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340

치약

조회 1107 추천 0 2017.10.20 13:50:21

아침 끼니로 밥 대신 콘푸로스트에 두유를 먹어온 지도 벌써 몇 년의 시간이 흘렀네요. 아무 생각 없이 그릇에 두유를 붓고 있을 때면 설국열차의 한 장면이 떠오르곤 합니다. (..;;) 그리고 또 반복적으로 다음 순서인 양치질을 하는데 오늘은 문득 치약에 관심이 가네요. 가족 중 누군가가 치약이 다 써가니 새 치약을 옆에다 가져다 둔 것이에요. 그런데 우리의 가족 구성원들은 암묵적인 룰에 의하여, 아무도 부풀어 올라있는 새 치약은 건들지 않고, 쓰던 치약만을 지독하게 괴롭히고 있었습니다. 생각이 여기까지 미치니, 이제 곧 사명을 다하고 분리수거 통으로 갈 날만을 기다리며 씁쓸하게 웃고 있을 녀석이 불쌍하게 느껴지는 거예요. 그래도 고마운 마음이 더 크네요.ㅎ


음, 세면 시간. 어떻게 보면 지난 긴 밤의 흔적과 집의 향기를 지우는 시간인데 아이러니하게도 벽에 걸린 칫솔들을 보면 가족들이 생각나는 시간이기도 하네요. 세 번째 치약은 내가 사용하고, 첫 번째, 두 번째, 네 번째.. 다들 각자 오늘은 무슨 일을 겪고, 어떤 사람을 만나 대화를 하고, 무슨 음식을 먹으며 하루를 보낼까. 누구 하나 빈둥대지 않고, 각자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을 우리 가족, 그리고 여러분이 생각나는 아침입니다. 아, 오늘 금요일이네요! ㅎㅎㅎ



Waterfull

2017.10.20 14:06:48

새로 선물 받은 그리스에서 공수해 온 치약으로 양치를 하면

상큼한 민트향은 없지만

물로 가글을 함과 동시에 입안에 있던 모든 것이 마법처럼 사라지는 느낌이

나서 너무나 좋아요. 양치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 거의 의무적으로 하는데

이런 느낌 때문에 요즘은 3번이 아니라 4-5번 하는 것 같아요.

이러면 치아가 많이 마모 된다던데....괜히

남의 치약 이야기에 내 치약 이야기 얹기 합니다.

금요일입니다. 그리고 내일은 주말이네요. 히익!!!

뜬뜬우왕

2017.10.20 14:20:07

광고하는것 같지만 요새 애터미치약이란 거 쓰는데 넘 좋은거예요 치약특유의 역한맛이 안나고 레몬향에 양치후엔 상쾌한 느낌 계속 쓰고 싶어요.
그 작은 존재이지만 보면 주인이 생각나서 안심되고 미소짓게 만드는 게 있는것 같아요.저는 신발장에 놓여있는 신발이 그렇더라구요.특히 엄마신발을 보면 웃음이 나요.신발에도,신발을 벗어놓은 모습에도 그사람의 캐릭터가 느껴지더라구요.^^

몽이누나

2017.10.20 15:45:25

글이 치약치약 해요 ㅎㅎㅎ :)

갑자기 엄마 보고 싶다 ㅠ_ㅠ..........흐엉....

좋은 주말 보내세요 S2

이진학

2017.10.20 20:36:08

치약 다 쓰면 반잘라서 남은거 긁어 쓰는거죠.

그러면 몇 일 더 닦을 수 있음.

컬리넌

2017.10.21 17:03:19

아요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535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362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3496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1474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6286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4499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5667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458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3231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9606 10
55025 결혼 확신없으면.. 헤어져야할까요 [6] 장미그루 2018-08-09 1066  
55024 오늘은 2018년 8월8일 [8] 뜬뜬우왕 2018-08-08 470  
55023 직캠 첫경험 [2] 칼맞은고등어 2018-08-08 676  
55022 저는 여러분들이 저를 이해못하는거 어느정도 이해해요 [7]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8-08 587  
55021 남자인데 결정사 가입을 했네요. [6] 비브라토 2018-08-07 1065  
55020 채식을 끝마치며.. [14] 십일월달력 2018-08-07 504  
55019 언어를 쓸곳이없다 [4]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8-07 322  
55018 저는 그게 무척 궁금하더라구요 [8]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8-07 535  
55017 사랑이 주제인 책들을 읽고있는데 이해가 안가는게 많아요 [2]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8-07 284  
55016 현 상황에 대한 잡생각 정리 (긴글입니다) [7] 볼매소년 2018-08-07 419  
55015 할머니 힐러의 꿈 [4] 모험도감 2018-08-07 184  
55014 퇴사 고민..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3] 탱_탱 2018-08-07 482  
55013 썸이 끝나니 허무해요. [10] 몽몽뭉뭉 2018-08-07 712  
55012 정말 연인이 나타날까요? (나는 32살 여자) [37] 숑니승은 2018-08-07 1447  
55011 어른들 말씀. 그냥한말은 없는듯 [8] 골든리트리버 2018-08-06 757  
55010 가라앉은 스몰톸 [11] 모험도감 2018-08-06 450  
55009 현정권 >= 자한당 [3] Quentum 2018-08-05 126  
55008 가짜인생 [11] 가짜인생 2018-08-05 630  
55007 우울증 몇년동안 지속되니까 뇌가 죽어가는 느낌이 드러요 [9]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8-04 669  
55006 일이나 좀 해라 [1] 키키코 2018-08-03 439 2
55005 오 요즘은 어플에서 관상도 봐주네요 [1] pass2017 2018-08-03 377  
55004 다른여자가 보인다는 말 [12] 라밤 2018-08-03 1057  
55003 신혼집 명의 문제 [21] 키코KIKO 2018-08-03 1045  
55002 잘 노는 것의 정의가 뭘까요? [3] 아사이 2018-08-03 400  
55001 남자분들께 여쭐게요. 심리가 이해가 안가네요 [8] eungdo 2018-08-02 960  
55000 아직 정리안된 생각들... 뜬뜬우왕 2018-08-02 193  
54999 심리가 궁금해요 [3] 언젠간 2018-08-02 341  
54998 오늘 깨달은 것(이벵 있음) [16] Waterfull 2018-08-02 553  
54997 $250 짜리 소비 [16] 뾰로롱- 2018-08-02 566  
54996 인생은 한 방향으로 간다. [2] Chiclovely 2018-08-02 443  
54995 죽는게 쉽지가 않네요 (후기) [5] 아사이 2018-08-02 574  
54994 소개팅 2년 후 어떻게 연락하면 될까요? [4] 아름다운날들3 2018-08-02 559  
54993 불균형 [5] dudu12 2018-08-01 373  
54992 초딩때..(셋이 싸우면 누가이겨요?) [2] 로즈마미 2018-08-01 185  
54991 김고은이 이상형이라는 남자 [14] Diceplay 2018-08-01 10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