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231

 

부모님을 뵙고 오면 기분이 항상 복잡..해요..


늙고 초라해보이는 부모님을 보면,
연민, 답답함, 묵직한 의무감, 그런 나를 보며 죄책감....
늘 편치 않은 마음이에요.

 

특히나

성장기 사랑이 필요했던 시절, 딸에게 무심했던 아빠에게 서운한 마음이 울컥 울컥 올라와요.
그래서 가시돋힌 말을 툭툭 내뱉죠.

 

나는 아빠랑 추억이 하나도 없다,
필요할땐 안그러더니 왜 이제와서 적응안되게 잘해주려고 하냐,
아빠같이 이기적인 사람은 요즘같은 때에는 이혼 당하기 쉽상이다,


허허 쓰게 웃으며 돌아서는 아빠의 작고 굽은 등을 보며 늘- 후회해요.
나는 왜 이것밖에 안되는 딸년인가- 하고..


어려워요
나이가 먹어도 애같은 나를 챙기며 사는게 지겨워요 ㅠㅠ
저는 세살 먹은 애처럼 뭐가 그렇게 원망스러운 걸까요.


녹록치 않은 삶을 두 어깨에 지고 사셨을 두분에 대한 동질감과 연민,
가족으로서 기대했던 것을 받지 못한 것에 대한 안타까움과 섭섭함,
극단의 감정이 회오리치며, 차가웠다 뜨거웠다, 미웠다 불쌍했다, 늘 두분을 보면 그래요.

 

하지 못하는 술이 한잔 생각나네요. ㅠ

월요일부터 우울해서 죄송합니다...

 


 



Stop and Go

2016.12.26 13:22:02

저도 가끔은 그렇더라구요.

예전에는 그렇게도 무심하셨던 아버지였는데..  

지금은 좀 달라보이는 모습들을 보이십니다.

세월이 흘러서 그런걸까요? ㅎㅎ

근데 다들 그러잖아요. 어떤 부모님이든 나중에 돌아가시면 후회된다고...

나중에 조금이라도 덜 후회하기위해 되도록 잘 해보려는 중입니다.

힘내세요!

mai

2016.12.26 18:56:03

저는 그냥 부모님도 나와 같은 '인간'이였구나 라고 생각합니다...

내가 부모였어도 내 자식한테 그렇게 잘해주고 챙겨주고 키워줄 수 있었을까 

부모가 되지 못하여 그 마음 잘 모르겠지만. 

나이 조금 먹어 바라보니 정말 대단하신 분들이구나 싶어요 

나라면 어떻게 이 험한 세상 살아남아 아이를 키우고 돌보고 지금까지도 맡아주고 있을까 싶으니 

옛날에 가졌던 미움 혹은 상처라 여겼던 것들도 소소하게 보이더라구요

각자의 상황이나 이유가 있기에 뭐라고 단정지기 어렵지만, 제 경험에 비추어 댓글 답니다  

 

신월

2016.12.26 19:15:44

저도 부모님에 대한 원망이 남아있어서 힘드네요.
친한 사이가 아니라서 만날 때마다 어렵구요.
저는 그런 말도 안하는 사이라서 그렇게 말하는 몽이누나님이 부럽네요.

이로울

2016.12.26 22:50:22

몽이누나 스스로의 힘으로 혼자 벌어 

입고 먹고 자고 싸고 학교 다니고 용돈 썼다면 인정합니다

아니면 노인정

먹여주고 입혀주고 재워준 것에 대한 고마움은 커녕 후레자식급

첨부

미상미상

2016.12.27 13:19:57

추천
1

저도 안 그래야지 하는데 감정이 갑자기 그렇게 되어서 표현하고 나서 후회할 때 많은거 같아요. 오늘부터라도 조금 너그럽게 과거의 섭섭한 일들 지금 이해 안가는 말씀들 행동들 하셔도 나의 부모님이니까 내가 참고 너그럽게 좋은 방식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노력하려고 해요. 부모님은 낳아주시고 길러주신 것만으로도 감사한 존재이지만 그렇다고 그 과정에서 상처받을 법한 일들이 없었을리 없고 EBS 달라졌어요 한편만 보더라도 정말 속상하겠다 너무하셨다 싶은 분들 계시니까요. 왠지 댓글 다는 분들 일부는 닉네임은 달라지지만 같은 분이 아닐까 싶게 비슷한 논조를 유지하는 분들 계세요.

