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29

 

부모님을 뵙고 오면 기분이 항상 복잡..해요..


늙고 초라해보이는 부모님을 보면,
연민, 답답함, 묵직한 의무감, 그런 나를 보며 죄책감....
늘 편치 않은 마음이에요.

 

특히나

성장기 사랑이 필요했던 시절, 딸에게 무심했던 아빠에게 서운한 마음이 울컥 울컥 올라와요.
그래서 가시돋힌 말을 툭툭 내뱉죠.

 

나는 아빠랑 추억이 하나도 없다,
필요할땐 안그러더니 왜 이제와서 적응안되게 잘해주려고 하냐,
아빠같이 이기적인 사람은 요즘같은 때에는 이혼 당하기 쉽상이다,


허허 쓰게 웃으며 돌아서는 아빠의 작고 굽은 등을 보며 늘- 후회해요.
나는 왜 이것밖에 안되는 딸년인가- 하고..


어려워요
나이가 먹어도 애같은 나를 챙기며 사는게 지겨워요 ㅠㅠ
저는 세살 먹은 애처럼 뭐가 그렇게 원망스러운 걸까요.


녹록치 않은 삶을 두 어깨에 지고 사셨을 두분에 대한 동질감과 연민,
가족으로서 기대했던 것을 받지 못한 것에 대한 안타까움과 섭섭함,
극단의 감정이 회오리치며, 차가웠다 뜨거웠다, 미웠다 불쌍했다, 늘 두분을 보면 그래요.

 

하지 못하는 술이 한잔 생각나네요. ㅠ

월요일부터 우울해서 죄송합니다...

 


 



Stop and Go

2016.12.26 13:22:02

저도 가끔은 그렇더라구요.

예전에는 그렇게도 무심하셨던 아버지였는데..  

지금은 좀 달라보이는 모습들을 보이십니다.

세월이 흘러서 그런걸까요? ㅎㅎ

근데 다들 그러잖아요. 어떤 부모님이든 나중에 돌아가시면 후회된다고...

나중에 조금이라도 덜 후회하기위해 되도록 잘 해보려는 중입니다.

힘내세요!

mai

2016.12.26 18:56:03

저는 그냥 부모님도 나와 같은 '인간'이였구나 라고 생각합니다...

내가 부모였어도 내 자식한테 그렇게 잘해주고 챙겨주고 키워줄 수 있었을까 

부모가 되지 못하여 그 마음 잘 모르겠지만. 

나이 조금 먹어 바라보니 정말 대단하신 분들이구나 싶어요 

나라면 어떻게 이 험한 세상 살아남아 아이를 키우고 돌보고 지금까지도 맡아주고 있을까 싶으니 

옛날에 가졌던 미움 혹은 상처라 여겼던 것들도 소소하게 보이더라구요

각자의 상황이나 이유가 있기에 뭐라고 단정지기 어렵지만, 제 경험에 비추어 댓글 답니다  

 

신월

2016.12.26 19:15:44

저도 부모님에 대한 원망이 남아있어서 힘드네요.
친한 사이가 아니라서 만날 때마다 어렵구요.
저는 그런 말도 안하는 사이라서 그렇게 말하는 몽이누나님이 부럽네요.

이로울

2016.12.26 22:50:22

몽이누나 스스로의 힘으로 혼자 벌어 

입고 먹고 자고 싸고 학교 다니고 용돈 썼다면 인정합니다

아니면 노인정

먹여주고 입혀주고 재워준 것에 대한 고마움은 커녕 후레자식급

첨부

미상미상

2016.12.27 13:19:57

추천
1

저도 안 그래야지 하는데 감정이 갑자기 그렇게 되어서 표현하고 나서 후회할 때 많은거 같아요. 오늘부터라도 조금 너그럽게 과거의 섭섭한 일들 지금 이해 안가는 말씀들 행동들 하셔도 나의 부모님이니까 내가 참고 너그럽게 좋은 방식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노력하려고 해요. 부모님은 낳아주시고 길러주신 것만으로도 감사한 존재이지만 그렇다고 그 과정에서 상처받을 법한 일들이 없었을리 없고 EBS 달라졌어요 한편만 보더라도 정말 속상하겠다 너무하셨다 싶은 분들 계시니까요. 왠지 댓글 다는 분들 일부는 닉네임은 달라지지만 같은 분이 아닐까 싶게 비슷한 논조를 유지하는 분들 계세요.

