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46

퇴사얘기...

조회 767 추천 0 2018.05.19 00:04:52

SI 회사 생활중 저에게 스카웃 제의가 왔는데 


지금 다니는 곳 보다 비전도 밝고 모든 조건을 들어주겠다고 합니다..


하지만 지금 다니는 회사가 DBA라는 직군이 저 혼자 인데요.. 


나갈꺼면 부사수를 구해서 12월까지 인수인계를 하고 나가라는데... 


어떻게해야할까요? 저에게는 분명 이직하는게 맞다고 보는데


첫회사라서 좀 많이 어렵네요 애기를 하는게... 질질끌려다니는 느낌이라고 해야하나


자꾸만 제가 나가게되면 이번에 시작하는 6억짜리 프로젝트를 날렸다는 둥 너때문에 사업 접어야된다는 둥


이런 애기를 하니깐 너무 어렵네요... 


제가 솔직히 이 회사에서 나가려고 했던 이유는.. DB라는 직군이 혼자 이기도 하고(현재4년차) 


문제는 주로 문서같은 작업 특히 제안서 작업이나 발표자료 준비 이런 걸 주로 하고... 


특히 지방 파견.. 이 회사가 첫회사인데 3년동안 파견만 다녔습니다. 


그로 인해 스트레스.. 애인과 문제.. 체력적 부담까지.... 너무 힘이 드네요


아무래도 여기에 계속 있으면 나중에 이도저도 안될거 같은 상황이 올 것 같은데


어떻게 잘 애기할 수 있는 방법이 있을까요?


우선 월요일에 사직서를 제출하고 다시 애기해볼려고 하는데... 


솔직하게 스카웃제의가 와서 나간다고 하는게 맞을까요? 



이진학

2018.05.19 00:28:21

솔직하게 이야기 하면 욕만 더 퍼먹습니다.

요령 껏 둘러 대시고, 나갈 때는 나간다 하고 가능한 빨리 나가세요.

나간다 소리 해놓고 오래 있을 수 록 님만 손해 입니다.

왜냐면 나간다 소리를 한 순간 부터 님은 그 회사 직원이 아니기 때문 입니다.

튜닉곰

2018.05.19 03:35:42

당장 때려치고 나오세요

정 마음에 걸리면 한달정도 시간줄테니까 가르칠사람 데려오라고 하시고 가르쳐 주세요.

사람 못구해도 x월x일에 퇴사하겠습니다. 라고 밝히시고 선언한 날 나오세요.


혹시나 싶어 지금 다니시는 회사 정보 평판을 검색해봤는데요

장점에 이런게 있네요ㅋㅋㅋㅋㅋㅋㅋ

[휴게실에 직원들을 위한 먹거리(빵)과 커피머신이 있어 자유롭게 먹을 수 있음.]


얼마나 회사에 장점이 없으면 저런게 장점입니까?

제가 보기엔 고민할 가치가 없는 회사입니다.

캐리석

2018.05.19 14:58:52

헐 그런 정보는 어디서 아신거죠

Waterfull

2018.05.19 10:07:36

회사 내규에 사직 몇 개월 전에 통보하면 되는지에 대해서

적힌 부분을 잘 보시고 법적으로도 알아보시고

그 정도만 하고 나오세요.

미상미상

2018.05.21 10:03:26

DBA건  개발자건 지금 프로젝트가 뭐 한 두달이면 마무리거나 그런 상황도 아닌데 (그렇다고 해도) 12월까지 사람을 구해놓고 나가라니 그건 횡포인거 같아요. 원래 이 업종이 프로젝트를 한다는 이유로 그런 식으로 사람 발목을 잡는데 한 사람때문에 프로젝트를 접어야 한다는둥 그런건 협박이니까 두려워하지 마시구요


일단은 본인이 옮길 회사와 협의를 해서 적당한 인수인계 기간을 정하고 내세우기 적당한 이유를 정해서 기한이 정해진 사직서를 써서 결정권자에게 명시적으로 제출하세요. 반려하든 말든 계속 지속적으로 담담하게 사직서를 드리고 의사를 표현하세요. 감정낭비하면서 싸울 필요없구요 동일한 의사만 밝히면 됩니다.


