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710

 

부모님을 뵙고 오면 기분이 항상 복잡..해요..


늙고 초라해보이는 부모님을 보면,
연민, 답답함, 묵직한 의무감, 그런 나를 보며 죄책감....
늘 편치 않은 마음이에요.

 

특히나

성장기 사랑이 필요했던 시절, 딸에게 무심했던 아빠에게 서운한 마음이 울컥 울컥 올라와요.
그래서 가시돋힌 말을 툭툭 내뱉죠.

 

나는 아빠랑 추억이 하나도 없다,
필요할땐 안그러더니 왜 이제와서 적응안되게 잘해주려고 하냐,
아빠같이 이기적인 사람은 요즘같은 때에는 이혼 당하기 쉽상이다,


허허 쓰게 웃으며 돌아서는 아빠의 작고 굽은 등을 보며 늘- 후회해요.
나는 왜 이것밖에 안되는 딸년인가- 하고..


어려워요
나이가 먹어도 애같은 나를 챙기며 사는게 지겨워요 ㅠㅠ
저는 세살 먹은 애처럼 뭐가 그렇게 원망스러운 걸까요.


녹록치 않은 삶을 두 어깨에 지고 사셨을 두분에 대한 동질감과 연민,
가족으로서 기대했던 것을 받지 못한 것에 대한 안타까움과 섭섭함,
극단의 감정이 회오리치며, 차가웠다 뜨거웠다, 미웠다 불쌍했다, 늘 두분을 보면 그래요.

 

하지 못하는 술이 한잔 생각나네요. ㅠ

월요일부터 우울해서 죄송합니다...

 


 



Stop and Go

2016.12.26 13:22:02

저도 가끔은 그렇더라구요.

예전에는 그렇게도 무심하셨던 아버지였는데..  

지금은 좀 달라보이는 모습들을 보이십니다.

세월이 흘러서 그런걸까요? ㅎㅎ

근데 다들 그러잖아요. 어떤 부모님이든 나중에 돌아가시면 후회된다고...

나중에 조금이라도 덜 후회하기위해 되도록 잘 해보려는 중입니다.

힘내세요!

mai

2016.12.26 18:56:03

저는 그냥 부모님도 나와 같은 '인간'이였구나 라고 생각합니다...

내가 부모였어도 내 자식한테 그렇게 잘해주고 챙겨주고 키워줄 수 있었을까 

부모가 되지 못하여 그 마음 잘 모르겠지만. 

나이 조금 먹어 바라보니 정말 대단하신 분들이구나 싶어요 

나라면 어떻게 이 험한 세상 살아남아 아이를 키우고 돌보고 지금까지도 맡아주고 있을까 싶으니 

옛날에 가졌던 미움 혹은 상처라 여겼던 것들도 소소하게 보이더라구요

각자의 상황이나 이유가 있기에 뭐라고 단정지기 어렵지만, 제 경험에 비추어 댓글 답니다  

 

신월

2016.12.26 19:15:44

저도 부모님에 대한 원망이 남아있어서 힘드네요.
친한 사이가 아니라서 만날 때마다 어렵구요.
저는 그런 말도 안하는 사이라서 그렇게 말하는 몽이누나님이 부럽네요.

이로울

2016.12.26 22:50:22

몽이누나 스스로의 힘으로 혼자 벌어 

입고 먹고 자고 싸고 학교 다니고 용돈 썼다면 인정합니다

아니면 노인정

먹여주고 입혀주고 재워준 것에 대한 고마움은 커녕 후레자식급

첨부

미상미상

2016.12.27 13:19:57

추천
1

저도 안 그래야지 하는데 감정이 갑자기 그렇게 되어서 표현하고 나서 후회할 때 많은거 같아요. 오늘부터라도 조금 너그럽게 과거의 섭섭한 일들 지금 이해 안가는 말씀들 행동들 하셔도 나의 부모님이니까 내가 참고 너그럽게 좋은 방식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노력하려고 해요. 부모님은 낳아주시고 길러주신 것만으로도 감사한 존재이지만 그렇다고 그 과정에서 상처받을 법한 일들이 없었을리 없고 EBS 달라졌어요 한편만 보더라도 정말 속상하겠다 너무하셨다 싶은 분들 계시니까요. 왠지 댓글 다는 분들 일부는 닉네임은 달라지지만 같은 분이 아닐까 싶게 비슷한 논조를 유지하는 분들 계세요.

