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032
제목 그대로 16살 노견과 살고 있습니다.
2주 전부터 맑은 콧물을 보이는데 병원에 데려가니
체온도 정상이고, 식욕도 괜찮고, 물도 잘 마시고,
산책도 무리없이 잘 합니다.( 춥지 않은 날에만 나갑니다.) 문제는 가만히 있다가 코를 킁하고 푸는 듯한 태도를 보이는데 그럴 때 콧물이 같이 나와요. 약도 먹어 봤지만 나아지는 기미가 보이질 않구요.
치주염 때문인가 해서 다니는 병원에 스케일링 문의를 해봤는데 노령견이라 견주인 제 판단에 맡기겠다네요. 마취 후에 컨디션이 확 나빠질 수 있으니까요. 날이 좀 풀리면 괜찮아지려나요 ? 엑스레이 포함한 건강검진은 받아보라고 하는데( 40만원이라네요;;) 제 마음이 내키지가 않네요. 읽어 보시고, 자유로운 피드백 부탁드립니다.


Quentum

2018.02.06 21:17:05

추천
1

완전 전문영역이네요. 이런 부분은 인터넷 말고 전문가한테 상담하시는게 맞습니다. 선무당이 사람잡습니다. 

꾸미쭈

2018.02.06 21:48:49

지도 검색하셔서 주변 동물병원 세네곳에서 견적 내보세요. 잘하면 5만원이상 아낄수 있어요.

미아

2018.02.06 23:25:35

노견을 얼마전에 떠나보낸 견주로서 맘이 아프네요.
결론은 서울대 동물병원 내과 가셔서 비강쪽으로 ct 촬영해보시면 좋을거 같아요. 일반적인 검사(엑스레이, 혈액검사 등)로는 병명이 나오지 않는 경우가 많은거 같아요. 저희 강아지도 14살 정도되는 노견이었고, 맑은 콧물과 나중엔 피도 살짝 엿보이는 콧물을 흘렸었고요. 재채기도 가끔 했고요. 2년 전 증상 시작되었을 때 동네 병원도 다녀보고 서울대 동물병원도 다녀봤었는데 기본검사로는 다들 갸우뚱했고, 치과쪽 발치를 이야기한다거나 노견이라 심장이 부었다는 둥의 확실하지 않은 이야기만 하더라고요. 무지개다리 건너기전 2개월 정도 항암제 등 복용했는데 많이 힘들어했고, 워낙 코 쪽은 지혈이 어려워 수술시 table death 가 될 확률이 많다고 하니, 지금 생각해보면 일찍 발견했어도 치료가 어렵지or 괴롭지 않았을까란 생각도 합니다. 아무튼 힘내세요!

미아

2018.02.06 23:31:49

참고로 서울대는 2차 진료기관이라 동네병원에서 진단서 떼가셔야하고, 비강종양 소견은 추가전문검사까지 하고 나왔답니다. 첫날 검사만 160만원 정도 나왔고요. 전신마취는 노견에겐 결코 좋지는 않지만, 건강이 나쁘지 않다면 더 나빠지기 전에 검사해보시는게 어떨까 싶네요. (절대 치료만이 정답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어쩌면 그냥 자연스럽게 보내는 것도 한가지 방안일수도 있다고 보구요. 병원 다니다 보면 강아지가 스트레스 많이 받아서 삶의 질이 많이 떨어지더라고요. 견주의 평소 생각과 반려견에 대한 이해도에 따라 결정하심 될거 같아요.)

푸푸린

2018.02.06 23:56:55

글쓴이입니다. 오늘 글을 올렸는데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책임이 막중한 느낌이 있었는데 댓글이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Waterfull

2018.02.07 01:17:49

일단 가습기 또는 네뷸라이저를

자주 해주시면 좀 나아질 것 같은데요.

그리고 노견이라 마취가 좀 그럴수 있긴 하지만

스케일링을 꼭 해야하는 것 아니라면

저는 좀 그런 것 같아요.

치주염이면 밥을 잘 못먹는 것이 맞겠는데

콧물은 아닌 것 같아요.

1주 정도 네뷸라이저 열심히 해 보시고 그래도 계속 증상이 생기면

그때가서 검사 해보는 걸로 고려해보세요.

