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334

.

조회 1017 추천 0 2017.10.18 13:14:51

부모욕하지 않도록 노력하고자 마음 쓰는중이라

내용 삭제 죄송합니다



노타이틀

2017.10.18 13:40:35

오바마 전 대통령 이혼 가정 출신이라고 얘기해주세요.

Waterfull

2017.10.18 13:51:18

제 부모는 아니지만 제 부모와 제가 저런 상황이라면 (어느 정도 비슷한 면은 있을 듯 합니다만)

이렇게 부모에게 통보하겠어요.


이제 저는 결혼을 하려고 하고 이것은 부모님의 의사가 반대이건 찬성이건

이미 결단을 내렸기 때문에 기쁘게 결혼을 할 예정입니다.

같은 기쁨으로 이 결혼을 축복해주시겠다면 결혼 절차에 참여하도록 초청하려고 합니다.

그러나 같은 마음이 아니라면 이 결혼에 참여하지 않으셔도 괜찮습니다.

상견례도 안 오셔도 되고 오셔도 됩니다. 오면 좋겠지만 억지부리지 않으려구요.

축복하지 못하신다면 모른척 하고 지내셔도 되고 저 역시도 모른척 하겠습니다.

길러주셔서 감사합니다. 이제 여생은 이 남자와 함께 지내겠습니다.

나리꽃

2017.10.18 15:04:15

궁금한데 상견례는 왜 하나요?


어른이 되면, 그런게 반드시 필요한 것은 아니에요...

자발적 어른일수도 있지만, 스스로 판단하셨으면 그대로 밀고 나가는 거에요.


가족은 내가 선택한것도 아니고 바뀌지도 않을꺼니까요. 

ㄷㅊㅋ

2017.10.18 16:04:32

둘이 잘살아서 본인들이 틀렸단 걸 깨닫게 해주세요.

애초에 상견례부터 삐그덕 거릴 것 같으면 상견례 생략하는 게 낫습니다.

마음에 안 든다고 만나기 전부터 난리이면 상견례 때 또 그렇게 표현하실 겁니다.

그렇게 되면 예비신부, 예비신랑 마음도 상하고 결혼식 깨지는 상황도 올 수 있어요.

생각보다 상견례 자리에서 결혼 자체를 다시 고민하게 만드는 크고 작은 갈등 많습니다.


둘이서 중요사항 조율하고 부모님께 컨펌받는 식으로 하면 돼요.

둘이서 다투지 말고 좋은 팀워크로 결혼식 무사히 마치시길 바랍니다.

lovelyJane

2017.10.18 19:48:46

부모라는 부족한 인간에게 너무 많은걸 기대하는지도 몰라요.

그들도 엄마, 아빠가 필요한 평범한 자식들이죠.

전 부모에 대한 기대를 내려놓으니 되레 편해요.

웅녀

2017.10.18 20:11:56

결손 가정 자녀들이 부모처럼 살까봐 걱정하시는거죠

반면교사로 삼아 부모랑은 다른 따뜻한 삶을 꾸려보세요

칼맞은고등어

2017.10.19 10:13:48

추천
1
가슴 깊은 곳.
결핍과 애증을 감춰두고 있는 '어른둘'의 결합.
여기서부터 뭔가 이상하단 걸 느끼지 못한다면 몇년 뒤 부모의 꼰대근성이 왜 더 강하지 못했던가 하고
가슴을 치는건 본인이 될 겁니다.

세상에 완벽한 사람은 없지만 적어도 이혼가정 자녀와 결혼했을 때
실제로 나와 내 가족들에게 어떤 일들이 벌어질지 감도 못 잡는 님과 님 부모님 같은 분들은 결혼하면 안된다 생각합니다. 그건 상대와 상대부모를 위해서도 좋지 않은 일.

이혼가정 자녀들은 결혼상대로 부적합하단 게 아님.
이혼가정 자녀와 결혼하면 이혼할 가능성이 높을지도 모른다는 애매모호한 개념을 가진 사람들이 이혼가정 자녀들과 결혼하면 서로에게 더 큰 상처를 입힐 가능성이 크다능.

예비신랑 여동생의 고민을 들여다 보는 걸 추천합니다.그게 될 분인거 같진 않지만.

이진학

2017.10.20 02:30:34

엄마가 너희들 때문에 이혼 안하고 살았다 하시는건,

어디가서 이혼 가정 이라고 폄하 당하며 무시 당할 까봐 그러신 겁니다.


제가 보기엔 이상한 아버지, 이상한 어머니, 이상한 딸의 트리오 같네요.

님도 이해력 짧고 사려심 없고, 상대방 입장 에서 생각 할 줄도 모르는 바보 에요.

핏줄은 끊을 수 없으니, 부모님은 욕하지 마시고, 그냥 포기하세요.

님이나 부모님 같은 사람 안되려고 노력하세요.

먼 미래에 님 자식들이 님 욕할 수도 있어요.


