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601

 

부모님을 뵙고 오면 기분이 항상 복잡..해요..


늙고 초라해보이는 부모님을 보면,
연민, 답답함, 묵직한 의무감, 그런 나를 보며 죄책감....
늘 편치 않은 마음이에요.

 

특히나

성장기 사랑이 필요했던 시절, 딸에게 무심했던 아빠에게 서운한 마음이 울컥 울컥 올라와요.
그래서 가시돋힌 말을 툭툭 내뱉죠.

 

나는 아빠랑 추억이 하나도 없다,
필요할땐 안그러더니 왜 이제와서 적응안되게 잘해주려고 하냐,
아빠같이 이기적인 사람은 요즘같은 때에는 이혼 당하기 쉽상이다,


허허 쓰게 웃으며 돌아서는 아빠의 작고 굽은 등을 보며 늘- 후회해요.
나는 왜 이것밖에 안되는 딸년인가- 하고..


어려워요
나이가 먹어도 애같은 나를 챙기며 사는게 지겨워요 ㅠㅠ
저는 세살 먹은 애처럼 뭐가 그렇게 원망스러운 걸까요.


녹록치 않은 삶을 두 어깨에 지고 사셨을 두분에 대한 동질감과 연민,
가족으로서 기대했던 것을 받지 못한 것에 대한 안타까움과 섭섭함,
극단의 감정이 회오리치며, 차가웠다 뜨거웠다, 미웠다 불쌍했다, 늘 두분을 보면 그래요.

 

하지 못하는 술이 한잔 생각나네요. ㅠ

월요일부터 우울해서 죄송합니다...

 


 



Stop and Go

2016.12.26 13:22:02

저도 가끔은 그렇더라구요.

예전에는 그렇게도 무심하셨던 아버지였는데..  

지금은 좀 달라보이는 모습들을 보이십니다.

세월이 흘러서 그런걸까요? ㅎㅎ

근데 다들 그러잖아요. 어떤 부모님이든 나중에 돌아가시면 후회된다고...

나중에 조금이라도 덜 후회하기위해 되도록 잘 해보려는 중입니다.

힘내세요!

mai

2016.12.26 18:56:03

저는 그냥 부모님도 나와 같은 '인간'이였구나 라고 생각합니다...

내가 부모였어도 내 자식한테 그렇게 잘해주고 챙겨주고 키워줄 수 있었을까 

부모가 되지 못하여 그 마음 잘 모르겠지만. 

나이 조금 먹어 바라보니 정말 대단하신 분들이구나 싶어요 

나라면 어떻게 이 험한 세상 살아남아 아이를 키우고 돌보고 지금까지도 맡아주고 있을까 싶으니 

옛날에 가졌던 미움 혹은 상처라 여겼던 것들도 소소하게 보이더라구요

각자의 상황이나 이유가 있기에 뭐라고 단정지기 어렵지만, 제 경험에 비추어 댓글 답니다  

 

신월

2016.12.26 19:15:44

저도 부모님에 대한 원망이 남아있어서 힘드네요.
친한 사이가 아니라서 만날 때마다 어렵구요.
저는 그런 말도 안하는 사이라서 그렇게 말하는 몽이누나님이 부럽네요.

이로울

2016.12.26 22:50:22

몽이누나 스스로의 힘으로 혼자 벌어 

입고 먹고 자고 싸고 학교 다니고 용돈 썼다면 인정합니다

아니면 노인정

먹여주고 입혀주고 재워준 것에 대한 고마움은 커녕 후레자식급

첨부

미상미상

2016.12.27 13:19:57

추천
1

저도 안 그래야지 하는데 감정이 갑자기 그렇게 되어서 표현하고 나서 후회할 때 많은거 같아요. 오늘부터라도 조금 너그럽게 과거의 섭섭한 일들 지금 이해 안가는 말씀들 행동들 하셔도 나의 부모님이니까 내가 참고 너그럽게 좋은 방식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노력하려고 해요. 부모님은 낳아주시고 길러주신 것만으로도 감사한 존재이지만 그렇다고 그 과정에서 상처받을 법한 일들이 없었을리 없고 EBS 달라졌어요 한편만 보더라도 정말 속상하겠다 너무하셨다 싶은 분들 계시니까요. 왠지 댓글 다는 분들 일부는 닉네임은 달라지지만 같은 분이 아닐까 싶게 비슷한 논조를 유지하는 분들 계세요.