돈을 터무니 없이 많이 부를땐 다른 병원을 가보는 것도 괜찮다고 봅니다.

haterfree

2018.02.07 12:53:16

어떤 방법을 택하든 글쓴이 분이 선택한 방법이 최선, 최고의 선택일거라 생각해요.

그리고 멍멍이도 글쓴이분의 마음 잘 알겁니다. 감사해 할거구요.

저도 작년에 15살 멍멍이 하늘나라 보내서 그냥 지나칠 수 없는 글이었네요
그저 멍멍이랑 좋은 시간 많이 보내세요. 그게 최고인 것 같아요.

힘내세요. 멍멍이도!

푸푸린

2018.02.07 13:46:57

한분 한분 소중한 댓글 매우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9946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1541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9670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4338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2599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3736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5639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1441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7697 10
54717 직장생활을 하면서 행복할 수는 없을까? [12] 섶섬지기 2018-03-13 1133  
54716 라식이나 라섹 하신분 계시나요? [5] 누누 2018-03-13 439  
54715 이곳에 온지 1년하고 3일되는 날이예요. [3] 뾰로롱- 2018-03-13 353  
54714 타투..하고싶어요 - [17] 또다른나 2018-03-13 435  
54713 내 Soul을 위한 Recipe [6] Waterfull 2018-03-12 594  
54712 헤어진지 한달 [2] 헤일리 2018-03-11 719  
54711 절 아껴주는 지인에게 쌍수 권유 받고 왔네요; [6] Rooibos12 2018-03-11 708  
54710 부모님의 외모지적 팩폭 투하에 미치겠어요 [5] SweetKitty 2018-03-11 728  
54709 나는 그 사람이 불쌍하다고 생각이 안듭니다. [4] Quentum 2018-03-10 683  
54708 대한민국 남자들이 과묵해 질 수밖에 없는 이유 칼맞은고등어 2018-03-09 548  
54707 잠이 부족해 [2] 몽이누나 2018-03-08 383  
54706 일기 [2] Waterfull 2018-03-08 321  
54705 소개팅 후기 (펑예) [13] ㉬ㅏ프리카 2018-03-08 1359  
54704 나를 이유없이 싫어하는 사람 [2] Marina 2018-03-08 642  
54703 가끔씩 어린 시절 살던 동네에 가보고 싶을 때가 있습니다 [4] Marina 2018-03-08 308  
54702 나만의 시그니쳐향...? [2] sangam91 2018-03-07 497  
54701 이 사람들은 어떻게 이렇게 행동하면서 일본에다가 위안부 문제로 욕... [2] Quentum 2018-03-07 235  
54700 한드 추천해주세요 :) [21] 몽이누나 2018-03-07 690  
54699 한라산 등반기 [4] 뜬뜬우왕 2018-03-07 319  
54698 이번을계기로 많은게 바뀌면 좋겠어요. [15] 빛나는순간 2018-03-07 853 1
54697 제주 생각나서요 [8] 십일월달력 2018-03-07 417  
54696 더불어 만진당????? Quentum 2018-03-06 221  
54695 여러분들 꿈에서 깨어나십시오. Quentum 2018-03-06 254 1
54694 미투 운동이라길래 홍준표 측근 다 날라가는가 싶었는데 Quentum 2018-03-05 307 1
54693 제주여행 3일차 [3] 뜬뜬우왕 2018-03-05 409  
54692 퇴사 이유 [7] 사랑은러려워 2018-03-05 672  
54691 고객관리로 나를 설레게하는.. [5] 아름다운녀석 2018-03-05 616  
54690 연인간 기싸움 어떻게 하시나요 [4] 오렌지향립밤 2018-03-05 890  
54689 엄마의 무리한 환갑잔치 선물요구 [6] HoneyRose 2018-03-05 715  
54688 마음에 들어가기 [1] 너때문에 2018-03-05 408 1
54687 공단 취업 1년차, 퇴사를 고민합니다.. [6] 파라독스 2018-03-04 949  
54686 남자친구 있으나 마나, 근데 헤어지진 못하고.. [10] 으리 2018-03-04 1167  
54685 사랑앞에 약해진 우리 [1] 3월의 마른 모래 2018-03-03 416  
54684 제주예요... [1] 뜬뜬우왕 2018-03-03 271  
54683 드라마 연애시대 마지막 대사 [1] 존스미스 2018-03-03 786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