슈팅스타

2016.12.27 18:59:14

많이 공감하고 가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56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056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321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6588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4563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9428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7535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8735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0529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6226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2670 10
55114 결혼을 결심할 때 어떤 마음이셨어요? [16] 주열매 2013-07-18 12615 7
55113 ㅇ 더 좋아하는게 정말 지는걸까 : 연애의 갑을관계 [4] 에로고양이 2013-03-10 12589 3
55112 소개팅 후 사귀기로 했는데, 너무 빨랐던 걸까요? [7] 쿄코 2013-02-14 12580  
55111 30대 초반의 남자입니다. 질문받습니다. (2탄) [40] may 17 2013-05-28 12579  
55110 Thank You file [8] 토끼굴 2011-09-26 12556 1
55109 동네 유명 먹거리를 소개해보시오... [43] NA 2011-05-30 12516  
55108 ★ 가을맞이 벙개 - 2012년 9월 15일(토) 오후 6시 <장소확정> ★ [79] 대갈장군 정! 2012-09-03 12485  
55107 영화벙개 수정공지.(인원공지) 가라뫼토 2012-01-16 12485  
55106 비가 한동안 내렸으면 좋겠어요. [3] 바그다드까페 2011-04-22 12406  
55105 알파 메일 (Alpha Male)에 대해서... file [21] Adelaide 2014-06-30 12400  
55104 동굴에 들어간 남자...언제 불러야하나요? [5] 림e 2011-12-27 12373  
55103 이거이거~^^" [1] 다락방 2011-05-30 12359  
55102 [펌] 무서운 이야기 5 [54] plastic 2011-07-14 12343  
55101 이랜드(홈에버)가지 말자. [54] 바하만 2007-07-12 12321  
55100 남자가 호감이 있는 것 같을 때.. [8] 놀아봤자내손 2008-03-26 12296  
55099 외모지상주의는 인간의 한계가 아닌가.. [7] 랄라 2010-11-27 12271  
55098 CC 두번, 인간관계 [8] 코닐 2010-08-24 12252  
55097 남자분들은 소개팅에 통통한 여성이 나오면 어떠세요? [32] 민트 2010-04-28 12244  
55096 화장품과 피부관리에 대한 썰. 수정완료. [44] askdeer 2012-01-03 12225 14
55095 휴가 계획 무.... [7] 럽럽 2009-07-20 12224  
55094 <이기적인 특강 17탄>내 인생의 팔 할 : 자기표현을 어떻게 할 것... [94] 캣우먼 2015-02-09 12201  
55093 소개팅 후 띄엄띄엄 연락하는 남자 [10] 옥희 2012-06-20 12175  
55092 아가를 위한 요리(특히 니나님 좀 보셔요) [4] 수연낙명 2007-12-27 12163  
55091 소개팅남이 고백을 안하고 있는데..제가 성급한건가요?? [9] 셀린 2012-07-17 12161  
55090 <이기적인 특강 7탄>정산 및 필기공유 캣우먼 2013-02-18 12154  
55089 동네친구의 소중함 [17] 굴소년 2011-10-04 12135  
55088 서울에서 살기 좋은 동네.추천 !!! [17] 마스카라 2012-06-14 12062  
55087 헤어진지 4개월째.. [4] upms 2010-11-27 12031  
55086 카톡사진이나 글귀가 자주 바뀌는 사람의 심리? [10] 순수의시대 2015-03-30 12016  
55085 이안이 좀 불쌍... [8] 피리소녀 2007-07-15 12005  
55084 짜증!!!!! [11] 모모 2005-05-05 11992  
55083 ..작가님 책을 보고 찾아왔는데..이런곳이;..... 만개 2010-05-23 11973  
55082 별무덤님은 도대체..., [4] 디지탈케이크 2005-05-12 11962  
55081 쌈을 빙자한 잇플레이스 공유 [10] croissant 2011-12-02 11943  
55080 '언제철' 님 글을 읽고 툭 터져서. (글을 지웠어요.) [3] 보이나요 2011-07-23 119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