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172
지나간 인연을 이제 보내주고 싶어요.

근데 sns 친구를 맺은 사람들이라, 제가

그 사람들 사진이나 근황도 보게되고

그 사람들도 제 근황을 보게되니까

완전히 끊긴, 정리된 인연 이라는 느낌이

저 혼자서는 안들어요. 좀.. 제가 지나간

인연들에 질척이는 느낌. 감정적으로 연결된 느낌.

그렇다고 쪼잔하게 친구 끊기도 좀 없어보이고

오히려 미련있어보여서요.

그 중에는 과거 썸남도 있고..

슬픈게, 저도 이제 과거에 되게 좋아했던 남자에

대해서 만나도 만나지 않아도 설레지 않고,

그 사람이 다른 여자랑 사귀고, 손잡고, 잔다고 해도

질투가 안나요. 그냥 그렇구나 싶지만, 갑자기

결혼한다는 소식이 들려오면 왠지 한번은 쿵 하고

마음이 떨어질 것 같긴 해요. 근데, 그게

지나간 청춘이 완전 쫑난 느낌이라서요.

아, 진짜 세월이 변했구나.

마음이 변했구나, 그때가 진짜 어제 같은데

나이를 먹긴 먹었구나 하고 마음이 좀 아려오는

그런 기분이 있어요. 지나간 추억이 너무 소중했나

봐요. 놓기가 싫네요. 나의 이십대를 보내고

잊는 기분이 들어 마음 한켠이 아프고 아려오지만,

상대는 다 잊고 정리하고 나아가는데

저만 뒤를 돌아보는 느낌이 드네요. 다시, 돌린 고게

를 앞을 향해서 바라보고 나아가야 되는데

그 속도를 조금, 빨리 하고 싶어요.

과거의 등을 너무 오래 바라보았어요.

제가, 누굴 사랑한건지 이제는 확신도 없고

누굴 진짜 사랑한건지 모르겠어요.

21살에 첫 사랑

25살에 첫 사랑

이렇게 두 명이 마음 속에 있고,

그 두 명은 굉장히 닮았고 그래서 햇갈리네요.

나는 그 둘 중 누구를 진짜 사랑한 건지

사랑을 진짜 하긴 했는지

그냥, 남자를 사랑했는지.

어느 날 인가 제가 그랬어요.

첫 사랑한테 그랬어요 진짜 사랑 아니라고. 근데

그건, 반은 거짓말이고 반은 진실이예요.

둘 중 누굴 사랑한지 모르겠으니 진짜 사랑이라는

기분은 솔직히 잘 모르겠어요..

하지만 그 때, 그 당시에 나는 그 사람만 바라보고

그 사람 때문에 기뻐하고, 설렜고, 울었고

기대했고, 상처 받고 주고 어린 시절을 같이 보냈으

니 어떻게 또 진짜 사랑은 아니겠어요.

제 마음을 제 자신이 모르겠어요.

그냥, 지나간 인연들은

음! 어제 그니까 너무 추웠고, 명절 전 날이었잖아요

모처럼 이직한 회사에서 칼퇴를 시켜줬고

대학때부터 사오년간 이용하던 훈남 카폐 사장님이

운영하시는 가게가 있어요. 저는 단골이구요!

근데 거긴 저만의 아지트고 쉬는 장소인데

오랜만에 거기를 갔는데 ㅜㅜ 걸어도 걸어도

그 가게가 안나오는 거예요. 그 카페에서 커피 마시

면서 놀라고 음악도 듣고 해서 이어폰도 샀는데.

카폐가 없어지고.. 새로운 가게가 들어왔더라구요.

쿵 마음이 떨어지는 기분이네용.

오늘 같이 쉬는 날, 그곳에 가서 맛있는 커피 마시며

책도 읽고 다이어리도 쓰고 생각도 하고

그런 아늑한 나만의 잇 플레이스 였는데

... 섭섭하네요

글이 산으로 갔네요 ㅋㅋㅋㅋ

다 섭섭하다고 징징거리네요

아.


