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27
호감있는 사람의 고백을 받아 사귀게 되었는데
생각보다 소심하고 자신감이 없어 힘들었어요
저를 한 번 안아주면 될 상황에서 주눅들고
별 거 아닌 장난어린 질문들에 과하게 당황해하는 걸 보노라니...
그럴 땐 저도 혼자 남은 듯한 상실감, 답답함이 치밀어오르기 일쑤였어요.
그런 풀리지 않은 것들이 하나둘 씩 쌓여갔죠
차라리 서로한테 솔직했더라면 나았을 걸
친구 사이일 때 저한테 네 번 정도 연애했다고 말했는데, 실은 딱 한 번 두어 달 정도 연애하고 잘 못 다가가 친구같다고 차인 게 전부였다는 걸 전 계속 모르고 있었기에 더 납득하기 어려운 게 많았죠.
그렇게 전 상처받고 답답해하고 이 친구는 주눅들고 그러다 화도 내고 답답해하는 거에 상처받는 게 계속됐어요. 별것도 아닌 걸로요. 그냥 넘어가면 그만이고 그런 거 빼곤 좋은 사람인데, 그냥 넘어가면 무슨 의미가 있나 싶었어요.
그날도 이 친구가 '너가 원룸으로 이사가든 아니든 난 좋고 나쁘고 없다'고 해서 이사를 앞둔 저는 좀 의아해하고 있었어요. 전여자친구 원룸에도 놀러가고 같이 살기도 했다고 뻥쳤던 걸 믿고 있었는데, 왜 아무 차이도 없다고 하나 싶었거든요. 이 친구가 저한테 전화해서 얘기를 하려 하는데 여느 때처럼 앞뒤가 안 맞고, 전 답답해서 짜증을 내며 '그럼 우리 집 오지 말라면 안 올 거냐' 했더니 그렇다고 하면서 화내고 끊더니 전화도 안 받고 프로필 사진도 지우더라고요.
전 놀라서 다음 날 집까지 찾아갔는데, 겨우 슬리퍼 신고 나오더니 이제 안 만난다 할 말 없다고만 냉정하게 말하더라고요. 전 그런 태도 실망이라며 돌아섰고 그 날 이 친구는 집에 가서 펑펑 울었다고 하고요.
그동안 먹을 것도 제대로 못 먹으면서 저는 힘들어했고, 도와주기로 한 이사도 거의 말 한 마디 안 하면서 도와줬었어요. 그리고 전 기회를 달라며 열흘
만에 엄청 힘들게 붙잡았고요.
그런데 잡고 나서 그 친구는 역시나 예전같지 않고, 엄청 무뚝뚝하거나 하진 않아도 예전처럼 생각하질 않고 제 힘든 감정도 눈앞에서 외면하더군요. 서툰 게 문제가 아니었어요. 그치만 제가 잡았기에 전 참고 잘해주려 했고 곁에 둘 구실 생각하기에 급급했죠. 그렇게 저는 참아가고 서운함이 커지고 관계가 예전같지 않고 힘들어졌어요. 저만 넘어가면, 힘들다 안 하면 겉으로는 얼마든지 좋은 그런 상태. 제가 사귀자 청해서 사귀어주는 거 같은, 어찌보면 그런 느낌이 돼 버린 거죠. 물론 이 친구도 이것저것 잘하려는 했지만 못 하는 것을 보면 짐작할 수 있었어요. 전보다 방어적이고 회피적이라는 걸.
그러면서 그 친구가 제 마음에서 멀어져가는 게 느껴졌어요. 뜯겨지는 것처럼 아프더라고요. 그 친구한테 그 이야길 했지만 잘 통하지 않았어요. 풀리지 않았고요. 다시 만나고선 그냥 적극적으로 풀려고 한 적이 없는 거 같았어요. 그 상황 자체를 지치는 것으로 인식하는 것 같았어요. 그렇다고 저한테 마음이 없는 것 같지 않았고 제가 가장 중요하다느니
했지만 그냥 편하게 만나고 싶어하는 거 같았고, 불편해질 조짐이 보이면 자신이 잘못한 거여도 방어하고 회피하다가 화내고 싸우곤 했죠. 이미 미안하다 한 마디로 제 마음이 열릴 것도 아니었고, 오랜 회복 기간이 필요한데 그 친구는 그에 대한 의지가 없어보였어요.
그렇게 시간이 지나 감정 상하고, 미워지고, 의미없는 것들이 늘어나고, 싸우다가 친구로 지내지고 때려치우자는 말이 나오고, 답답한 순간들에 저절로 미간이 찌푸려지고 큰소리가 나오고, 수명이 줄어드는 것 같은 느낌.. 을 겪으면서 이제 정말 상대방의 의지가 없다면 친구로 지내야겠다 생각하면서 마지막으로 의아했던 것들 서운하고 기막혔던 것들 쏟아낸다 생각하고 있어요. 그런 감정이 남아있지 않아야 친구이기 좀 더 용이할 거 같아서. 그런데 감정이 상한 상태이다보니 말이 안 좋게 나가고, 상처받을 것 알면서도 하고.. 회피하니 더 강하게 나가고.. 그러니 저도 진짜 괴롭네요. 상대방이 내가 아닌데도 오래 연애하시는 분들 참 대단하다는 생각 들고, 이 친구가 좀 더 경험이 있고 센스가 생긴 상태였더라면 얼마나 좋았을까.. 싶고. 정말 뜨거운 사과, 함께하는 회복이 있다면 좋겠지만 이젠 다 모르겠어요. 사람이 좋다고 해서 관계가 좋은 게 아니라는 건 제가 연애하기 전 고민하던 것인데 역시 딱 들어맞네요.