슈팅스타

2016.12.27 18:59:14

많이 공감하고 가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6641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37005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4990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79792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97834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19041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1198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47063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3295 10
54285 스트레스의 주범 직장동료 [4] freshgirl 2017-09-07 810  
54284 다들 잔잔한 연애를 하신분과 결혼 하셨나요 ? [5] 다이앤. 2017-09-07 1568  
54283 동네 친구구해요(성남) 와사비 2017-09-07 485  
54282 근데 대부분 여자가 남자경제력보는거 현실에서는 대부분 다감안하지않... [24] 민지 2017-09-07 1333 1
54281 말나온김에.. [19] `Valar morghulis` 2017-09-07 967  
54280 돈,그 찬란함 [2] 소바기 2017-09-07 658  
54279 돈을 밝히는게 왜 욕을 먹는 일인가요? [16] 레비 2017-09-05 1058 1
54278 부모님이 부담스럽고 불편한 관계 .. [11] 프렌치라떼 2017-09-05 908  
54277 튜닉곰님에게 사과드립니다. file [3] 꿈이 2017-09-05 917  
54276 동양적 외모 [8] pass2017 2017-09-05 1061  
54275 부정적인생각 고치는방법있나요 [7] y90128 2017-09-04 791  
54274 모임제안:글쓰기 모임 [11] 소바기 2017-09-04 751  
54273 감고당길 다녀왔는데... 소바기 2017-09-04 362  
54272 저 남자 참 멋있어. [4] Mong글Mong글 2017-09-04 998  
54271 피드백을 강요당하는 듯한 호의에 대하여 [3] Jibal2 2017-09-04 695  
54270 근데 결혼글을 보니 생각난게 결혼을 안하는 이유가 [15] Go,Stop 2017-09-04 1507  
54269 간밤의 시달림 [6] 모험도감 2017-09-04 669  
54268 결혼할 수 있을지.... [5] 우울 2017-09-04 1326 1
54267 어린나이에 혼자살지마세요 [2] 생각의결 2017-09-03 1106 1
54266 참 전업주부인데 아이 키우기 힘들다고 하는 사람들 보면 이해가 안... [8] Go,Stop 2017-09-03 964  
54265 솔직히 여자든 남자든 상대한테 될까 안될까 척보면 답 나오는데 [5] 페퍼민트차 2017-09-03 1281  
54264 감정의 이용 [3] 라라쓰 2017-09-02 671  
54263 이래서 사람은 여러번 봐야 하나봐요. [1] 민지 2017-09-02 1021  
54262 어머니와의 경제적인 갈등 조언 부탁드립니다. [4] bubu 2017-09-02 689  
54261 친구에게 털어놓는 범위 [5] anyone 2017-09-02 872  
54260 소개팅때문에 여쭤볼게 있는데요 [4] 강동일산 2017-09-01 864  
54259 연애한다는 관계.. 속의 상황이 다 우스워요 [2] 유은 2017-09-01 915  
54258 이 남자의 언행 [6] courteney 2017-08-31 1069  
54257 러패 맘 찾아요 ^^ 캘리포니아 2017-08-31 636  
54256 언제부턴가 남편과 주변인을 함께 보는 자리가 불편해지기시작했습니다 [4] Jibal2 2017-08-31 930  
54255 여러분들은 동거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9] Go,Stop 2017-08-30 921  
54254 예민한 저, 연애가 힘들어요 [23] 무먀모 2017-08-30 2026  
54253 [히치하이킹] 9월 독서모임 공지 : <코스모스 - 칼세이건> 나리꽃 2017-08-30 373  
54252 해야 한다 vs 하고 싶다 [5] 모험도감 2017-08-30 7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