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768

.

조회 976 추천 0 2017.10.18 13:14:51

부모욕하지 않도록 노력하고자 마음 쓰는중이라

내용 삭제 죄송합니다



노타이틀

2017.10.18 13:40:35

오바마 전 대통령 이혼 가정 출신이라고 얘기해주세요.

Waterfull

2017.10.18 13:51:18

제 부모는 아니지만 제 부모와 제가 저런 상황이라면 (어느 정도 비슷한 면은 있을 듯 합니다만)

이렇게 부모에게 통보하겠어요.


이제 저는 결혼을 하려고 하고 이것은 부모님의 의사가 반대이건 찬성이건

이미 결단을 내렸기 때문에 기쁘게 결혼을 할 예정입니다.

같은 기쁨으로 이 결혼을 축복해주시겠다면 결혼 절차에 참여하도록 초청하려고 합니다.

그러나 같은 마음이 아니라면 이 결혼에 참여하지 않으셔도 괜찮습니다.

상견례도 안 오셔도 되고 오셔도 됩니다. 오면 좋겠지만 억지부리지 않으려구요.

축복하지 못하신다면 모른척 하고 지내셔도 되고 저 역시도 모른척 하겠습니다.

길러주셔서 감사합니다. 이제 여생은 이 남자와 함께 지내겠습니다.

나리꽃

2017.10.18 15:04:15

궁금한데 상견례는 왜 하나요?


어른이 되면, 그런게 반드시 필요한 것은 아니에요...

자발적 어른일수도 있지만, 스스로 판단하셨으면 그대로 밀고 나가는 거에요.


가족은 내가 선택한것도 아니고 바뀌지도 않을꺼니까요. 

ㄷㅊㅋ

2017.10.18 16:04:32

둘이 잘살아서 본인들이 틀렸단 걸 깨닫게 해주세요.

애초에 상견례부터 삐그덕 거릴 것 같으면 상견례 생략하는 게 낫습니다.

마음에 안 든다고 만나기 전부터 난리이면 상견례 때 또 그렇게 표현하실 겁니다.

그렇게 되면 예비신부, 예비신랑 마음도 상하고 결혼식 깨지는 상황도 올 수 있어요.

생각보다 상견례 자리에서 결혼 자체를 다시 고민하게 만드는 크고 작은 갈등 많습니다.


둘이서 중요사항 조율하고 부모님께 컨펌받는 식으로 하면 돼요.

둘이서 다투지 말고 좋은 팀워크로 결혼식 무사히 마치시길 바랍니다.

lovelyJane

2017.10.18 19:48:46

부모라는 부족한 인간에게 너무 많은걸 기대하는지도 몰라요.

그들도 엄마, 아빠가 필요한 평범한 자식들이죠.

전 부모에 대한 기대를 내려놓으니 되레 편해요.

웅녀

2017.10.18 20:11:56

결손 가정 자녀들이 부모처럼 살까봐 걱정하시는거죠

반면교사로 삼아 부모랑은 다른 따뜻한 삶을 꾸려보세요

칼맞은고등어

2017.10.19 10:13:48

추천
1
가슴 깊은 곳.
결핍과 애증을 감춰두고 있는 '어른둘'의 결합.
여기서부터 뭔가 이상하단 걸 느끼지 못한다면 몇년 뒤 부모의 꼰대근성이 왜 더 강하지 못했던가 하고
가슴을 치는건 본인이 될 겁니다.

세상에 완벽한 사람은 없지만 적어도 이혼가정 자녀와 결혼했을 때
실제로 나와 내 가족들에게 어떤 일들이 벌어질지 감도 못 잡는 님과 님 부모님 같은 분들은 결혼하면 안된다 생각합니다. 그건 상대와 상대부모를 위해서도 좋지 않은 일.

이혼가정 자녀들은 결혼상대로 부적합하단 게 아님.
이혼가정 자녀와 결혼하면 이혼할 가능성이 높을지도 모른다는 애매모호한 개념을 가진 사람들이 이혼가정 자녀들과 결혼하면 서로에게 더 큰 상처를 입힐 가능성이 크다능.

예비신랑 여동생의 고민을 들여다 보는 걸 추천합니다.그게 될 분인거 같진 않지만.

이진학

2017.10.20 02:30:34

엄마가 너희들 때문에 이혼 안하고 살았다 하시는건,

어디가서 이혼 가정 이라고 폄하 당하며 무시 당할 까봐 그러신 겁니다.


제가 보기엔 이상한 아버지, 이상한 어머니, 이상한 딸의 트리오 같네요.

님도 이해력 짧고 사려심 없고, 상대방 입장 에서 생각 할 줄도 모르는 바보 에요.

핏줄은 끊을 수 없으니, 부모님은 욕하지 마시고, 그냥 포기하세요.

님이나 부모님 같은 사람 안되려고 노력하세요.

먼 미래에 님 자식들이 님 욕할 수도 있어요.