프리스틴

2017.09.01 22:53:12

.

유은

2017.09.01 23:21:21

저흰 딱히 마이스너스라는 생각은 안 했고 그냥 있어보이려고 한 듯 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56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056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317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6585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4560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9426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7534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8730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0528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6222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2665 10
55112 직장 내 소외감.. 이어지는 글입니다.. [12] 라영 2018-10-15 610  
55111 누굴보고 웃어야 할지ㅎㅎㅎ [1] 로즈마미 2018-10-15 165  
55110 10월15일 북한산 단풍시작! 뜬뜬우왕 2018-10-15 86  
55109 헉소리상담소 오랜만에 다시 들으니 잼나요.. ^^ [2]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0-14 253  
55108 방송대 청소년교육학과 다니시는분 계세요? [1] 뜬뜬우왕 2018-10-14 226  
55107 진짜 좋은 친구 [2] dudu12 2018-10-13 433  
55106 베스트 댓글이 사라진 이유는 뭘까요? [3] Quentum 2018-10-13 301  
55105 귀차니즘이 너무 심해져요 [5] 하얀장미 2018-10-13 419 2
55104 뭘 해서 돈을 벌어야 할까요 [11] 유은 2018-10-12 912  
55103 편지 [3] 십일월달력 2018-10-12 233  
55102 와 오늘.. [4] 알테나 2018-10-12 430  
55101 PC방 장사잘되려면ㅎㅎ [1] 로즈마미 2018-10-12 236  
55100 남자들에게 여지를 주는게 어떤건가요? [4] 다이앤리 2018-10-12 937  
55099 남자분들은 관심있으면 100퍼센트 연락하시는 거 맞죠? [5] pass2017 2018-10-12 973  
55098 갑자기 밀려든 구남친에 대한 서운함 [4] dudu12 2018-10-12 491  
55097 남자친구는 좋은 사람인데 왜 자꾸 짜증을 내게 될까요? [4] 은하수물결 2018-10-11 535  
55096 조수석에 다른 여자 앉혔던 구남친.. 제 예상이 맞았던 걸까요? [6] Mink 2018-10-11 657  
55095 이별하는중이에요 :) [10] laurenj 2018-10-11 557  
55094 다시 좋은 사람을 만날 수 있을까요? [17] waterloo 2018-10-11 975  
55093 띠동갑 커플.jpg [3] 로즈마미 2018-10-11 545  
55092 헌신적이었다고 생각하신분들. [5] 알테나 2018-10-11 555  
55091 오랜만에 와서.. [6] 들꽃 2018-10-10 360  
55090 11채 이상 다주택자 3만 6,000명 [2] 로즈마미 2018-10-10 240  
55089 펑,, [5] 다솜 2018-10-10 452  
55088 사람은 왜 자신이 세상의 중심이라고 생각하고 사는걸까요? [9] ㅇㅇㅇㅇ 2018-10-10 540  
55087 괜찮은줄 [6] dudu12 2018-10-09 475  
55086 이번 이별로 인해 느낀게 많습니다 [1] 알테나 2018-10-09 472  
55085 남자 끼고 다니는 애들 [3] 구름9 2018-10-09 655  
55084 긴 여행. [3] 몽이누나 2018-10-08 372  
55083 배우가 되고 싶어요 [6] 유은 2018-10-08 551  
55082 날씨가 많이 추워졌네요 [1]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0-08 201  
55081 실내 음악 공연 좋아하시는 분들께 추천할게요 일상이멈출때 2018-10-08 225  
55080 하하하하 내년에 서른이네요 [2]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0-07 485  
55079 겨울대비.옷장정리. [4] 뜬뜬우왕 2018-10-07 365  
55078 어머니, 아버지 미안해요 [1] Thorn 2018-10-07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