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95

.

조회 1069 추천 0 2017.10.18 13:14:51

부모욕하지 않도록 노력하고자 마음 쓰는중이라

내용 삭제 죄송합니다



노타이틀

2017.10.18 13:40:35

오바마 전 대통령 이혼 가정 출신이라고 얘기해주세요.

Waterfull

2017.10.18 13:51:18

제 부모는 아니지만 제 부모와 제가 저런 상황이라면 (어느 정도 비슷한 면은 있을 듯 합니다만)

이렇게 부모에게 통보하겠어요.


이제 저는 결혼을 하려고 하고 이것은 부모님의 의사가 반대이건 찬성이건

이미 결단을 내렸기 때문에 기쁘게 결혼을 할 예정입니다.

같은 기쁨으로 이 결혼을 축복해주시겠다면 결혼 절차에 참여하도록 초청하려고 합니다.

그러나 같은 마음이 아니라면 이 결혼에 참여하지 않으셔도 괜찮습니다.

상견례도 안 오셔도 되고 오셔도 됩니다. 오면 좋겠지만 억지부리지 않으려구요.

축복하지 못하신다면 모른척 하고 지내셔도 되고 저 역시도 모른척 하겠습니다.

길러주셔서 감사합니다. 이제 여생은 이 남자와 함께 지내겠습니다.

나리꽃

2017.10.18 15:04:15

궁금한데 상견례는 왜 하나요?


어른이 되면, 그런게 반드시 필요한 것은 아니에요...

자발적 어른일수도 있지만, 스스로 판단하셨으면 그대로 밀고 나가는 거에요.


가족은 내가 선택한것도 아니고 바뀌지도 않을꺼니까요. 

ㄷㅊㅋ

2017.10.18 16:04:32

둘이 잘살아서 본인들이 틀렸단 걸 깨닫게 해주세요.

애초에 상견례부터 삐그덕 거릴 것 같으면 상견례 생략하는 게 낫습니다.

마음에 안 든다고 만나기 전부터 난리이면 상견례 때 또 그렇게 표현하실 겁니다.

그렇게 되면 예비신부, 예비신랑 마음도 상하고 결혼식 깨지는 상황도 올 수 있어요.

생각보다 상견례 자리에서 결혼 자체를 다시 고민하게 만드는 크고 작은 갈등 많습니다.


둘이서 중요사항 조율하고 부모님께 컨펌받는 식으로 하면 돼요.

둘이서 다투지 말고 좋은 팀워크로 결혼식 무사히 마치시길 바랍니다.

lovelyJane

2017.10.18 19:48:46

부모라는 부족한 인간에게 너무 많은걸 기대하는지도 몰라요.

그들도 엄마, 아빠가 필요한 평범한 자식들이죠.

전 부모에 대한 기대를 내려놓으니 되레 편해요.

웅녀

2017.10.18 20:11:56

결손 가정 자녀들이 부모처럼 살까봐 걱정하시는거죠

반면교사로 삼아 부모랑은 다른 따뜻한 삶을 꾸려보세요

칼맞은고등어

2017.10.19 10:13:48

추천
1
가슴 깊은 곳.
결핍과 애증을 감춰두고 있는 '어른둘'의 결합.
여기서부터 뭔가 이상하단 걸 느끼지 못한다면 몇년 뒤 부모의 꼰대근성이 왜 더 강하지 못했던가 하고
가슴을 치는건 본인이 될 겁니다.

세상에 완벽한 사람은 없지만 적어도 이혼가정 자녀와 결혼했을 때
실제로 나와 내 가족들에게 어떤 일들이 벌어질지 감도 못 잡는 님과 님 부모님 같은 분들은 결혼하면 안된다 생각합니다. 그건 상대와 상대부모를 위해서도 좋지 않은 일.

이혼가정 자녀들은 결혼상대로 부적합하단 게 아님.
이혼가정 자녀와 결혼하면 이혼할 가능성이 높을지도 모른다는 애매모호한 개념을 가진 사람들이 이혼가정 자녀들과 결혼하면 서로에게 더 큰 상처를 입힐 가능성이 크다능.

예비신랑 여동생의 고민을 들여다 보는 걸 추천합니다.그게 될 분인거 같진 않지만.

이진학

2017.10.20 02:30:34

엄마가 너희들 때문에 이혼 안하고 살았다 하시는건,

어디가서 이혼 가정 이라고 폄하 당하며 무시 당할 까봐 그러신 겁니다.


제가 보기엔 이상한 아버지, 이상한 어머니, 이상한 딸의 트리오 같네요.

님도 이해력 짧고 사려심 없고, 상대방 입장 에서 생각 할 줄도 모르는 바보 에요.

핏줄은 끊을 수 없으니, 부모님은 욕하지 마시고, 그냥 포기하세요.

님이나 부모님 같은 사람 안되려고 노력하세요.

먼 미래에 님 자식들이 님 욕할 수도 있어요.


좋은 글 못써서 죄송합니다만, 나는 정상인데 다른 사람만 다 비정상 이다 이러시는 거 같아,

굳이 나서 봅니다.

