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775

 

부모님을 뵙고 오면 기분이 항상 복잡..해요..


늙고 초라해보이는 부모님을 보면,
연민, 답답함, 묵직한 의무감, 그런 나를 보며 죄책감....
늘 편치 않은 마음이에요.

 

특히나

성장기 사랑이 필요했던 시절, 딸에게 무심했던 아빠에게 서운한 마음이 울컥 울컥 올라와요.
그래서 가시돋힌 말을 툭툭 내뱉죠.

 

나는 아빠랑 추억이 하나도 없다,
필요할땐 안그러더니 왜 이제와서 적응안되게 잘해주려고 하냐,
아빠같이 이기적인 사람은 요즘같은 때에는 이혼 당하기 쉽상이다,


허허 쓰게 웃으며 돌아서는 아빠의 작고 굽은 등을 보며 늘- 후회해요.
나는 왜 이것밖에 안되는 딸년인가- 하고..


어려워요
나이가 먹어도 애같은 나를 챙기며 사는게 지겨워요 ㅠㅠ
저는 세살 먹은 애처럼 뭐가 그렇게 원망스러운 걸까요.


녹록치 않은 삶을 두 어깨에 지고 사셨을 두분에 대한 동질감과 연민,
가족으로서 기대했던 것을 받지 못한 것에 대한 안타까움과 섭섭함,
극단의 감정이 회오리치며, 차가웠다 뜨거웠다, 미웠다 불쌍했다, 늘 두분을 보면 그래요.

 

하지 못하는 술이 한잔 생각나네요. ㅠ

월요일부터 우울해서 죄송합니다...

 


 



Stop and Go

2016.12.26 13:22:02

저도 가끔은 그렇더라구요.

예전에는 그렇게도 무심하셨던 아버지였는데..  

지금은 좀 달라보이는 모습들을 보이십니다.

세월이 흘러서 그런걸까요? ㅎㅎ

근데 다들 그러잖아요. 어떤 부모님이든 나중에 돌아가시면 후회된다고...

나중에 조금이라도 덜 후회하기위해 되도록 잘 해보려는 중입니다.

힘내세요!

mai

2016.12.26 18:56:03

저는 그냥 부모님도 나와 같은 '인간'이였구나 라고 생각합니다...

내가 부모였어도 내 자식한테 그렇게 잘해주고 챙겨주고 키워줄 수 있었을까 

부모가 되지 못하여 그 마음 잘 모르겠지만. 

나이 조금 먹어 바라보니 정말 대단하신 분들이구나 싶어요 

나라면 어떻게 이 험한 세상 살아남아 아이를 키우고 돌보고 지금까지도 맡아주고 있을까 싶으니 

옛날에 가졌던 미움 혹은 상처라 여겼던 것들도 소소하게 보이더라구요

각자의 상황이나 이유가 있기에 뭐라고 단정지기 어렵지만, 제 경험에 비추어 댓글 답니다  

 

신월

2016.12.26 19:15:44

저도 부모님에 대한 원망이 남아있어서 힘드네요.
친한 사이가 아니라서 만날 때마다 어렵구요.
저는 그런 말도 안하는 사이라서 그렇게 말하는 몽이누나님이 부럽네요.

이로울

2016.12.26 22:50:22

몽이누나 스스로의 힘으로 혼자 벌어 

입고 먹고 자고 싸고 학교 다니고 용돈 썼다면 인정합니다

아니면 노인정

먹여주고 입혀주고 재워준 것에 대한 고마움은 커녕 후레자식급

첨부

미상미상

2016.12.27 13:19:57

추천
1

저도 안 그래야지 하는데 감정이 갑자기 그렇게 되어서 표현하고 나서 후회할 때 많은거 같아요. 오늘부터라도 조금 너그럽게 과거의 섭섭한 일들 지금 이해 안가는 말씀들 행동들 하셔도 나의 부모님이니까 내가 참고 너그럽게 좋은 방식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노력하려고 해요. 부모님은 낳아주시고 길러주신 것만으로도 감사한 존재이지만 그렇다고 그 과정에서 상처받을 법한 일들이 없었을리 없고 EBS 달라졌어요 한편만 보더라도 정말 속상하겠다 너무하셨다 싶은 분들 계시니까요. 왠지 댓글 다는 분들 일부는 닉네임은 달라지지만 같은 분이 아닐까 싶게 비슷한 논조를 유지하는 분들 계세요.

