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95

치약

조회 1160 추천 0 2017.10.20 13:50:21

아침 끼니로 밥 대신 콘푸로스트에 두유를 먹어온 지도 벌써 몇 년의 시간이 흘렀네요. 아무 생각 없이 그릇에 두유를 붓고 있을 때면 설국열차의 한 장면이 떠오르곤 합니다. (..;;) 그리고 또 반복적으로 다음 순서인 양치질을 하는데 오늘은 문득 치약에 관심이 가네요. 가족 중 누군가가 치약이 다 써가니 새 치약을 옆에다 가져다 둔 것이에요. 그런데 우리의 가족 구성원들은 암묵적인 룰에 의하여, 아무도 부풀어 올라있는 새 치약은 건들지 않고, 쓰던 치약만을 지독하게 괴롭히고 있었습니다. 생각이 여기까지 미치니, 이제 곧 사명을 다하고 분리수거 통으로 갈 날만을 기다리며 씁쓸하게 웃고 있을 녀석이 불쌍하게 느껴지는 거예요. 그래도 고마운 마음이 더 크네요.ㅎ


음, 세면 시간. 어떻게 보면 지난 긴 밤의 흔적과 집의 향기를 지우는 시간인데 아이러니하게도 벽에 걸린 칫솔들을 보면 가족들이 생각나는 시간이기도 하네요. 세 번째 치약은 내가 사용하고, 첫 번째, 두 번째, 네 번째.. 다들 각자 오늘은 무슨 일을 겪고, 어떤 사람을 만나 대화를 하고, 무슨 음식을 먹으며 하루를 보낼까. 누구 하나 빈둥대지 않고, 각자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을 우리 가족, 그리고 여러분이 생각나는 아침입니다. 아, 오늘 금요일이네요! ㅎㅎㅎ



Waterfull

2017.10.20 14:06:48

새로 선물 받은 그리스에서 공수해 온 치약으로 양치를 하면

상큼한 민트향은 없지만

물로 가글을 함과 동시에 입안에 있던 모든 것이 마법처럼 사라지는 느낌이

나서 너무나 좋아요. 양치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 거의 의무적으로 하는데

이런 느낌 때문에 요즘은 3번이 아니라 4-5번 하는 것 같아요.

이러면 치아가 많이 마모 된다던데....괜히

남의 치약 이야기에 내 치약 이야기 얹기 합니다.

금요일입니다. 그리고 내일은 주말이네요. 히익!!!

뜬뜬우왕

2017.10.20 14:20:07

광고하는것 같지만 요새 애터미치약이란 거 쓰는데 넘 좋은거예요 치약특유의 역한맛이 안나고 레몬향에 양치후엔 상쾌한 느낌 계속 쓰고 싶어요.
그 작은 존재이지만 보면 주인이 생각나서 안심되고 미소짓게 만드는 게 있는것 같아요.저는 신발장에 놓여있는 신발이 그렇더라구요.특히 엄마신발을 보면 웃음이 나요.신발에도,신발을 벗어놓은 모습에도 그사람의 캐릭터가 느껴지더라구요.^^

몽이누나

2017.10.20 15:45:25

글이 치약치약 해요 ㅎㅎㅎ :)

갑자기 엄마 보고 싶다 ㅠ_ㅠ..........흐엉....

좋은 주말 보내세요 S2

이진학

2017.10.20 20:36:08

치약 다 쓰면 반잘라서 남은거 긁어 쓰는거죠.

그러면 몇 일 더 닦을 수 있음.

컬리넌

2017.10.21 17:03:19

아요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449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298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572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6910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4894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9747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7840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046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0822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6503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2984 10
55180 교수님이 좋아지고 있어요 [8] 미니미니미 2018-11-12 703  
55179 우크라이나에는 미녀가 많다.jpg [1] 로즈마미 2018-11-12 419  
55178 베리베리스몰톡 [4] 뜬뜬우왕 2018-11-12 287  
55177 오픈카톡방 있어요~ [2] flippersdelight 2018-11-12 360  
55176 스몰톡 [6] StFelix 2018-11-12 291  
55175 오랜만 [1] dudu12 2018-11-11 199  
55174 여자들은 남편의 바람을 알고도 모른척하나요? [4] viva_v 2018-11-11 701  
55173 나의 소녀 감성 [2] 여자 2018-11-11 254  
55172 특별했던(?) 소개팅 [19] 라영 2018-11-11 832  
55171 남자분들께 질문) 핸드폰 서로 검사??하는거요... [20] bluewhite 2018-11-11 671  
55170 연애, 원래 이렇게 힘든가요 [8] 하얀장미 2018-11-10 838  
55169 하나둘씩 결혼하는 시기인데 [7] 일상이멈출때 2018-11-10 740  
55168 5년. 뜬뜬우왕 2018-11-10 263  
55167 성적으로 만족되지 않는 관계 [6] 생각의결 2018-11-10 1124  
55166 자한당은 진짜 또라이집단이 맞는거 같네요. [1] Quentum 2018-11-09 193  
55165 밤밤밤 자기 싫은 밤 [2] 다솜 2018-11-09 332  
55164 너와 나의 안전거리 그거시 바로 우리가 둘러치게 될 철벽의 두께 칼맞은고등어 2018-11-09 226  
55163 혼자가 편해요~(정말?) [2] 뜬뜬우왕 2018-11-09 464  
55162 휴대용 가스 꼽고 달리는 자동차 [1] 로즈마미 2018-11-09 200  
55161 어쨋든 맛있다 이거지? [1] 로즈마미 2018-11-08 365  
55160 한 아이의 생명이 내게 온다는 것. [6] StFelix 2018-11-08 651  
55159 언젠가 설명이 필요한 밤 [1] 뜬뜬우왕 2018-11-07 342  
55158 폭풍같던 시간이 지나고. [9] 라영 2018-11-07 555  
55157 집주인 혹은 갓물주 뭔가 좀 이상한 아줌마들. [3] 칼맞은고등어 2018-11-07 493  
55156 슬픔이 없는 십오 초 [1] Thorn 2018-11-07 395  
55155 음악으로 대동단결 [4] 뜬뜬우왕 2018-11-06 378  
55154 이 세계가 나의 것이라니 [1] 로즈마미 2018-11-05 341  
55153 에어프라이어기 후기 [2] 뾰로롱- 2018-11-05 552  
55152 이것도 바람 피운거 맞죠 ? [9] 지롱롱 2018-11-05 1165  
55151 사는데...멘토는 아니더라도 고민을 함께 생각해줄 사람이 있으신가요 [15] 골든리트리버 2018-11-03 834  
55150 운동 요즘 뭐 하시나요? [7] 나이로비에서온부자 2018-11-03 783  
55149 스스로 병들어가는 한국사회 [6] Quentum 2018-11-03 541  
55148 달력 두장. [3] 뜬뜬우왕 2018-11-02 340  
55147 반말당할 때의 대처법 [17] Takethis 2018-11-02 824  
55146 마음이 안정되는 과일가게 사진 [2] 로즈마미 2018-11-02 6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