좋은 글 못써서 죄송합니다만, 나는 정상인데 다른 사람만 다 비정상 이다 이러시는 거 같아,

굳이 나서 봅니다.

사람은 서로 영향을 주기 때문에,

그런 부모님 밑에서 님도 알게 모르게 영향 받고 자랐습니다.

온라인상에 부모님 욕 잔뜩 써놓으면 부모님만 바보 될 거 같지만,

그 자식인 님도 바보 되는 겁니다.

결국 누워서 침뱉기 라는 거죠.

이해를 못하신다면, 좌절 할 뿐 입니다.


불편하게 해드려 죄송합니다.

이이상해

2017.10.20 17:13:36

제가 별로인 사람이라는걸 너무 잘 압니다. 하지만 그 모든 원인이 제 부모라는 생각에 부모님에 대한 원망이 너무 커지기만 합니다. 요즘 그런 마음때문에 너무 힘들어서 이런 글도 쓰고 그 후에 법륜스님의 말씀도 열심히 찾아서 듣고 하다보니 머리로는 조금 알 것 같아요. 부모님을 원망해서는 안된다는 걸.
머리로는 알아도 마음으로는 잘 안된다는게 문제겠지만
노력해야된다는 사실은 알 것 같습니다.
사실 이렇게 글을 쓰는 순간까지도 왜 나를 이렇게 키워서 늘 마음이 힘들고 남들보다 배는 노력하고 살아야하나 하는 원망심이 깔려있는 것 같네요.
더 많이 뉘우치고 노력해야 할 것 같습니다.

정성껏 써주신 댓글 정말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8549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0270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8347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3042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1225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2363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4458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0168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6570 10
54453 직장인을 좋아하게 된 취준생 [10] lanytheband 2017-11-22 1002  
54452 군계일학 [3] 권토중래 2017-11-22 796  
54451 이번 포항 지진시 아기들 지킨 산후조리원 직원들 cctv보고 든 짦... [1] Marina 2017-11-22 814  
54450 이번생은 처음이라 [3] 빛나는순간 2017-11-21 828  
54449 운전 초보인데요 [17] 으으, 2017-11-21 911  
54448 직장인분들 담주 목금토일 휴가가 있다면 뭘 하실껀가요?? [2] 여의도직장인 2017-11-21 768  
54447 아름다운 이별..? [5] qq 2017-11-21 890  
54446 힘들어하는 여자친구 위로하는 방법.. [8] Durian 2017-11-20 992  
54445 술문제로 잦아지는 다툼.. 해결방안이 있을까요? [7] 떡꼬치 2017-11-20 946  
54444 관심남과의 연락 문제 [7] Marina 2017-11-20 1033  
54443 3년 반의 연애가 끝났어요. [14] 스토리북 2017-11-19 1639  
54442 신이 주신 재능 [7] 모험도감 2017-11-19 998  
54441 남자친구 왜 이럴까요? [10] Solidcon 2017-11-19 1305  
54440 여행 첫날을 마무리하며 [5] 미상미상 2017-11-18 793  
54439 제가 너무 많은 걸 바라나요? 남친한테? 궁금해서 여쭤봐요 (길어요... [24] 카나데처럼 2017-11-17 1839  
54438 아이에게 [8] attitude 2017-11-17 838  
54437 헛헛한 생일날 [6] Garden State 2017-11-17 822  
54436 캐롤앞에 무너지지 않으리니... [3] 뜬뜬우왕 2017-11-17 860  
54435 [스몰톡] 나는 시속 10km 라이더..였다. [4] 뾰로롱- 2017-11-16 796  
54434 직구한게 오늘 배송된대요!!! [6] 그저웃지요 2017-11-16 795  
54433 오디오 클립 attitude 2017-11-15 435  
54432 시장 Waterfull 2017-11-15 631  
54431 좋은 위로의 말이 뭐가 있을까요 [2] 라바초코 2017-11-15 779  
54430 자연스럽게 거리감 두는법 없을까요... [5] 주홍 2017-11-14 1186  
54429 연애가 원래 힘든건가요.. [3] 으리 2017-11-14 1191  
54428 1일 1글 쓰고싶다. Waterfull 2017-11-14 406  
54427 면접과 소개팅 [4] 뜬뜬우왕 2017-11-14 989  
54426 내 모습을 몰래찍은 남자 [8] lovesick 2017-11-13 1373  
54425 블로그 방문.... [3] 고운님 2017-11-13 836  
54424 고통에 취약함 [8] Waterfull 2017-11-13 922  
54423 스몰톡 [7] runner 2017-11-13 813  
54422 마음 [7] Nylon 2017-11-12 966  
54421 캡슐 머신 추천 부탁드려요 ! [2] vely17 2017-11-12 657  
54420 선배님들!! 회사 선택 도와주세용 [4] 치약 2017-11-12 848  
54419 남자친구한테 정 떨어져요 [14] 서울살이는 2017-11-12 17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