슈팅스타

2016.12.27 18:59:14

많이 공감하고 가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8612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0322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8418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3109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1305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2428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4531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0220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6630 10
54460 회사에서 [4] 몽이누나 2017-11-23 881  
54459 회사생활의 어려움 [8] 또다른나 2017-11-23 1018  
54458 이별 극복중이신 분들 [4] bestrongnow 2017-11-23 915  
54457 싸움이나 갈등의 기미만 보이면 힘껏 도망가는 사람 [2] 유은 2017-11-23 814  
54456 사랑하는 방식에 대해 [11] 추어탕이좋아 2017-11-22 1324  
54455 너에게 [7] 유리동물원 2017-11-22 801  
54454 내가 너에게 호감이 가는것은.. [1] 김제덕상무 2017-11-22 905  
54453 싸우고 연락두절 [15] 바래 2017-11-22 1041  
54452 군계일학 [3] 권토중래 2017-11-22 799  
54451 이번 포항 지진시 아기들 지킨 산후조리원 직원들 cctv보고 든 짦... [1] Marina 2017-11-22 817  
54450 이번생은 처음이라 [3] 빛나는순간 2017-11-21 831  
54449 운전 초보인데요 [17] 으으, 2017-11-21 913  
54448 직장인분들 담주 목금토일 휴가가 있다면 뭘 하실껀가요?? [2] 여의도직장인 2017-11-21 769  
54447 아름다운 이별..? [5] qq 2017-11-21 893  
54446 힘들어하는 여자친구 위로하는 방법.. [8] Durian 2017-11-20 998  
54445 술문제로 잦아지는 다툼.. 해결방안이 있을까요? [7] 떡꼬치 2017-11-20 947  
54444 관심남과의 연락 문제 [7] Marina 2017-11-20 1041  
54443 3년 반의 연애가 끝났어요. [14] 스토리북 2017-11-19 1652  
54442 신이 주신 재능 [7] 모험도감 2017-11-19 1001  
54441 남자친구 왜 이럴까요? [10] Solidcon 2017-11-19 1311  
54440 여행 첫날을 마무리하며 [5] 미상미상 2017-11-18 796  
54439 제가 너무 많은 걸 바라나요? 남친한테? 궁금해서 여쭤봐요 (길어요... [24] 카나데처럼 2017-11-17 1847  
54438 아이에게 [8] attitude 2017-11-17 842  
54437 헛헛한 생일날 [6] Garden State 2017-11-17 826  
54436 캐롤앞에 무너지지 않으리니... [3] 뜬뜬우왕 2017-11-17 862  
54435 [스몰톡] 나는 시속 10km 라이더..였다. [4] 뾰로롱- 2017-11-16 798  
54434 직구한게 오늘 배송된대요!!! [6] 그저웃지요 2017-11-16 796  
54433 오디오 클립 attitude 2017-11-15 438  
54432 시장 Waterfull 2017-11-15 635  
54431 좋은 위로의 말이 뭐가 있을까요 [2] 라바초코 2017-11-15 783  
54430 자연스럽게 거리감 두는법 없을까요... [5] 주홍 2017-11-14 1191  
54429 연애가 원래 힘든건가요.. [3] 으리 2017-11-14 1196  
54428 1일 1글 쓰고싶다. Waterfull 2017-11-14 409  
54427 면접과 소개팅 [4] 뜬뜬우왕 2017-11-14 995  
54426 내 모습을 몰래찍은 남자 [8] lovesick 2017-11-13 13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