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550
침을 삼키기 힘들정도로 목감기가 왔었습니다.
23,24일을 약먹고 자고를 반복하여 25일에
간단히 밥먹을 수 있을만큼 회복.

아프니까 솔로라는 외로움보다 먹고싶은걸 마음
대로 못먹는게 더 서러웠어요. 약먹느라 끼니당 두유 한잔씩 마셔서 오히려 살이 빠진거 같다는.

다음 주말에는 정신이 돌아와서 외로움을 느끼
더라도 맛난거라도 혼밥할 수 있는 컨디션이
있다면 조금 더 행복하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쌩강

2016.12.26 12:41:12

아....

아플땐 꼭 과일 당분 고기의 삼합을 먹어야

하고 물을 많이 마셔야합니다.

그래야 빨리 나아요.

두유는 비추에요.

atto

2016.12.26 13:30:55

저도 4년전 크리스마스때 임파선염으로 크게 고생했어요. 목에 대못이 여러게 박힌 느낌이라 할까요?
다신 겪고 싶지 않은 고통입니다. 그 당시에 저는 아침마다 유자차를 한 잔 씩 마셨었는데 그게 괜찮더라고요. 일주일동안 크게 고생했는데 블루민트님은 빨리 완캐되길 바래요.^^

신월

2016.12.26 19:28:24

어느정도 회복되신 것 같아서 다행이네요.
과일 좀 사다드시고 평소 건강보조제 드시는 거 있나요?
저도 사놓고 잘 안 챙기지만 비타민이나 홍삼 드시는 분들은 효과 크다고 하시더라구요.
건강이 최고입니다!

해피아루

2016.12.27 16:08:58

요즘 감기가 심하다고 하는데...

건강이 최고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4584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35158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2988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77838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95876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17063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09259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45352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1337 10
54235 소개팅 두번 본 후 갑자기 연락이 끊기는건.. [15] kjlee1986 2017-08-18 1158  
54234 인터넷으로 본 사람의 연락을 기다리게 돼요. [2] 김밥 2017-08-17 591  
54233 한그루 치과 , 연세공감치과 중 잘하는 곳>? [1] corn99 2017-08-17 439  
54232 국민연금, 믿을만한가! [8] 이수달 2017-08-17 577  
54231 토끼가 부른다. 소바기 2017-08-17 345  
54230 헤어짐 후 재회 [10] 캐리석 2017-08-17 979  
54229 서울에 화보 찍을 만한 곳 있나요? [3] 먼나라이웃나라 2017-08-17 581  
54228 얼짱 사진에 집착하는 사람들 [5] isill 2017-08-16 780  
54227 책 추천좀 해주세요. [7] 건강한회사원 2017-08-16 640  
54226 공무원에서 공사로 이직하고 싶은데요, [2] 다솜 2017-08-16 796  
54225 친구의 무식- [19] lovesick 2017-08-16 1247  
54224 내 인생의 황금기는 지나간 것 같다는 기분.. [2] 백야 2017-08-15 862  
54223 이사를 가야하는데, 맘에 드는곳이 옛 남친이 일하는 직장이 보이는... [2] 다시는없다 2017-08-15 565  
54222 끝맺음의 예의 [12] 섬섬옥수 2017-08-15 1454  
54221 소개팅 후기 [4] lovelyJane 2017-08-14 1140  
54220 자연 예찬론 [1] attitude 2017-08-14 466  
54219 안녕하세요. [6] 섭씨 2017-08-14 576  
54218 예비신부 시댁문제 조언 구해요 [3] 나도날몰라 2017-08-14 947  
54217 용기내어 적어봐요! (경북) 오렌지향립밤 2017-08-14 555  
54216 질문) OO집안이란 표현은 어디까지 적용 될까요? [7] 순수의시대 2017-08-14 666  
54215 가을이 왔나봐요... [1] 소바기 2017-08-14 524  
54214 인생의 다음단계로 킴살앙 2017-08-13 612 1
54213 결국은 좋아하느냐 좋아하지 않느냐의 차이.. 말, 행동이 아니라. [5] 페퍼민트차 2017-08-13 1268  
54212 뻘소리 [3] CS마인드부족 2017-08-13 580  
54211 25년만의 작은 복수. [3] 모과차 2017-08-13 951  
54210 질투 심한 한국인들 [7] 사육신공원 2017-08-12 1053  
54209 친구라는것도 영원하지않은거죠 [5] 우리월월 2017-08-12 977  
54208 먼저 다가가기 [4] 미미르 2017-08-12 787  
54207 우아한 거짓말 [4] 뾰로롱- 2017-08-12 610  
54206 다신 회사 들어가기 싫어요...;;; [4] 소바기 2017-08-11 990  
54205 존재감이 없어요 [4] 4분의 2박자 2017-08-11 737  
54204 휴대폰 어떻게들 구입하시나요? [5] LATTE2 2017-08-11 642  
54203 헤어진남자에게 이상한전화가왔어요 [5] 긍정삶 2017-08-11 1204  
54202 또 다른 나? 나라는 나. [1] 또다른나 2017-08-11 464  
54201 3년 반, 연애의 종지부를 찍고 집으로 돌아왔어요 [4] Ohaio 2017-08-11 10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