슈팅스타

2016.12.27 18:59:14

많이 공감하고 가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8359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0089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8128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2844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0982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2148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4238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49946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6378 10
54395 동네 유명 먹거리를 소개해보시오... [43] NA 2011-05-30 11983  
54394 서울에서 꼭 먹어봐야할 음식? 맛집? [3] 차이라떼 2012-05-29 11960  
54393 짜증!!!!! [11] 모모 2005-05-05 11957  
54392 헤어진지 4개월째.. [4] upms 2010-11-27 11946  
54391 이안이 좀 불쌍... [8] 피리소녀 2007-07-15 11935  
54390 ..작가님 책을 보고 찾아왔는데..이런곳이;..... 만개 2010-05-23 11933  
54389 별무덤님은 도대체..., [4] 디지탈케이크 2005-05-12 11923  
54388 '언제철' 님 글을 읽고 툭 터져서. (글을 지웠어요.) [3] 보이나요 2011-07-23 11902  
54387 <캣우먼>특강후기 관련 필독 [1] 캣우먼 2012-04-30 11861  
54386 아가를 위한 요리(특히 니나님 좀 보셔요) [4] 수연낙명 2007-12-27 11857  
54385 잠수이별에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요 [21] pcapos 2013-12-08 11813  
54384 [러패관찰기] 영원한 안정은 죽음 뒤에야 찾아온다는것. [13] 보리쌀 2011-09-01 11810 2
54383 나는 못생겼지만 불행하지 않다. 아니 행복하다. [8] 바닐라 2011-04-29 11807 1
54382 화장품과 피부관리에 대한 썰. 수정완료. [44] askdeer 2012-01-03 11802 14
54381 남친에게 사랑받을 수 있는 여우짓 가르쳐주세용~ [15] SoHo 2011-05-30 11793  
54380 [키스 잘....] 후기?랄까 ㅋㅋ 직접 물어보고 왔어요. [8] Ely 2010-11-26 11761  
54379 좋아한다면서 연락 절대 없는 이 남자... [12] 냐홍냐홍 2012-01-12 11760  
54378 잠수부와 나비 (부제: 연락없는 남친의 속마음 및 대처법) [2] 기버 2012-06-04 11741 14
54377 안구정화사진...드레수애 [8] 고냥이 2011-07-15 11717  
54376 <캣우먼>SATC2 번개-못오실 분 글삭제 요망! [29] 캣우먼 2010-06-01 11711  
54375 무릎뒤, 오금이 미친듯이 아플때 - 치료법? [6] HoneyRose 2010-07-15 11700  
54374 신발에 관해서 질문! file [6] 초꼴릿 2011-05-23 11691  
54373 ㅇ 더 좋아하는게 정말 지는걸까 : 연애의 갑을관계 [4] 에로고양이 2013-03-10 11683 3
54372 소개팅 후 카톡만 하는 남자.. [9] bumblebee 2014-02-09 11630  
54371 <이기적인 특강>4탄 : '우리가 몰랐던 노동' / 이선옥선생님 [53] 캣우먼 2012-09-13 11611  
54370 5살 연하 썸남 어떻게 공략할까요ㅠㅠ [14] milktealove 2012-02-18 11536  
54369 서울가는길 [3] 고냥이 2011-05-07 11527  
54368 카톡만 보내고 만나자고 안하는 남자 [8] fish 2013-07-04 11512  
54367 BEFORE VS AFTER [3] 웃는얼굴 2007-12-28 11502  
54366 여성분들 사귀기전에 손잡는거 어떻게 생각하세요? [15] solitude 2013-05-29 11500  
54365 지하철에서 안구정화를 했어요. [28] 피리소녀 2011-07-26 11495  
54364 남자친구가 입술을 만져요. [13] 처음 2011-12-19 11476  
54363 처방 부탁 [12] 난...... 2007-12-27 11459  
54362 [펌] 여성이 토닥여만 줘도 남자는 아주 대담해진다 [3] owo 2010-05-21 11456  
54361 소개팅 후 사귀기로 했는데, 너무 빨랐던 걸까요? [7] 쿄코 2013-02-14 114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