좋은 글 못써서 죄송합니다만, 나는 정상인데 다른 사람만 다 비정상 이다 이러시는 거 같아,

굳이 나서 봅니다.

사람은 서로 영향을 주기 때문에,

그런 부모님 밑에서 님도 알게 모르게 영향 받고 자랐습니다.

온라인상에 부모님 욕 잔뜩 써놓으면 부모님만 바보 될 거 같지만,

그 자식인 님도 바보 되는 겁니다.

결국 누워서 침뱉기 라는 거죠.

이해를 못하신다면, 좌절 할 뿐 입니다.


불편하게 해드려 죄송합니다.

이이상해

2017.10.20 17:13:36

제가 별로인 사람이라는걸 너무 잘 압니다. 하지만 그 모든 원인이 제 부모라는 생각에 부모님에 대한 원망이 너무 커지기만 합니다. 요즘 그런 마음때문에 너무 힘들어서 이런 글도 쓰고 그 후에 법륜스님의 말씀도 열심히 찾아서 듣고 하다보니 머리로는 조금 알 것 같아요. 부모님을 원망해서는 안된다는 걸.
머리로는 알아도 마음으로는 잘 안된다는게 문제겠지만
노력해야된다는 사실은 알 것 같습니다.
사실 이렇게 글을 쓰는 순간까지도 왜 나를 이렇게 키워서 늘 마음이 힘들고 남들보다 배는 노력하고 살아야하나 하는 원망심이 깔려있는 것 같네요.
더 많이 뉘우치고 노력해야 할 것 같습니다.

정성껏 써주신 댓글 정말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502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335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3465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1442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6246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4472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5643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423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3204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9580 10
55019 언어를 쓸곳이없다 [4]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8-07 320  
55018 저는 그게 무척 궁금하더라구요 [8]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8-07 531  
55017 사랑이 주제인 책들을 읽고있는데 이해가 안가는게 많아요 [2]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8-07 281  
55016 현 상황에 대한 잡생각 정리 (긴글입니다) [7] 볼매소년 2018-08-07 416  
55015 할머니 힐러의 꿈 [4] 모험도감 2018-08-07 183  
55014 퇴사 고민..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3] 탱_탱 2018-08-07 478  
55013 썸이 끝나니 허무해요. [10] 몽몽뭉뭉 2018-08-07 707  
55012 정말 연인이 나타날까요? (나는 32살 여자) [37] 숑니승은 2018-08-07 1439  
55011 어른들 말씀. 그냥한말은 없는듯 [8] 골든리트리버 2018-08-06 753  
55010 가라앉은 스몰톸 [11] 모험도감 2018-08-06 449  
55009 현정권 >= 자한당 [3] Quentum 2018-08-05 125  
55008 가짜인생 [11] 가짜인생 2018-08-05 629  
55007 우울증 몇년동안 지속되니까 뇌가 죽어가는 느낌이 드러요 [9]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8-04 665  
55006 일이나 좀 해라 [1] 키키코 2018-08-03 438 2
55005 오 요즘은 어플에서 관상도 봐주네요 [1] pass2017 2018-08-03 374  
55004 다른여자가 보인다는 말 [12] 라밤 2018-08-03 1053  
55003 신혼집 명의 문제 [21] 키코KIKO 2018-08-03 1041  
55002 잘 노는 것의 정의가 뭘까요? [3] 아사이 2018-08-03 398  
55001 남자분들께 여쭐게요. 심리가 이해가 안가네요 [8] eungdo 2018-08-02 954  
55000 아직 정리안된 생각들... 뜬뜬우왕 2018-08-02 192  
54999 심리가 궁금해요 [3] 언젠간 2018-08-02 340  
54998 오늘 깨달은 것(이벵 있음) [16] Waterfull 2018-08-02 549  
54997 $250 짜리 소비 [16] 뾰로롱- 2018-08-02 563  
54996 인생은 한 방향으로 간다. [2] Chiclovely 2018-08-02 440  
54995 죽는게 쉽지가 않네요 (후기) [5] 아사이 2018-08-02 571  
54994 소개팅 2년 후 어떻게 연락하면 될까요? [4] 아름다운날들3 2018-08-02 555  
54993 불균형 [5] dudu12 2018-08-01 371  
54992 초딩때..(셋이 싸우면 누가이겨요?) [2] 로즈마미 2018-08-01 184  
54991 김고은이 이상형이라는 남자 [14] Diceplay 2018-08-01 1022  
54990 친구구해여@@@@@@@@@@@@@@@@@ [3]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8-01 252  
54989 공황 고치는 법? [3] 뜬뜬우왕 2018-07-31 332  
54988 [합정/홍대] 독서모임, '히치하이킹'에서 새로운 회원을 모집합니다. [1] 반짝별 2018-07-31 252  
54987 스몰톡 [4] 뜬뜬우왕 2018-07-30 448  
54986 저같은 분 있나요 [20] Air 2018-07-30 1324  
54985 이번 정권을 재앙이라고 생각하는 이유 [5] Quentum 2018-07-30 3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