뜬뜬우왕

2018.02.17 10:15:08

님 글보니까 마음이 따뜻해져요...그죠...쿵하고 다가오는 경험 그러나 지나고 나면 샘솟듯 솟아나는 사랑에 대한 열정...그래서 더 나은 사랑,삶에 대한 용기가 생기나봐요...ㅎ잇 플레이스도 남친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1661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2403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042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5133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3399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4571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6396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2188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8493 10
54857 짝사랑을 지켜보면서 [7] Quentum 2018-05-25 539  
54856 [광고] 마하마야 페스티발 file Waterfull 2018-05-25 198  
54855 남친의 단톡방을 보고 말았습니다.. [20] 글로리아 2018-05-24 1859  
54854 요즘에 셀프소개팅 보는 재미에 가끔 들어와요. [1] 귀찮아요 2018-05-24 479  
54853 사람으로부터 오는 감정의 기복을 최소화 하고싶어요, [4] 두려움과인내 2018-05-24 638  
54852 강남역에 조용한데 맛있는 술집, 또는 밥+술집 아시나요? [2] deb 2018-05-24 354  
54851 코스트코 단상 [6] 뜬뜬우왕 2018-05-24 615  
54850 비오는날 잠들기전 남기는 셀소글입니다.(30대 남성) 모카프랄린 2018-05-22 662  
54849 불편함 [8] Waterfull 2018-05-22 740  
54848 남자들은 정말 그냥 궁금해서 연락하나요? [3] 간장게장 2018-05-22 755  
54847 전남친 연락인데 궁금해서요. [10] 파랑초록 2018-05-22 912  
54846 하이킥을 다시 보며 [3] 예쁘리아 2018-05-20 564  
54845 불안함에 대해, 무엇부터 해야 할지 갑자기 아득합니다. [8] S* 2018-05-20 845  
54844 마음 다짐 [5] Waterfull 2018-05-20 554  
54843 마음을 정리해야만 하는 순간, [4] 여자 2018-05-20 812  
54842 이성적인 여자? [9] freshgirl 2018-05-19 1151  
54841 잊고 있었던 실수 [4] Bonfire 2018-05-19 485  
54840 연애문제 조언 부탁드려요 [10] 티키티키타타 2018-05-19 1052  
54839 퇴사얘기... [5] 캐리석 2018-05-19 664  
54838 목욕탕 하수구 뚫어야 하는데 막막하네요. [18] Waterfull 2018-05-18 679  
54837 생일축하해주신분들 감사합니다! 덕분에 외롭지 않은 생일이 되었어요... [16] 밀크티가좋아요 2018-05-18 469  
54836 왜 말을 못하게 된 걸까요 [10] 두려움과인내 2018-05-17 1034  
54835 APOLOGY [8] 예쁘리아 2018-05-16 767  
54834 셀럽과 관종 그 사이. 헬조선에서 연예인 엄마로 산다는 것 칼맞은고등어 2018-05-16 613  
54833 S에게 [6] 십일월달력 2018-05-16 730  
54832 3개월간 휴가를 얻는다면 뭐 하고 싶으세요? [9] 챠밍 2018-05-15 640  
54831 헤어짐을 결심하는 때 [15] Thym 2018-05-15 1366  
54830 [살롱 드 조제]홍대 독서 5월 모임 모집합니다. 나리꽃 2018-05-14 318  
54829 이런게 결혼전 우울증일까요 [3] 미미르 2018-05-14 850  
54828 나이부담 때문에 여성분께 질문드려요. [6] 미유 2018-05-14 1038  
54827 왜 저랑은 영화를 안 볼까요 ㅠㅠ [1] 아하하하하하하 2018-05-14 603  
54826 헤어진 남자친구 만나기로 했는데 무슨 말을 하죠? [1] dazzling 2018-05-14 703  
54825 박사모, 문빠 그리고 도스토예프스키 [2] Nietzsche 2018-05-13 270  
54824 [재공지] 직장인 재테크 스터디 모임 진행 [2] 다시사랑한다고.. 2018-05-13 331  
54823 곧 귀국비행기를 타요. [8] 뾰로롱- 2018-05-13 6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