슈팅스타

2016.12.27 18:59:14

많이 공감하고 가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02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030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2985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1035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5768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3984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5178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6978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2751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9118 10
54916 이번 중국여행을 통해 [3] Maktoob 2018-07-08 273 1
54915 야채참치, 고추참치 [8] 권토중래 2018-07-07 472  
54914 덕질 [1] Rooibos12 2018-07-07 267  
54913 여자인데 헌팅을 해보고 싶습니다 [15] pass2017 2018-07-07 910  
54912 남편의 성매매. 이젠 돌이킬수 없는 걸까.. [7] sjn4 2018-07-07 1137  
54911 서울 [2] 십일월달력 2018-07-06 422 3
54910 곁에 사람이 없는 나이 [8] bestrongnow 2018-07-06 855  
54909 이해하기 힘든... 엄마 친구 아들인 오빠 [8] 쵸코캣 2018-07-06 579  
54908 작은 돗단배의 주인 [6] 뾰로롱- 2018-07-06 328  
54907 새벽 전남친전화 [9] gksdid77 2018-07-05 845  
54906 왜 행복할 수 없는걸까? [10] Air 2018-07-05 694  
54905 네이버 웹툰과 오디오클립 [1] 칼맞은고등어 2018-07-05 267  
54904 아직 해보지도 않은 일인데 항상 겁먹고 피하고 싶어해요... 조언 ... [7] 마미마미 2018-07-05 502  
54903 "못생겼어, 내눈에 이쁘면 됐지" [11] 아하하하하하하 2018-07-04 857  
54902 진짜 만나기싫어요 [7] hades 2018-07-04 703  
54901 뭘까. [10] 뜬뜬우왕 2018-07-04 530  
54900 무슨 저격글 떳는건가요? [1] Quentum 2018-07-04 355  
54899 부서이동했어요 [6] 골든리트리버 2018-07-03 438  
54898 나의 언어습관 [7] 뾰로롱- 2018-07-03 585  
54897 회사에서 저에게 화낸 언니, 아무리 생각해도 수긍이 안돼요 [11] 프카 2018-07-03 688  
54896 이진학 야야호 칼맞은고등어 [5] Cnp 2018-07-02 787 1
54895 독서모임 <히치하이킹>안내드려요, 7월 도서명: 빛의 물리학 melancholy 2018-07-02 183  
54894 군입대하는 꿈... [4] Maktoob 2018-07-02 229  
54893 소개팅 후 애프터 신청 [6] namu123 2018-07-02 710  
54892 장문) 소개팅으로 만난분과 끝났는데 카톡에 아직 떠요 [4] 니모뚜루르 2018-07-01 670  
54891 이성과의 스터디 [3] 산드라 2018-07-01 360  
54890 소개팅때 커피만 마시자고말하는거 별로인가요? 로빈이 2018-06-30 484  
54889 강인한 사람은 어떤 사람인가요? [10] 헐헐 2018-06-30 783  
54888 오늘 혹시, [3] Thewarmestblue 2018-06-29 546  
54887 저 소개팅해요 두근두근ᆢ [1] hades 2018-06-28 561  
54886 Enduring [2] 십일월달력 2018-06-28 427  
54885 나의 상사 [1] attitude 2018-06-28 331  
54884 실패하는 연애의 특징 [1] 다솜 2018-06-28 744  
54883 연애와 결혼이 다를까요? [16] Maktoob 2018-06-28 1350  
54882 (남자분들께)무슨 의미인가요 [7] 한여름소나무 2018-06-28 1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