그리고 인수인계 서류 정확하게 작성하시고 죄송한데 그때까지 미리 사람을 구하셔서 기한 안에 사람이 들어오면 옆에 두고 그만두는 날까지 인수인계를 할 것이고 구하지 못하시면 자세히 작성한 서류를 넘길 수 밖에 없다고 미리 표현하세요. 사람을 구하는 것은 회사 몫이지 전임자의 몫이 아니니 한두달 시간을 줬는데도 못 구하는 것을 본인이 책임질 필요가 없어요. 스카웃제의가 와서 간다고 하는 건 좀 아닌거 같아요. 다른 적당한 이유를 대고 이해를 못해도 의사를 굽히지 마세요. 파견가는 것에 대해 이제 절대 못가겠다. 좀 쉬고 싶다 이렇게 밝히면 파견을 못가는데 쓸 수 없을 것 같은데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작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454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4] 캣우먼 2019-03-18 975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291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725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8233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6085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931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958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0175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897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629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4105 10
55431 비밀번호0502 [5] 만만새 2019-02-17 403  
55430 누군가 그를 신이라고 했습니다. 만만새 2019-02-17 189  
55429 아 그리고 다양한 경험을 해보고싶습니다 [2] 친구없어서외로워 2019-02-17 306  
55428 독서모임 가보신분계씬가요?????????????? [3] 친구없어서외로워 2019-02-17 605  
55427 참, 그럴듯했던 변명. [1] 여자 2019-02-17 293  
55426 빈틈부재중 만만새 2019-02-16 169  
55425 패션에 있어서 불편함 [13] 하림윤 2019-02-16 926  
55424 그 임동진 분 아세요?(탤런트) [2] 만만새 2019-02-15 563  
55423 남친 있지만 남자 룸매 있는 여자 [4] 로즈마미 2019-02-15 638  
55422 패딩조끼의 권태 [2] 만만새 2019-02-15 403  
55421 일상 [3] resolc 2019-02-15 291  
55420 에릭의 솜씨 [1] 로즈마미 2019-02-14 299  
55419 반성문! 만만새 2019-02-14 193  
55418 알아서 하라는 남친(저는 수동적인데) [3] 쿠키67 2019-02-14 657  
55417 일상블로거, 블로그 마켓 도전기! 나미야잡화점의기적 2019-02-13 205  
55416 소개팅 두번째 만남 후 [3] midori00 2019-02-13 946  
55415 본인 뜻대로 안해주면 뒤집어지는거 [18] 만만새 2019-02-13 795  
55414 썰전을 보았습니다... 싸드 이야길 하더군요 [2] 로즈마미 2019-02-13 179  
55413 나도 똑같은 인간일까.ㅎㅎ [2] 만만새 2019-02-13 276  
55412 초중고생 '북한은 적' 1년 만에 41%→5%…절반 "협력대상" [9] Quentum 2019-02-12 213  
55411 빠른빠른 [4] 만만새 2019-02-12 290  
55410 직업의 귀천이 있다,없다? 생산직이 뭐 어때서!! [24] 30's 2019-02-12 942  
55409 루리웹 유저가 알려주는 플스 중고 구매 꿀팁 [1] 로즈마미 2019-02-12 189  
55408 저도 쫌생이일까요? [7] 유미유미 2019-02-12 394  
55407 쫌생이 [12] Takethis 2019-02-12 507  
55406 제주에 왔어요! 제주! [11] 십일월달력 2019-02-11 566  
55405 폭포수 만만새 2019-02-11 129  
55404 자한당의 광주 사태언급을 보고서 Quentum 2019-02-11 155  
55403 과일 판매대 진열 방법 [2] 로즈마미 2019-02-11 372  
55402 이해되기 시작하는 것들 만만새 2019-02-11 270  
55401 진부한 이야기 [3] 몽이누나 2019-02-11 292  
55400 나이차이 때문에...? [3] bee 2019-02-10 618  
55399 좀 섭섭한데 제가 속 좁은 걸까요? [4] honestcake 2019-02-10 621  
55398 그 향기와 음악과 따뜻함 [2] 만만새 2019-02-10 229  
55397 오지랖 친구와의 2번째 이야기 [9] 라영 2019-02-10 480