105  
54637 싱숭생숭한 일요일. [3] 하늘꽃다지 2018-02-04 514  
54636 엄마와의 작은 갈등 [3] 크룽크룽 2018-02-04 439  
54635 편하게 적는 글이에요 [2] 그누군가 2018-02-04 322  
54634 조금 내가 달라진 것 같다 [2] 고구마는깡 2018-02-04 425  
54633 황당한데... 기분이 너무 나쁜일을 당했어요.. [10] 뾰로롱- 2018-02-04 1303  
54632 카톡 안읽고 답도 없는데.. [3] 으으, 2018-02-03 678  
54631 신경쓰이는 [3] 4000m걷기 2018-02-03 363  
54630 [아무말] 잘 할 수 있는 일을 찾는다는 것은 [3] 디자이어 2018-02-03 414  
54629 나는 빨리 질려 관두는데 이번에는 잘해볼테다가아니라.. 해야한다. [4] 고구마는깡 2018-02-03 424  
54628 개인적으로 힘들때 [18] levent 2018-02-02 1238  
54627 [히치하이킹]2월 독서모임 공지 -총,균,쇠 하루예요 2018-02-02 199  
54626 역류성 식도염.. 너란 녀석 ㅠㅜ [11] 몽이누나 2018-02-02 489  
54625 삶이란는게? [10] 두상미녀 2018-02-02 727  
54624 그사람은 연예인. [2] 뜬뜬우왕 2018-02-02 542  
54623 타지살이 하시는분들? [1] 아름다운녀석 2018-02-01 350  
54622 살아가는 이야기 [4] Waterfull 2018-02-01 389  
54621 지금 문통의 이해할수 없는 행동, 뉴스댓글에서는 '내통령'이라고 하... [32] Quentum 2018-02-01 5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