사람은 서로 영향을 주기 때문에,

그런 부모님 밑에서 님도 알게 모르게 영향 받고 자랐습니다.

온라인상에 부모님 욕 잔뜩 써놓으면 부모님만 바보 될 거 같지만,

그 자식인 님도 바보 되는 겁니다.

결국 누워서 침뱉기 라는 거죠.

이해를 못하신다면, 좌절 할 뿐 입니다.


불편하게 해드려 죄송합니다.

이이상해

2017.10.20 17:13:36

제가 별로인 사람이라는걸 너무 잘 압니다. 하지만 그 모든 원인이 제 부모라는 생각에 부모님에 대한 원망이 너무 커지기만 합니다. 요즘 그런 마음때문에 너무 힘들어서 이런 글도 쓰고 그 후에 법륜스님의 말씀도 열심히 찾아서 듣고 하다보니 머리로는 조금 알 것 같아요. 부모님을 원망해서는 안된다는 걸.
머리로는 알아도 마음으로는 잘 안된다는게 문제겠지만
노력해야된다는 사실은 알 것 같습니다.
사실 이렇게 글을 쓰는 순간까지도 왜 나를 이렇게 키워서 늘 마음이 힘들고 남들보다 배는 노력하고 살아야하나 하는 원망심이 깔려있는 것 같네요.
더 많이 뉘우치고 노력해야 할 것 같습니다.

정성껏 써주신 댓글 정말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434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290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567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6903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488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9741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7835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042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0817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6497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2976 10
55180 우크라이나에는 미녀가 많다.jpg [1] 로즈마미 2018-11-12 418  
55179 베리베리스몰톡 [4] 뜬뜬우왕 2018-11-12 286  
55178 오픈카톡방 있어요~ [2] flippersdelight 2018-11-12 359  
55177 스몰톡 [6] StFelix 2018-11-12 290  
55176 오랜만 [1] dudu12 2018-11-11 199  
55175 여자들은 남편의 바람을 알고도 모른척하나요? [4] viva_v 2018-11-11 699  
55174 나의 소녀 감성 [2] 여자 2018-11-11 252  
55173 특별했던(?) 소개팅 [19] 라영 2018-11-11 830  
55172 남자분들께 질문) 핸드폰 서로 검사??하는거요... [20] bluewhite 2018-11-11 670  
55171 연애, 원래 이렇게 힘든가요 [8] 하얀장미 2018-11-10 836  
55170 하나둘씩 결혼하는 시기인데 [7] 일상이멈출때 2018-11-10 738  
55169 5년. 뜬뜬우왕 2018-11-10 262  
55168 성적으로 만족되지 않는 관계 [6] 생각의결 2018-11-10 1120  
55167 자한당은 진짜 또라이집단이 맞는거 같네요. [1] Quentum 2018-11-09 191  
55166 밤밤밤 자기 싫은 밤 [2] 다솜 2018-11-09 329  
55165 너와 나의 안전거리 그거시 바로 우리가 둘러치게 될 철벽의 두께 칼맞은고등어 2018-11-09 225  
55164 혼자가 편해요~(정말?) [2] 뜬뜬우왕 2018-11-09 463  
55163 휴대용 가스 꼽고 달리는 자동차 [1] 로즈마미 2018-11-09 197  
55162 어쨋든 맛있다 이거지? [1] 로즈마미 2018-11-08 362  
55161 한 아이의 생명이 내게 온다는 것. [6] StFelix 2018-11-08 650  
55160 언젠가 설명이 필요한 밤 [1] 뜬뜬우왕 2018-11-07 341  
55159 폭풍같던 시간이 지나고. [9] 라영 2018-11-07 553  
55158 집주인 혹은 갓물주 뭔가 좀 이상한 아줌마들. [3] 칼맞은고등어 2018-11-07 492  
55157 슬픔이 없는 십오 초 [1] Thorn 2018-11-07 392  
55156 음악으로 대동단결 [4] 뜬뜬우왕 2018-11-06 377  
55155 이 세계가 나의 것이라니 [1] 로즈마미 2018-11-05 340  
55154 에어프라이어기 후기 [2] 뾰로롱- 2018-11-05 549  
55153 이것도 바람 피운거 맞죠 ? [9] 지롱롱 2018-11-05 1162  
55152 사는데...멘토는 아니더라도 고민을 함께 생각해줄 사람이 있으신가요 [15] 골든리트리버 2018-11-03 833  
55151 운동 요즘 뭐 하시나요? [7] 나이로비에서온부자 2018-11-03 781  
55150 스스로 병들어가는 한국사회 [6] Quentum 2018-11-03 540  
55149 달력 두장. [3] 뜬뜬우왕 2018-11-02 337  
55148 반말당할 때의 대처법 [17] Takethis 2018-11-02 823  
55147 마음이 안정되는 과일가게 사진 [2] 로즈마미 2018-11-02 605  
55146 저는 어떻게 해야할까요 [10] 한히선 2018-11-02 9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